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위플래쉬] 플래처의 결말부분 행동에 대한 감독의 인터뷰 (스포)

  • 니야 니야
  • 136687
  • 44

(스포 있습니다~~☺)


위플래쉬가 화제작이라 작품에 대해서 여러가지 흥미로운 해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마지막 플래처의 의도가 복수냐 vs 앤드류의 재능을 일으키려고 던지는 도전이냐에 대해 여러 사이트에서 의견들이 보이는데.. (복수라는 의견이 훨씬 많구요)

 

감독은 복수가 아니라 진정한 스승이라는 방향에 더 무게를 두고 작품을 만들었다고 합니다. (다른 인터뷰 참조 후 수정) 

------------------------------------------------------------
Q: 플래처가 마지막 장면에서 앤드류의 음악경력을 망치려고 하는 장면은?

A: 두 가지의 아젠다로 행동하고 있다고 봅니다. 플래처는 앤드류가 그냥 묻혀버리고 다시는 연주를 못한다면 찰리 파커가 될 인재가 아닌 것이고.. (찰리 파커만한 인재라면) 다시 돌아와서 극복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이죠. 묘하게도 결말은 플래처에게는 윈-윈인 상황이 됩니다. 

플래처는 지휘자 경력에 대해서는 전혀 신경쓰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그는 단 하나의 찰리 파커를 찾기 위해 자신을 포함한 모두와 모든 것을 희생할 인물이죠. 그는 마지막까지도 앤드류가 바로 그 찰리 파커일지 모른다는 사실에 희망을 가지고 있습니다. 결말을 집필하며 흥미로웠던 점은 어떤 면에서는 앤드류가 일종의 승리를 거두지만 다른 면으로는 줄에 달린 꼭두각시라는 점이었죠.

Q: 아버지가 마지막 장면에서 (앤드류를 바라보며) 기뻐보이지 않았던 점은?

A: 자신이 아들을 완전히 잃었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입니다.

Q: 이 영화를 추진한 원동력 중 하나로 고교시절 경험을 토대로 "음악은 즐거워야한다" "위대한 예술은 어떤 댓가를 치뤄도 가치가 있다"라는 (상반된) 두 가치를 풀어보고자 했던 점을 꼽으셨죠. 대본을 쓰고 영화를 만들며 그에 대한 결론을 얻으셨는지요?

Damien Chazelle: 아주 흥미로운 질문입니다. 아닐겁니다. 지금도 확신이 서지 않습니다. 만약 음악이든 어떤 다른 예술이든 취미나 순전히 재미로 한다면, 그럼 즐겨야겠지요.
하지만 저는 자신을 밀어붙여야함을 믿습니다.
예술훈련을 진지하게 받아들인다면 - 저는 연습이 즐거워서는 아니된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이들은 "잘하는 것을 (연습) 하면 당연히 즐겁다"라고 생각하죠. (그러나) 진정한 훈련은 내가 부족한 면을 반복하여 연습하는 것이고 즐겁지 않습니다. 연습이란 머리를 벽에 대고 부딪치는 것과 같죠.결국 정말 어떤 분야이든 진지하게 잘해내고자 한다면, 즐겁지도 재미있지도 않은 부분이 있게 마련이죠. "만약 모든 것이 즐겁다면 그것은 충분히 노력을 하지 않는 것이다" 이게 아마 제 생각일겁니다. 하지만 이 영화는 저도 동의할 수 없을 정도로 (플래처가 훈련을) 극단적으로 몰아갑니다만. [웃음]

Q: 플래처의 (지도)방식을 동의하냐는 질문에 대해

A: 네, 음 그 부분은 대답하기 쉽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찰리 파커가 존재했다는 사실에 감사하고 고통을 겪어가면서 얻은 휼륭한 예술에 대해서는 감사하니까요. 하지만 예술에는 타인과 공감하고 그를 통해 상대를 이해하는 또 다른 면이 있습니다. 플래처는 예술을 거의 인간적이 아닌 절대적인 추상개념으로 본다고 생각합니다. 마치 (예술은) 인간이 (감히) 해서도 안될 일을 하고 있다는 식이죠. 그게 그에게 중요한 전부이고 그래서 플래처는 퍼즐의 한 부분은 보지만 큰 그림은 보지 못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
링컨센터 무대에서 깽판을 치는 플래처의 무리한 모습은 지휘자 경력은 전혀 신경을 쓰지 않는다고 설명하고 있고.. 아버지와의 장면은 더 잔인한 장면이 있었으나 (앤드류가 아버지를 버리는) 불필요하다고 느껴서 빠졌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결말은 관객들이 자유롭게 해석하겠으나 앤드류에게는 승리보다 어두운 불행한 결말이라고 생각하며 대본을 썼다..(앤드류가 이미 -인간성이- 손상된 상태로 변화했기에)

다만 이 영화의 주제라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한 질문들 즉 플래처의 도덕적으로 용납할 수 없는 교육방법이 옳은가 또 나아가서 고통과 인간성의 파괴를 통해서 얻은 위대한 예술..이 과연 가치가 있는가 이런 질문들에 대해서는 ㅡ 가치판단을 100% 하지는 않았다 뭐 그런 식으로 대답을 했습니다.

물론 감독의 의도는 의도고 영화 해석은 각자의 몫이라 생각합니다. 자신의 개인적인 경험을 바탕으로 젊은 예술가만이 할 수 있는 고민을 담은 (사악하며 ☺) 참 훌륭한 작품이네요. 위플래쉬가 2번째 장편이고 다음 작품도 음악영화 뮤지컬이라는데 기대됩니다.

http://filmmakermagazine.com/87862-i-did-not-get-slapped-in-the-face-damien-chazelle-on-whiplash/

https://thedissolve.com/features/emerging/787-damien-chazelle-on-what-is-and-isnt-ambiguous-abou/

추천인 12

  • 강톨
    강톨
  • Alisa
    Alisa
  • 니모를찾아서
    니모를찾아서
  • golgo
    golgo
  • 보이후드티
    보이후드티
  • APE
    APE
  • take1
    take1
  • 테리데이트
    테리데이트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스르륵스르륵 2015.03.15. 23:35

확실히 감독님 인터뷰를 보니

제가 생각했던거와는 다른 부분도 있고

뭔가 영화가 색달라 보이네요~

이왕이렇게 된거 한번 더 봐야겠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2등 Seraph 2015.03.15. 23:41
에헤이 이런건 주절주절 다 말하지 말고 노코멘트 하시지..
왠지 김이 새는듯한..ㅜ
아버지가 문틈새로 드럼 치는거보고 '오 내 아들이 저정도라니..'하고 놀란거라고 봤었는데
아들을 잃은거라니 -_-;;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5. 23:41
Seraph
축하해~! Seraph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글렌체크 2015.03.16. 00:17
Seraph
감독이 이런 디테일한 코멘트를 하면 궁금증이 풀리기도 하지만
확실히 말씀하신 것처럼 김이 새는 듯한 느낌도 있죠

하지만 결국 감독의 해설조차도
영화를 둘러싼 '하나의 관점'에 속한다고 생각해요.

따라서 저는 감독의 이러한 코멘트가
오히려 더욱 다층적인 영화관람을 가능하게 만든다고 생각되어지기도 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Seraph 2015.03.16. 00:25
글렌체크

그런 면도 있지만 개인적으론 여러가지 방향의 생각이 이런 코멘트로 한정적으로 변하는것 같아서 아쉽네요.
리들리스콧처럼 갑론을박 하는걸 노코멘트로 일관하고 뒤에서 웃으며 지켜보는게 얄밉기는 해도 저에겐 더 맞는듯..^^;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00:25
Seraph
축하해~! Seraph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 2015.03.16. 08:48
Seraph
그런데 저에겐 플레처와 앤드류가 교감하고, 아버지는 무대 밖 (게다가 문에 가려져 있었던 듯도;) 에 있었다는 점에서 아들이 뭘 하는지 관심이 없는 아버지의 영향에서는 확실히 벗어났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만약 거기서 "너 참 잘하더라, 자랑스럽다" 이런 말을 해줬더라면 앤드류가 다시 무대로 돌아가지 않았을 것 같았습니다. (전 아예 플래처에게서도 벗어났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감독의 관점은 전혀 틀리군요)

그나저나 리들리 스콧 옹은 블레이드 러너의 데커드가 ^&*()라고 밝히지 않았던가.. ^^;;
댓글
profile image
3등 LINK 2015.03.15. 23:49

결국 플래쳐의 교육관이나 예술론에 조금이라도 공감을 못하면 -_-;; (전 좀 그런 쪽..) 

댓글
profile image
앤드오브타임 2015.03.16. 00:00

삭제 장면에서 플레처가 총 맞는 장면이 있다고 했는데

그게 제일 궁금하네요... 누가 쐈을지

댓글
profile image
LINK 2015.03.16. 00:07
앤드오브타임

전 왠지 누군지 알 거 같아요.. 맨 첨에.... 쫓겨난...... 아닐까요? ㅋㅋ


(근데 왠지 참 맞을만 하다.라는 생각만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take1 2015.03.16. 00:08
앤드오브타임
우와 그런게 있었대요?
댓글
MyMelancholyBlues 2015.03.16. 10:54
앤드오브타임
용의자가 너무 많은데요 ㅋㅋㅋㅋㅋㅋ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10:54
MyMelancholyBlues
축하해~! 참새새끼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5.03.16. 00:03

근데 마지막 장면이 거기서 끝나지 않고 더 전개되면 복잡해지니까 감독이 컷한거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테리데이트 2015.03.16. 00:06

좋은 글 감사합니다. 

결말부분이 모호하다기보다는 이상하게 연출되었다고 느꼈는데, 인터뷰를 보니 조금은 해소가 되는군요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00:06
테리데이트
축하해~! 테리데이트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LINK 2015.03.16. 00:10
테리데이트
맞아요. 볼 때는 긴박하게 돌아가는 것 때문에 넘어갈 수도 있는데, 다시 생각해보면 그 상황이 몽땅 참 괴상.;;;;
댓글
profile image
take1 2015.03.16. 00:09

궁금했던 부분이었습니다 시원하네요.

댓글
해피독 2015.03.16. 00:15
저도 플레처가 지휘자 경력에 신경 안쓴 것 같았어요.그래서 그때까진 이해갔던 그의 행동이
이해가 안갔구요.뭐 자살로 죽은 제자를 교통사고로 죽었다고 거짓말 한게 밝혀질때부터
좋은 양반같진 않았지만.
댓글
profile image
블루엔젤202 2015.03.16. 00:23
오오오오옹~ 감사합니다~!

영화는 관람인들마다 다를 수 있는 다양한 느낌이니
요렇게 연출가의 의도가 있었구나
하는 딱 그 정도로만 잘 읽어보았습니당~*^^*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00:27
피자나라치킨공주
축하해~! 피자나라치킨공주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APE 2015.03.16. 00:36

오늘 다시 보고 나니 처음 봤을 때 모호한 부분들이 이해되는 듯 했는데, 인터뷰 읽고 나니 싹 정리가 되네요. 

개인적으로 사이코 캐릭터 둘 다 호감은 아니지만ㅎㅎ 정말 '재밌게' 잘 만든 영화임을 새삼 느낍니다.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00:36
APE
축하해~! 남부별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메트로이드 2015.03.16. 00:37

아버지의 표정이 밝지 않은 이유를 들으니까 뭔가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된 기분이네요.. 허..

댓글
profile image
보이후드티 2015.03.16. 01:00

정말 도움이 많이 되는 인터뷰군요. 재관람할 때 알고 보면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아요ㅋㅋㅋ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오버랩 2015.03.16. 02:38
아무튼 재밌는 영화였네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5.03.16. 02:58

그야말로 광기의 예술혼을 깨운 거였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44 2015.03.16. 09:12
감독이 직접 풀이를 하는건 거의 처음보네요..
댓글
profile image
쪼로롱 2015.03.16. 10:10
헉 저도 다시 보고싶어졌어요. 읽고나니 다른 생각으로 볼 수 있을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주이 2015.03.16. 10:29
이 글보니까 영화 다시 보고 싶어지네요
댓글
philsh 2015.03.16. 10:52
영화 끝나고 타이틀 올라간 뒤에
혹시 쿠키처럼 나오는 게 있나요?
댓글
MyMelancholyBlues 2015.03.16. 10:56
philsh
아뇨 없어요~ 그래도 음악이 좋으니까 끝까지 보시고 나오세요 ㅎㅎ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10:55
MyMelancholyBlues
축하해~! 참새새끼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짱돌사랑 2015.03.16. 10:56
이해가지 않았던 장면들이 이해가 되었어요 ^^
댓글
포인트팡팡녀! 2015.03.16. 11:17
니모를찾아서
축하해~! 족구말고축구님은 50포인트에 당첨되셨어 ㅋㅋㅋ 활동 많이 해 +_+
댓글
profile image
Alisa 2015.03.16. 12:56

글 감사드려요!! 이거 보고 나니 결말에 대한 궁금증이 해소가 되네요. 더불어 꼭 다시 봐야겠다는 !!

댓글
profile image
베리스윗 2015.03.16. 13:08

읽고 나니 더 좋아요 ㅠㅠ 어느정도 공감했던 부분도 있어서 다시 흥분되네요!! 예매해야지!!

댓글
profile image
캐리 2015.03.16. 16:16
재밌네요ㅎㅎ잘읽었습니당
댓글
profile image
느끼빠다버터 2015.03.16. 20:36

결국 안으로나 밖으로나 플래쳐의 승리군요ㅋㅋ

오스카도 따냈으니...


스파이더맨에서 스파이디를 그렇게 괴롭히더니..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애늙은이 2015.03.18. 06:07

다시 한 번더 봐야겠네요 음악을 제대로 들어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니야 작성자 2015.03.18. 16:50

수정이 불가능해서 댓글로 답니다! 감독이 두 가지 다라고 한 부분에 대해서 오해가 있는 것 같은데..감독은 그 카네기홀 무대가 플래처가 앤드류를 시험하기 위해서 만든 자리이고 그 결과가 두 가지로 이어지는 것을 기대했다고 말한 것이지.. 플래처의 동기가 두 가지 (새디스트라서 앤드류 괴롭히기 or 앤드류 키우기) 라고 한 것은 아닙니다. 감독은 플래처는 일관적으로 앤드류를 키우겠다는 일념을 가진 인물인데 앤드류가 실패하냐 아니냐 두 가지 다 각오하고 있었단다는 그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설경구,송윤아 부부,1억 기부(코로나19) 3 닭한마리 23분 전16:36 270
best 봉준호 감독, '기생충' 이름으로 코로나19 기부 1억 쾌척 29 (´・ω・`) 1시간 전15:37 1994
best 넷플릭스에 추천드리는 영화 3편 4 gongneimahui 1시간 전15:18 488
best 서면삼정타워 CGV 임시휴업 8 hkopei 1시간 전15:16 1164
best [더 헌트] 토마스 빈텐버그 연출, 매즈 미켈슨 주연 "어너더 라운... 8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14:48 616
best 넷플릭스 오리지날 영화 [밤이 온다] 추천합니다. 16 모르페코 2시간 전14:32 753
best 숀더쉽 속 오마주들!(스포있음) 11 국화 2시간 전14:20 753
best 뮬란 IMAX, 4DX, Screen X 포맷 확정 13 sirscott 2시간 전14:12 1065
best 대구지역 cgv 내일부터 무기한 영업 중단입니다.. 60 샤바랄라 3시간 전13:33 3944
best 해리포터가 예매율 1위인 것도 웃기네요 18 블루스 3시간 전13:31 2051
best <젠틀맨 > 가이 리치의 진화 12 단열했니 4시간 전12:49 916
best 메가박스 vip 쿠폰북 기한 연장 문의 답변 55 현짱 4시간 전12:47 2236
best 봉감독의 유망 감독 20인 선정에 영광이라는 감독 12 JL 4시간 전12:43 3171
best 유역비는 정말 천상의 미모네요 - 유역비 인스타 18 NeoSun 4시간 전12:40 2887
best 살면서 가장 많은 신문을 샀던날 (feat.봉준호) 25 sayopening 4시간 전12:26 3180
best 베를린 영화제 최고 평점작 [Never Rarely ~] 로튼지수/평 모음 8 JL 4시간 전12:24 1790
best 아이유, 코로나19 사태에 2억원 기부..."의사협회 방호복 지원" 30 Chat-Shire 4시간 전12:23 1999
best '울프 콜' 시사회 취소됐습니다. 28 익무노예 4시간 전12:15 1308
best 미션임파서블 폴아웃, 3월 12일 넷플릭스 등록 예정 13 이스케이프FZ 5시간 전11:55 1355
best 영국의 외국어 영화에 대한 장벽 18 fuzoo111 5시간 전11:44 2883
best 2월 구했던 영화 굿즈 정산 (약간 스크롤 주의) 12 삼대독자 5시간 전11:31 1108
best 기생충 vod 미국 2위 12 영화도령 5시간 전11:02 2109
best 독립영화계는 지금 더 힘드네요ㅠㅠ 16 빛나 6시간 전10:52 2211
best 익무여신님 근황 24 수위아저씨 6시간 전10:32 3069
best 조니뎁 덕질하기 힘드네요... 17 닭한마리 6시간 전10:28 3170
best 넷플릭스 [아이 엠 낫 오케이] 재미있어요 4 픽팍 6시간 전10:08 1397
best 빅데이터로 본 코로나19, 넷플릭스 찾는 사람 늘어 7 gonebaby 6시간 전10:02 2936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478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8590
553720
image
피어스 15.11.05.22:35 853160
553719
image
golgo 17.06.26.17:17 784815
553718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7243
553717
image
golgo 14.06.28.18:37 525603
553716
image
마법사 18.11.23.14:39 504582
553715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8143
553714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9690
553713
image
gonebaby 18.08.26.10:39 338214
553712
image
다크맨 18.06.19.15:52 328590
553711
file
golgo 15.09.14.21:16 318241
553710
image
golgo 15.03.14.14:38 294255
553709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6855
553708
image
Bigboss 18.05.18.12:06 264022
553707
image
부두 14.11.06.22:01 252087
553706
image
Emmit 15.08.07.09:04 248483
55370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980
553704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248
553703
image
NEil 17.05.18.00:51 212662
553702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1062
553701
image
Emmit 15.05.08.07:37 202198
553700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776
553699
image
샤잠 19.10.12.14:47 176678
553698
image
golgo 14.07.16.11:57 168244
553697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4995
553696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3497
553695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432
553694
image
golgo 15.06.02.19:06 154278
553693
image
고든프리맨 17.06.29.12:21 152429
553692
image
gonebaby 14.09.01.11:57 149017
553691
image
민폐플린 15.10.14.12:38 146289
553690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39588
553689
image
다크맨 15.03.30.01:25 137954
553688
image
다크맨 17.06.26.16:19 137310
image
니야 15.03.15.23:32 136687
553686
image
멀더리 16.04.26.03:09 1359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