•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56
  • 쓰기
  • 검색

군함도를 본 역사연구자의 일침? (페이스북)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7038 73 56

801826a9e3e35f784ca9db130689dfbc.jpg

 

다른 사이트에서 퍼온 거를 다시 퍼왔습니다. 

 

저는 읽으면서 많이 공감을 했는데, 다른 분들은 어떻게 보나 모르겠네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73


  • 도날드
  • 스모커
    스모커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주니준이
    주니준이

  • 돈카인
  • 고든프리맨
    고든프리맨
  • 룰루냥
    룰루냥
  • 사라보
    사라보
  • sonso1112
    sonso1112
  •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 에리니
    에리니

  • 데이즈
  • 소보르
    소보르
  • Hyoun
    Hyoun
  • 아프락사스
    아프락사스
  • 에스텔라
    에스텔라
  • 워누486
    워누486
  • aflod14
    aflod14

  • 엑토
  • 쿡쿠랜드
    쿡쿠랜드
  • Miguel
    Miguel

  • 제주댁

  • 수수스스
  • with4
    with4
  • 인사팀장
    인사팀장
  • 윈터스본
    윈터스본

  • 오드에덴
  • 대너리스
    대너리스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KingTenLi
    KingTenLi
  • 달쇠
    달쇠
  • 밍멩몽
    밍멩몽

  • 보리보리
  • Randy
    Randy

  • karrybong
  • 즐기는자
    즐기는자
  • golgo
    golgo
  • golgo
    golgo
  • 도리
    도리
  • 나홍진
    나홍진

  • 조이나라

  • 하늘하늘나비

  • 시사회가고싶다
  • 동글이
    동글이
  • 미르윰
    미르윰
  • disegno
    disegno
  • 에라이트
    에라이트
  • 유브갓메일
    유브갓메일
  • 영사남
    영사남

  • 히스패닉

  • 시유

댓글 5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공감합니다
<군함도>는 철저한 상업영화지 다큐 보는 듯이 너무 심각하게 받아들일 필요 없다고 생각합니다
댓글
16:37
17.07.28.
3등
저도 역사에 관심이 있는 편이었는데도 군함도는 이 영화로 첨 알았어요.
댓글
16:40
17.07.28.
막상보면 전문가들은 픽션과 현실을 구분해서 보는데 아마추어들이 길길이 날뜁니다.
댓글
16:42
17.07.28.
profile image
역사에 모독이라든지 하는 사람들에게 일침을 가하는 팩폭이네요
댓글
16:43
17.07.28.
profile image
저도 공감이 가네요 영화의 방향을 감독이 상업영화로서 사실+상상으로 정해서 만든 이상 너무 역사적 고증문제로 따지지 않았으면 하네요...
댓글
16:44
17.07.28.
profile image
저도 좀 군함도라는 영화에 개인적으로 기대한 부분과 맞지 않는 점에 실망해서 반감정이 좀 들었었는데 위의 글을 다 읽어보니 제가 좀 편향되고 좁은 생각을 했구나 싶네요.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글 덕분에 잘 읽고 갑니다 ^^
댓글
16:45
17.07.28.
류승완의 군함도는 그냥 철저한 상업 오락 영화더군요. ㅠ 이 기회에, 군함도를 제대로 조명한, 잔인함을 낱낱이 드러낸 다큐라든지 대영 영상작이 나왔으면 좋겠어요. 정부 지원 안하고 뭐하나요? ㅠㅠ 
댓글
16:48
17.07.28.
조리돌림 문화가 문제라고 봐요. 단점이 보이면 보이는대로 장점이 보이면 보이는 대로 말하면 되는데.
댓글
16:53
17.07.28.
어떻게든 까내릴 구석만 찾는 분들이 많죠
댓글
16:54
17.07.28.
profile image
저 분 글 잘 썼네요ㅋㅋㅋ 뭐 물론 지금 군함도가 역사왜곡으로 까이는건 영화 외적인 영향이 크다고 봅니다..
댓글
16:54
17.07.28.
영화에 대한 논란이 일방적으로, 극단적으로 흐를 때 저렇게 소신 피력하기도 쉽지 않은데 반가운 글입니다.
댓글
16:55
17.07.28.
profile image
정말 하나하나 다 맞는 말이군요. ㅎㅎㅎ
댓글
16:57
17.07.28.
정말 비이성적으로 흘러가는 분위기가 정말 답답했는데 소신발언에 공감됩니다
댓글
17:00
17.07.28.

전 별로 공감이 안가네요. 

 
저분은 대중들이 왜 분노하는지 잘 모르는것 같은데.. 
무엇보다 국민 어느 누구도 군함도 진실에 대해 노력하지 않았다? 
어처구니가 없네요.
댓글
17:09
17.07.28.
profile image
공감합니다. 비판이 아닌 얕은 비난들이 너무 많이 보여서 요즘 신경이 많이 쓰이네요..
댓글
17:10
17.07.28.
profile image

공감하네요. 저도 후반부가 별로라 혹평하긴 했는데 까여도 퀄리티랑 스크린독점으로 까여야할텐데 영화 보지도 않고 까는 분들이 많은 것 같더라고요.
일본 미화나 뉴라이트 사관 영화라는 말도 나오는 중인 것 같던데, 영화 보면 아시겠지만 일본 미화는 커녕 군함도 징용자분들 월급을 이런 저런 명목으로 따 떼어가는 거나 참혹한 작업 환경, 위안부 못씬 등 이보다 더한 악마가 없겠다 싶을 정도로 악랄하게 나오는데 말이죠.

댓글
17:10
17.07.28.
일제시대가 배경이면 조선인들은 그저 핍박만 받고 일본인들한테 참혹하게 당하는 것만 보고 무기력하게 극장을 나오고 싶다는 건가? 군함도는 후반부에 탈출이라는 판타지야말로 류승완 감독이 그동안 무기력하고 당하기만 하는 불쌍한 조선인들이라는 프레임에서 벗어나서 허구적 상상력으로라도 능동적인 조선인들을 담아낸 건데, 이걸 이해를 못하고 역사 왜곡이라고 까다니..
댓글
17:34
17.07.28.
profile image
비판이 너무 심하게 난무하는게 이상했는데 적절히 정리를 해주시네요.
댓글
17:43
17.07.28.
profile image
상당히 잘 쓴 글이네요
누군가에게 보여주고플 만큼요
댓글
17:52
17.07.28.

사람들마다 마음에 안드는 부분이 있고 군함도가 비호감적 요소가 많은건 사실인거같아요. 물론 지금 좀 과하다고 여겨지기도 하는데 몇년간 이런식의 대박흥행공식에 질려있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다고 생각됩니다. 또 영화가 별로라고 비판하는데 몇년동안과 마찬가지로 영화의 소재만으로 까방권이 형성되는것도 있고 그런부분에 대한 반발심이 더해지고 애국마케팅에 까보니또 그게 아니니까 양쪽에서 다 욕을 먹는 어찌보면 안타깝지만 일어날만한 시한폭탄적 요소를 많이 지닌듯합니다. 

그나저나 김구 김원봉 사이가 좋았다정돈 아니지만 나빴다고 몰아가는것도 뉴라이트나 조선동아일보 쪽이 그렇게 생각하던데 아닐거라곤 생각하지만 임정요인들이 다양한 노선을 갖고 활동했다는걸 한쪽으로만 결론내린건 아닌가요? 제가 전문가는 아니지만 제가 배운 선생님들은 저렇게 단정짓지 않던데.
아무튼 그건 딴 얘기고 앞에얘기는 그냥 누구나 동의든 반박이든 할수 있는얘기구 뒤에부분은 명백히 맞는얘기죠. 아쉬운부분이 있더라도 도덕적인 잣대로 조리돌림 하는건 그냥 혼자 취향으로 남길것이지 그걸 답이라고 몰아붙이면 안되죠. 친구들끼리 홍상수 감독님 영화보면서 사랑관 논쟁하는것처럼 그게 마음에 안들순 있어도 그런 도덕적 잣대가 영화를 욕하는 기준이되면 안되죠. 영화가 좋은점이 다양한 관점인건데
댓글
18:00
17.07.28.
profile image
맞아요 정말 공감합니다. 영화가 재미없는건데 왜 이상한걸 파고드는지 사람들 이해가 안되네요
댓글
18:26
17.07.28.
profile image
맞아요 정말 공감합니다. 영화가 재미없는건데 왜 이상한걸 파고드는지 사람들 이해가 안되네요
댓글
18:26
17.07.28.
profile image
맞아요 정말 공감합니다. 영화가 재미없는건데 왜 이상한걸 파고드는지 사람들 이해가 안되네요
댓글
18:26
17.07.28.
profile image
저도 굉장히 공감합니다. 귀향은 안봐서 잘 모르겠지만 군함도에 관해서는 저도 비슷한 생각을 갖고 있습니다.
관련한 글에서 댓글도 비슷한 내용으로 달았었고..
아는 척하면서 뻣대는 사람이 좀 많은 것 같아요.. 
댓글
18:50
17.07.28.
profile image
자기들도 전혀 몰랐으면서 이때싶 무슨 애국자들 납신거 같습니다. 꼬투리 잡고 물고 늘어지는 분들때문에 피로도가 심해집니다.
댓글
19:06
17.07.28.
profile image
프레임에 갇히지 않고 본질 그 자체를 바라보는 시선이 필요합니다...!!
댓글
00:10
17.07.29.
profile image
까댈때는 현미경 들이밀고 하죠
그냥 영화로 봐야죠
화제성없으면 이러지도 못할거면서 ..
댓글
01:01
17.07.29.
profile image
절대적으로 공감합니다
아쉬운 부분이 있다는 거지 이게 류감독 역사의식이 희박하다니 
일뽕이니 하는 그 자체가 오히려 한심해지더라구요
역사를 이용했다......도통 이해 안가는 가장 큰 비난이었어요
댓글
01:59
17.07.29.
profile image
군함도는 시대극인데
사람들이 사극으로 받아들인다니까요 참...

그럼 바람의 검심에서 켄신이 구두룡섬 쓰면서 뚝배기 깨고 다닐때는 고증을 운운하지 않았던 겁니까!
댓글
04:26
17.07.29.
아! 정말 너무 공감합니다. 
특히 4번 글.
왜 사람들은 한쪽 편에 서지 않으면 비난의 화살을 퍼붓는 걸까요.
댓글
06:47
17.07.29.
profile image
전문간 소수고 아마추어는 다숩니다 역사든영화든 그렇죠 다수가 잘모르는 역사에 대해 전달할때 어떤부분에 힘을주고 어떤고증에 공을 들여야 했나 거기에대한 고민이 부족했거나 방향이달랐던거같네요 영화는 대중문화니까요 우리나란 프랑스처럼 숙청이 제대로 이뤄진나라가아니고 일본이 독일처럼 인정하고 사죄하지도않고있으니까요 이영화에서 다룬 역사를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들여다보겠다하는 대중도 존재한다는거죠 니들이 언제관심이나있었어? 이제라도 보겠다는 사람들도 있는건데 거기에서 오는 비판을 다 어그로고 과잉에 자기반성도 하지않는주제에라고 치부할것도 아니죠 
댓글
11:33
17.07.29.
profile image
이 분 군함도 문제에 대해서는 일본에 다소 너그럽달지(?) 무조건 일본인에게 분노하지말고 징용의 현실을 바로 알자 뭐 이런 관점을 갖고 있는 분 같더군요 [군함도] 자문 같은 거 하셨나? CJ에서 섭외한 분 같기도 하고 [귀향]이 역사왜곡이라고 언급한 부분에 대해서는 [귀향]측의 항의를 받고 페북에 사과문을 올렸더군요 
----------------------
심용환님이 Instagram에 사진 4장을 게시했습니다.
7월 25일 오후 11:56 · 
두둥! 지난주에 첫 시사회 보고 오늘 영등포 #cgv 에서 씨네토크 하고 왔어요. 아무쪼록 이 영화를 통해 징용의 현실에 대한 이해도 눈을 뜨고, 막연하게 일본인에 대해 분노하기 보단 과거 역사를 깊이 있게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소망합니다. 영화 재밌어요. #군함도 #심용환 #3번째_씨네토크_아자! @ CGV영등포
--------------------------------
일본의 경우 조선인 강제 징용 노동자의 신원을 회복하고 위령비를 세워주기 위해 노력하는 시민단체가 무려 300개가 넘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는 사실상 소수의 역사학자들과 몇몇 분들이 고군분투할 뿐입니다. 영화를 넘어 이 문제에 관해, 우리의 역사 문제에 관해 진지하고 책임있는 관심이 우리 사회에서도 일어나길 간절히 소망합니다.
--------------------------------
나눔의 집 “역사가 심용환, 위안부 할머니께 사죄하라”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421&aid=0002865425
---------------------------------
심용환님이 새로운 사진 3장을 추가했습니다.
33분 · 
위안부 할머니들께 사죄드립니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할머니들께 상처가 되었다면 모두 제 잘못입니다. 너무너무 죄송합니다.
https://www.facebook.com/yonghwan.shim
댓글
17:04
17.07.29.
profile image

역사가의 이야기를 들으니 좋네요...

그나저나 귀향이 오히려 더 왜곡된 이야기라니... ㅠㅠ

댓글
17:39
17.07.29.
profile image

군함도 얘기를 하고 싶었으면 거기서 끝냈어야지, 왜 '귀향' 얘기는 끌어들여서 위안부 할머님들 마음을 아프게 합니까? 귀향의 영화적 완성도를 따지면 모를까 귀향의 역사 왜곡 운운하는 것은 자신이 본문에 쓴 내용까지 신뢰하지 못하게 하는 셈이죠. 군함도를 옹호하기 위한 섯부른 마음에 나눔의 집과 귀향 pd의 항의까지 받고......  보세요, 당장 여기 반응에도 '귀향'이 왜곡된 역사였구나 하는 사람이 생기잖아요, 가슴 아픕니다. 참 경솔한 사람의 글이었어요. 

댓글
22:47
17.07.29.
profile image
영화는 영화로만 보면 되는데 꼭....잘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이..지적질 하는게 불편하네요.
댓글
23:03
17.07.29.
이 분 역사학자도 아니고 일반 강사시던데.. 군함도 옹호를 위해 서술한 귀향에 대한 근거없는 왜곡과 비난은 본문의 신뢰성도 의심스럽게 만드네요. 과도한 까도 문제지만 과도한 빠도 문제인듯.
댓글
12:59
17.07.31.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카오스 워킹' 한줄평 이벤트 11 익무노예 익무노예 12시간 전22:22 942
공지 게시판 굿즈 관련 이슈에 대해서... 84 다크맨 다크맨 21.02.16.14:49 12556
HOT 3월 개봉 예정작 로튼토마토 지수 정리 3 sirscott sirscott 7분 전11:01 279
HOT 넷플릭스 '2021년, 한국 컨텐츠 제작에 5500억 투자' 5 PS4™ 23분 전10:45 412
HOT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CG 근황 13 leodip19 leodip19 54분 전10:14 1442
HOT 일본에서 한국영화 기획전하는데.. 제목이 끝내줘요. 19 golgo golgo 54분 전10:14 1566
HOT [더 파더] 국내 2차 포스터 1 ipanema ipanema 1시간 전10:01 573
HOT 최근 지브리계정이 올린 소품, 액자 샷들 5 NeoSun NeoSun 1시간 전09:58 501
HOT 에드가 라이트 감독의 '미나리' 관람평 3 goforto23 1시간 전09:09 1452
HOT 스파이더맨 EW 톰 홀랜드 , 제이크 질렌할 최근 화보 2 mirine mirine 1시간 전09:56 871
HOT 영화 '아무도 없는 곳' 3월 개봉 확정 [공식] 6 별빛하늘 별빛하늘 1시간 전09:13 1215
HOT 해외판 한국작품 스틸북들 실물샷 - 반도, 부산행, 올드보이 1 NeoSun NeoSun 2시간 전09:04 492
HOT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미드나잇 익스프레스’ 신규 포스터 공개. 30 카메라맨 2시간 전08:47 2363
HOT tvn 드라마 [빈센조]... 병맛 드라마 맞는것 같네요. 7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08:45 1926
HOT [미나리] 가족 포스터 4 ipanema ipanema 3시간 전08:00 1445
HOT 디즈니-애플-아이치이... 글로벌 OTT 러브콜(한국콘텐츠투자?? 2 APTX4869 APTX4869 4시간 전06:56 857
HOT 파이기가 말하는 MCU 영화/시리즈 계획 (데드풀 3 외엔 R등급 없다 등) 1 goforto23 4시간 전06:23 1521
906420
normal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방금11:08 31
906419
normal
캡틴아메리카 캡틴아메리카 1분 전11:07 26
906418
normal
하겐다즈 2분 전11:06 54
906417
image
푸루스 푸루스 3분 전11:05 176
906416
image
sirscott sirscott 7분 전11:01 279
906415
normal
킹콩세마리 7분 전11:01 84
906414
normal
애교 애교 11분 전10:57 404
906413
normal
소울 소울 12분 전10:56 280
906412
normal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3분 전10:55 327
906411
normal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3분 전10:55 206
906410
normal
해롱해롱 해롱해롱 16분 전10:52 121
906409
image
PS4™ 16분 전10:52 201
906408
image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20분 전10:48 181
906407
image
라온제나 라온제나 21분 전10:47 925
906406
image
애송이. 21분 전10:47 188
906405
image
영사관 23분 전10:45 364
906404
normal
PS4™ 23분 전10:45 412
906403
normal
슴슴 슴슴 27분 전10:41 488
906402
image
golgo golgo 27분 전10:41 295
906401
normal
푸루스 푸루스 27분 전10:41 1309
906400
normal
APTX4869 APTX4869 31분 전10:37 550
906399
normal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1분 전10:37 141
906398
image
ipanema ipanema 39분 전10:29 374
906397
normal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39분 전10:29 307
906396
image
APTX4869 APTX4869 46분 전10:22 150
906395
image
goforto23 46분 전10:22 575
906394
image
ipanema ipanema 47분 전10:21 444
906393
image
박감독 박감독 53분 전10:15 630
906392
image
leodip19 leodip19 54분 전10:14 1442
906391
image
golgo golgo 54분 전10:14 1566
906390
image
ipanema ipanema 56분 전10:12 280
906389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0:07 449
906388
image
빙티 빙티 1시간 전10:06 765
906387
image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1시간 전10:06 746
906386
image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시간 전10:05 4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