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BIAF] 충격적인 작품이 많았던 <단편 E> 후기

  • Tara Tara
  • 1168
  • 13

20201025_104433.jpg

 

어제 단편E 봤습니다. BIAF 3일차인데 3일 연속 하루에 영화를 3편 이상 보는거라 체력적으로 딸리더라구요..ㅠㅠ 어젠 그리고 이전에 본 단편B 섹션이 난해한 작품이 너무 많아서 멘탈이 탈탈 털리더군요.. 단편E도 난해할까봐 걱정이 많았습니다. 근데 호오.. 단편B와 다르게 상당히 흥미롭게 봤어요. 이 섹션은 좀 그로테스크하고 호러성 있는 작품이 많아서 순간 BIFAN에 온 줄 알았어요^^;; 참 BIAF에 3일동안 출근하면서 느낀점은.. 그동안 저도 모르게 "애니메이션=유아틱하고 동화적인 것"이라는 선입견을 가지고 있었더군요. 근데 의외로 그렇지 않은 작품이 매우 많아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었던 저를 반성했습니다ㅠㅠ

 

단편E 섹션은 주제가 각각 다르지만 일관되고 관통하는 무언가가 있더군요. 노인, 성소수자 등.. 그 중 "성"을 다룬 이야기가 많았습니다. 인상 깊게 본 영화를 대표적으로 소개해드리겠습니다.

 

common.jpeg-31.jpg

 

바로 <그 놈 이야기> 입니다. 오늘 수상 발표를 보니 우수상 받았더라구요. 저도 이 섹션 중에서 가장 인상적이었고 가장 충격 받은 작품 입니다. 

 

<시놉시스>

세 여성은 80년대에 기소된 연쇄살인범이자 강간범 "리처드 라미네즈"와의 관계, 매력, 애정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들이 나눈 편지와 감정을 통해 우리는 소름 끼칠 정도로 낯익은 집착을 발견한다.

 

와.... 중간까지 보면서 이거 진짜로 실화인가? 실환가? 했는데 진짜 있었던 이야기가 맞네요. 이름도 똑같이 썼더라구요. "나이트 스토커" 혹은 "잘생긴 최악의 싸이코패스 악마숭배자 살인마"로 불리는 리처드 라미네즈. 그는 1984년부터 1985년에 걸쳐, 로스앤젤레스 교외를 중심으로 무차별적으로 민가를 습격하고 폭행, 강간, 강도 등을 저지르고 13명을 살해한 범죄자 입니다. 그런데 충격적인 것은 그가 잘생겼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그의 팬클럽이 생겼고, 옥살이를 하는 중에도 많은 사람들에게 팬레터를 받았다고 합니다. 심지어 그를 미친듯이 사랑하여 결혼식까지 올린 사람도 있었다고 합니다.

 

 

※ 아래는 범죄자 사진 주의 ※

 

 

f1ed45adad3066159b449d68fc73c3bfebca347fd4299f0611cca1229b4a92788611a41e74b397d97969e634a5acbca341fbd6638949f893849f0300b44.jpg

 

영화에서 이 살인자를 미친듯이 신봉하는 사람들을 표현하는데, 가히 충격적이었습니다.... 희대의 살인마인데 그저 얼굴만 보고 좋아한다니? 생각보다 팬덤도 커서 당황... (얼굴이 잘생겼는지도 모르겠는데... 크흠)

 

common.jpeg-29.jpg

 

여자 다리만 기어다니는 이 장면이 제일 기괴했어요; 성적인 표현도 좀 징그럽고 끔찍하더라구요ㅠ 그전까진 조용하다가 이 영화 끝나고 어떤 관객분은 박수 치시더라구요 ㅋㅋㅋㅋㅋ 저도 칠까말까 눈치보였는데 그 한 분은 마이웨이로 꿋꿋이 혼자서 열심히 치시더라는... 어제 본 영화 중 가장 기억에 남았어요.. 진짜 있었던 일이라고 하니 충격적입니다. 

추천인 11


  • madman56
  • 솔라시네마
    솔라시네마
  • raSpberRy
    raSpberRy
  • 프림로즈힐
    프림로즈힐
  • B바라기
    B바라기
  • 온새미로
    온새미로
  • 테리어
    테리어
  • 홀리저스
    홀리저스
  • golgo
    golgo
  • 호냐냐
    호냐냐
  • KYND
    KYND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KYND 2020.10.26. 13:12
E 섹션이 유난히 전체적으로 상영작 분위기들이 어두운거 같았어요..ㄷㄷ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3:15
KYND
줄거리부터 자극적이어서 본거지만... 진짜 그렇더라구요ㅠ 기괴한 작품들이 많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호냐냐 2020.10.26. 13:13
글만 봐도 기가 빨리는것 같아요 ㅠㅠ
피곤하실만 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3:16
호냐냐
며칠째 기빨리는 영화들을 보고 있어요ㅠ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20.10.26. 13:25
살인마에 열광하는 성적취향이 있을 거예요. 옥중 결혼식 올린 팬들 얘기 간혹 나오죠.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4:17
golgo
ㄷㄷ 저는 이해 못하지만... 진짜 충격적이더라구요ㅠ
댓글
profile image
홀리저스 2020.10.26. 13:27
저도 기빨릴거 같아요
고생하셨습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4:17
홀리저스
감사합니다 ㅋㅋ
댓글
profile image
raSpberRy 2020.10.26. 14:18
비슷한 예로 테드 번디도 인기 꽤나 있었죠
최근 영화에서 잭 애프론이 번디 역을 맡았는데 여긴 잭 애프론 승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8:54
raSpberRy
ㄷㄷㄷ 이런 일이 꽤나 있었군요. 전혀 몰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Tara 작성자 2020.10.26. 18:55
솔라시네마
전 진짜 충격적이었어요ㅠㅠㅠ 며칠 biaf 출근한 결과,,, 여기 bifan 온 거 같아욬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2020.10.26. 19:16
Tara
ㅋㅋㅋㅋㅋ부천이....이런걸 좀 좋아하나봐요 ㅋㅋㅋㅋㅋㅋ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내년 1분기 공개 예정 5 이스케이프FZ 32분 전20:38 945
best [지옥의 묵시록 파이널 컷] 진이 다 빠졌습니다.. (남돌비 후기) 12 깨방정 45분 전20:25 718
best 조병규 김세정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발표회 1 e260 1시간 전20:03 451
best '콜' 봤습니다. 깔끔하게 나왔네요. 7 golgo 1시간 전19:29 2169
best (스포X) 넷플릭스 [콜] 간단 후기 5 영사남 2시간 전19:09 1924
best 가스파 노에 & 샤를로트 갱스부르 신작 예고편 (자막) 10 이돌이 2시간 전19:07 803
best 박신혜, 전종서 배우 및 이충현 감독님 사진 3 kimyoung 2시간 전19:04 1491
best 귀멸의 칼날 2021년 캘린더 10 인사팀장 2시간 전18:57 983
best [넷플릭스 오리지널] [콜] - 후기 (스포X) 14 장만월사장님 2시간 전18:46 1973
best 살면서 감독 소리도 듣고 너무 웃기네요 ㅋㅋ 6 rhea 2시간 전18:38 1866
best 배우 김우빈, 개인 SNS 개설 하루 만에 팔로워 24만명 2 friend93 3시간 전18:09 610
best [필독]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당첨자분들 확인하세요. 익무노예 3시간 전17:55 480
best 바네사 커비 에스콰이어 UK 2021년 1월호 화보 2 kimyoung 3시간 전17:40 680
best 오시이 마모루 감독 신작 '블라드 러브' 새 포스터와 예고편 5 golgo 4시간 전16:43 994
best (Supervicon님 나눔) 뜨거운 것이 좋아 후기, 마릴린 먼로가 왜 섹시아... 14 호냐냐 5시간 전16:07 95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28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402
825006
image
레일트레인 1분 전21:09 20
825005
image
NeoSun 1분 전21:09 18
825004
image
Les_deul_ 1분 전21:09 35
825003
image
파랑새6 2분 전21:08 29
825002
image
노리터 2분 전21:08 53
825001
image
룰루리요 3분 전21:07 52
825000
image
푸른창호 8분 전21:02 112
824999
image
라온제나 12분 전20:58 163
824998
image
타이다이- 21분 전20:49 365
824997
image
nashira 22분 전20:48 315
824996
image
돌거북 23분 전20:47 204
824995
image
옹성우월해 28분 전20:42 360
824994
image
마싸 30분 전20:40 692
824993
image
Tara 30분 전20:40 324
824992
image
치즈롤케익 31분 전20:39 482
824991
image
이스케이프FZ 32분 전20:38 945
824990
image
푸른창호 41분 전20:29 409
824989
image
깨방정 45분 전20:25 718
824988
image
기억제거기 46분 전20:24 182
824987
image
러브제이 48분 전20:22 579
824986
image
마롱~마롱~ 49분 전20:21 88
824985
image
내꼬답 49분 전20:21 304
824984
image
ipanema 54분 전20:16 715
824983
image
앨리스7 56분 전20:14 755
824982
image
나이스가이83 1시간 전20:10 739
824981
image
sirscott 1시간 전20:09 336
824980
image
나마재 1시간 전20:06 287
824979
image
e260 1시간 전20:03 451
824978
image
easybrain 1시간 전19:58 419
824977
image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9:57 620
824976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9:54 405
824975
image
토레타냠 1시간 전19:54 260
824974
image
golgo 1시간 전19:52 453
824973
image
앨리스7 1시간 전19:51 732
824972
image
병팔이 1시간 전19:50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