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브라이언 드 팔마 - [미임파] 속편 만들고 싶은 생각 전혀 없었다

  • JL JL
  • 2603
  • 12

Mission-Impossible-Brian-De-palma-Tom-Cruise-750x400.jpg

 

브라이언 드 팔마 감독이 AP와 인터뷰에서 [미션 임파서블] 감독 당시 상황을 언급하며 최근 디지털로 만드는 영화들의 문제점에 대해 언급

 

" 내가 50대 중반일때 [Carlito’s Way’]를 감독하고 뒤이어 [‘Mission: Impossible,] 를 감독했다. 이당시가 내 경력의 정점이었다. 그 이상 더 잘 나갈수가 없었다. 당시 내가 하자는 대로 할수 있는 권한과 힘이 잇었다. 헐리웃 시스템을 자기 맘대로 운용할수 잇게 되면 정말 놀라운 것들을 할수 잇었다. 하지만 영화들이 점점 흥행이 안되고 하면 그러한 권한은 없어지고 타협을 하게된다. 영화를 만들고 있는지 무엇을 만드는지 헷갈릴 정도다. 요즘 나오는 영화들을 보면 70~90년대 영화들과는 전혀 다른 영화들이다. 가장 나를 미치게 하는 것은 영상이다. 디지털로 다 만들어서 빛이 너무 이상하다. 어두운것은 정말 싫어하고 BOUNCE LIGHT (바운스 라이트 -광원에서 나온 빛을 일단 벽이나 천장 따위에 비추고 반사시켜 부드럽게 만든 후 그 반사광을 이용하는 방법)이 싫다. 다 똑같아 보인다. 나는 시네마의 아름다움을 믿는다. 며칠전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를 봤는데 영화가 너무 아름다왔다. 세트와 비비안 리에 비춰진 촬영 영상과 빛 처리가 정말 대단하다. 스트리밍으로 나오는 영상들을 보면 다 쓰레기다. 비주얼 스토리텔링이 이젠 완전 다 사라졌다" 

 

추가로 그는 [미션 임파서블] 촬영당시 언급

 

" 요즘 영화들은 경제적인 이유(돈)을 위해 스토리를 계속 늘어뜨리며 길게 길게 만든다. 미션 임파서블을 다 찍고나서 톰 쿠르즈가 나보고 속편을 찍지 않을거냐고 물었을때 나는 ' 미쳤냐 ? 한편 한것으로 족하다,' 라고 말했다. 왜 속편을 만들려고 하는지 이해가 안되었다. 물론 이유는 계속 속편을 만들어서 돈 벌자고 하는것이다. 나는 돈을 벌려고 감독을 한적이 없다. 헐리웃의 문제가 그것이다. 그것이 헐리웃이 타락한 이유다"   

추천인 4


  • bibio
  • 소설가
    소설가
  • deckle
    deckle
  • robertdeniro
    robertdeniro

JL JL
80 Lv. 1914563/2000000P

무차별 상습 및 고의성 중복글 올리는 회원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확실한 조치가 시급합니다.    

다양성 영화도 즐겨보는 진정한 영화 애호가

신작 영화를 통해 활기를 찾는 영화제 통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deckle 5일 전12:10
1편을 만들던 도중에도 크루즈와 문제가 있었던 모양이더군요. 드 팔마가 2000년대 초까지 만든 필름들을 보면 시각으로 전달하는 이야기에 대한 지적이 무엇인지 절감할 수 있지 않나 싶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JL 작성자 5일 전12:10
deckle
몰랐는데 트러블이 있었던거 같네요
댓글
기생충 5일 전12:23
그 고집처럼 필름과 함께 구시대사람이 되어버린....
댓글
profile image
스피치리스 5일 전16:56
기생충
반박불가...
80~90년대 전성기를 같이 이끌었던 유명감독들은
지금도 영화 잘 만드시는데도 불구하고...
댓글
profile image
부귀영화 5일 전12:31
시스터즈, 드레스드 투 킬, 필사의 추적 같은 스릴러 영화는 정말 걸작인데 요즘 작품들은 너무 편차가 심해서;; 인터뷰를 보니 그 이유를 조금 알거같네요;;
댓글
DAVONID 5일 전12:47
돈을 위해 주구장창 찍어내는 무의미한 속편들을 좋아하지 않아서 이해는 가는 발언이지만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꽤 완성도 높은 시리즈죠.
댓글
profile image
24fps 5일 전12:48
톰크루즈도 은근히 감독 많이 갈아 치웠죠. 트러블이 안날수가 없고, 맥쿼리를 딴거하겠다고 도망가도 다시 납치해오는거보면 맥쿼리도 돈은 벌겠지만 고생이 있을거 같아요.

별개로 드팔마감독의 옛영화를 좋아해서 그런지 말하는 포인트는 이해가 가요. 스트리밍시대보단 4k카메라 시대가되면서 말한 그런면이 있지요... 대신 그만큼 영화만들긴 쉬워진것도 있고 소더버그같은 경우 아이폰으로 영화를 만드는 등 새로운 시도를 하는경우도 봐줘야하는데 말예요. 드팔마 감독이 넷플릭스에서 하고싶은 비전을 한번 쯤 펼쳐보이셨음 싶기도하네요.
댓글
bibio 5일 전13:45
개인적으로 미임파는 드팔마가 만든 1편만 좋아함..
댓글
profile image
만두피 5일 전15:57
포인트는 이해가지만.. 미임파는 갈수록 재밌어지는 걸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지금은 안습이 되어버린 북미 광고판 모음 mirine 8분 전16:50 180
best 일본에서 난리난 파워레인저 신작 3 이스케이프FZ 26분 전16:32 682
best 김태용 감독 신작 [원더랜드] 시놉시스 10 rbb 58분 전16:00 1051
best 롯데시네마 <다시 꺼내보고 싶은 한국영화 기획전> 11 ilicic 1시간 전15:32 1423
best [허트 로커] 재개봉 예정 (?) 12 rbb 1시간 전15:04 1223
best 스타워즈와 한국의 악연 12 영사남 1시간 전14:59 1376
best [펀코팝] 화려한 색상의 신제품들.. 4 밍구리 2시간 전14:33 371
best 빈 디젤 주연 액션히어로물 [Bloodshot] 국내 등급 분류 완료 7 흔들리는꽃 2시간 전14:09 892
best 다니엘 대 킴 - 코로나 완치 발표..격리 완료 12 JL 2시간 전14:03 1540
best 차기 울버린에 거론되는 후보 배우 15명 25 JL 3시간 전13:55 2176
best 넷플릭스 [킹덤] 단톡방 - 범팔의 서비 짝사랑등 2 JL 3시간 전13:15 846
best [기생충]일본 누적 330만 관객, 흥행 수익 45억엔 돌파 6 피에르르클레어 3시간 전13:14 1023
best 김옥빈 배우, 코로나 대처 방식 14 Roopretelcham 4시간 전12:44 3367
best CGV <행복의 단추를 채우는 완벽한 방법> 더스페셜패키지 12 ilicic 4시간 전12:14 1368
best 파파라치를 화나게 하는 좋은 방법... 28 온새미로 5시간 전11:36 3067
best 제 1회 [익무영화상] 시작! 55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11:30 2041
best '퇴마록'이란 영화가 개봉한대서 설렜는데... 15 golgo 5시간 전11:17 2334
best [베놈 2] 기존대로 10월 개봉 예정 17 JL 5시간 전11:05 2058
best 최고의 뮤지컬 영화 월드컵 우승자 발표 20 장만월사장님 6시간 전10:26 132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582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9 다크맨 18.06.19.15:52 349513
560994
image
에이단토 1분 전16:57 15
560993
image
PS4™ 1분 전16:57 21
560992
image
사과트리 6분 전16:52 61
560991
image
비상식량 36분 전16:22 64
560990
image
영사남 4분 전16:54 72
560989
image
돈뭉치 1시간 전15:55 83
560988
image
LuciteTokki 5일 전17:58 94
560987
image
KCC우승 3일 전18:09 99
560986
image
sattva 25분 전16:33 102
560985
image
golgo 7분 전16:51 111
560984
image
혼동 20.03.23.11:29 112
560983
image
happygroot 6일 전14:50 115
560982
image
온새미로 59분 전15:59 117
560981
image
카메라맨 20.03.24.13:42 123
560980
image
네오룸펜 20.03.24.13:33 124
560979
image
네오룸펜 6일 전13:42 125
560978
image
돈뭉치 20.03.24.13:16 126
560977
image
KCC우승 6일 전13:16 126
560976
image
백택 20.03.24.13:49 127
560975
image
rhea 1일 전15:23 134
560974
image
스콜세지 5일 전12:11 135
560973
image
영사남 16시간 전00:23 135
560972
image
이팔청춘 5일 전20:12 136
560971
image
버터 20.02.10.13:38 140
560970
image
짱돌사랑 20.02.10.13:39 140
560969
image
바다숲 23시간 전17:23 142
560968
image
mercuryking 20.02.10.13:35 143
560967
image
밤밤밤 20.02.10.13:38 144
560966
image
Graphic 20.03.24.13:14 145
560965
image
자방 5일 전12:03 146
560964
image
rhea 5시간 전11:51 146
560963
image
야신월(夜神月) 20.02.10.13:41 147
560962
image
도담도담 20.02.10.13:28 149
560961
image
줍줍상 20.02.10.13:39 149
560960
image
유닉아이 20.02.10.13:29 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