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넷플릭스 설국열차 2화 후기 입니다. (스포유)

snowpiercer-tv-series-netflix-featured.jpg 

2화의 시작은 너무 묵직해서 마음속 큰 울림을 주기에 충분했습니다.

 

반란자들을 처단하는 장면이 나오면서 뒷칸에서 사는 혁명군들의 내면의 소리를 단호하고 결의에 찬 목소리로 나레이션 해줄때 제가 혁명군의 일인이되어 마음속 결심을 하게되는듯했습니다. 지금은 이렇게 당하고만 있지만 반드시 앙갚음 하겠다는 그 눈빛은 무섭더군요.

 

"The more they steal from us, the more human we become" 그들이 더 빼앗으려 할수록 우린 더 인간이 되어간다.

 "Humanity will fill our bellies one day when we eat the riches of snowpiercer 1001 cars long" 1001칸 설국열차의 부자들을 먹어치울때 인간성은 우리의 배를 채울것이다.

 

인간성이라는게 선하고 착한 인간다움이 아니라 생존을 향한 독기와 불굴의 의지로 봐야하는건지

 

이런 수사학적인 대사들이 참 역설적이면서 그 깊은 의미가 무엇인지 파고들게 만드는 오묘한 매력이 있었습니다.

 

일단 강추위로 지구가 살수없는 환경이 되었기에 부자든 가난하든 이 열차에 있다는 이유만으로 생존을 향한 기본적인 의지는 확증이 된거지만 그 안에서의 더 나은 욕구의 계단을 오르기위한 투쟁은 시작일 뿐이라는 거지요.

 

 의문의 살인사건 처리하랴 반란군들 제압하랴 눈사태 대비하랴 앞칸의 사람들도 한치앞도 내다볼 수 없는 미래의 일들과 싸우고 있고 그 와중에 임시적 신분상승을 누리고 있는 주인공은 프리즌브레이크의 스코필드와 비슷한 행동을 하며 반란을 위한 계략을 준비중이고 이 모든 요소들이 조금의 지루할 틈도 주지않을만큼 촘촘하게 짜여져 있어서 돈과 신경을 팍팍쓴 티가 났습니다.

 

 설국열차는 자본주의의 현주소이자 우리가 사는 세계의 축소판이라고 말하는 두 주인공 담당 배우님들의 말처럼 열차안은 한정된 공간이지만 지구의 축소판으로 보여질만했고 열차밖은 인간이 살수없는 우주로 보면 적절했습니다. 사실 지구도 언제 행성충돌같은 천체적인 사건에 의해 영향을 받을지 모르는터라 이런관점이 충분히 시리즈속 사건들과 맞닿아 있었습니다.

 

 우리가 살고있는 사회는 불평등한 요소들이 많고 가진자들이 더 가지려하고 빼앗고 착취하려는 지능적인 화이트컬러성 경제범죄가 만연하고 그가운데 심각한 상처와 억압을 경험한 하위계층은 반란혹은 신분상승을 통한 욕망해소를 노리는데 이런문제의 해결수단은 절대 폭력적인 규율과 억압일 수 없음을 저에게 각인시켰고 고통에 신음하는 뒷칸사람들의 한서린 분노가 열차밖 추위만큼이라 강렬했습니다.

 

 인간존엄성 vs 자유 억압, 처벌, 교화를 통한 사회질서유지 두가지의 가치가 끊임없이 충돌하고있고 사람자체가 악하고 흠있는 본성이 있기에 사람이라면 존중받아야할 자유와 권리는 어떤 범위까지인지 그리고 범죄자라고 해도 권리가 어느정도까지 보장받아야 하고 일탈은 어느정도까지 허용해야하는지 그리고 규칙을 어겼을때 제재의 수위는 어느정도가 적절한지 인류시작부터 지금까지 끊임없는 논쟁거리인데 제 마음속만 들여다봐도 어떨 땐 제 감정이 긍정적이고 올바르지 않더라도 있는 그대로의 포용과 용납을 원하고 어떨때는 누군가 아주 강렬한 쓴소리를 해줬으면 하는 경우도 있어서 참 어려운 문제가 아닐수 없다고 봅니다.

 

최근 미네소타 흑인 사망사건에서도 이런 질서유지를 가장한 인권탄압이 발생했고 엄청난 파장이 일고있는데 너무 와닿았습니다. 

1_Snowpiercer.jpg

마지막 두 주인공의 대화에서 균형과 질서에 대한 서로 상반된 의견을 말하며 피투성이의 남자 주인공이 눈을 부릅뜨고 앞칸사람들이 정해놓은 그런 하찮은 계획과 복종과 감사만을 요구하는 그런 강요적 방식으로는 반도체 회로보다 복잡한 이성과 감정 체계를 가진 인간사회를 온전히 다스릴 수 없음을 분명히 알려주는 장면이 2화의 압권이였습니다.

 

 

 

 

 

 

 

추천인 2

  • 쥬쥬짱
    쥬쥬짱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05.30. 08:56
글 잘 봤습니다. 사회의 축소판처럼 잘 설정된 열차였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현시점, 오늘 관객수 초기수치 (cgv 기준) 4 PS4™ 55분 전00:32 741
best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겪은 일 33 셋져 1시간 전00:20 2031
best 트로이]다시봐도 로맨틱한 커플❤(약후) 12 닭한마리 1시간 전00:19 934
best CGV의 태만으로 인한 1.43:1 상영불가 관련 용아맥 스크린 교체 운동 ... 17 솔로 1시간 전00:05 2547
best 7월 7일 박스오피스 9 ipanema 1시간 전00:00 1040
best (Collider지 선정) 1980년대 최고의 공포 영화 (사진 약혐) 11 바이코딘 1시간 전23:47 783
best 용아맥 다크나이트 1.43:1 상영이 무산된 이유 39 아맥리뉴얼 1시간 전23:47 3371
best (소년 시절의 너) 고아성 배우님 GV 퇴근길 영상 14 호냐냐 1시간 전23:28 778
best 크리스티 전집 30권 책장에다 정리 했어요!! 8 우히린 2시간 전22:57 579
best CAV <더 위치> 이런 경험은 처음입니다. 강추! 33 정토끼 2시간 전22:48 1463
best 지하철에서 알게 된 '다스베이더'가 살인마가 된 이유. 6 선우 2시간 전22:35 1305
best 요즘 상영관 내 취식 어디까지가 괜찮다고 생각하세요? 37 Helena 2시간 전22:33 1448
best 오늘 익무 "모탈" 시사회 싸움 났어요 26 이오타 3시간 전21:52 3219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7.7) 5 golgo 3시간 전21:32 831
best 극장에서 다시 보고 싶은 2000년대 초중반 전쟁 서사극 19 미녀와야수 4시간 전21:12 1180
best 넷플릭스가 창립된 이유(?) ㅋㅋㅋㅋ 열 받아서💥💢 11 달콤멘토 4시간 전20:52 2780
best '고스트버스터즈' 36년만에 미 박스 오피스 1위 13 goforto23 4시간 전20:42 1857
best [OCN thrills] 아가사 크리스티 특집 누명 8 쥬쥬짱 5시간 전20:11 2006
best 여러분은 주온 시리즈 중 어떤 편을 가장 좋아하시나요? 26 풍류도인 5시간 전19:54 650
best 넷플릭스 7,8월 예정작 (+추가) 10 관리해서생긴일 5시간 전19:39 2169
best 조니뎁-앰버허드 법원 도착 11 닭한마리 5시간 전19:28 3353
best [님포매니악] 와! 극장에서 이걸 보게 되다니!...(노스포) 14 셋져 6시간 전19:06 1580
best 대전 아이맥스......... 다크나이크라이즈 3 름식 6시간 전19:03 1730
best 엔리오 모리꼬네가 스스로 작성한 부고 공개 22 PS4™ 6시간 전19:03 2784
best 반도 익무분들의 기대치는 어떠신가요...? 89 밍구리 6시간 전18:49 2334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521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3 다크맨 18.06.19.15:52 364719
763121
image
파이이 7분 전01:20 192
763120
image
미스터조성빈 12분 전01:15 316
763119
image
edan 23분 전01:04 211
763118
image
아다대대 25분 전01:02 381
763117
image
사슴눈망울 25분 전01:02 516
763116
image
노락트틔 34분 전00:53 180
763115
image
RUMING 35분 전00:52 139
763114
image
생각나무 35분 전00:52 1202
763113
image
여자친구 37분 전00:50 690
763112
image
팬지 46분 전00:41 356
763111
image
야올라프 48분 전00:39 720
763110
image
PS4™ 55분 전00:32 741
763109
image
영사남 58분 전00:29 536
763108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00:23 249
763107
image
셋져 1시간 전00:20 2031
763106
image
스테이플러 1시간 전00:20 343
763105
image
닭한마리 1시간 전00:19 934
763104
image
인상옥 1시간 전00:19 568
763103
image
비도 1시간 전00:18 855
763102
image
Story 1시간 전00:17 98
763101
image
e260 1시간 전00:13 246
763100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00:06 1105
763099
image
솔로 1시간 전00:05 2547
763098
image
Enhasu 1시간 전00:05 1358
763097
image
Enhasu 1시간 전00:01 969
763096
image
ipanema 1시간 전00:00 1040
763095
image
MARONA 1시간 전23:59 320
763094
image
데헤아 1시간 전23:56 544
763093
image
테리어 1시간 전23:51 384
763092
image
스티비원더걸스 1시간 전23:50 224
763091
image
바이코딘 1시간 전23:47 783
763090
image
아맥리뉴얼 1시간 전23:47 3371
763089
image
jah 1시간 전23:46 413
763088
image
충정지애 1시간 전23:44 221
763087
image
여자친구 1시간 전23:38 1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