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날씨의 아이] 수입사가 개봉 한달 전 올렸던 입장문

  • Gato Gato
  • 5508
  • 30

날씨의 아이가 개봉하기 약 한달 반 전인 9월 11일, 수입사인 미디어캐슬은 영화 국내 개봉일을 확정하면서 입장문을 언론에 배포했습니다.

 

------------------------------------------------------------------------------

https://n.news.naver.com/entertain/movie/article/609/0000169522

 

영화 '날씨의 아이'(2019) 개봉에 부쳐

안녕하세요, 영화 '너의 이름은.'을 연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의 개봉을 준비하고 있는 영화사 미디어캐슬과 배급마케팅사, 그리고 스태프 일동입니다.

여러 언론 매체와 영화 업계 내에서 본 작품의 개봉일과 관련하여 많은문의를 하셨고 저희 역시 어떠한 형태로든 답변을 드리는 것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이에 본 영화의 개봉일이 10월 30일로 확정되었음을 알리며, 동시에 아래 내용으로 저희의 입장을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최근 일본 아베 정부는 강제징용 배상에 대한 대법원의 판결을 문제 삼아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을 규제하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화이트리스트 제외라는 경제제재를 가했습니다.

이로 인해 자연스럽게 자발적 참여에 의한 시민운동으로써 일본 여행, 일본 소비재와 관련한 구매 자제의 분위기가 확산되었고, 문화 콘텐츠 업계에서도 이 문제를 민감하게 받아들이고 있습니다. 실제로 몇몇 일본 관련 작품이나 프랜차이즈 영화의 개봉, 공개 시기가 무기한 연기 또는 잠정 보류되기도 하였습니다.

올해 주요 외화 작품으로 언급되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신작 '날씨의 아이'에도 관련된 이목이 쏠렸습니다.

올봄부터 10월 초 개봉을 목표로 하고 꾸준히 준비를 해오던 저희는 이러한 시국의 국민적 정서에 대해 동감하면서 조심스러운 입장과 걱정을 안아야 했고, 기본적인 마케팅도 중지한 채 상황을 지켜보았습니다.

국민적 정서와 사회적 분위기에 대한 존중을 해야 한다는 생각과 더불어, 무작정 개봉만 연기하는 결정 또한 책임 없는 행동이라는 생각이 공존하는 시간이었습니다. 마케팅과 홍보는 계속해서 움직일 수 없었고, 개봉일에 대한 결정은 고민에 고민을 더해만 갔습니다.

하지만 약속한 시기가 점점 다가오는 시점에서 저희는 결정을 내려야만 했고 수많은 고심 끝에 최대한 약속을 지키는 것으로 의견이 모아졌습니다. 그렇게 애초 계획에서 한 달 가량 늦춘 10월 30일을 개봉일로 결정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여전히 저희는 이 선택이 최선인 지에 대한 확신이 없습니다.

처음 약속한 날짜를 지키지 못한 것에 본 영화를 기다린 팬들과 관객분들에게 송구한 마음을 전합니다. 동시에 무기한 연기나 잠정보류가 아닌 연내 개봉이라는 선택이 각 시민사회에서 벌이고 있는 캠페인과 사회적 분위기에 부합되지 않을 수 있다는 우려를 가진 많은 분들에게도 고개 숙여 송구함을 전합니다.

저희는 콘텐츠를 유통함으로써 회사를 유지할 수 있고, 각 콘텐츠의 계획에 따라 당장의 사업이 크게 좌우될 수 있는 상황에 놓여있습니다. 그 상황은 예측 불가능했던 지금의 사회적 분위기에서도 결국 어떤 결정을 내려야만 하는 현실로 다가왔습니다.

부디 일상과 직업의 업무로서 콘텐츠를 알리고 관객들과 소통함으로써 사업을 유지할 수 있는 저희의 입장을 조금이나마 너그럽게 봐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저희는 단지,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새로운 세계가 그려진 영화 '날씨의 아이'가 젊은 청춘을 위로하고,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감동을 선사하고자 하는 창작자 본연의 마음으로만 전해지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이 영화를 선택하는 것도, 이 영화를 선택하지 않는 것도 모두 존중받아야 한다고 겸허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콘텐츠를 콘텐츠로만 소비해 달라’는 주장도 감히 하지 않겠습니다. 이 영화가 지금의 사회상에 비추어 볼 때, 조금이라도 불편하게 느껴지신다면 얼마든지 질책해 주십시오.

다만, 이 영화를 보시고 시대를 살아가는 우리 청춘들에 대한 애정과 관심, 그리고 사랑에 대한 한 창작자의 예술세계가 먼저 떠오른다면 그 이야기를 조금만 나누어 주십시오.

결과를 떠나 이 영화가 현 시국의 어떤 화두로 각인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절대적인 반대가 두렵고 걱정되는 만큼 누군가로부터 특별한 지지를 기대하지 않습니다. 또한, 저희의 이러한 입장이 모두에게 이해받을 수 있다는 생각도 하지 않습니다.

그저 저희의 이러한 어쩔 수 없었던 직업적 선택에 대해 약간이라도 불편하실 모든 분들에게 최소한의 양해를 구하고 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년 9월 11일,

영화사 미디어캐슬 과 '날씨의 아이' 배급마케팅 스태프 일동 올림

------------------------------------------------------------------------------

 

솔직히 이때까지만 해도, 이 입장문을 읽은 사람들 사이에서는 현 시국과 결부지어 나름대로 동정 여론은 형성됐던 걸로 기억합니다.

 

그런데 개봉 1주차도 안 돼서 그것도 이례적인 흥행을 거둔 전작에 비해 아주 낮은 성적을 거둔 원인이, 시국 탓이라니..

 

수입사 스스로 "결과를 떠나 이 영화가 현 시국의 어떤 화두로 각인되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라는 다짐은 이제 와서 온데간데 사라진 건가요?

 

그래도 나름 신카이 마코토 감독 특유의 힘이 있다고 믿었고, 직접 영등포까지 가서 영화를 본 33만명 중 1인으로서, 오늘 입장문은 그저 황당할 따름입니다.

추천인 27

  • 국화
    국화
  • chuchu
    chuchu
  • 샤를리즈테오도르
    샤를리즈테오도르
  • espresso
    espresso
  • raSpberRy
    raSpberRy
  • 독대
    독대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빛나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소보르
    소보르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어둠의다크
    어둠의다크
  • 샤프펜슬
    샤프펜슬
  • 윤하늘빛
    윤하늘빛
  •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 이마루
    이마루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카미유
    카미유
  • 셋져
    셋져
  • 바이코딘
    바이코딘
  • 송씨네
    송씨네
  • 지이나
    지이나
  • VISION
    VISION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0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1.04. 19:25
저때는 긍정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던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VISION 2019.11.04. 19:28
스스로가 스스로의 언행에 반하는 태도를 보여주네요...
댓글
3등 Kubrick 2019.11.04. 19:30
저도 이미 한 세번은 본 작품이고 실망을 한 부분도 있고 충분히 만족스러운 부분도 있었던 그런 영화로 각인될 것 같은데 개봉 일주일만에 저런 스탠스를 취하니까 먼가 극장가서 이미 본 관객들에 대한 배려를 잘 못느끼겠네요.... 평소 의견 피력은 하지 않는 스타일인데 이건 뭐랄까... 저 배급사에게 좀 실망스러운 부분이에요 :(
댓글
profile image
바이코딘 2019.11.04. 19:32
이때까지는 그래도 다들 이해하고 공감해주는 분위기였죠
오늘 입장문은 뭔...
댓글
profile image
지이나 2019.11.04. 19:34
저도 처음에 이 회사가 올린 이 입장문이 가장 먼저 생각나더라구요. 뭐가 진심인지 모르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팝콘왕 2019.11.04. 19:36
33만의 일인으로서 매우 힘빠지고 당황스러운 입장문인 것 같습니다ㅜㅜ
댓글
profile image
셋져 2019.11.04. 19:36
"이 영화가 지금의 사회상에 비추어 볼 때, 조금이라도 불편하게 느껴지신다면 얼마든지 질책해 주십시오."
영화보다 배급사가 오늘 올린 글이 불편하게 느껴져서 질책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카미유 2019.11.04. 19:37
이시국의 화두로 각인되고 싶지 않다고 했지만 스스로 이시국의 화두가 되어버렸네요 ㅋ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2019.11.04. 19:38
이 글 읽었던 기억 나네요. 익무에서도 응원하는 목소리가 많았죠. 근데 스스로 깎아먹다니... 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윤하늘빛 2019.11.04. 19:45
평 안좋아도 보러갈까? 했는데
오늘 입장문 보고
이 회사는 변하지 않았구나라고
생각드네요. 안보러가야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샤프펜슬 2019.11.04. 19:47
다시 읽으니까 소름돋네요. 분명 이때만 해도 어떠한 질책도 받겠다 해놓고선...;;;;;
댓글
랄라라랄 2019.11.04. 19:49
영화를 선택하고 안 하고 겸허히 받아들이신다면서 왜..?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19.11.04. 19:51
딱 이때까지는 진짜 좋았는데, 개봉한 지 며칠 안돼서 왜 성급한 입장문을 또 냈을까요 ㅠ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1.04. 20:19
허... 정말 말을 조심해야하는 구나 하는 생각만 드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솔방울 2019.11.04. 20:30
오늘 입장문은 진짜 악수였어요;
댓글
profile image
Vortex 2019.11.04. 20:39
저랬던 사람들이 왜.....
댓글
profile image
독대 2019.11.04. 20:52
참... 영화 배급하러 나올때마다 블루레이 발매할깨마다 굴직굴직 터트려 주는군요.
이러기도 쉽지 않은데...
역시 미캐가 미캐 했단 표현이 가장 알맞네요.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1.04. 20:53
이 글은 나름의 출사표 같았다고 생각해요. 그래서 반응도 괜찮았다고 보구요. 그런데 오늘 글은 영화의 장점만 알려도 부족한 시점에 정말 왜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2019.11.04. 20:56
영화를 영화로 봐달라는 거하고 흥행 안된 것을 시류탓하는 것하고는 의도가 다르죠..흥행 분석도 제대로 못하면서 관객을 욕하는 것 밖에 더되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raSpberRy 2019.11.04. 21:00

말은 주워담을 수 없겠죠 ㅎㅎㅎ

그냥 일동 묵념이나 하는 게 낫겠네요 

댓글
Legend_621 2019.11.04. 21:03
솔직히 너의 이름은때는 아니더라도 1주 지나기 전에 백만 갈줄 알았는데.....
댓글
profile image
모베쌍 2019.11.04. 21:32

베짱좋게 현시국에 개봉해놓고 흥행안되니 현시국 탓,앞뒤가 안맞네요.
뭐 불매 운동이라도 일어났음 몰라,미캐 불매하는 사람으로서 솔직히

고소합니다.너의 이름은때 얼마나 기세등등했었나요.

댓글
profile image
KENDRICK29 2019.11.04. 21:39
미캐가 미캐다운 미캐스러움을 했네요. 저도 처음 입장문보고 음...그렇군 왠일로 했는데 역시나 기대를 저버리지않네요
댓글
profile image
poky77 2019.11.04. 23:07
영화에 대한 애정보다는 전작에 대한 기대감에 못미쳐 실망한 모습으로 밖에 안보입니다.
댓글
extmovi3 2019.11.05. 04:21
정말 사심없이 재밌게 즐겼던 작품이고, 생각할 거리도, 여운도 많았던 애니인데... 배급사의 진심이 느껴져서 더 짠한...ㅠㅠ
댓글
profile image
국화 2019.11.05. 16:09
1절만 했으면 좋았을걸... 미캐가 왜 욕먹는지 이번에 알게되었네요. 불매하시는분들을 이해하게 되었..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6월 4일 좌석판매율 9 PS4™ 2시간 전00:04 866
best 6월 4일 박스오피스 (침입자 1위) 23 rbb 2시간 전00:00 1621
best 2020 칸 영화제 공식라인업 출연진,스틸사진,줄거리 정보 3편 2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3:13 816
best [콘크리트] 도서 인증샷 8 쥬쥬짱 3시간 전23:02 417
best 2020 칸영화제 공식 라인업 출연진,스틸사진, 줄거리 정보 1편 4 이나영인자기 3시간 전22:33 619
best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 4DX] 이건 정말 역대급이에요... 8 깨방정 3시간 전22:30 1270
best 익무인들은 어떻게 극장을 즐기고 있나요? 128 다크맨 1일 전22:19 5960
best '환상의' 마로나란 제목이 딱이네요!!! 근데 꽤 슬퍼요ㅠㅠ ... 12 빛나 4시간 전21:35 545
best 익무 시사)환상의 마로나-간단 후기(ft.만두) 32 소설가 4시간 전21:23 745
best 스압주의)어느덧 성인이된 유정양 5 mcu91 4시간 전21:09 1348
best 영화 불법다운한 사람의 sns 레전드.jpg 36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20:43 4773
best 데이빗 핀처 [조디악] CGV아트하우스 CAV 기획전 라인업 확정 47 rbb 5시간 전20:13 3268
best [로렌스 애니웨이 Laurence Anyways, 2012] IMDB 트리비아 (짧음) 1 바이코딘 5시간 전20:06 310
best '더 헌트' 토마스 빈터버그 감독 신작 [Another Round] 첫 ... 8 rbb 6시간 전20:03 936
best 깡 Official Remix 발매 19 에라이트 6시간 전19:18 2097
best 일본에서 뽑은 극장 영업 재개후 가장 보고싶은 영화... 13 이스케이프FZ 6시간 전19:14 1775
best [넷플릭스 설국열차] 3화 - 살인사건의 수사는 심화되고 2 해피페이스 7시간 전18:45 398
best 국어책에 8월의 크리스마스라는 영화가 있네요 9 고메나사이 7시간 전18:33 836
best 서울극장 은하계 특별전 무료관람 되네요 +팁 50 A380 7시간 전18:24 224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812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6 다크맨 18.06.19.15:52 359690
749430
image
밖에비온다 14분 전01:50 177
749429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6분 전01:48 193
749428
image
뉴타입이다 20분 전01:44 174
749427
image
이신헌 21분 전01:43 95
749426
image
이신헌 27분 전01:37 153
749425
image
NeoSun 31분 전01:33 138
749424
image
이신헌 32분 전01:32 66
749423
image
NeoSun 34분 전01:30 140
749422
image
얼죽아 44분 전01:20 376
749421
image
NeoSun 53분 전01:11 444
749420
image
moviedick 54분 전01:10 95
749419
image
gwajang 1시간 전01:01 533
749418
image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57 139
749417
image
INSSASSA 1시간 전00:53 1479
749416
image
쥬쥬짱 1시간 전00:53 95
749415
image
라차가 1시간 전00:51 184
749414
image
트로이카 1시간 전00:46 346
749413
image
ㅊㅇ 1시간 전00:43 466
749412
file
NeoSun 1시간 전00:42 182
749411
image
선통물천 1시간 전00:40 504
749410
image
루28 1시간 전00:39 245
749409
image
OOOOO 1시간 전00:38 180
749408
image
1집 1시간 전00:37 547
749407
image
고까루 1시간 전00:34 894
749406
image
LinusBlanket 1시간 전00:34 410
749405
image
PS4™ 1시간 전00:33 294
749404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1시간 전00:30 543
749403
image
봉트리에 1시간 전00:29 244
749402
image
필름사랑 1시간 전00:22 476
749401
image
Coming 1시간 전00:19 1132
749400
image
도나셰리던 1시간 전00:18 346
749399
image
밖에비온다 1시간 전00:09 273
749398
image
백택 2시간 전00:04 976
749397
image
PS4™ 2시간 전00:04 866
749396
image
데헤아 2시간 전00:03 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