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저의 개인적인 2019년 남우주연상 후보들입니다.

제 기준에서 뽑아본 올해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남우주연상 후보들입니다.

 

 

movie_image.jpg

 

[사바하] - 박정민

 

이 작품에서 단연코 돋보였던 배우였습니다. 정체를 알 수 없으면서도 매혹되는 신비한 분위기를 만들어내고, 그 분위기로 거침없이 나아가는 연기가 인상적이었구요.

 

 

 

movie_image-2.jpg

 

[라스트 미션] - 클린트 이스트우드

 

‘노장의 위엄’ 이라고 할까요. 90에 가까운 연세임에도 불구하고 누구도 따라할 수 없는 삶의 모든것을 보여준 연기였습니다. 극 후반부의 차를 몰고가는 그 모습은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만 같습니다.

 

 

 

movie_image-3.jpg

 

[우상] - 설경구

 

[우상] 은 배우들의 서늘한 연기가 일품인 작품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설경구는 묵직한 목소리부터 신선한 비주얼, 행동 하나하나 내면의 어둡고 깊은 곳에서 우러나오는듯한 섬세함으로 중무장한 모습이었습니다.

 

 

 

movie_image-4.jpg

 

[기생충] - 최우식

 

저는 이번 [기생충] 에서 최우식이 가장 인상적이었네요. 스토리를 우직하게 주도하며 이끌고 나가는 모습과 후반으로 갈수록 드러나는 색다른 모습에 감탄하게 되었습니다.

 

 

 

movie_image-5.jpg

 

[로켓맨] - 태런 에저튼

 

화려한 이면 뒤에 가려진 고독한 빈자리를 채우고자 하는 욕망, 슬픔, 참회가 느껴졌던 연기였습니다. 자신을 불사를 의지로 ‘엘튼 존’ 을 그려낸 태런 에저튼에 그저 넋 놓고 바라보게 되네요.

 

 

 

movie_image-6.jpg

 

[존 윅 3: 파라벨룸] - 키아누 리브스

 

섬세한 연기까진 아니지만 이 작품에서 보여준 키아누 리브스의 액션 투혼은 극찬받아 마땅하다 생각합니다. 한 순간 한 순간 비범한 액션과 함께 개고생(...)하며 날아다니는 키아누 리브스의 투혼은 인류무형문화재급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movie_image-7.jpg

 

[애드 아스트라] - 브래드 피트

 

우주만큼 광활하면서도 칠흑같이 어두운 내면 그 자체를 보여준 연기였습니다. 여기에 감독의 거침없이 내면 깊은 곳으로 파고드는 연출이 시너지를 일으켜 아마 제 생각에 가장 유력한 후보 중 하나가 될 듯 싶습니다.

 

 

 

movie_image-8.jpg

 

[조커] - 호아킨 피닉스

 

어쩌면 이 부문의 최강자라 할 수 있겠네요. 이건 뭐... 말이 필요 없을 정도죠. 호아킨 피닉스의 조커는 영화와 현실의 경계를 무너뜨리기 직전까지 만든 무시무시한 파괴력의 소유자입니다.

 

 

 

movie_image-9.jpg

 

[날씨의 아이] - 다이고 코타로

 

많이 의아해하시겠지만 다이고 코타로 또한 제가 고른 남우주연상 후보 중 하나입니다. [봉오동 전투] 에서 인상 깊은 연기로 저를 사로잡았는데, 그 전에 [날씨의 아이]로 저를 사로잡았습니다. 자신만의 운명을 개척해나가는 순수함 그 자체의 소년의 모습과 절정으로 치닫는 감정의 표현은 과연 일본의 차세대 배우라 불릴 자격이 충분합니다.

 

 

 

이상 지금까지 제 기준에서 뽑은 2019년의 남우주연상 후보들이었습니다.

추천인 10

  • 현성
    현성
  • 가니
    가니
  • 라이트맨
    라이트맨
  • 알모도바르
    알모도바르
  • Mark
    Mark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이마루
    이마루
  • nono
    nono

  • 똑태
  • golgo
    golgo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25 Lv. 66109/69840P

이별의 빠르기에 얼굴을 들고

언젠가 결국 밤이 밝아오면

이제 눈을 떠 줘. 봐 줘.

잠에서 덜 깬 모습의 너를 몇 번이고 그리고 있으니까.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3. 18:55
다이고 코타로는 전문 성우 해도 되겠더라고요.^^
댓글
2등 똑태 2019.10.13. 19:30
저두 태런 에저튼 연기 진짜 좋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nono 2019.10.13. 19:43
여기 나온 후보 중에서 고르면 국내는 박정민, 최우식 / 해외는 테런 에저튼, 호아킨 피닉스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차태식 2019.10.13. 19:48
와킨피닉스 내년엔 꼭 미소 짓기를 기대해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마루 2019.10.13. 19:54
호아킨피닉스에게 한표를 ㅎㅎ
댓글
profile image
Mark 2019.10.13. 20:31
저도 호아킨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0.13. 20:35
최근에 본 호아킨 피닉스가 인상적으로 느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알모도바르 2019.10.13. 20:46

저도 태런 에저튼, 호아킨 피닉스 연기가 젤 좋았네요. 호아킨은 예전부터 좋아했고, 태런 에저튼은 왜 인기있나 전혀 이해 못했는데, [로켓맨] 땜에 사람 다시 봤네요;; OST 아직도 들어요🥺

국내 젊은 배우 중에 박정민, 성유빈(살아남은 아이)이 연기 젤 잘하더라고요. 박정민 필모만 잘 만나면 빵 뜰텐데, 언제 홈런 날리길 기원해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가니 2019.10.13. 22:38
제목보고 한국배우들 생각해서
최우식 있지않을까? 싶었는데 있네요!!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현성 2019.10.14. 05:33

키아누리브스는 연륜에 비하면 상복이 없네요. 뭐 그런거 신경도 안쓰는 배우여서 더 안타깝기도 하구요. 

댓글
profile image
씬레드 2019.10.16. 20:58
전 국내배우는 최우식, 해외배우는 브래드 피트와 이스트우드가 가장 좋았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콜드 워] IMDB 트리비아 (스포일러) 6 바이코딘 43분 전09:37 277
best 11월 23일 (토) 넷플릭스 업데이트 작품들 (짧음 주의) 2 (´・ω・`) 50분 전09:30 472
best [데드풀] 팀 밀러, "속편에서 하차한 것은 라이언 레이놀즈와의 ... 8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44 1986
best 청룡영화제, 사회자 김혜수 배우의 수상자를 향한 아름다운 멘트 9 Roopretelcham 1시간 전08:43 1029
best [터미네이터 다크 페이트] 밀러 감독 - 영화 폭망 충격...카메론과 작... 20 JL 2시간 전08:06 4022
best 디즈니 - 2019년 북미 30억불 흥행..역대 3번째 4 JL 2시간 전07:48 836
best 백두산은 아직 CG 제작중인가보네요 10 fuzoo111 2시간 전07:38 1652
best 이번에도 역시 혼자 화이팅 안하는 하정우 ㅋㅋㅋ 9 leodip19 2시간 전07:32 1510
best [배트맨] 존 터투로 - 갱 두목 팔콘역으로 출연 확정 1 JL 3시간 전07:19 832
best [조커] 필립스 감독의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반응 4 JL 3시간 전06:50 1064
best 데이미언 셔젤 넷플릭스 드라마 [디 에디] 첫 스틸 3종 공개 4 머핀 3시간 전06:30 751
best <보헤미안 랩소디> 프로듀서, 마이클 잭슨 전기영화 제작 예정 8 머핀 5시간 전05:07 788
best [심판] IMDB 트리비아 (스포, 매우 짧음주의) 2 바이코딘 9시간 전00:30 32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7 다크맨 18.06.19.15:52 265419
672376
image
다크맨 1분 전10:19 11
672375
image
geondalba 1분 전10:19 10
672374
image
Roopretelcham 1분 전10:19 26
672373
image
맛난거 8분 전10:12 136
672372
image
큰레드 9분 전10:11 158
672371
image
홀리저스 10분 전10:10 118
672370
image
박엔스터 16분 전10:04 238
672369
image
Roopretelcham 21분 전09:59 241
672368
image
제엠 22분 전09:58 211
672367
image
바이코딘 43분 전09:37 277
672366
image
(´・ω・`) 50분 전09:30 472
672365
image
Supervicon 57분 전09:23 488
672364
image
이나영인자기 59분 전09:21 298
672363
image
Roopretelcham 1시간 전09:09 205
672362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9:09 419
672361
image
NeoSun 1시간 전09:04 202
672360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59 100
672359
image
Roopretelcham 1시간 전08:50 699
672358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8:44 1986
672357
image
Roopretelcham 1시간 전08:43 1029
672356
image
이디스 1시간 전08:36 251
672355
image
포인트팡팡녀 1시간 전08:34 1042
672354
image
Quril 1시간 전08:28 169
672353
image
이끌림 1시간 전08:21 408
672352
image
Quril 2시간 전08:17 280
672351
image
Lyonell 2시간 전08:16 270
672350
image
JL 2시간 전08:06 4022
672349
image
JL 2시간 전07:50 587
672348
image
JL 2시간 전07:48 836
672347
image
해오평석 2시간 전07:47 712
672346
image
fuzoo111 2시간 전07:38 1652
672345
image
leodip19 2시간 전07:32 1510
672344
image
월계수 2시간 전07:21 739
672343
image
JL 3시간 전07:19 832
672342
image
JL 3시간 전07:16 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