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원더풀 데이즈][익무시사] 납득, 감탄(노스포)

  • 셋져 셋져
  • 1334
  • 19

어제 익무시사로 CGV용산에서 하는 <원더풀 데이즈> GV시사회에 다녀왔습니다. 90년대 말 게임잡지에서 영화에 대해 다룬 기사를 통해서 작품을 처음 알게되었는데 나름 당시 주목하는 작품이었던걸로 기억합니다. 90년대에 홍보했던 이 작품은 한참의 세월이 흘러 2003년에야 개봉했습니다. 당시의 저는 요즘과 달리 영화에 관심이 없었고 설사 극장도 친구들이랑 같이 갈 때말고는 갈 일이 없었습니다. 친구들이랑 보러가는 영화는 주로 당시에 인기있거나 흥행하는 작품들 위주여서 저는 이 영화가 개봉했다는 것도 모르고 있다가 시간이 흘러서 이 영화가 개봉했었다는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그나마 주변에 애니메이션에 관심많던 지인들이 많아서 몇몇 후기를 통해서 이 영화가 어떤 식으로 비춰졌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기억속에 묻혀있다가 이번 익무시사를 통해서 영화를 처음 접할 수 있었습니다.

 

영화를 봤던 지인들이 대부분 지목했던 문제가 바로 시나리오와 연출입니다. 좋게 말하자면 작가주의지만 나쁘게 말하자면 심심합니다. 아름다운 배경이나 그림을 감상하게하기 위해서 그런지 전체적으로 영화가 잔잔하게 흘러갑니다. 액션이 없는 것도 아니지만 약간 심심하게 묘사되다보니 긴장감을 느낄 틈이 없기도합니다. 그래서 영화를 본다기보다는 마치 전시회에서 아름다운 그림들을 감상한다는 느낌도 없잖아들었습니다. 그래서 영화를 보고 졸았다는 얘기도 있었는데 어느정도 이해가 갔습니다. 대사도 보면 당시의 분위기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약간 오그라드는 부분이 없잖아 있었습니다. 그래서 일본더빙판은 이런 대사들을 수정해서 내보내니 그나마 괜찮아졌다는 반응이 있었다고합니다. 그리고 세계관이 커보여도 막상 일어나는 사건은 인물들 중심으로 돌아간다는 인상을 받습니다. 그러니 겉보기에 스케일이 커보여도 막상 내용은 작게 보인다고해야할까요? 게다가 영화를 이끌어가는 주연 캐릭터들의 묘사가 충분하지 못해서 이들의 행동에 공감이나 이해하기 어려웠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이번에 재더빙을 하게되었는데 듣기로는 원판 성우들의 연기가 그다지 좋지않아서 그랬다고 들었습니다. 이번 재더빙판을 보면서 성우들 연기가 크게 나쁘다는 인상은 못받았지만 그렇다고 아주 훌륭하다고 하냐면 애매합니다. 그리고 전체를 갈아엎은게 아닌 몇몇 인물들만 재더빙을 했기때문에 보다보면 기존 녹음본과 신규 녹음본의 위화감이 느껴지는 부분이 몇몇 보였습니다. 그래도 감상에 방해될 정도였다는 원판에 비해서 재더빙판은 크게 감상에 방해를 주지 않아서 그 점은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영화를 보고나서 놀란 점은 바로 영상! 2003년에 만들어졌지만 오늘날에 봐도 감탄할 정도의 작화를 보여줍니다. 그만큼 그림에 공을 들였다는게 느껴졌습니다. 다만 "우리가 열심히 만든 아름다운 그림을 봐줘!"처럼 느껴지는 부분도 없잖아있어서 어떤 장면에서는 과욕이라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럼에도 마지막으로 갈수록 영상미의 절정을 보여줍니다. 솔직히 앞에서 단점들을 많이 나열했음에도 불구하고 영상때문에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농담이 아니라 앞부분까지 지루하게 느껴질 수 있어도 클라이막스를 보는 순간만큼은 감탄할 수 밖에 없었고 영화를 보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전체적으로 겉보기에는 SF액션이지만 실상은 심심한 예술(화보)영화를 보는 듯했습니다. 그러다보니 김소희 평론가가 내린 평이 제일 공감이 갔습니다.

 

"비주얼은 됐다. 이제는 시나리오다"

 

확실히 이 영화는 비주얼만큼은 요즘 작품에 비해서 전혀 뒤쳐지지 않다고 자부할 정도로 끝내줍니다. 일본의 유명 제작사 가이낙스가 수입한 이유도 비주얼이라고 하는데 그 이유가 납득될 정도이니깐요. 하지만 아무리 뛰어난 그림을 보여준다고해도 시나리오가 받쳐주지않으면 명작은 넘보지못하고 화보영화로만 남을 수 밖에 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물론 화보영화가 나쁘다는 것은 아닙니다만 세상에는 영상도 좋으면서 뛰어난 명작들이 있다보니 아쉬운 마음에 써봅니다.

 

이 영화가 더 잘 만들어졌으면 국내의 <아키라>급 영화가 되지 않았을까라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아키라>가 전체적으로 뛰어난 영상미와 오락성을 보여주었지만 난해한 결말때문에 아쉬웠다면 <원더풀 데이즈>는 영상미가 있어도 아쉬운 시나리오때문에 전체적으로 밋밋했다가 결말이 끝내줬다는 상반된 요소를 보여줬습니다. 어찌보면 <아키라>와 공통점이 있으면서도 전체적으로 반대요소를 보여줬기때문에 흥미롭기도 했고요. <원더풀 데이즈>를 보고나서 먼저 봤던 사람들의 평가에 납득이 갈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어째서 감탄했는지만큼은 말로 설명할 수 없고 직접 보고 경험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그렇기때문에 이 영화가 훌륭하다고 단언할 수 없을지라도 가급적 극장에 가서 직접 경험했으면 좋겠습니다.

추천인 7

  • 줄리에타
    줄리에타
  • 아늘아늘
    아늘아늘
  • deckle
    deckle
  • 테리어
    테리어
  • Tara
    Tara
  • 호냐냐
    호냐냐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9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20.10.22. 23:54
아키라는 그래도 애니 역사의 명작으로 남게됐는데.. 원더풀 데이즈는 이번에 재평가 받을런지 궁금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3. 00:01
golgo
<아키라>가 단순히 비주얼만 있는게 아니라 역동적인 연출도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봐요.
<원더풀 데이즈>의 아쉬운 점은 비주얼은 좋아도 연출이 잘 살려내지 못했다고 생각해요.(마지막 부분 제외)
댓글
profile image
2등 호냐냐 2020.10.23. 00:04
셋져님의 진지글은 아직도 적응 안되는 ㅋㅋㅋ
글 잘쓰셔서 항상 부럽습니다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3. 00:08
호냐냐
생각나는대로 막 적다보니 이게 어떻게 받아들여질지 몰랐었는데 진지했었군요😅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11
셋져
영화지식도 상당하시고, 웃길 땐 웃기고 진지모드 땐 또 진지하신 셋져님
저는 뭐 이도 저도 아닌것 같습니다 ㅠ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3. 00:13
호냐냐
이도 = 용산 특파원
저도 = 영화제 특파원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14
deckle
악 ㅋㅋㅋ
감사합니다 ㅠㅠ
오늘은 부천애니페스티벌 영화제 특파원으로 인사드리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16
deckle
매번 애정어린 댓글 감사드립니다 ㅠㅠ
영화보고 울적모드네요 ㅋㅋ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3. 00:22
호냐냐
영상자료원 특파원 마음 먹으시면 단련이 되어서 울적하는 회수도 점차 줄어드실 거예요. 상암발 츄냐냐 특파원으로 파견 나가면 이제 레벨 40까지 쾌속 진격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24
deckle
우선 부천, 부산 특파원 예약입니다
용산을 못 벗어나겠어요 ㅋㅋㅋ
영상자료원도 기회되면 가보겠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3. 00:24
호냐냐
용기를 불어넣는 댓글을 적으니 연달아 포인트 펑펑이 두 번이나... 그럼 다들 굿 나이트예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3. 00:15
호냐냐
누구나 다 처음부터 그런건 아니고 꾸준히 보다보면 자연스럽게 생기는게 아닐까요?
이러지만 막상 영화에 빠져든지 얼마 되지 않아서 그다지 지식이 많지는 않아요.😅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17
셋져
저도 1년 좀 안됐어요~ 제대로 본건 올해부터인것 같습니다.
글쓰는것도 노력해봐야겠어요!!
매번 후기 적는것도 은근 생각이 많네요 😁
댓글
profile image
3등 deckle 2020.10.23. 00:07
90년대 말 게임잡지라면 게임챔프나 게임월드겠네요. 게임피아도 있었는데.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3. 00:10
deckle
당시에 여러 게임잡지를 구독했지만 최종적으로는 V챔프를 주로 봤어요.
당시 기사가 98년인가 99년이었던걸로 기억하고요.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3. 00:16
셋져
v챔프는 뭔지 모르겠네요. 나중에 새천년 들어서 게임매거진이 가장 많이 팔렸던 것 같습니다. 90년대 게임잡지가 꽤 많았는데 어쩌다 만화책 판매점 가면 요새도 출간하기는 하는 모양이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3. 00:19
deckle
실상 PC게임잡지가 2000년대 들어서 전멸하고 살아남은 것은 콘솔게임잡지 위주죠...😭
댓글
profile image
줄리에타 2020.10.24. 17:41
오 같은 시대를 산 건가요
중간에 캐릭터도 바뀌고
당시 꽤 기다렸던 작품이었어서
극장서 눈시울을 적셨던 게 아련하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셋져 작성자 2020.10.24. 17:44
줄리에타
당시에는 게임에 빠졌던 시기여서 게임잡지에 실린 사소한 기사도 기억에 남았어요.
다만 극장에 가지않다보니 결국 그당시에 보지못했지만 지금에서라도 봐서 좋았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명탐정 코난: 진홍의 수학여행' 시사회 취소됐습니다. 3 익무노예 13분 전12:59 265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위플래쉬 포스터 2 호냐냐 29분 전12:43 688
best 빨간머리 앤 배우의 주근깨 분장... 2 온새미로 31분 전12:41 368
best BTS를 볼때마다 옛날 비틀즈가 떠오른다는 외국 할배 5 푸루스 31분 전12:41 797
best 오늘자 귀멸의 칼날 극장판 흥행 수익 (11.24) 4 이스케이프FZ 59분 전12:13 450
best 한국 & 미국 박스오피스 (11/20~22) 도굴 / Freaky 3 피프 1시간 전11:54 297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재개봉? 16 PS4™ 1시간 전11:43 1901
best [콜] 넷플릭스 제공 박신혜 인터뷰 화보 2 얼음나무 1시간 전11:42 479
best '바바둑' 제니퍼 켄트 감독작 [나이팅게일] 국내 12월 개봉 8 ipanema 2시간 전11:02 872
best 방탄소년단, 미국 에스콰이어지 표지, 화보 7 golgo 2시간 전10:39 1235
best 고아라 마리끌레르 화보 2 인사팀장 3시간 전10:10 792
best 기타노 타케시 원작 넷플릭스 영화 [아사쿠사 키드] 공개 예정 2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09:59 940
best 벌써 1주기된 구하라 7 푸루스 3시간 전09:40 1326
best 테넷 증정품 완성본(부제:테넷고마워??) 12 북회귀선 3시간 전09:38 1424
best JTBC 새 금토드라마 ‘허쉬’ 메인 포스터 6 라온제나 3시간 전09:15 1975
best (Cgv 용산) 극장 2단계 달라진 점 (극장내 섭취 금지)/호냐냐가 캘린더... 78 호냐냐 4시간 전09:12 3836
best 문채원 엘르 12월호 화보 1 e260 4시간 전08:33 1004
best [조제] 촬영장 스틸컷 3 ipanema 4시간 전08:17 784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11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0 다크맨 18.06.19.15:52 394163
629390
image
마법사 18.11.23.14:39 992053
629389
image
피어스 15.11.05.22:35 987596
629388
image
golgo 17.06.26.17:17 795230
629387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9051
629386
image
golgo 14.06.28.18:37 625606
629385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31902
629384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28317
629383
image
gonebaby 18.08.26.10:39 407911
629382
image
다크맨 18.06.19.15:52 394163
629381
file
golgo 15.09.14.21:16 355279
629380
image
golgo 15.03.14.14:38 337451
629379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5985
629378
image
부두 14.11.06.22:01 274166
629377
image
Bigboss 18.05.18.12:06 267860
629376
image
Emmit 15.08.07.09:04 254140
62937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5077
629374
image
키노맨 14.10.19.02:19 220251
629373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718
629372
image
NEil 17.05.18.00:51 213157
629371
image
Emmit 15.05.08.07:37 203087
629370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8185
629369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83826
629368
image
샤잠 19.10.12.14:47 178108
629367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74699
629366
image
golgo 14.07.16.11:57 170661
629365
image
민폐플린 15.10.14.12:38 169252
629364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7486
629363
image
golgo 15.06.02.19:06 162918
629362
image
다크맨 19.12.14.22:09 160875
629361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5755
629360
image
고든프리맨 17.06.29.12:21 153207
629359
image
gonebaby 14.09.01.11:57 150866
629358
image
스르륵스르륵 16.08.29.17:02 142011
629357
image
토미미 20.02.20.13:08 141751
629356
image
니야 15.03.15.23:32 1413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