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다크 나이트 라이즈 (2012) IMDb 트리비아 Part 1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다크 나이트 3부작'의 완결편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IMDb 트리비아를 번역, 정리했습니다.




R678x0.jpg

http://www.imdb.com/title/tt1345836/trivia?ref_=tt_ql_2



(본문 펌질은 자제 부탁드립니다.)


※ <다크 나이트>에 이어서 ‘배트맨’이라는 단어가 제목이 쓰이지 않은 두 번째 배트맨 영화다.


※ 크리스토퍼 놀란은 3편의 배트맨 영화를 연출한 최초의 감독이자, 슈퍼 히어로 영화 3부작 전체를 연출한 두 번째 감독이다(첫 번째는 <스파이더맨> 3부작의 샘 레이미).


※ 이 영화의 각본 초고 분량은 약 400페이지였다.


※ 한때 故 필립 세이모어 호프만이 영화의 메인 악당 ‘펭귄’을 연기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이에 크리스토퍼 놀란은 소문을 즉각 부정하면서, 자기 배트맨 영화에는 펭귄을 등장시키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 故 로빈 윌리엄스가 배트맨 코믹북의 악당 ‘휴고 스트레인지’로 출연한다는 소문이 돌았다.


※ 만약 히스 레저가 죽지 않았다면, 투페이스가 전편에서 죽지 않고 살아남아서 고담시에서 난동을 부리고, 그 와중에 조커가 재판을 받는 장면을 연기했을 것이다.


0.jpg


※ 공동 각본가 데이빗 S. 고이어는 <배트맨 비긴즈>(2005)의 제작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전에 투페이스를 영화의 메인 악당으로 삼는 스토리를 만들었다. <다크 나이트>(2008)의 엔딩에서 법정에 선 조커가 하비 덴트의 얼굴에 상처를 입히고, 그렇게 투페이스가 된 덴트가 3편의 메인 악당이 되는 것이 고이어의 구상이었다. 하지만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각 영화들마다 제각기 완성된 스토리가 되어야지, 오픈된 엔딩으로 이야기를 속편으로 넘기는 건 관객에 대한 배려가 아니라고 생각했다. 영화 한 편에 제작자의 모든 역량을 쏟아 붓고 그것을 관객에게 보여줘야 한다는 입장이었다.


※ <다크 나이트 라이즈>가 공개되기 약 1년 전에 크리스토퍼 놀란은 <다크 나이트>(2008)의 삭제 장면과 CG를 합성해 조커를 잠깐 등장시키는 방안을 고려 중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故 히스 레저에 대한 실례라고 생각해서 취소했다.


※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은 베인이 배트맨에게 육체적, 정신적인 시련을 줄 수 있는 존재여서, 그를 이 영화의 메인 악당으로 삼았다고 말했다.


※ 톰 하디는 각본을 읽지도 않은 상태에서 베인 역 제안을 수락했다. 그는 자신이 전례가 없을 정도로 광범위한 스턴트 트레이닝을 받고, 이리저리 갖고 놀 수 있는 장비들을 사용할 수 있을 거란 이야기를 들었다.


※ 톰 하디는 사실상 배트맨 관련 영화에서 베인을 연기한 5번째 배우다. <배트맨 & 로빈>(1997)에서 마이클 레이드 맥케이가 약물 실험으로 베인이 되기 전 연쇄살인마였던 ‘안토니오 디에고’를 연기. 이후 지프 스웬슨이 실험을 통해 거대한 덩치가 된 베인 역을 맡았다. 또 DVD용으로 제작된 장편 애니메이션 <Batman: Mystery of the Batwoman>(2003)에선 헥터 엘리존도가 베인의 목소리를 연기, <Justice League: Doom>(2012)에선 카를로스 엘라즈라퀴가 베인 역을 맡았다.


tom.jpg


※ 베인 연기를 하기 위해 톰 하디는 체중을 14kg이나 늘리고 다양한 싸움법을 익혔다.


※ 톰 하디의 키는 175cm여서 크리스찬 베일, 모건 프리먼, 마이클 케인 등보다 커 보이기 위해 신장을 8cm 정도 더 늘리는 키높이 신발을 신었다.


※ 톰 하디의 가슴과 팔에는 커다란 문신이 잔뜩 새겨져 있어서, 두터운 분장으로 그것을 가렸다.


※ 톰 하디는 베인의 목소리를 연기할 때, 아일랜드 유랑민 출신의 전 영국 맨손 복싱 챔피언 바틀리 고먼(1944~2002)의 억양을 참고했다고 말했다.


※ 베인의 목소리는 원래 훨씬 더 괴상하게 녹음됐는데, 뭐라고 하는지 알아듣기가 힘들어서 최종본에서 새로 다시 녹음했다.


※ 영화 홍보 일정 중 한 인터뷰에서 ‘베인’ 역의 톰 하디는, 촬영 중 가장 힘들었던 것이 (배트맨과의) 싸움 장면들이었다고 말했다. 육체적으로 힘들어서가 아니라 배트맨의 열성 팬으로서 배트맨을 차마 때리기가 힘들었다는 것이다. “마치 내 어린 시절의 영웅을 두들겨 패는 기분이었죠.” 한편 톰 하디는 배트맨에 대한 개인적인 애착과는 상관없이,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이 “액션”이라고 외치면 있는 힘껏 주먹을 내질렀다고 한다.


※ 의상 효과 담당자 그레이엄 처치야드는 톰 하디의 얼굴 본을 떠서 3차원 모델로 만든 뒤에 베인의 마스크를 디자인했다.


※ 의상 디자이너 린디 헤밍은 베인의 코트를 디자인하는데 2년이 걸렸다고 말했다. 스웨덴 아미 재킷과 프랑스 혁명 당시의 프록코트에서 착안하여 독재적이면서도 혁명가적인 베인을 표현하고자 했다.

3vx6vyA.jpg


※ 나탈리 포트만이 셀리나 카일/캣우먼 역의 배우로 고려되기도 했다.


※ 앤 해서웨이, 제시카 비엘, 젬마 아터튼, 케이트 마라, 샬롯 라일리, 에바 그린, 키이라 나이틀리가 셀리나 카일 역을 맡기 위해 오디션을 봤다. 그중 해서웨이, 비엘, 마라가 최종 후보자가 되어 스크린 테스트를 봤고, 결국 앤 해서웨이가 배역을 따냈다.


※ 앤 해서웨이는 처음 이 영화 출연을 위한 오디션을 볼 때, 자신이 연기할 캐릭터가 조커의 변덕스런 애인이자 범죄 파트너인 ‘할리 퀸’인 줄 알았다. 나중에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의 이야기를 듣고서야 캣우먼 오디션인 걸 깨달았다고.


※ 앤 해서웨이는 캣우먼 역할을 따기를 간절히 바랐고, 오디션 후에는 신경쇠약에 걸릴 지경이었다. 스크린 테스트 후 처음으로 그녀의 에이전트가 전화를 걸어와서 “좋은 소식이 있으니 차분히 앉아 있어라”라고 하자 해서웨이는 그 즉시 “내가 캣우먼이다!”라고 외치면서 방안을 방방 뛰어다녔다. 하지만 에이전트가 그녀를 진정시키면서 사실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사회를 맡으라는 제안이 들어온 거다”라고 하자, 해서웨이는 충격을 받고 멍해졌다. 다행히도 얼마 뒤 에이전트가 다시 전화해서 “캣우먼 배역 제안을 받았다”고 알려줬다.


※ 앤 해서웨이는 캣우먼을 연기하기 위해 일주일에 5일을 빡센 헬스, 스턴트 트레이닝, 춤연습을 하며 지냈다. 그녀는 자신이 맡았던 배역 중 육체적으로 가장 힘들었다고 말했다.


※ 앤 해서웨이는 원래 샘 레이미가 연출하려던 <스파이더맨 4>의 여자 악당 ‘블랙캣’ 역으로 캐스팅됐었다. 하지만 그 영화 제작은 취소됐고 대신 (블랙캣이 빠진) <어메이징 스파이더맨>(2010)이 만들어졌다.


catwoman.jpg


※ 앤 해서웨이는 미국 <새터데이 나이트 라이브>에 출연했을 때, 케이티 홈즈 흉내를 내면서 홈즈가 출연했던 <배트맨 비긴즈>에 대해 농담하기도 했다.


※ 조셉 고든 레빗이 캐스팅되기 전에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라이언 고슬링, 마크 러팔로가 ‘존 블레이크’ 역의 후보로 지목됐다. 디카프리오는 과거 <배트맨 포에버>(1995)에서 크리스 오도넬이 연기한 ‘로빈’ 역의 후보이기도 했다.


※ 나오미 와츠, 레이첼 바이즈가, 마리온 꼬띨라르가 캐스팅되기 전에 미란다 테이트 역할로 고려됐다. 꼬띨라르는 <다크 나이트 라이즈> 촬영 한 달 전에 아들 마르셀을 낳았다.


※ 크리스토퍼 놀란은 마리온 꼬틸라르를 미란다 테이트 역으로 꼭 출연시키고 싶어서, 그녀의 임신에 맞춰 촬영 스케줄을 조정했다. 2010년에 놀란이 꼬띨라르에게 출연 제안을 하자, 그녀는 “임신 때문에 과연 연기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놀란은 무조건 그녀를 출연시키고자 했고 꼬띨라르의 출산 한 달 후 촬영을 시작하면서, 세트장에 그녀의 가족들을 위한 공간도 마련해줬다. 꼬띨라르는 또한 <다크 나이트 라이즈>의 촬영 마지막 한 달에는 프랑스 영화 <러스트 앤 본>(2012)의 촬영도 병행하면서 비행기로 미국과 프랑스를 왔다 갔다 했다.


※ 클로이 그레이스 모레츠와 제니퍼 로렌스가 셀리나 카일의 동료 ‘젠’ 역을 맡기 위해 오디션을 봤다(결국 주노 템플이 연기).


※ 경찰 부청장 폴리를 연기한 매튜 모딘은 <풀 메탈 자켓>(1987)에서 ‘조커’ 일병을 연기했다.


marion.jpg


※ 이 영화에는 총 5명의 아카데미상 수상자들이 나온다(크리스찬 베일, 마이클 케인, 모건 프리먼, 마리온 꼬띨라르, 앤 해서웨이). 아카데미 노미네이트 배우는 3명(게리 올드먼, 톰 콘티, 리암 니슨), 여기에 자료화면으로만 나오는 매기 질렌할(아카데미 노미네이트)까지 포함하면 총 9명이나 되는데, 이는 코믹북 각색 영화 중에서 전례가 없는 일이다.


※ 크리스찬 베일은 배트맨 영화에서 배트맨/브루스 웨인을 3번 이상 연기한 최초의 배우다.


※ 이 영화까지 크리스찬 베일, 마이클 케인, 모건 프리먼, 킬리언 머피, 게리 올드먼은 3편 이상의 배트맨 영화에 출연했다. 이전까진 팀 버튼/조엘 슈마허 배트맨 영화의 배우 마이클 고흐(알프레드 역)와 팻 힝글(고든 역)만이 그런 기록을 갖고 있었다.



트리비아 Part 2로 이어집니다.

http://extmovie.maxmovie.com/xe/trivia/5424725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85 Lv. 3038517/31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일동

    영화 관련 보도자료는 cbtblue@naver.com 으로 보내주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3

    profile image
    1등 해롱해롱 2014.09.28. 22:41

    "각 영화들마다 제각기 완성된 스토리가 있어야지, 오픈된 엔딩으로 이야기를 속편으로 넘기는 건 관객에 대한 배려가 아니다"

    눈물나게 공감되네요. ㅜㅜ

    떡밥만 냅다 던져놓고 흥행실패했다고 속편 취소되는 영화들을 생각하면 더욱 더...

     

    그리고 드레이크 역의 후보들은...전혀 매치가 안 되네요.

    조셉의 동안(?)외모가 딱 어울리는 역할로 보여서 제법 연륜이 있어보이는 배우들이 캐스팅라인이 있었다는 게 신기해요...

    댓글
    2등 해피독 2014.09.28. 22:53
    톰 하디의 저 코트는 인상적이긴 했어요.위압감도 들었고..
    댓글
    profile image
    3등 Zeratulish 2014.09.28. 23:42

    레저의 죽음으로 많은 것이 바뀐 작품이죠ㅠ

    CG로라도 조커 출연시켰으면 좋았을텐데...


    그나저나 해서웨이가 할리퀸이었으면 또 나름대로 어울렸을 것 같아요:-)

    모레츠나 로렌스가 젠이 되지 못한 건 좀 아쉽네요.

    댓글
    王天君 2014.09.29. 00:26
    Zeratulish
    전 오히려 현명한 판단이라고 생각합니다.
    각 캐릭터에게는 알맞는 무게가 있는데 그게 배우의 존재감때문에 필요 이상으로 살아나 버리면 영화의 완성도를 떨어트릴 수도 있다고 보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Zeratulish 2014.09.29. 00:47
    王天君
    저는 스케어크로우 마냥 잠깐이라도 비췄으면 했거든요.
    투페이스도 회상으로나마 비춰주는데, 조커는 전혀 언급이 없어서ㅠ
    댓글
    王天君 2014.09.29. 00:51
    Zeratulish
    아. 전 젠 말한 거였습니다 ㅋㅋ
    댓글
    profile image
    Zeratulish 2014.09.29. 00:55
    王天君

    elle.gif




    아ㅋㅋㅋ이런ㅋㅋㅋㅋㅋㅋ
    잘못 이해했군요ㅋㅋ

    댓글
    王天君 2014.09.29. 00:28

    믿고 보는 트리비아 시리즈!!

    놀런의 시리즈 영화에 관한 저 철학은 몹시 공감이 가네요. 영화 한 편은 한 편으로 깔끔하게 떨어져야지, 속편과의 연결고리를 너무 치렁치렁하게 끌고 가면 결국 한 작품으로서의 가치는 떨어질 수 밖에 없을 거에요

    댓글
    CalvinCandie 2014.09.29. 00:41

    놀란이 조커를 어떻게든 나오게할려고했던거보면

     

    히스레저가 죽지만 않았으면 무조건 출연했겠네요...

    댓글
    무비팬 2014.09.29. 11:41

    히스레저만 살았다면 3편에서도 봤을텐데 이게 아쉬워요

    댓글
    profile image
    불량중년 2014.09.29. 12:42

    그나저나 이 좋은 글은 "익스트림무비-> imdb 트리비아" 게시판에 있는 게 여러 번 보기 좋을 것 같습니다. ^^;;


    배트맨 비긴즈, 다크나이트의 트리비아는 거기 있는데,


    유독 이 게시물 4개만 "영화이야기->영화수다"에 있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4.09.29. 12:46
    불량중년
    주목도 높은 영화수다에 먼저 올린 다음
    시간 지난 뒤 트리비아 게시판으로 옮기는 식이라 걱정 안 하셔도 돼요..^^
    댓글
    profile image
    불량중년 2014.09.29. 12:58
    golgo
    아.. 그렇군요. 감사합니다.

    한 번 본 뒤 다시 보려고 하다가 조금 헤매서 적어봤습니다.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92
    image
    익스트림무비 14.12.21.17:23
    91
    image
    익스트림무비 14.12.21.17:22
    90
    image
    익스트림무비 14.11.16.20:32
    89
    image
    익스트림무비 14.11.15.19:15
    88
    image
    익스트림무비 14.11.14.00:28
    87
    image
    익스트림무비 14.10.30.23:24
    86
    image
    익스트림무비 14.10.09.18:59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28.21:25
    84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28.21:24
    83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28.21:23
    82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28.21:20
    81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8.04:56
    80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8.04:55
    79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8.04:54
    78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8.04:48
    77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4.23:11
    76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4.23:11
    75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4.23:10
    74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3.14:28
    73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3.13:41
    72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2.16:32
    71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10.11:15
    70
    image
    익스트림무비 14.09.01.23:06
    69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23.05:01
    68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18.20:11
    67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16.23:55
    66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11.18:21
    65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08.19:08
    64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05.18:15
    63
    image
    익스트림무비 14.08.03.15:46
    62
    image
    익스트림무비 14.07.30.17:42
    61
    image
    익스트림무비 14.07.26.00:29
    60
    image
    익스트림무비 14.07.24.21:40
    59
    image
    익스트림무비 14.07.16.18:24
    58
    image
    익스트림무비 14.07.08.2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