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익무 시사회 후기] 이 시대 직장인들에게 던지는 질문, <젊은이의 양지>

익무 시사로 먼저 본 <젊은이의 양지>

 

고객센터 실습생인 10대, 취준중인 20대, 현실에 부딪히는 50대 세 사람에게 포커싱하여 진행되는 영화는 개인적으로 양지라는 단어와는 다르게 꿈도 희망도 없어보였습니다.

 

영화가 진행되면 될수록 사회의 구성원이 되기가 얼마나 힘든지, 그 구성원이 되고서 버티는게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절실히 느끼며 엄청나게 이입하면서 봤네요.

 

갓 회사에 입사한 실습생인 10대는 기본적인 권리도 누리지 못하며 고객센터에서 일합니다. 영화가 끝나고 저런 곳이 아직도 있냐며 지나가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네...아직도 그런곳들이 많다는게 정말 암담하네요. 이 어린 나이에 사회에 던져진 남학생은 버티다 버티다 결국 한계를 맞이합니다.

취준 준비하는 20대 여자 또한 최선을 다해 취업 준비를 합니다. 하지만 돌아오는 결과는 좋지않죠. 아마 대한민국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거라 생각합니다. 그렇게 들어간 직장에서 또한 버티기 힘들겠죠.

센터장 위치까지 올라간 50대의 여자는 아파트 대출금이 걱정입니다. 얼른 빚을 없애고 안정적인 삶이 되길 원하죠. 하지만 현실은 지금 자리도 지키기가 힘듭니다.

 

세 인물을 통해 각기 다른 위치와 나이를 보여주지만 사회 구성원이 되기 얼마나 힘든지, 지금의 불합리한 구조는 변화해야한다고 영화는 우리에게 묻습니다.

 

전 오늘 영화를 보며 제 자신을 돌아봤습니다. 내가 직장생활을 하며 당했던 수많은 모욕이나 버티기 위해 삼켜냈던 눈물 등..

그렇게 내일도 출근을 하겠죠. 변화를 위해 내던졌던 지난 몇년이 늘 돌아오지 않는 메아리라 생각했는데 이런 영화가 나온걸보니 아주 의미 없는 메아리는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전 내일도 사회의 구성원으로 최선을 다하겠죠. 그건 모두들 마찬가지일거에요. 앞으로 부당한 처우를 받지않는, 최선을 다하면 원하는 결과를 얻을 수 있는 그런 사회가 되면 좋겠네요.

 

뭔가 감정이입을 심하게 해버린 후기같은데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하고, 좋은 영화를 볼 수 있는 기회를 주신 익무에게도 감사합니다.

 

수많은 우리 여러분들 화이팅입니다

추천인 20


  • 인생사
  • 자유
    자유
  • 아트매니아
    아트매니아
  • 쥬쥬짱
    쥬쥬짱
  • 얼죽아
    얼죽아
  • 익마
    익마
  • 호냐냐
    호냐냐
  • 김라티
    김라티
  • 베니
    베니
  • 온새미로
    온새미로
  • 돌멩이
    돌멩이

  • madman56
  • 우디
    우디
  • 내꼬답
    내꼬답
  • Anydevil
    Anydevil
  • Tara
    Tara
  • deckle
    deckle
  • 철왕
    철왕
  • 테리어
    테리어
  • 누누
    누누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맛동산 2020.10.22. 22:09
그러네요...내일도 출근......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11
맛동산
ㅎㅎ주말도 일하는 프로 출근러로써.....참 씁쓸했어요 영화가...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누누 2020.10.22. 22:10
아 펑펑 울었습니다.. 변하지 않을거라는게 너무 슬퍼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11
누누
변화를 위해 싸웠던 지난날이 생각나서 많이 울었어요. 아직도 변하지않은 사회가 언젠간 변하길 바라며 또 노력해야겠습니다...ㅜ
댓글
profile image
3등 RoM 2020.10.22. 22:20
그저 소모품에 불과하다는 게 가장 견디기 어려운 거 같아요. 그렇게 대우받아서는 안 되는데 사회가 원래 그렇다는 가벼운 말 한마디로 대체품 취급할 수 있다는게 참.. 생각보다 너무 무거운 영화였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22
RoM
맞아요...제가 사회 생활할 때 부당한걸 못참아서 많이 항의했었는데 "너 아니여도 일할 사람 많아"라고 말하는걸 보고 충격이었습니다.. 내가 아무것도 아닌 사람같다는 생각 들게하는건 한순간이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2. 22:24
솔라시네마의 일기, 제목 - 직장인의 음지 잘 봤습니다. 숙제도 밀렸는데 휴일에 출근은 이제 그만.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26
deckle
휴일 출근 그만하고 싶네요....인원 감축하고 그 뒤로 일은 많은데 사람을 안뽑으니 죽을맛입니다...ㅜㅜ
댓글
profile image
deckle 2020.10.22. 22:32
솔라시네마
회사도 돈이 돌지 않으니 cgv처럼 채용을 하지 않는 것일 거예요. 내일도 포스터 수거를 위해 뛰어봅니다. 나를 구하지 마세요가 눈물지수 1부터 10까지에서 8이라면 이 영화는 어느 정도 되려나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51
deckle
눈물지수는 5~6정도인데 참담함이나 공감도는 15요...
댓글
profile image
우디 2020.10.22. 22:40
후기보니극장에서 꼭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52
우디
극장에서 한번 보시면 누구라도 공감할 내용이라고 생각됩니다ㅜ
댓글
profile image
설레는영화관 2020.10.22. 22:49
젊은이들이라면 누구나 공감할만한 내용이고 너무 리얼하게 묘사해놔서 놀랐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52
설레는영화관
진짜요....아무 정보도 없이봤다가 너무 놀랐습니다ㅠㅠ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공감할거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온새미로 2020.10.22. 22:51
그시간에 다른거 봤는데...ㅠㅠ
영화가 꽤 묵직하면서 메세지가 강렬해보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2. 22:52
온새미로
생각보다 묵직하고 강렬하더라구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호냐냐 2020.10.23. 00:11
에효 술 한잔 해도 풀리지 않네요 ㅠ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3. 11:39
호냐냐
ㅠㅠㅠㅠㅠ이건 현실이니까 ...리얼 현실이라 더 풀리지 않는것 같아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솔라시네마 작성자 2020.10.23. 23:23
아트매니아
맞아요.. 근데 최악의 상황들이 참 남일같진않더라구요ㅠ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타임지 선정 2020 최고 영화 Top 10 1 goforto23 3분 전22:57 98
best 일본에서 예약 판매 중인 에반게리온 초호기 난로 10 golgo 54분 전22:06 642
best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넷플릭스의 가장 큰 단점은 무엇인가요?? 14 awtt3942 1시간 전22:00 793
best 너의 이름은 아류 애니 [너는 저편에] 일본 내 반응 4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1:54 810
best <킹스스피치>를 연극으로 만났어요 5 빛나 1시간 전21:21 396
best [에이리언] 제노모프를 통해 배우는 올바른 마스크 착용 방법 3 FutureX 1시간 전21:18 674
best 드디어!! CGV VVIP승급했습니다..ㅜ 48 None 2시간 전20:35 1937
best 지옥의 묵시록 파이널컷 코돌비 대박이네요. 3 sirscott 2시간 전20:30 1160
best 김선호 브랜드평판 1위!! 2위 남주혁, 3위 이동욱 16 키라라 2시간 전20:05 1338
best 영화 특수부대 전랑 2 리뷰: 영화 수입의 99%가 중국인 영화가 있다?(... 10 기억제거기 3시간 전19:53 1017
best [퀴어영화의 법칙] 확실히 퀴어 영화가 관크가 없는 것 같아요 ㅋㅋㅋ 42 호냐냐 3시간 전19:46 2629
best [SIFF] <빛과 철> GV 후기 (배종대 감독, 김시은 배우) & 생... 10 Tara 3시간 전19:44 467
best 겨울에 보라고 추천하고 싶은 영화들이 뭐가 있을까요? 30 조마치 3시간 전19:09 1168
best 디즈니+ ‘블랙 팬서’ 오프닝에 채드윅 보스만 추모 영상 공개 2 goforto23 3시간 전19:02 1385
best 스타 트렉의 우주선 (10) - 논 캐논 우주선 2 time 4시간 전18:58 385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39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494
630728
image
마법사 18.11.23.14:39 999087
630727
image
피어스 15.11.05.22:35 989710
630726
image
golgo 17.06.26.17:17 795374
630725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9073
630724
image
golgo 14.06.28.18:37 626547
630723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31958
630722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29124
630721
image
gonebaby 18.08.26.10:39 408978
630720
image
다크맨 18.06.19.15:52 394494
630719
file
golgo 15.09.14.21:16 355732
630718
image
golgo 15.03.14.14:38 337805
630717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6089
630716
image
부두 14.11.06.22:01 274469
630715
image
Bigboss 18.05.18.12:06 267933
630714
image
Emmit 15.08.07.09:04 254191
630713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5086
630712
image
키노맨 14.10.19.02:19 220352
630711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729
630710
image
NEil 17.05.18.00:51 213167
630709
image
Emmit 15.05.08.07:37 203107
630708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8199
630707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84311
630706
image
샤잠 19.10.12.14:47 178132
630705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74824
630704
image
golgo 14.07.16.11:57 170696
630703
image
민폐플린 15.10.14.12:38 169570
630702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7558
630701
image
golgo 15.06.02.19:06 163049
630700
image
다크맨 19.12.14.22:09 162571
630699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5764
630698
image
고든프리맨 17.06.29.12:21 153214
630697
image
gonebaby 14.09.01.11:57 150876
630696
image
토미미 20.02.20.13:08 144721
630695
image
스르륵스르륵 16.08.29.17:02 142137
630694
image
니야 15.03.15.23:32 1414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