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8
  • 쓰기
  • 검색

B영화의 위대한 거장전

golgo golgo
2865 0 8
7z5fvffkv.jpg 



5~60년대.. 할리우드와 영국의 B무비계를 대표했던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이들 거장 3인의 특별전이 4월9일부터 한달간.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열립니다.


관심 있는 분들은 보도자료 참고하세요..




할리우드의 어두운 그림자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 기간 : 2011년 4월 9일 (토) 5월 8일 (일)

■ 주최 :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

■ 후원 : 영화진흥위원회

■ 장소 : 시네마테크전용관 서울아트시네마 (종로3가역 낙원상가 4층)

■ 문의: 서울아트시네마 02-741-9782 www.cinematheque.seoul.kr

*관람료 : 일반 6,000원, 청소년 5,000원, 관객회원/노인/장애인 4,000원



Three Faces of the Bs:

Richard Fleischer, Roger Corman, Terence Fisher


(사)한국시네마테크협의회(대표 최정운 www.cinematheque.seoul.kr)는 4월 9일부터 5월 8일까지 한 달간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이란 제하로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이 세 감독의 대표적인 B영화들을 조명해보는 특별전을 개최한다. 상영작은 총 19편으로 리처드 플레이셔의 영화 9편, 로저 코먼의 영화 4편, 테렌스 피셔의 영화 6편을 소개한다. 특히 이번 영화제에서는 소위 말하는 B급 정서의 영화라기 보단 시스템적으로 규모의 경제에 맞게 제작된 저예산의 B영화들! 상영한다.


B영화는 1930~40년대 당시 관객 감소를 우려한 미국의 스튜디오들이 한 번에 두 편의 작품을 볼 수 있는 동시상영을 기획하면서 나온 용어다. 메이저에서 잘 나가는 감독과 배우를 고용해 만든 A영화와 상대적으로 예산이 적고 한물간 스타나 신인배우를 기용해 만든 마이너한 영화를 하나로 묶어 상영하게 된 것. 그래서인지 B영화는 졸속 제작한 작품이라는 인식을 관객들에게 심어 놓았다. 하지만 할리우드 스튜디오 시스템에 대한 독점금지법과 컬러영화에 대한 관객들의 선호로 인해 전통적인 개념의 B영화는 오래지 않아 사라졌다. 이러한 이유로 로저 코먼은 자신의 작품에 대해 B영화라고 소개하는 매스컴에 대해 강한 불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번에 상영하는 작품들은 이러한 전통적 개념의 B영화들이라 할 수 있다. 또한 이번에 소개하는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은 B영화에 대한 개념을 완전히 바꾸어놓은 감독들이다. 리처드 플레이셔와 로저 코먼과 테렌스 피셔는 영화 역사상 가장 오락적이면서 가장 막 나가는 영화를 만든 감독으로 유명하다. 저예산 졸속의 B급이 아닌 메이저에서 허용하지 않는 자유로운 상상력과 제작환경을 최대한 활용한 영화는 오랜 세월이 지난 지금도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열띤 환호를 받고 있다. 이들이 만든 영화는 각자의 개성도 뚜렷해서 B영화라는 범주로만 묶일 뿐 작품의 성격은 전혀 다른 방향을 향한다.


리처드 플레이셔는 서구사회의 이면을 건드린 테마로 주목 받았으며, 로저 코먼은 메이저에서 독립한 영화가 가져야 할 창조적인 연출과 손해 보지 않는 제작방식을 확립했다. 또한 테렌스 피셔는 익숙한 괴수물을 가져와 자극적인 소재와 충격적인 연출을 가해 독특한 영화적 기운을 창조하기도 했다. 이들이 후대에 미친 영향도 막대해서 리처드 플레이셔의 <닥터 두리틀>(1967) <레드 소냐>(1985) 등의 작품은 리메이크되어 큰 인기를 모으기도 했다. 로저 코먼의 경우, 그의 작품을 통해 영화를 배웠던 마틴 스콜세지,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잭 니콜슨 등이 할리우드를 대표하는 감독과 배우의 위치에 올랐으며, 미술과 세트가 돋보이는 테렌스 피셔 영화의 특징은 현대 공포물에서 지대한 영향을 미쳐 현대 공포물에 공통적으로 인용되는 요소가 되었다.


한편 이번 영화제에서는 가장 많은 상영작을 선보이게 된 리처드 플레이셔를 중심으로 이러한 B영화들이 현대영화사에 미친 영향력을 살펴볼 수 있는 강연도 마련한다. ‘B영화와 리처드 플레이셔’란 주제로 마련된 시네토크는 우리가 알고 있는 것보다 지평이 넓은 B영화의 위대함을 이해할 수 있는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영화제를 기획한 김성욱 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는 "이번 'B영화의 위대한 거장 3인전'은 각기 다른 개성과 색깔, 스타일을 지닌 감독들의 세계를 만나며 색다른 영화보기의 즐거움을 선사할 것"이라며 "주류 할리우드와는 다른 불순한 상상력으로 무장한 소위 B영화의 진가, 할리우드의 어두운 그림자를 확인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 말했다. 보다 상세한 작품 정보는 시네마테크 서울아트시네마 홈페이지 홈페이지(www.cinemathrque.seoul.kr)를 참고하면 되며, 지정 예매처에서 인터넷 예매도 가능하다. 문의는 741-9782.


★시네토크

4월 24일 (일) 15:30 <보스턴 교살자> 상영 후

'B영화와 리처드 플레이셔' - 김성욱(서울아트시네마 프로그램 디렉터)


*앞서 상영하는 작품을 보신 관객들에게 참여 우선권 제공, 자리가 남을 경우 선착순 참여 가능


▶▶ 감독소개

리처드 플레이셔 Richard Fleischer (1916~2006)

아버지가 애니메이터였던 리처드 플레이셔는 어려서부터 영화와 가까운 삶을 보냈다. 경력 역시 단편 애니메이션 감독으로 시작했는데 실사영화 데뷔는 1942년 RKO스튜디오에서 이뤄졌다. 단편과 다큐멘터리 위주로 작업하던 플레이셔는 1946년 필름느와르 <보디가드>로 첫 번째 장편영화를 만들었다. 1954년 디즈니에서 <해저 2만리>를 연출하며 대작영화에 능한 감독으로 알려졌고 <바디 캡슐 Fantastic Voyage>(1966) <코난2-디스트로이어>(1984)처럼 특수효과가 필요한 영화에서 장기를 발휘했다. 하지만 그의 영화의 진면목은 실제 사건을 모티브 삼은 <강박충동> <보스턴 교살자> 등과 같은 작품에서 위력을 발휘했다. 다큐멘터리 경력을 살린 사실적인 연출은 서구 사회의 도덕적 불안과 공포를 날카롭게 묘사했다고 평가된다. 2006년 잠을 자던 중 건강이 악화되어 89세 나이에 사망했다.


로저 코먼 Roger Corman (1926~ )

20세기 폭스사의 문서배달사원으로 영화계에 입문한 로저 코먼은 스토리 분석가 업무를 거쳐 직접 영화를 연출했다. 특히 <지상의 마지막 여인> <흡혈식물대소동> <X-레이맨> 등 당시 싸구려 취급을 받던 SF나 공포물을 만들면서 ‘B급영화의 제왕’이라는 호칭을 얻었다. 극도의 저예산과 1~2주에 불과한 제작기간의 한계를 즉흥의 아이디어로 극복한 것이 특징인데 이는 마틴 스콜세지, 피터 보그다노비치,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 몬티 헬먼 등의 감독들에게 지대한 영향을 미쳤다. 그는 50편이 넘는 작품을 만들었고 250편에 가까운 영화를 제작했으며 그 중 280편 넘게 수익을 남겼다. 조너선 드미는 “미국 영화계에서 가장 위대한 독립제작자였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다”라고 평가했고 그의 말처럼 로저 코먼은 2010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평생공로상을 수상했다. 지금도 활발히 영화를 제작 중에 있다.


테렌스 피셔 Terence Fisher (1904 ~ 1980)

15살부터 선원생활을 시작한 테렌스 피셔는 바다에 인생을 맡길 수 없다는 생각에 여러 가지 직업을 전전했다. 그러는 동안 영화에 재미를 느낀 그는 스물여섯이라는 늦은 나이에 셰퍼드스튜디오의 편집조수로 취직, 20년 가까이 편집기사로 근무했다. 테렌스 피셔의 연출 데뷔는 1947년, 마흔 셋의 나이에 이루어졌다. 코미디물이었던 <Colonel Bogey>은 별다른 주목을 끌지 못했고 다양한 B급 영화를 만들다 해머필름에서 <프랑켄슈타인의 저주>를 발표하며 비로소 재능을 꽃피웠다. 당시로서는 파격에 가까웠던 폭력 묘사, 특히 원색이 강조된 세트의 강렬함이 강한 인상을 남기면서 해머의 대표감독, 아니 공포영화의 거장으로 떠올랐다. 해머에서 영화를 만드는 동안 피터 쿠싱과 크리스토퍼 리는 그의 가장 훌륭한 협력자이었다. 피터 쿠싱과는 14편, 크리스토퍼 리와는 12편의 영화에서 감독과 배우로 만났다.


▶▶ 상영작 목록 (총19편)


-리처드 플레이셔 (9편)

해저 2만리 20,000 Leagues Under the Sea

1954 127min 미국 Color 35mm 전체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난폭한 토요일 Violent Saturday

1955 90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바이킹 The Vikings

1958 116min 미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강박충동 Compulsion

1959 103min 미국 B&W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보스턴 교살자 The Boston Strangler

1968 116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릴링턴 가의 살인 10 Rillington Place

1971 111min 영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라스트 런 The Last Run

1971 95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소일렌트 그린 Soylent Green

1973 97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두목은 죽었다 The Don is Dead

1973 115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리처드 플레이셔


-로저 코먼 (4편)

어셔가의 몰락 House of Usher

1960 79min 미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로저 코먼

바다에 출몰한 피조물 Creature from the Haunted Sea

1961 63min 미국 B&W 35mm 12세 관람가. 연출: 로저 코먼

저승과 진자 Pit and the Pendulum

1961 80min 미국 Color 35mm 15세 관람가, 연출: 로저 코먼

X-레이맨 X

1963 79min 미국 Color 35mm 18세 관람가, 연출: 로저 코먼


-테렌스 피셔 (6편)

프랑켄슈타인의 저주 The Curse of Frankenstein

1957 82min 영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드라큘라 Dracula

1958 82min 영국 Color 35mm 15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미이라의 복수 The Mummy

1959 88min 영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드라큘라의 신부들 The Brides of Dracula

1960 85min 영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늑대인간의 저주 The Curse of the Werewolf

1961 91min 영국 Color 35mm 12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지옥에서 온 프랑켄슈타인과 괴물 Frankenstein and the Monster from Hell

1974 99min 영국 Color 35mm 15세 관람가, 연출: 테렌스 피셔

golgo golgo
87 Lv. 3447017/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신고공유스크랩

댓글 8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1등

어흑.. 가고 싶지만 멀군요. ㅠㅠ
암튼 많은 분들 참여해서 좋은 시간 되시길..ㅋ

댓글
23:09
11.03.28.
profile image 3등
엄훠 이건 자주 가야해~
상영작 중 추천 받습니다 --;;;;
댓글
00:22
11.03.29.
LINK님 축하합니다.^^
LINK
익무포인트 팡팡!에 당첨되셨어 ㅋㅋ.
LINK님은 50포인트를 보너스로 낼롬 챙기셨습니다.
댓글
00:22
11.03.29.
profile image
오늘 팡팡이 팡팡 터지는 팡팡데이군요~
댓글
00:22
11.03.29.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로저 코먼 어셔가의 몰락, 저승과 진자.. 명작이고요.
테렌스 피셔 감독의 드라큘라는.. 지금 보기에 좀 쌈마이해도
크리스토퍼 리, 피터 쿠싱의 연기만으로도 볼만하죠.
플레이셔 감독의 소일렌트 그린은 보진 못했는데 괜찮은 영화라고 들었고요.

댓글
11:10
11.03.2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6일 전22:21 12390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21.01.13.19:41 17956
HOT [세자매] '안' 완벽한 가족(약스포) 4 하비에르 하비에르 1시간 전00:20 304
HOT 할리우드 배우들 옛사진 퀴즈 2탄 16 LifeonMars LifeonMars 1시간 전00:32 542
HOT 할리우드 스타들의 옛사진 퀴즈 (정답 공개) 14 LifeonMars LifeonMars 1시간 전00:05 476
HOT 1월 21일 박스오피스 5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1051
HOT 오늘 롯시 용산의 진상 30 타오르는뱃지의분노 타오르는뱃지의분노 2시간 전22:53 2907
HOT 소울 굿즈 소진 현황표 (CGV, 메가박스, 롯데시네마) : 01.21 23:00 기준 156 Holic Holic 1일 전19:05 16322
HOT 메가박스[ 게임, 스크린을 만나다] (a.k.a 아지트x...) 5 호두스 2시간 전22:50 1116
HOT 미 흑인영화 비평가협 - '미나리' 각본상, 여우 조연상 (14관왕) 6 goforto23 3시간 전22:32 1540
HOT 소울 남돌비 간단후기 (+ 몇시간의 사투끝에 얻은 수확물들) 9 FROZEN2 FROZEN2 3시간 전22:01 1059
HOT CGV강변 굿즈, 경품 현황(feat.소울/화양연화) 7 hiagain 3시간 전21:54 1498
HOT 제26회 뤼미에르 시상식 결과 6 얼죽아 얼죽아 4시간 전21:25 1230
HOT 태국만의 독특한 일본 애니 개봉 제목... 5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21:21 901
HOT 영화 배급사 대표님께 깜짝 선물 받았습니다. 25 요레 요레 4시간 전21:07 3519
HOT 롯데시네마 “신과함께 인과연”으로 “죄와벌” 아트카드도 받았어요! 10 갓파쿠 갓파쿠 5시간 전20:42 2262
HOT [세자매] 과자 두 개 획득 35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5시간 전20:37 1748
HOT 람보 영화카렌다 ( 1&2&3 ) 22 수연채연아빠 5시간 전20:35 873
HOT 원더우먼 틴케이스 찌꺼기 .. 죄송하다고 하시네요 14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5시간 전20:37 3471
891460
image
DELIGHT DELIGHT 12분 전01:33 215
891459
image
지식on 14분 전01:31 101
891458
normal
rookie1 27분 전01:18 342
891457
image
Cgv채굴왕 Cgv채굴왕 32분 전01:13 168
891456
image
아이언맨 아이언맨 39분 전01:06 858
891455
normal
무비로그 무비로그 41분 전01:04 390
891454
image
지식on 44분 전01:01 228
891453
normal
가모라 가모라 53분 전00:52 907
891452
image
골룸 골룸 54분 전00:51 967
891451
image
샌드맨33 58분 전00:47 257
891450
normal
옷또또 1시간 전00:39 614
891449
normal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1시간 전00:37 320
891448
normal
Coming Coming 1시간 전00:33 273
891447
image
LifeonMars LifeonMars 1시간 전00:32 542
891446
image
sayhoya sayhoya 1시간 전00:32 240
891445
normal
오늘도내일도 1시간 전00:32 919
891444
normal
쉬는날영화보기 1시간 전00:31 374
891443
image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29 235
891442
image
sinclair sinclair 1시간 전00:25 751
891441
image
레미제라드 1시간 전00:25 94
891440
image
하비에르 하비에르 1시간 전00:20 304
891439
normal
이쁘니여우 1시간 전00:18 106
891438
normal
다마가 1시간 전00:16 428
891437
normal
테리어 테리어 1시간 전00:13 1291
891436
normal
사냥할시간 사냥할시간 1시간 전00:12 118
891435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00:11 347
891434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1시간 전00:10 174
891433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1시간 전00:07 175
891432
image
또롱 1시간 전00:05 1332
891431
image
LifeonMars LifeonMars 1시간 전00:05 476
891430
image
TigerFur TigerFur 1시간 전00:04 108
891429
normal
국화 국화 1시간 전00:02 255
891428
image
A.B.Cinema A.B.Cinema 1시간 전00:02 532
891427
normal
하하하맨 하하하맨 1시간 전00:01 852
891426
image
paulhan paulhan 1시간 전00:00 10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