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초미의 관심사] ORFEO 특별상영회 후기

지난 목요일(5/28)에 한남동 ORFEO에서 열린 [초미의 관심사] 특별상영회에 다녀왔습니다. 선정해주신 익스트림무비에 먼저 감사드립니다.

 

 

orfeo1.jpg

 

 

1.

이번 상영회에 응모할 때 제 주된 관심사는 영화 [초미의 관심사]보다는, 최고 수준의 사운드를 추구하는 영화관임을 자랑하는 ORFEO라는 시설을 체험해보는 것이었습니다. 터놓고 말해서 내 돈 주고 여기 가 볼 엄두가 안 났거든요. 사운드에 둔감한 편은 아니라 한남동에 '사운드 시어터'라 자부하는 극장이 있다는 걸 익히 듣고는 있었지만, 일반 영화 상영 가격이 멀티플렉스 체인들 프라이빗 시네마 상품에 필적하는 25,000원인데 영화 한 편에 그 돈을 지불해 본 적이 없어서였습니다. 그래서 화요일에 긴급 상영회 공지가 떴을 때만 해도 영화 제목에 상관 안 하고 오로지 '오르페오'라는 이름만 보고 응모했었습니다. 그런 뒤에야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 대해 알아보게 됐고, 어떤 의도에서 이 상영관을 콕 집어서 상영회를 잡았는 지가 바로 보이더군요. [초미의 관심사]는 이태원이라는 공간적 배경만큼이나 음악을 강조하고 싶어하는 영화였다고요.

 

 

orfeo0.jpg

 

 

2.

우선 상영관 환경에 대해 간단히 언급한 뒤에 작품의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처음 입장할 때는 나무 토막으로 만든 우드 티켓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가, 좌석 형태가 CGV의 컴포트 시트관과 비슷해보여서 살짝 실망스러웠으나, STEINWAY & SONS라는 상표가 새겨진 스피커들이 객석의 상하좌우전후를 포위하고 있는 걸 보고 나니 어떤 사운드스케이프를 보여줄 지 기대하게 되더군요. 그리고 그 기대는 영화의 첫 5분이 지나자마자 충족됐습니다.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간단히 설명만 하자면, 음악을 틀고 있던 방의 문이 열려있었다가 닫히자, 그 닫힌 문 너머에서부터 음악의 멜로디가 미세하지만 또렷이 들릴 정도로 사운드의 해상도가 탁월한 게 바로 체감이 되더라고요. 후술할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초미의 관심사]는 개봉일과 같은 날 발매한 래퍼 치타의 신보 [Jazzy Misfits]의 쇼케이스 역할을 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 역할을 하기에 ORFEO의 음향 환경은 굉장히 훌륭했고요.

 

 

orfeo2.jpg

 

3.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뛰어난 사운드가 영화의 약점을 드러내게 만드는 지점이 느껴지더군요. 한 가지 예로 영화에 여러 차례 삽입된 클래식 재즈 넘버가 하나 있는데, 이 곡이 깔릴 때마다 마치 LP판을 틀 듯 지글지글거리는 잡읍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극 중에서 캐릭터가 직접 턴테이블에 올리는 장면이 나온 것이 아닌 이상 가상의 배경으로서 작용할 음악이라면 이런 잡음이 없는 음원을 넣을 수 있었을 거고 또 그랬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어 고개가 갸웃거려졌습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극 중 녹음실에서 녹음을 하다가 잠깐 끊는 씬에서는 AR이 깔리다가 끊기고 대사가 나오는 것으로 넘어갈 때 간과할 수 없는 소리의 분절점이 감지되기도 합니다.

 

jazzymisfits.jpg

 

 

4.

이제 시선을 온전히 영화 [초미의 관심사]로만 향해보겠습니다. 공간적 배경을 이태원으로 잡은 것은 두 주연을 포함해 영화 속의 모든 캐릭터 하나하나의 설정을 위해서도, 남연우 감독이 입봉작인 [분장]에 이어서 다시 한 번 성소수자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굉장히 성공적인 착점입니다. 그 곳이기에 존재가 자연스러운 캐릭터들로 꾸민 '진지하면서도 유머러스한(seriocomic)' 서브플롯 내지는 곁가지 이야기들이 풍성한 것은 이 작품의 최대 강점입니다. 그러나 박평식 평론가가 한줄평을 '외면하고픈 마무리'라고 끝맺었듯, 이 영화의 메인 플롯의 전개와 결말은 실망스러움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초미의 관심사]에서 두 주연 배우가 온갖 발품을 팔며 찾아 헤매던 여정의 마침표는 (이 정도 언급조차도 스포일러가 될까 걱정됩니다만) 관객에게 웃음이나 안도감이 아닌 허망함을 줍니다. 그리고 그 끝의 허무함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그 결말까지 다다르기 위해 영화는 관객을 의도적으로 기망하기 위한 인서트 씬을 중간중간 삽입하는 반칙을 범했다는 겁니다. 물론 위대한 걸작들 가운데에도 그런 반칙을 쓰는 케이스가 있지만, [초미의 관심사]의 반칙은 너무 노골적이고 불필요했습니다.

 

jazzymisfits5.jpg

 

 

5.

두 주연 배우의 이야기로 들어가보겠습니다. 이 영화의 구심점은 단연코 조민수 배우입니다. 소싯적 이태원을 휘젓고 다니던 티가 풀풀 나는 분장이 어울려야 하는 동시에, 분방함과 억척스러움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러닝타임 내내 영화의 활력을 좌우하는 중년 여성 캐릭터를 이렇게 잘 소화해낼 수 있는 한국 배우는 정말 드물 겁니다. 트레일러만 보더라도 이 캐릭터의 결이 어떤 것인지 바로 느낄 수 있었고 조민수 배우가 참 제격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다 보고 나서도 정말로 조민수 배우를 대체할 배우가 쉽사리 떠오르지가 않더군요. 그의 딸인 '순덕'이자 재즈 보컬 '블루' 역을 연기한 김은영 배우는 첫 연기 도전 치고는 상당히 준수했습니다. 가수도 배우만큼이나 무대에서 감정표현을 능수능란하게 할 줄 알아야 하는 이상, 좋은 가수는 대개 좋은 배우도 될 수 있다고 믿는 편이라 큰 우려는 없었지만 그렇다고 아쉬움이 없는 것은 또 아닙니다. 연기의 영역을 힘을 줘야 하는 연기와 힘을 빼야 하는 연기로 크게 둘로 나눴을 때, 전자 쪽은 군더더기 없이 자연스러운 반면, 후자 쪽은 심드렁할 때의 톤과 고까울 때의 톤 사이의 변별력이 느껴지지 않는 단조로움이 노출됩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새 음반의 쇼케이스 목적으로 삽입된 것으로 보이는 가창 씬들은 비교적 긴 편인데다가 자주 등장한 탓에, 극의 리듬을 늘어뜨릴 뿐만 아니라 '배우 김은영'이 아닌 '래퍼 치타'를 자꾸 부각시킵니다. 이는 궁극적으로 [초미의 관심사]가 '배우 김은영의 영화 데뷔'가 아닌 '래퍼 치타의 영화 도전'으로 읽힐 수밖에 없게 만듭니다.

 

 

jazzymisfits2.jpg

 

 

6.

그 외에도 치타에게 지어준 '블루'라는 예명과 그와 대조되는 새빨간 에나멜 코트를 조민수의 의상으로 택한 게 너무 얄팍한 선택 아니었나 하는 등의 소소하게 안타까운 지점들이 있지만, 극장가가 최악의 불황을 맞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태원이라는 공간이 근 몇 년 중에 가장 거센 손가락질의 대상이 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임에도 개봉을 자신있게 강행할 수 있을 나름의 무기들이 제법 갖춰진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다른 작품들이 연기에 연기를 거듭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더 가혹한 상황임에도 기왕 결연히 정면돌파를 시도한 것만큼에 있어서는 충분한 보답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추천인 5


  • 빛나
  • golgo
    golgo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푸른창호
    푸른창호
  • 라라별
    라라별

LinusBlanket LinusBlanket
18 Lv. 30208/32490P

스누피 팬은 아니고 그냥 다 커서도 담요 끼고 자는 얼간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7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라라별 2020.05.30. 01:45
저도 다음 주 관람 예정이라 기대가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LinusBlanket 작성자 2020.05.30. 01:47
라라별
칭찬하는 분량에 비해 난도질하는 내용을 몇 배는 더 쓴 거 같은데 기대를 심어드렸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라라별 2020.05.30. 02:06
LinusBlanket
영화의 내용에 대한 감상을 보고 영화 자체에 기대를 한다는것 보단... 배우의 새로운 시도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LinusBlanket 작성자 2020.05.30. 01:49
푸른창호
늦은 시간임에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알폰소쿠아론 2020.05.30. 02:30
본문에 두 주인공이 나란히 벽에 기대서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연출된 컷이 좋았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20.05.30. 09:07

시설이 너무 좋아서 영화 녹음할 때 들어간 잡음도 들리는 건가요? 와..^^;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 주온 저주의 집... 단평 21 다크맨 8시간 전00:17 2131
best 와.. <다크나이트 라이즈> 용아맥 매진이네요 56 크리스피크림도넛 8시간 전00:03 4541
best 7월 3일 박스오피스 16 ipanema 8시간 전00:00 1909
best 넷플릭스 <주온: 저주의 집> 감상평, 오리지널 주온이 주는 공포... 2 쏠라씨 9시간 전23:33 1217
best 남의 좌석 앉고선 거리두기 훈수 50 테리어 9시간 전23:15 4600
best 죠스라는 영화가 만들어낸 거짓과 밝혀낸 진실 12 sirscott 10시간 전22:50 2043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7.3) 8 golgo 10시간 전22:29 1342
best 저도 넷플릭스 [주온: 저주의 집] 시즌1 관람 완료했습니다. 3 스톰루이스 10시간 전22:28 1181
best [다크나이트] 용산 가시는 분들은 꼭 들르셔야할 곳 (feat.성지순례) 28 가이버 10시간 전22:15 3860
best 스포X [주온: 저주의 집] 후기 - 저주의 의미를 재정립하다 (넷플릭스) 8 맹구s 10시간 전22:09 1104
best 신고버튼은 함부로 누르면 안 됩니다. 64 익스트림무비 16시간 전16:29 6962
best [CAV] 스크림 옷걸이는 진짜 옷을 걸라고 만들었나봐요 37 낡낡 11시간 전21:41 2508
best [다크나이트]드디어 상봉한 IMAX 10 tae_Dog 11시간 전21:25 1962
best 검정치마 Hollywood 키네틱 타이포그래피 11 JayOh 11시간 전21:19 1000
best [트로이] 포토티켓 이미지 11 JAY19 11시간 전20:58 1083
best (반도) 생존자 인증 이벤트 해보았어요 & 그동안 당첨, 뽑혔던 포... 62 호냐냐 12시간 전19:57 1738
best 12년만에 다시 본 '다크나이트' IMAX 24 PS4™ 12시간 전19:54 2274
best ‘킹스맨 : 퍼스트 에이전트’ 편집본 시사 첫 반응 7 goforto23 13시간 전19:32 3317
best <트로이> 디렉터스컷 후기, 스케일에 놀라고 빵형 미모에 치이고... 14 leodip19 13시간 전19:06 1737
best 다크나이트 용아맥 짧은 후기 7 regnar 14시간 전18:34 1847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457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0 다크맨 18.06.19.15:52 364325
761627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2분 전08:50 32
761626
image
호머제이심슨 5분 전08:47 52
761625
image
e260 12분 전08:40 104
761624
image
핀란 24분 전08:28 433
761623
image
mirine 38분 전08:14 204
761622
image
Lindenbaum 42분 전08:10 139
761621
image
이나영인자기 58분 전07:54 206
761620
image
하늘하늘나비 1시간 전07:21 517
761619
image
e260 1시간 전07:17 577
761618
image
goforto23 1시간 전07:15 635
761617
image
아다대대 1시간 전07:01 1050
761616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35 266
761615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29 653
761614
image
몽쉐르몽 2시간 전06:12 327
761613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07 548
761612
image
goforto23 2시간 전06:05 525
761611
image
숭사마 3시간 전05:16 395
761610
image
동그마니 3시간 전05:05 955
761609
image
주무 3시간 전05:03 1167
761608
image
바이코딘 3시간 전05:02 556
761607
image
밍구리 4시간 전04:12 398
761606
image
밍구리 4시간 전04:03 571
761605
image
아케 5시간 전03:10 603
761604
image
DPS 6시간 전02:27 680
761603
image
DPS 6시간 전02:01 1217
761602
image
아케 6시간 전02:01 927
761601
image
oriental 7시간 전01:45 481
761600
image
021_263 7시간 전01:44 475
761599
image
바이코딘 7시간 전01:42 742
761598
image
jah 7시간 전01:36 1450
761597
image
None 7시간 전01:27 993
761596
image
NeoSun 7시간 전01:25 454
761595
image
레지어스 7시간 전01:23 588
761594
image
NeoSun 7시간 전01:21 651
761593
image
lollol_lmllml 7시간 전01:19 9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