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영화 '1917'에 사용된 모든 종류의 샷들 정리

  • NeoSun NeoSun
  • 2857
  • 5

1917-Movie-George-MacKay.png.jpg

 

* 스크린랜트의 정리입니다. 

오역과 의역에 양해바랍니다.

 


 

'1917년'은 일련의 카메라 기술들을 동원하여, 몰입적이고 감정적으로 공명하는 원샷을 만들어냅니다. 샘 멘데스와 로저 디킨스가 어떻게 그것을 해냈는지 보시죠.

 

'1917년'은 제1차 세계대전의 드라마로, 적국 깊숙한 곳에 있는 공격 사단에 인명을 구조할 메시지를 전달해야 하는 두 명의 병사(Dean-Charles Chapman과 George MacKay)의 이야기이며, 아카데미상 후보 10개 부문에 올랐으며, 여기에는 샘 멘데스 감독상, 로저 디킨스 촬영상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사실, '1917년'의 가장 인상적인 업적은 전설적인 디킨스의 카메라워크와 샷구성인데, 그는 '블레이드러너 2049'에서 그의 단독 수상을 포함하여 15개의 오스카상 후보에 올랐으며, '1917년'이 사용한 종류의 촬영을 살펴보면 이 영화가 어떻게 몰입적인 감정적 효과를 만들어내는지 알 수 있습니다.

 

'1917년'의 2시간 동안의 러닝타임은 "원샷(one-shot)"처럼 보이도록 디자인되었으며, 연속적이고 끊김 없는 테이크로, 세개의 서로 다른 참호 네트워크들, 지하 벙커, 두 개의 폭격으로 파괴된 이웃들, 두 개의 다른 주택의 인테리어, 수많은 들판들, 그리고 훨씬 더 다양한 지역들에 걸쳐 있습니다. 영화는 원샷처럼 보이지만, 팀이 리셋할 수 있는 숨은 컷이 있었습니다. 이런 환상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멘데스, 디킨스, 그리고 프로덕션 팀은 정상적인 샷 레이아웃이 관객들에게 줄 수 있는 모든 정보를 전달해야 했고, 영화의 감정적이고 실질적인 내러티브에 맞는 샷들을 디자인해야 했습니다.

 

전체적으로 '1917년'은 그 해의 가장 인상적인 기술적 업적입니다. 디킨스와 멘데스는 이 영화의 인상적인 기술적 성과를 어떻게 이끌어냈는지에 대해 비교적 비밀을 유지해 왔지만, 사용된 샷의 종류와 그들이 이 이야기를 어떻게 다루는지에 대한 조사는 '1917년'의 놀라운 성공을 밝혀줄 수 있습니다. 여기 작품에 사용된 모든 종류의 샷들이 있습니다. 여기에는 영화제작자들이 어떻게 전형적인 샷들을 사용했는지 등이 포함됩니다.

 

 

 

 

스테디캠 및 전통적인 트래킹 샷들

 

1917-Dean-Charles-Chapman-in-Trench.png.jpg

 

"트래킹"은 대상과 여정을 함께 하는 이동 샷을 말합니다. 카메라는 배우들이 앞으로 걸어가면서 뒤로 움직일 수 있고, 배우들이 걸어갈 때 따라갈 수도 있고, 카메라가 배우들을 따라갈 수도 있습니다. 대부분의 영화에서 카메라는돌리(dolly)라는 장치에 장착되는데, 이것은 트랙 위에서 달리는 바퀴달린 안정장치이거나, 빠른 페이스의 액션을 위한 트럭에 부착된 또다른 종류의 장치입니다.

 

스테디캠의 발명은 트래킹 샷에 혁명을 일으켰습니다. 스테디캠은 카메라 조작자가 장착 벨트를 착용할 수 있게 해주고, 짐벌(수평유지장치)이 카메라맨 위에 있는 카메라의와 카메라 조작자의 허리 아래에 부착된 모니터 무게의 균형을 맞추는 데 도움이 되는 카메라 안정기의 브랜드 이름입니다. 그 효과는 핸드헬드 샷의 정확성과 돌리에 장착된 트래킹 샷의 견고성을 결합한 것입니다.

 

'1917년' 촬영의 대부분은 스테디캠 트래킹 샷들입니다. 두 병사가 참호를 횡단할 때 스테디캠 오퍼레이터가 배우들 뒤로 또는 앞으로 걸어가며, 핸드헬드의 갑작스러운 튕김없이 지속적인 포커싱을 가능하게 해주는 유동체적인 움직임을 보여줍니다.

 

 

게다가, '1917년' 의 크루들은 모니터가 운전자의 앞쪽으로 회전하는, 카메라 조작자의 등에 장착벨트를 착용할 수 있도록 변형된 스테디캠 장비를 고안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배우들이 카메라를 향해 달려가는 동안 카메라 조작자는 배우들로부터 도망칠 수 있습니다. 이 영화의 클라이맥스 동안 쇼필드(MacKay)가 참호 속을 달릴 때, 카메라 조작자는 같은 방향을 향하고 배우보다 앞서 달립니다.

 

스코필드가 끊어진 다리를 건너야 할 때, 카메라 조작자들은 그를 따라다니며 휴대용 스테디캠 촬영을 한 다음, 스코필드의 나머지 여정 포착 대기용 크레인에 카메라를 부착합니다. 비슷한 움직임은 스코필드가 그 참호의 반대편으로 가기 위해 활성화된 전장을 뚫고 나갈 때 일어납니다. 두 명의 카메라 조작자가 그 캐릭터를 따라 참호 밖으로 나온 다음, 트럭에 장착된 대기 장비에 카메라를 부착하고, 트럭은 나머지 길을 앞서면서 나갑니다.

 

이러한 트래킹 샷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등장인물들이 진행하는 거리를 느끼게 함으로써 영화의 내러티브에 도움이 됩니다. 이런 밀도가 낮은 설명으로 인해, '1917년'은 관객을 대변하는 캐릭터로서의 전통적인 관객 대변인이 없기 때문에, 카메라는 관객을 위한 대리인 역할을 합니다. 카메라가 등장인물들이 하는 모든 단계를 말그대로 여행할 때, 관객들은 마치 그들이 같은 여행을 한 것처럼 느낍니다. 모든 기술적 요소들은 영화의 몰입도를 높여주는 주된 방법인 원샷 모방을 보존하지만, 특히 트래킹 샷들은 관객들로 하여금 그들이 등장인물들이 걸어온 것과 같은 거리를 걸어왔다고 느끼게 해줍니다.

 

 

 

 

샷/리버스 샷들

 

Colin-Firth-in-1917.png.jpg

 

보통 대화는 샷/리버스샷 들로 촬영됩니다. 카메라는 배우들 중 한 명 뒤에 설치되고, 씬이 진행되고, 나중에 카메라는 다른 배우 뒤에 설치됩니다. 편집자는 두 개의 샷을 함께 자르고, 완성된 작품은 두 명의 등장인물이 서로 다른 카메라 각도로 말하는 모습을 그리고 있습니다.

 

'1917년'은 커팅할수 없기 때문에, 디킨스와 멘데스는 대면 대화의 양측에 적절한 커버리지를 제공하는 방법을 고안해야 했습니다. 이것은 영리한 차단과 360도 회전으로 이루어집니다. 예를 들어 에린모어 장군(콜린 퍼스)이 병사들에게 임무를 부여하는 장면에서, 카메라는 두 병사를 따라 복도를 따라 내려가 그곳에 서 있는 에린모어를 찾습니다. 이 한 샷에 에린모어의 전체 독백 내용이 전달된다면 씬은 정적(static)이 될 것입니다. 그래서 멘데스는 에린모어를 움직이게 하고 방에 있는 지도를 참조합니다. 처음에 이 캐릭터를 따라가는 것은 카메라로 하여금 두 병사들에게 촛점을 이동해야 할 구실을 만들어줍니다.

 

이 장면의 촛점은 정확히 장면의 두 리듬 동안 필요한 위치에 있습니다: 에린모어는 관객과 군인들에게 영화의 이야기에 대한 필요한 정보를 주기 위해 카메라를 마주하고, 관객들은 장면의 마지막 부분에서 스코필드와 블레이크의 (채프만)에 대한 임무의 무게를 봅니다. 따라서, 관객들은 전반부의 스토리 로직들과 후반부의 스토리의 감정적 효과를 이해하게 됩니다.

 

 

 

 

설정 (Establishing) 샷들

 

(*중요한 인물과 대상 간의 관계를 보여줌으로써, 장면의 맥락을 설정하거나 설정합니다. 일반적으로 장면의 시작 부분에서 긴 장면 또는 매우 긴 장면으로 장면의 나머지 부분이 언제 어디서 발생하는지 나타냅니다.)

 

1917-low-three-quarters.png.jpg

 

샷/리버스샷과 마찬가지로 일반적으로 설정샷에는 컷이 필요합니다. 즉, 넓은 샷부터 시작하여 세팅의 지형을 정립하고 더 가까운 샷에 끼어들어야 합니다. 영화 제작자들은 원샷을 그대로 유지하기 위해, 기존의 설정샷들을 커팅하거나 추출하지 않고, 관객들에게 줄 수 있는 것과 같은 종류의 정보를 어떻게 전달할 수 있는지 알아내야 했습니다.

 

이 때문에 많은 시퀀스들이 낮은 3쿼터 샷으로 등장했고 배우들이 무릎을 꿇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배우들의 머리에 초점을 맞춘 클로즈업과는 달리, 낮은 3/4 샷은 배경과 설정이 확정 샷들과 동일한 작업을 하도록 프레임에 포함시킬 충분한 공간이 있습니다.

 

비행기가 추락하기 전의 순서는 거의 완전히 낮은3쿼터로 되어 있는데, 등장인물들이 들판을 내다보고 하늘을 올려다보고 있을 때 그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 로우 앵글은 그들의 머리 위로 비행기와 그에 따른 추락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이 방법은 영화의 몰입적인 특성을 계속 유지시켜, 관객들이 매 단계마다 등장인물들과 함께 할 수 있게 해주며, 이 영화가 이어지는 파이트 씬에서 관객들에게 필요한 모든 스토리 디테일들을 들려줍니다.

 

멘데스가 설정샷이 소통하는 것과 같은 스케일을 만들기 위해 사용하는 또 다른 방법도 있습니다. 기존의 세트샷은 관객들에게 폭 넓은 느낌을 주는데, 이러한 각도 대신, 멘데스는 배우들의 얼굴에 세팅 레지스터의 폭을 가지고 있고, 캐릭터가 어떤 반응을 보이는지 알 수 있을 만큼만 프레임에 배경을 줍니다.

 

특히, 이것은 스코필드를 태우고 공격 부대로 가는 일부과정의 트럭의 뒷부분에서 발생합니다. 스코필드는 샷의 중앙에 프레임이 씌워져 트럭 뒷부분을 내다보고 있고, 다른 병사들의 촛점은 트럭 안쪽에 있습니다. 이 장면에는 약간의 추가적인 감정적 맥락이 있지만, 그것이 전달하는 것 중 하나는 확장입니다. 스코필드가 중간 거리를 응시하게 함으로써 - 주변 사람들과는 다른 그의 눈의 초점 - 멘데스는 비록 그 프레임이 트럭이 넓은 스쳐 지나가는 들판의 작은 부분만을 보여주지만, 관객들로 하여금 그가 보고 있는 모든 것을 상상할 수 있게 합니다.

 

전반적으로, 스테디캠 트래킹 샷들, 360도 회전으로 대화 캡처, 로우 3쿼터샷의 촬영으로, 이 등장인물들이 여행하는 광활한 확장을 잡아냄으로써, 멘데스, 디킨스, 그리고 카메라 조작자와 프로덕션 디자이너 팀은 영화 역사상 가장 몰입적인 전쟁 영화들 중 하나를 만들었습니다. 이것은 관객으로 하여금 이 고된 여정의 모든 과정을 함께 하도록 만들었습니다. '1917년'의 원샷 패스티쉬는 어떤 사람들에게는 속임수처럼 보일지 모르지만, 일단 크리에이티브 팀이 그 영화를 중단되지 않은 하나의 테이크처럼 보이기 위해 그 영화를 촬영하도록 했을때, 그들은 원샷이 제시했던 기술적인 도전들에 직면해야 했고, 영화의 팬들은 그것의 기술적 마법을 인정해야 했습니다.

'1917년'은 거의 그 여정을 겪은 캐릭터들이 지친것과 거의 같을 정도로, 감상하는 것이 지치는 영화입니다.

 

 

* 어서 보고 싶습니다.

 



추천인 5

  • 국밥마녀
    국밥마녀

  • Liveis
  • 조너선두번봄
    조너선두번봄
  • valkyries
    valkyries

  • 살다보니

NeoSun NeoSun
85 Lv. 2898851/3100000P

** 쌍욕과 다중이어그로에도j 버젓이 활동하는 인간l이 없어지는 그날까지!!  없어져야 익무발전

최신 해외영화소식을 가장 빠르고 심도있게 전해 드립니다.

또한, 다양한 분야의 영화관련 읽을거리들도 매일 들려 드립니다.

 

설레발은 필패(必敗), 겸손이 최선이다.

익무 해외전문 리포터. 영화가 낙인 Nerd 직딩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5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별먼지 2020.01.22. 17:58
남산의 부장들 보러 가서 스크린으로 예고편보는데 정말 기대되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2020.01.22. 20:30
별먼지
그거 보러라도 남산 보러 가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valkyries 2020.01.22. 18:24
잘 읽었습니다.정말 여러모로 기대가 되는 작품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NeoSun 작성자 2020.01.22. 20:30
valkyries
고맙습니다. 저도 엄청 기대중입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스포없음) 넷플릭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재밌네요.. 1 FilmWhatElse 21분 전23:14 159
best 오늘 일본에서 [미드소마] 개봉했는데 반응ㅋㅋㅋ 24 알프레 36분 전22:59 1340
best 기타노 다케시 감독, 새로운 차기작으로 컴백할 예정 (대규모 프로젝트) 7 로보캅 46분 전22:49 418
best Bong with the win 영국포스터 2 늑대의유혹 1시간 전22:35 409
best 02 20 이장 언론 시사회 직촬 사진 입니다 11 카메라맨 1시간 전22:15 519
best 김태희...비(정지훈) 부부 동반 CF... 29 온새미로 1시간 전21:56 3033
best 조니뎁 베를린 기자회견[캡쳐,사진들] 27 닭한마리 2시간 전21:28 2420
best [덩케르크] 잭 로든 주연 2차 세계대전 실화 "베네딕션" 다... 6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1:19 1070
best 메가박스 대구(칠성로) 임시 휴업 안내 11 Gato 2시간 전20:43 1697
best 금주 볼만한 넷플릭스 신작들 소개 9 golgo 3시간 전20:29 1467
best 감동과 치유가 될수있는 작품들 10선 82 R.. 3시간 전20:23 2181
best [1917] 주인공 조지 맥케이 & 딘 찰스 채프먼 귀여운(?) 사진들 17 알프레 3시간 전19:48 1504
best 에드가 라이트가 말하는 트럼프가 원했던 작품상 작품 15 JL 3시간 전19:42 4533
best [로마] 제작과정 다큐멘터리가 넷플릭스에 올라왔네요 (로마로 가는 길) 7 바이코딘 4시간 전19:24 1048
best 메가박스 '작은 아씨들' 5종 엽서 세트 증정 이벤트 (19개 ... 47 무비런 4시간 전19:13 2797
best [기생충: 흑백판]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선착순 증정 굿즈 종... 93 라차가 4시간 전19:07 4034
best [스크린X] 2020년 스크린X로 꼭 보고 싶은 영화는?.jpg 13 무비런 4시간 전19:04 722
best 메가박스 '기생충: 흑백판'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61 무비런 4시간 전18:43 3845
best 원빈 최신 근황.jpg 21 쏠라시도 4시간 전18:36 3535
best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디지털 복원 근황 11 rbb 5시간 전18:27 824
bes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롯시 포스터 3종 증정 상영회 앵콜 24 오블리비아테 5시간 전18:27 1378
best [메가박스] 2020 VIP 혜택 발표 40 라차가 5시간 전18:17 2080
best 스콧 데릭슨 감독 - 트럼프 기생충 발언에 격하게 반응 10 JL 5시간 전18:05 3188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9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963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2 다크맨 18.06.19.15:52 323905
551792
image
피어스 15.11.05.22:35 849086
551791
image
golgo 17.06.26.17:17 784518
551790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7218
551789
image
golgo 14.06.28.18:37 523234
551788
image
마법사 18.11.23.14:39 491528
551787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8030
551786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8862
551785
image
gonebaby 18.08.26.10:39 335321
551784
image
다크맨 18.06.19.15:52 323905
551783
file
golgo 15.09.14.21:16 317000
551782
image
golgo 15.03.14.14:38 292216
551781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6768
551780
image
Bigboss 18.05.18.12:06 263947
551779
image
부두 14.11.06.22:01 251384
551778
image
Emmit 15.08.07.09:04 248371
551777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950
551776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234
551775
image
NEil 17.05.18.00:51 212622
551774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0822
551773
image
Emmit 15.05.08.07:37 202182
551772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761
551771
image
샤잠 19.10.12.14:47 176618
551770
image
golgo 14.07.16.11:57 168106
551769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4596
551768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3375
551767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399
551766
image
golgo 15.06.02.19:06 153969
551765
image
고든프리맨 17.06.29.12:21 152396
551764
image
gonebaby 14.09.01.11:57 148898
551763
image
민폐플린 15.10.14.12:38 145660
551762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38130
551761
image
다크맨 15.03.30.01:25 137932
551760
image
다크맨 17.06.26.16:19 137294
551759
image
니야 15.03.15.23:32 136550
551758
image
멀더리 16.04.26.03:09 1359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