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an_2017_22-h_2017.jpg

 

콜라이더와 제임스 맨골드 감독, 다프네 킨의 인터뷰 전문입니다.

오역과 의역에 양해바라며 의견과 관점은 콜라이더 편집장의 것입니다.

 

(맨골드 감독의 일부답변중에 메이저스포가 포함됩니다. 해당답변 전에 경고를 넣었습니다.)

 

*

 

지난주 킨과 제임스 맨골드 감독과 '로건'에 대해 얘기했다.

우리는 캐스팅과정에 대해 얘기를 나눴으며, 스튜디오가 X-23의 배역을 아이가 아닌 10대로 맡기기를 원했었는지, 맨골드가 '울버린' 제작시에 무엇을 배우게 되었는지, 어떻게 킨이 X-23의 역을 준비했는지, 스턴트 작업을 어떻게 진행했는지, 잭맨과의 작업등에 대한 얘기였다.

아래는 인터뷰 질답 내용이다.

 

 

X-23 캐스팅할때 오디션 과정은 어떠했나?

 

맨골드 : 음, 다프네, 네가 이질문에 대답해 보겠니?

 

다프네 킨 : 난 테잎에 녹화해서 보냈어요.

 

맨골드 : 사실 그녀처럼 간결하게 인터뷰할수 있었으면 좋겠지만, 그렇다. 그들은 그녀가 집을 기어올라가고, 공중제비를 돌고, 영화속 장면들을 연기하는 것을 녹화했다.  그것들은 모두 놀라웠다.  특히 12피트 높이의 책장을 타고 내려가는 장면은.  난 이 테잎을 보자마자 이 아이가, 전세계적으로 이 역에 모집중인 조건들, 즉 10-12세, 물리적으로 기술이 있고, 히스패닉계열이며, 다국어에 능하고, 훌륭한 여배우 등을 모두 만족한다는 사실을 느꼈다.  확실히 이것은 다프네의 테잎외에는 당신이 답변하려는 많은 답신들의 횟수를 줄여주었다.

난 바로 이 아이라는걸 알았다.  그것은 일종의 정화의 순간이었고 답을 얻은 느낌이었다.

 

Logan-Final-Trailer-X-23-prepares-for-fight.jpg

 

 

 

 

 

이 영화에서 가장 좋아하는 점중 하나는 X-23이이 아이이고 10대가 아니라는 점이다.

스튜디오가 한번이라도 이 역에 10대를 기용해서 출연시간을 늘리려고 압박을 준 적이 있었는가?

 

(스포가 포함됩니다.)

맨골드 : 그런 말이 스튜디오로부터 있긴 했었다. 어떤 이들은 의아해 하기도 했는데 - 그것은 단지 분량을 늘리려는 것에 대한 것만은 아니었다. - 난 어떤 이들은 11살짜리가 이렇게 치명적일수 있는지에 대해 이해하는데 문제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내가 9살과 12살짜리 아이의 아버지이기에, 난 11살짜리가 치명적이 될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는데 아무 문제가 없다. (^^;)

난 우리가 만약 X-23을 십대로 캐스팅했다면, 이것은 CW의 드라마처럼 느껴졌을거라 생각한다.

그리고 엑스맨 영화들은 수많은 젊은 캐릭터들을 성인 연기자들이 연기하도록 해왔다.

난 로건이 가장 두려워하는 것을 마주하길 원했고, 그것은 아버지가 되는 것이었다. 진짜 아버지이고, 제멋대로의 십대가 아닌, 아이의 아버지 말이다. 

 

 

 

 

(스포가 포함됩니다.)

난 그것이 아주 훌륭하게, 특히 당신 다프네와 함께, 울버린 페르소나를 통한 방법으로 이루어졌다고 생각한다.

울버린의 딸이 되는것의 마인드셋에 들어가려 한다는 것은 어떤 것이었나?

 

킨 : 재미있었다?  우리는 동물원에 같이 가서 동물들을 같이 구경했다. 캐릭터에 영감을 주기 위해서. 

그리고 난 곰을 보았고 그것에 대해 생각했다.

 

 

gettyimages-642346982.jpg

 

 

휴와 같이 일하는 것은 어떠했나?

 

킨 : 아주 좋았다.  그는 정말 친절하다.  우리는 방금 씬을 끝냈고, 차안에서의 씬인데 그는 AC/DC 음악을 틀었다.

 

맨골드 : 헤비메탈을 틀었다고? 아주 재미있군.  그건 네가 운전을 맡은 씬이었나?

 

킨 : 제가 뒷자리에 앉아있던 씬이었어요.

 

맨골드 : 오, 그 씬이군.

 

 

 

 

 

logan-x23 (1).jpg

 

 

스턴트 씬들이 굉장하다.  이런 씬들을 어떻게 촬영했나?

 

맨골드 : 다프네가 말하렴.

 

킨 : 모든 스턴트 배우들은 정말 친절했고 일은 멋졌으며, 와이어연기가 재미있었다.

 

맨골드 : 그녀는 와이어연기를 좋아했다.  그녀가 스크린에서 연기하지 않을때에는, 그녀는 매일 체육관에 패드를 가지고 가서, 스턴트 배우들이 리버스나 다른 스턴트 더블들을 연기하지 않을때, 그들과 함께 리허설을 했다.

 

난 수년간 여러가지 것들을 배웠다.  그중 하나는 액션무비에서 맡은 역에서 자신들만의 체력적인 역량을 가진 배우와 그렇지 않은 배우가 있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당신은 그런 것들을 성인에게서는 인지할수 있지만 아이들에게서는 인지할수가 없다.

예를 들어, 휴 잭맨은 체력적인 연기가 가능하다. 당신은 그에게 무술안무를 보여주고 그는 그것을 파악하며, 아무도 다치지 않는다.

그리고 그는 자신의 마크들을 때릴줄 알고 있으며, 그가 필요한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다.

하지만 이 모든것을 행할때 이것은 일종의 살아있는 느낌이며, 단지 일련의 움직임들만이 아니다.

 

유사하게, 다프네는 자신만의 체력적인 능력을 가질수 있다.  내가 그녀의 오디션 테잎을 보던 순간부터 알았는데, 그 이유는 가장 어려운 것은 당신이 싸울때 당신은 연기를 하고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이것은 당신이 지속적으로 화난 상태인 것보다 더 중요한데,  그것은 집중된 상태로 지속되고, 내가 왜 이 사람을 때리고 있는지 알고 있으며, 무엇을 하려고 하고 있으며, 왜 이것을 하고 있는지 알아야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다프네는 정말 그런점을 지니고 있다. 

그녀는 싸움을 어떻게 할줄 알고 있으며, 또한 그녀 자신의 감정 자체를 씬들에 투영하는 방법도 알고 있다.

 

 

 

 

RE_logan-james-mangold.jpg

 

 

 

당신이 '울버린'에서 배운 어떤 것을 '로건' 제작시에 반영했는가?

 

맨골드 : 난 이것을 아주 심플하게 넣을 것이다. 난 스튜디오에게 가장 큰 위험요소는 '울버린'의 처음 한시간이 너무 늘어졌고 캐릭터 중심이어서 모든이들이 큰 액션을 보길 원했다는 사실이었다고 생각한다.

난 팬들이 그들의 히어로들이 살아서 많은 씬들을 가지길 원한다는 것을 배웠다.  확실히, 그들은 액션을 좋아한다.  하지만 나는 우리가 관객들의 성숙함을 과소평가했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가 내게는 우리 관객들이 아주 복잡하고, 5분마다 많은 소음과 폭발이 필요하지 않지만, 실제로는 거기 앉아서 이 캐릭터들이 액션의 폭발을 지속적으로 필요로 하는 쪽의 반대에 서기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믿을수 있게 만들어준 작품이다.

 

그리고 이 영화는 그런 것의 표현이다.  내말은 진짜 웨스턴으로 갔다는 얘기다.

웨스턴은 5분마다 세트피스를 필요로 하지는 않는다. 그런것들에 덜 의존하고, 캐릭터에 더 많이 기댈수 있다.  

그리고 우리는 웨스턴을 하고 있다.  다프네 어떻게 생각하니?  이런것이 말이 된다고 보니?

 

킨 : 완전하게.

 

 

 

 

(스포가 포함됩니다.)

당신은 특별히 X-23을 위해 어떤 코믹스를 만들었거나, 또는 여러가지 단서들에서 캐릭터를 만들기를 원했나?

 

맨골드 : 아니다. 크레이그 카일의 '이노센스 로스트' 시리즈는, 실험실에서의 X-23의 오리진과 종국에는 그녀의 탈출을 다루었다.

심지어는 가브리엘라 혹은 어떤 다른 누구로부터 나온 몰래 촬영한 파운드 푸티지에서 나온 액션까지도, 그들은 아주 깊이 영향력을 미쳤다.  사실 난 크레이그 카일을 만났고, 그는 내가 가지고 있지 않았던, 멋진 대화들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찰스가 로라의 발가락 클로에 대해 얘기하는 장면이며, 그것이 어떻게 암사자로부터 왔는지, 그리고 그들이 어떻게 더 풍부한 발 클로들을 가지고 있는지를 설명하는 대화들이었다.  그 전체 대사는 말그대로 크레이그 카일이 코믹스에서 원래 왜 그녀에게 발 클로를 주게 되었는지 나에게 말해준 것 그대로이다.

 

 

 

 

 

 

MV5BNmIzMWNjMzUtNTM0ZS00YmZiLWE3NGMtZDc1YzZhZmE5YWM0XkEyXkFqcGdeQXVyNDg2MjUxNjM@._V1_SY1000_SX1500_AL_.jpg

 

 

당신은 X-23의 스토리를 이후 어떻게 전개해 나가고 싶은가?

 

맨골드 : 그것에 대해 대답할수 있을것 같지 않다고 생각하는데 이유는 우리는 지금 그것에 대해 고려중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다프네가 이 캐릭터를 향후 수년간 유지하고 그녀가 이 영화에서 그녀에게 일어난 일들과 관련된 많은 감정적인 것들을 가지고 살아가며, 그녀를 정의하고, 그녀가 어디 있는지를 보게 되는 일은 아주 흥미진진할 것이라고 난 확실히 생각한다.

 

 

 

 

* 저 또한 다프네 킨의 이 캐릭터를 계속 보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

 

댓글 5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모가디슈' 리뷰 이벤트 [77] 익무노예 2021.07.26 7122
1205 저는 아직도 로건을 못봤어요ㅠㅠㅠ [1] 아리어리 2017.11.02 1276
1204 로건 메탈 포스터와 노트 수령했어요 [16] file 루모스! 2017.03.13 3101
1203 '맥스무비'매거진 로건특집(?)이 있네요 [10] 우릉광쾅 2017.03.13 1993
» [ 로건 ] 제임스 맨골드 감독, 다프네 킨 인터뷰 전문 - X-23 캐스팅, 스핀오프 등 (부분스포) [5] file NeoSun 2017.03.13 4926
1201 [로건] 로라 고양이설.gif [18] file Q-brick 2017.03.13 5679
1200 로건과 콩 스컬 아일랜드 둘중에 아맥으로 한편이라도 못보게 되면.... [2] 올마디무애그 2017.03.13 1779
1199 로건 보러 왔어요 [2] file 비바라비다 2017.03.13 1533
1198 로건 다회차 마지막 스퍼트 갑니다. [12] file 마그누센 2017.03.13 2152
1197 [로건] - 아트포스터 [2] file 대산니 2017.03.13 3364
1196 로건 관련한 피규어 상품이 없네요 ㅠㅠ.. [2] 퐁퐁Oi 2017.03.13 2612
1195 로건 연속으로 관람 중입니다... ^^ [9] file 창스 2017.03.13 2037
1194 한 팬이 그린 '로건'의 얼터네이트 엔딩신 (스포) [5] file NeoSun 2017.03.13 3036
1193 [ 로건 ] 삭제신들과 초기 컨셉아트들 영상 (스포) [3] file NeoSun 2017.03.13 3732
1192 [콩] 북미 6천만불로 1위 .... [로건]은 누적 1억 5천만불 넘겨 [4] file JL 2017.03.13 3095
1191 [로건] 한눈에 보는 울버린 영화 로튼지수 변화 추이 [11] file JL 2017.03.13 3554
1190 2/12 박스 오피스 - [콩] 100만 돌파, [로건] 200만 육박 [9] file JL 2017.03.13 2672
1189 한정판이라서 급하게 갔는데 맥스무비 로건 특별판 구했습니다~ 덤으로 CGV 포스터까지 [3] file 로건랜드 2017.03.12 2277
1188 '로건' 1차 세줄평 - 이제 어쩔것인가 [12] file NeoSun 2017.03.12 3204
1187 [로건] - 아트 포스터 [5] file 대산니 2017.03.12 3111
1186 [세계 박스오피스] 로건(Logan) 거의 싹쓸이 (2017년 9주차(3월 3일 ~ 5일)) [4] file KarlH. 2017.03.12 3365
1185 드뎌 로건 보러왔네요. [6] file NeoSun 2017.03.12 2157
1184 [로건] 맨골드 감독이 강추한 피튀기는 팬아트 [1] file JL 2017.03.12 4615
1183 로건 후기 말에 관해서 馬 -이것도 스포라면 .... 스포지만- [1] 영화파일 2017.03.12 2360
1182 칼리반이 [로건]과 [엑스맨 아포칼립스]에 모두 나오는 이유 [10] file JL 2017.03.12 5844
1181 [로건] 최근에 올라온 팬포스터 모음 - 2 (스압) [7] file 하얀마음 2017.03.12 4360
1180 얼마전 로건 보러 갔을때 새로운 유형의 관객을 만났음. [23] 퐁퐁Oi 2017.03.12 4430
1179 우버 통해 기사 로건 호출하는 데드풀 [8] file JL 2017.03.12 3981
1178 [로건] 송가(送歌) #12 file 나가라쟈 2017.03.12 2799
1177 [로건]과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유사성 분석 [8] file Buffrex 2017.03.11 5548
1176 [로건] 1회차인데 4DX 시작함다. [8] file 나가라쟈 2017.03.11 1976
1175 로건 사운드(애트모스 X) 어떠셨나요? [3] 쑴미 2017.03.11 2067
1174 저두 로건 포토티켓 뽑았어요^^ [8] file 디포메 2017.03.11 2646
1173 [로건] 2회차에서 느껴지는 부정.- 강스포 ㅇ(홍홍라니님 나눔) [7] 고인찌 2017.03.11 2598
1172 다들 로건 몇회차이신지요? [20] 마그누센 2017.03.11 2091
1171 [로건] 2회차 (홍홍라니님 나눔) [1] file 고인찌 2017.03.11 16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