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
  • 쓰기
  • 검색

(스포)[맹크] 후기 - 반짝반짝 빛나지만은 않은 그 시절의 그 곳

영사남 영사남
779 5 2

 

*<맹크>와 <시민 케인>의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movie_image.jpg

 

<맹크>는 영화사 불후의 걸작으로 꼽히는 <시민 케인>의 각본가 허먼 J. 맹키위츠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시민 케인>하면 많은 사람들은 오슨 웰즈의 영화로 알지만 공동 각본가인 허먼 J. 맹키위츠에 대해서는 잘 알지 못합니다. 실제로 <시민 케인> 각본은 허먼 J. 맹키위츠가 다 썼다고는 하지만 현재까지도 각본가는 두 사람의 이름이 올려져 있습니다. 이 위대한 걸작의 숨은 비하인드, 그리고 이 영화가 만들어진 1930년대 할리우드에 대해서 이 영화 <맹크>는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마 많은 분들이 <맹크>를 보기 전에 <시민 케인>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궁금했을거 같은데 이 영화는 그런 <시민 케인>을 만든 허먼 J. 맹키위츠, 그리고 그를 둘러싼 당시 사회와 주변 인물 간의 관계에 대해서 집중시키고 있습니다.

 

허먼 J. 맹키위츠, 맹크는 당시 할리우드 주류 인물들과는 약간 어긋나있던 인물입니다. 품위와는 거리가 멀고 하고 싶은 말을 하고 사는 인물입니다. 권력에 순응하던 당시의 할리우드와는 다른 소신을 가진 사람이죠. 사회주의에도 부정적이지 않았고 부자에 대해 그리 좋은 시선을 가지고 있지 않습니다. 낭만주의에 찌들어 있는 할리우드에서 냉소적인 시선을 가지고 있던 인물이었죠. 그런 성격과 행동이 훗날 <시민 케인>을 쓰는 데 많은 영향을 줍니다. <시민 케인>의 주인공인 찰스 케인이 자신의 고향 시골에서 재력가에 의해 도시로 오며 언론계를 주름잡다 잦은 이혼과 사업 부도로 끝에는 폐인이 되어 최후를 맞이하는 이야기는 욕망에 찌든 주인공의 파멸을 보여주는데 그 속에서 당시 부자들과 권력을 비판하기도 합니다. 찰스 케인의 모델이 언론계의 거물인 윌리엄 랜돌프 허스트이고 그 때문에 허스트가 <시민 케인>의 개봉을 방해했다는 이야기는 유명하죠. 그의 소신 있는 행동이 비록 할리우드에서 잊혀져 가는 영화인이 되게 하였지만 지금도 회자되는 위대한 영화를 만들어냈습니다.

 

이 영화의 배경이 되는 1930년대와 1940년대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역마차>, <오즈의 마법사> 등 할리우드 최고의 걸작들이 배출된 시대이자 나치의 탄생과 공산주의와 자본주의의 대립, 대공황과 제 2차 세계대전으로 사회가 혼란스러운 시대였습니다. 그런 시대 속에서 위대한 예술가가 위대한 예술을 만드는 것을 지켜보게 만드는데 간혹 자신과는 맞지 않는 부분은 타협하지만서도 끝까지 자신이 하고자 하는 것을 굽히지 않은 예술가의 위대한 모습을 보이는 동시에 권력과 부에 순응하고 영화라는 예술을 자기들 입맛대로 다루려고 한 주류들을 보여주며 완벽해 보였던 할리우드의 어두운 뒷면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데이빗 핀처는 이런 할리우드의 양면을 보여주며 잊혀져 가는 영화인들을 경배하고 할리우드의 그림자에 대해 반성하는 태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영화의 각본을 쓴 사람이자 아버지인 잭 핀처에게도 경의를 표하는 영화이기도 하죠.

 

데이빗 핀처는 할리우드 고전 영화의 기법을 이 영화에서 고스란히 쓰고 있습니다. 페이드 인/아웃과 <시민 케인>의 대표 기법인 딥 포커스, 오프닝 크레딧과 조명의 사용, 고전 영화 풍의 음악, 필름의 탄 부분까지 디지털로 디테일하게 재현한 것을 보면 그만의 완벽주의 면모가 제대로 드러나있습니다. 맹크를 연기한 게리 올드만은 <다키스트 아워> 처칠에 이어서 실존 인물의 디테일을 제대로 살리면서 자신만의 스타일을 겹쳐 훌륭한 연기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실상 이 영화를 원톱으로 이끌어가듯 하며 아만다 사이프리드와 릴리 콜린스도 고전 영화의 분위기를 풍기며 제대로 녹여들고 있습니다.

 

<시민 케인>이라는 위대한 걸작을 탄생시킨 허먼 J. 맹키위츠, 그리고 그를 둘러싼 시대와 시대 속의 사람들을 통해 할리우드의 빛과 그림자, 그리고 위대한 예술가에 대한 경의를 표하며 데이빗 핀처는 전작들과는 또 다른 스타일의 영화를 만들어냈습니다. 많은 대사량을 데이빗 핀처답게 잘 풀어내며 스토리텔링의 대가라는 호칭이 아깝지 않았습니다. 위대한 영화인이 만든 위대한 영화와 그 영화를 만든 위대한 예술가의 이야기를 극장에서 보기를 잘한 거 같습니다.

 

★★★★☆

영사남 영사남
43 Lv. 343725/355000P

 

D67BRXhU8AE5WOe.jpg

FB_IMG_1595230280797.jpg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5

  • 셋져
    셋져
  • golgo
    golgo
  • leehs0409
    leehs0409
  • 음악28
    음악28

  • 맹린이

댓글 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 영화 계기로 시민케인에 대한 관심도가 올리긴 것도 긍정적 효과 같아요.
댓글
20:47
20.11.24.
profile image 2등
흑백으로 찍은 이유는 당시의 분위기를 재현하는 것도 있지만 할리우드의 그림자를 더 잘 보여주기 위해서 선택한게 아닌가라는 생각도 듭니다.
댓글
23:58
20.11.24.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3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22614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5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23633
HOT CGV VIP 등급 하향 조정 고객 대상 세부 혜택 안내 59 라온제나 라온제나 4시간 전15:59 7499
HOT 눈팅만 하던 익무 유저인데 cgv 진짜 실망이네요 12 텀블러 29분 전19:54 1588
HOT '귀멸의 칼날' 탄지로 프라모델 조립해봤습니다. 37 golgo golgo 42분 전19:41 873
HOT (강스포) 김성모 작가 귀멸의 칼날 극장판 소감 12 넷플릭스4K 1시간 전19:10 1162
HOT 소울 포티 이미지 하나 cgv, 메박 돌비 확장형 6 DBadvocate DBadvocate 1시간 전18:33 556
HOT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 국내 개봉 추진 중인 것 같네요. 4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시간 전18:54 740
HOT 형 연기가 그거밖에 안나와? 12 leodip19 leodip19 35분 전19:48 1004
HOT [2046], [타락천사], [중경삼림] 리마스터링 포스터 (이미지 고화질 교체) 14 ipanema ipanema 2시간 전18:21 1591
HOT [용산CGV 관계자님 필독!!] CGV만 많이 간 사람도 혜택을 줬으면 하는데요... 3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8:49 2882
HOT (노스포) 가장 좋아하는 디즈니의 블루레이가 도착했습니다 + 영업 2 강톨 강톨 2시간 전18:05 815
HOT 키드 전단지를 발견했네요. 21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2시간 전17:58 1427
HOT 톰 홀랜드, 데이지 리들리 주연 [카오스 워킹] 국내 첫 예고편, 포스터 2 ipanema ipanema 2시간 전18:00 1094
HOT CGV 심지어 등급하향된 사람이 더 좋아요 28 HOOK 3시간 전17:08 5778
HOT <캐롤> 후기, 살면서 한 번 있을까말까한 강렬한 끌림... 진짜 사랑.... 8 leodip19 leodip19 3시간 전16:41 1064
HOT 유독 매니아층이 두터운 고씨 성을 가진 드라마 속 캐릭터들... 12 온새미로 온새미로 4시간 전16:12 1636
HOT 캐롤 아트하우스 엽서 냄새가... 31 비카인드 비카인드 4시간 전15:52 2995
HOT 90년대에 멈춰있던 애니꼰대가 귀멸의칼날에 매료된 이유.(스포포함) 27 tae_Dog tae_Dog 4시간 전15:28 2090
894552
image
진영인 진영인 1분 전20:22 79
894551
normal
현짱 현짱 2분 전20:21 30
894550
normal
데헤아 데헤아 3분 전20:20 100
894549
normal
쭈누누쭈 4분 전20:19 148
894548
image
맹린이 8분 전20:15 97
894547
image
영사남 영사남 8분 전20:15 141
894546
image
해일해일헤일리 9분 전20:14 216
894545
image
흐린날씨 흐린날씨 11분 전20:12 128
894544
image
Dtak Dtak 15분 전20:08 401
894543
normal
뉴타입이다 뉴타입이다 16분 전20:07 735
894542
normal
RomanticCrap 20분 전20:03 381
894541
normal
샤프펜슬 샤프펜슬 21분 전20:02 282
894540
normal
소쿨러버 28분 전19:55 199
894539
normal
텀블러 29분 전19:54 1588
894538
normal
냠얌 33분 전19:50 479
894537
normal
봉봉스 34분 전19:49 1357
894536
image
leodip19 leodip19 35분 전19:48 1004
894535
normal
룰루리요 룰루리요 36분 전19:47 931
894534
normal
nekotoro nekotoro 42분 전19:41 1149
894533
image
golgo golgo 42분 전19:41 873
894532
image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45분 전19:38 606
894531
normal
냠얌 46분 전19:37 611
894530
normal
처루 처루 49분 전19:34 1371
894529
normal
Disney1205 49분 전19:34 495
894528
normal
아이언맨 아이언맨 52분 전19:31 1739
894527
image
사알랑 사알랑 52분 전19:31 900
894526
image
영사남 영사남 53분 전19:30 427
894525
normal
Meerkat Meerkat 54분 전19:29 548
894524
normal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56분 전19:27 517
894523
image
mugwort mugwort 56분 전19:27 458
894522
normal
빨리와줘 57분 전19:26 685
894521
image
Leedong 59분 전19:24 290
894520
normal
현짱 현짱 59분 전19:24 1067
894519
normal
nekotoro nekotoro 59분 전19:24 635
894518
image
작두 작두 1시간 전19:22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