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 송가(送歌) #12

2017.03.12 00:06

나가라쟈 조회 수:2800 추천:3

0.

로건, 제임스 하울렛, 일명 울버린을 보내며..

 

 

1.  

원래 울버린은 쩌리 캐릭터였습니다.

미국인도 아니었고,

키도 휴잭맨처럼 크게 설정되어 있지 않았습니다.

고작 160~170 정도죠.

 

날때부터 손에서 클로가 나가고

힐링팩터가 있어 주변사람들에게 괴물 취급을 받았죠.

정부의 실험에 온몸의 뼈가 아다만티움으로 바뀌게 되고 

병기로 개조실험되었죠.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죽거나 희생됩니다.

첫사랑인 로즈를 비롯하여 진 그레이와 실버폭스 등.

 

휴..

한마디로 말하자면 그냥 짠내 가득한 불쌍한 동네 형입니다.

AlturasMarvelHeros05.jpg

(라.. 라쿤보다 조금 큰 정도입니다!!!)

 

 

2.

2000년 개봉했던 엑스맨 1편을 보면 주변 사람들을 믿지 못하고 늘 화나 있으며 시니컬했지만,

유독 로그에게만은 다정했습니다.

 

어릴 때 자신을 잘해주던 첫사랑 로즈에 대한 기억 때문일수도 있지만,

유독 어린 여자아이에게는 약한 츤데레 입니다. 

 

코믹스에서는 어린 블랙위도우(나타샤 로마노프)에게 격투기술을 가르치기도 하고,

키티 프라이드를 지도하기도 했죠.

 

그는 아동성애자가 아닙니다!!!!!!

k-20090429-162652-0_jeymasta.jpg

(엑스맨 2에서 로그에게 기.. 아니 능력 흡수되던 장면)

 

 

3.

몸속에 들어온 중금속은 쌓이게 되고 중독이 되면 만병의 근원이 됩니다. 

아다만티움은 어떠한가요?

마블 코믹스에 나오는 3대 절대 금속 중에 하나이며 

핵폭발에도 견딜 수 있는 최강의 금속입니다.

당연히 방사능도 엄청난 중금속이겠죠.

그걸 몸속에 지닌 채 몇십년을 살아왔으니,

아무리 힐링팩터가 있다지만, 어딘가 고장이 나도 단단히 나겠죠.

 

적들이 절대 파괴할 수 없는 자신의 검이

결국은 자신을 죽이는 검이 되어 버린 거죠.

(그리고 설정상 놔쁜 박사놈이 유전자 조작음식을 전세계에 퍼트렸으니,

로건의 힐링팩터도 약해졌겠죠)

Evolucion-grafica-de-los-mejores-trajes-de-Wolverine.png

 

 

4. 

사실 왕년의 한가닥 했던 탕아, 혹은 실력자가 

지켜주고픈 어린 영혼을 만나 그를 지켜주는 스토리는

이번 영화에도 나왔던 셰인의 그것처럼

고전적인 소재입니다.

 

최근에는 아저씨나, 이퀄라이져에서 지겹도록 보아왔던 변주곡에 지나지 않죠.

 

다만 이번 변주는 지켜야할 대상이 

무력한 존재가 아니라, 자신보다 훨씬 뛰어난 존재이며,

외려 영웅이 더 초라한 모습이라는 점에서 

이질감과 애수(哀愁)를 더 자아내게 되죠.

 

찰스가 자신을 다정하게 대해줬던 가족의 집에서

로건(인줄 알았던 X-24)에게 건내던 대사 장면부터 이미 울컥했습니다.

 

에덴에 데려다주고 이제 아이들과 함께 가버리라며 

성질부리던 씬에서 눈물이 고이기 시작했습니다.

 

녹색 주사를 맞고 전성기 때처럼 붕붕 날면서 적들을 도륙하던 모습에서는

희열과 박수를 보냈어야 했는데,

어느새 펑펑 흘러내리기 시작했습니다.

 

'이런 기분이었구나' 라는 대사에서 

손으로 얼굴을 마구 훔쳐야 했습니다.

 

저를 오랜만에 눈물 한 사발 쏟게 했던 로건, 울버린, 제임스 하울렛을 보냅니다. 

 

maxresdefault (1).jpg

 

 

5. 

아참..

로건이라는 이름은,

어릴 때 자신이 처음으로 죽인 남자의 것입니다.

 

아버지를 죽였으며, 어머니와 불륜상대였던 그,

어쩌면 자신의 아버지일지도 모르는 너무나 닮은 외모의 그 남자의 이름이었죠.

 

9a9a576cfde73796fb273cf4b688d2f4.JPG

 

 

댓글 0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205 저는 아직도 로건을 못봤어요ㅠㅠㅠ [1] 아리어리 2017.11.02 1277
1204 로건 메탈 포스터와 노트 수령했어요 [16] file 루모스! 2017.03.13 3101
1203 '맥스무비'매거진 로건특집(?)이 있네요 [10] 우릉광쾅 2017.03.13 1995
1202 [ 로건 ] 제임스 맨골드 감독, 다프네 킨 인터뷰 전문 - X-23 캐스팅, 스핀오프 등 (부분스포) [5] file NeoSun 2017.03.13 4928
1201 [로건] 로라 고양이설.gif [18] file Q-brick 2017.03.13 5679
1200 로건과 콩 스컬 아일랜드 둘중에 아맥으로 한편이라도 못보게 되면.... [2] 올마디무애그 2017.03.13 1782
1199 로건 보러 왔어요 [2] file 비바라비다 2017.03.13 1533
1198 로건 다회차 마지막 스퍼트 갑니다. [12] file 마그누센 2017.03.13 2153
1197 [로건] - 아트포스터 [2] file 대산니 2017.03.13 3366
1196 로건 관련한 피규어 상품이 없네요 ㅠㅠ.. [2] 퐁퐁Oi 2017.03.13 2615
1195 로건 연속으로 관람 중입니다... ^^ [9] file 창스 2017.03.13 2039
1194 한 팬이 그린 '로건'의 얼터네이트 엔딩신 (스포) [5] file NeoSun 2017.03.13 3038
1193 [ 로건 ] 삭제신들과 초기 컨셉아트들 영상 (스포) [3] file NeoSun 2017.03.13 3732
1192 [콩] 북미 6천만불로 1위 .... [로건]은 누적 1억 5천만불 넘겨 [4] file JL 2017.03.13 3096
1191 [로건] 한눈에 보는 울버린 영화 로튼지수 변화 추이 [11] file JL 2017.03.13 3554
1190 2/12 박스 오피스 - [콩] 100만 돌파, [로건] 200만 육박 [9] file JL 2017.03.13 2672
1189 한정판이라서 급하게 갔는데 맥스무비 로건 특별판 구했습니다~ 덤으로 CGV 포스터까지 [3] file 로건랜드 2017.03.12 2281
1188 '로건' 1차 세줄평 - 이제 어쩔것인가 [12] file NeoSun 2017.03.12 3204
1187 [로건] - 아트 포스터 [5] file 대산니 2017.03.12 3113
1186 [세계 박스오피스] 로건(Logan) 거의 싹쓸이 (2017년 9주차(3월 3일 ~ 5일)) [4] file KarlH. 2017.03.12 3367
1185 드뎌 로건 보러왔네요. [6] file NeoSun 2017.03.12 2161
1184 [로건] 맨골드 감독이 강추한 피튀기는 팬아트 [1] file JL 2017.03.12 4618
1183 로건 후기 말에 관해서 馬 -이것도 스포라면 .... 스포지만- [1] 영화파일 2017.03.12 2360
1182 칼리반이 [로건]과 [엑스맨 아포칼립스]에 모두 나오는 이유 [10] file JL 2017.03.12 5850
1181 [로건] 최근에 올라온 팬포스터 모음 - 2 (스압) [7] file 하얀마음 2017.03.12 4363
1180 얼마전 로건 보러 갔을때 새로운 유형의 관객을 만났음. [23] 퐁퐁Oi 2017.03.12 4431
1179 우버 통해 기사 로건 호출하는 데드풀 [8] file JL 2017.03.12 3983
» [로건] 송가(送歌) #12 file 나가라쟈 2017.03.12 2800
1177 [로건]과 [더 라스트 오브 어스]의 유사성 분석 [8] file Buffrex 2017.03.11 5548
1176 [로건] 1회차인데 4DX 시작함다. [8] file 나가라쟈 2017.03.11 1977
1175 로건 사운드(애트모스 X) 어떠셨나요? [3] 쑴미 2017.03.11 2069
1174 저두 로건 포토티켓 뽑았어요^^ [8] file 디포메 2017.03.11 2650
1173 [로건] 2회차에서 느껴지는 부정.- 강스포 ㅇ(홍홍라니님 나눔) [7] 고인찌 2017.03.11 2603
1172 다들 로건 몇회차이신지요? [20] 마그누센 2017.03.11 2091
1171 [로건] 2회차 (홍홍라니님 나눔) [1] file 고인찌 2017.03.11 16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