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마더! (2017) IMDb 트리비아

대런 애로노프스키 감독, 제니퍼 로렌스 출연 문제작 <마더!>의 트리비아를 번역했습니다.

오역 지적해주시면 고치겠습니다.

http://www.imdb.com/title/tt5109784/trivia?ref_=tt_ql_2

 

영화를 아직 안 보신 분들은 글 뒷부분에 스포일러 주의 부분을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01.jpg

 

 

※ 이 영화는 <악마의 씨>(Rosemary's Baby, 1968) 그리고 브라질 가수 겸 배우 구스타보 굴라트가 출연한 독립영화 <Collective Unconscious>(2004)로부터 영향을 받았다.

 

※ 각본 및 연출을 맡은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루이스 부뉴엘 감독의 작품 <절멸의 천사>(1962)와 수잔 그리핀의 1978년 책 <여성과 자연>에서 영감을 받았다.

 

※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마더!>의 각본 초고를 5일 만에 써냈다고 밝혔다. 그는 스마트폰에서 끊임없이 울리는 알림 소리, 그리고 2012년 뉴욕 맨해튼에 상륙한 태풍 ‘샌디’를 겪으면서 <마더!>의 아이디어를 떠올렸다고. 아로노프스키는 “지금은 미친 시대다... 샷글래스로 한잔 꿀꺽 마시고 취하는 듯한 영화”를 만들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 파라마운트사는 <마더!>를 먼저 제작하기 위해 <13일의 금요일> 시리즈 신작 제작을 취소했다.

 

 

05.jpg

AR-170919502.jpg

 

※ 이 영화에는 아카데미 연기상을 받은 두 배우가 나오며(하비에르 바르뎀, 제니퍼 로렌스), 아카데미 연기상 후보에 오른 3명의 배우도 출연한다(에드 해리스, 크리스틴 위그, 미셸 파이퍼)

 

※ 제니퍼 로렌스는 대런 애로노프스키 감독을 만나서 <마더!>의 대본을 처음 읽었을 때 너무 충격 받아서 그것을 방 밖으로 집어던졌다.

 

※ 제니퍼 로렌스는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과 함께 작업하기 위해, 원래 출연하기로 예정한 로맨스 영화 <로지 프로젝트>(2019)에서 하차했다.

 

※ 미셀 파이퍼는 처음에 <마더!> 각본을 읽었을 때는 난해해서 이해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자신이 연기할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으로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 영화에서 형제로 나온 두 배우 브라이언 글리슨과 도널 글리슨은 실제로 친형제지간이다.

 

※ <마더!>는 16mm 필름을 사용해 촬영했다.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이 그 방식으로 촬영한 4번째 영화다.

 

04.jpg

 

※ 본격적인 촬영에 앞서서 배우들은 감독의 요구에 따라 움직임에 대한 감각과 카메라 이동을 익히고 그것으로부터 연기 방식을 익히기 위해, 석 달 동안 창고에서 리허설을 했다.

 

※ 제니퍼 로렌스는 자신의 캐릭터가 그녀의 집과 깊게 이어져있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영화 내내 맨발로 돌아다니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 제니퍼 로렌스는 <마더!>의 클라이맥스 장면을 연기하면서 자신의 캐릭터에 너무 몰입한 나머지, 과호흡 증세를 보였고, 갈비뼈를 다치기도 했다.

 

※ 힘든 촬영 때문에, 제니퍼 로렌스는 휴식을 취하고자 ‘카다시안 텐트’라는 걸 설치해달라고 요청했다. 그것은 껌사탕과 향초를 즐기고, 리얼리티쇼 <4차원 가족 카다시안 따라잡기>를 연속 감상할 수 있는 공간이었다.

 

※ 제니퍼 로렌스와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이 영화 제작 동안 데이트를 했다.

 

000262978hr.jpg

 

※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마더!>라는 제목에서 느낌표(!)는 영화의 후반 30분을 가리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 대런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이 영화가 시사회에서 선보이기 일주일 전에, 80억에 가까운 인류가 사는 지구의 환경 문제가 심각하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 <마더!>는 베니스 국제 영화제에서 상영됐을 때 기립 박수와 야유를 동시에 받았다.

 

※ 시네마스코어 사이트에서 “F” 점수를 받았다. 해당 사이트에서 그 점수를 매긴 사례는 극히 드문데, 2017년 9월까지 총 19편의 영화들만이 그 점수를 받았다.

 

※ <마더!>는 원래 북미에서 10월 13일(금요일)에 개봉할 예정이었지만, 9월 15일로 앞당겼다.

 

※ 스릴러 영화 <하우스 오브 굿 앤 이블>과 아주 비슷한 장면이 11군데 나온다.

 

 

 

이하 스포일러 주의

 

02.jpg

 

※ <마더!>의 원래 제목은 <Day 6>(여섯째 날)이었다. (성경 ‘창세기’에서 신이 인간을 창조한 게 여섯째 날)

 

※ 2017년 9월 LA에서 진행된 상영 후 질의응답에서 아로노프스키 감독은 영화 제목 <마더!>가 제니퍼 로렌스의 캐릭터를 가리키며, 대자연(Mother Nature)을 뜻한다고 밝혔다. 또한 다른 주요 캐릭터는 성경에서 따왔다고. 하비에르 바르뎀은 “기독교의 신, 하나님(엔딩 크레딧에 유일하게 대문자로 표기(Him))”, 에드 해리스는 ‘아담’, 미셸 파이퍼는 ‘이브’, 그리고 그들의 아들들은 ‘카인과 아벨’이라고 이야기했다.

 

※ 하비에르 바르뎀은 영화 엔딩에서 자신을 가리켜 “나는 스스로 존재하는 자(I am I)”라고 말한다. 이는 성경에서 신이 했던 말이다.

 

※ 영화에서 신생아의 끔찍한 죽음 장면 때문에, 원래 배급을 맡을 뻔한 20세기폭스사가 각본을 읽고선 참여를 거부했다. 할리우드의 다른 영화사들도 마찬가지였는데, 파라마운트사만이 유일하게 호화 캐스팅을 보고서 배급하기로 결정했다.

 

    추천인 26

    • 푸레
      푸레
    • 가이버
      가이버

    익스트림무비 익스트림무비
    85 Lv. 3041946/31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일동

    영화 관련 보도자료는 cbtblue@naver.com 으로 보내주세요.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4

    profile image
    1등 인스타그램 2017.09.30. 17:01

    오호 좋은 글 감사합니다

    관람 후 읽으니 도움이 많이되네요!

    댓글
    3등 JL 2017.09.30. 17:22
    제니퍼 로렌스가 킴 카다시안 프로그램을 좋아하네요 ~ ㅎ
    댓글
    천사몽 2017.09.30. 17:38
    오... 관람은 못하지만 유익했습니당
    댓글
    profile image
    jimmani 2017.09.30. 17:39
    잘 읽었습니다! '카다시안 텐트' 뭔가 귀엽네요 ㅎㅎ
    문제적 장면에도 파라마운트가 '호화 캐스팅'을 보고 배급을 결정했다는 부분에선 대견하다고 해야 할지...
    댓글
    김둥 2017.09.30. 17:43
    감사합니다 시나리오의 난해함은 정말 ㅋㅋ...
    댓글
    간밤 2017.09.30. 18:07
    관람하고서 보니까 꽤 재밌는 정보네요 ㅋㅋ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빡쎄 2017.09.30. 19:07
    블시보고 난 후라 트리비아가 좀더 와닿는군요
    댓글
    와우와 2017.09.30. 19:13
    아 보고싶은 영화인데 ㅠㅠ
    댓글
    profile image
    퐈이리이 2017.09.30. 19:32
    영화를 보고난 후에 보는 트리비아라 더 이해가 잘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칼엘 2017.09.30. 20:13
    트리비아를 읽고 난 후 영화를 봐도 이해가 잘 될 듯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튜어트 2017.09.30. 20:40
    4차원 가족 카다시안이라니 ㅋㅋㅋㅋㅋ
    댓글
    무비팬 2017.09.30. 22:59
    트리비아좋네요 특히 스포일러부분
    한번에이해함 ㅋㅋ
    아 환경에 성명냈구나
    13일의 금요일 신작이라 일단 마더로 변화한건 잘한듯
    댓글
    profile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17.10.01. 01:13
    지구의 환경문제가 심각하다는 성명서... 스포를 볼 수 록 뭔가 마음에 드네요. 끔찍한듯해서 피하려던 영화인데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호오오오옹 2017.10.01. 01:40
    좋은 글 감사합니다ㅎ 생각과 맞아떨어지는 부분도 있고 흥미로운 내용도 많네요
    댓글
    해피독 2017.10.01. 13:19
    제니퍼 로렌스가 각본 던져버렸다가 대런 감독이 언제 꼭 한번
    일해보고 싶었던 감독이라 승낙했다 하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써니순이맛동순 2017.10.02. 01:17

    감상평을 보니 안티크리스트 같은 느낌인것 같은데 보고싶은 영화는 아니네요.

    성경을 베이스로 한 이야기도 안좋아하고.
    잘봤습니다.
    댓글
    콘스프맛 2017.10.02. 10:40
    저는 개인적으로는 마더! 보다는 Day6 가 영화 전체적으로 어울리는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씨네 2017.10.02. 12:51

    영화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푸레 2017.11.22. 23:54

    늦었지만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샷글래스로 한잔 꿀꺽 마시고 취하는 영화라니.... 의도한 바대로 잘 만들어낸 것 같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335
    image
    바이코딘 19.11.18.00:14
    334
    image
    바이코딘 19.11.17.18:10
    333
    image
    바이코딘 19.11.14.22:08
    332
    image
    바이코딘 19.11.14.11:13
    331
    image
    바이코딘 19.11.12.09:37
    330
    image
    바이코딘 19.10.23.00:50
    329
    image
    deckle 19.10.22.08:23
    328
    image
    golgo 19.10.17.22:03
    327
    image
    바이코딘 19.10.17.23:16
    326
    image
    deckle 19.10.08.00:12
    325
    image
    fynn 19.09.28.13:11
    324
    image
    바이코딘 19.09.24.01:35
    323
    image
    바이코딘 19.09.21.20:55
    322
    image
    golgo 19.09.23.15:48
    321
    image
    fynn 19.09.20.13:24
    320
    image
    golgo 19.09.20.13:40
    319
    image
    바이코딘 19.09.09.11:12
    318
    image
    햇볕 19.08.29.21:29
    317
    image
    햇볕 19.08.25.23:51
    316
    image
    fynn 19.08.24.12:50
    315
    image
    fynn 19.08.04.09:57
    314
    image
    fynn 19.07.12.11:49
    313
    image
    fynn 19.07.07.13:56
    312
    image
    fynn 19.06.25.13:12
    311
    image
    fynn 19.06.23.11:32
    310
    image
    fynn 19.05.26.15:11
    309
    image
    fynn 19.04.11.22:32
    308
    image
    fynn 19.03.26.23:26
    307
    image
    fynn 19.03.27.08:28
    306
    image
    golgo 19.02.27.14:23
    305
    image
    뉴타입이다 19.02.14.07:53
    304
    image
    로보캅 19.02.03.05:31
    303
    image
    fynn 19.01.23.20:46
    302
    image
    fynn 19.01.16.16:38
    301
    image
    로보캅 19.01.13.06: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