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홍콩에서 영화보기(feat. IMAX)

 

 *제가 있던 2013년까지의 경험을 바탕으로 작성되었으므로, 최신 상영관에 대한 정보는 아래 소개하는 홍콩의 상영관 체인들 홈페이지를 참고하시는것이 훨씬 정확함을 미리 말씀드립니다.

 

 

 제가 한창 영화에 빠져 살았던 80년대 중후반 ~ 90년대 중후반 사이에는 홍콩의 영화들이 국내에서 상당한 인기를 끌었습니다. 특히 70년대 초반에도 당시 홍콩뿐만 아니라 아시아와 전세계를 강타했던 브루스 리 신드롬은 유명했는데요. 정작 우리나라에선 그때 외팔이 검객 왕우의 영화들이 인기를 끌고 있었다는군요. 왜냐하면 이소룡의 영화는, 그가 사망한 이후인 1973년에야 비로소 개봉되었기 때문입니다.

 

 1973년 개봉한 '정무문'은 불과 그의 사망 후 일주일만에 수입되어 개봉하였으며, 엄청난 흥행을 기록했답니다. 물론 그의 사망소식이 외신을 타고 알려지긴 했지만, 영화가 개봉하기 전이라 매우 단신으로 처리했다는군요(...)

 

 이소룡 이후로 홍콩 무협영화들은 우리나라에서 큰 인기를 끌었고, 성룡의 취권이 70년대 흥행 및 인기 외화 1위를 차지했었다니, 정말 엄청난 인기였음을 증명합니다. 80년대에도 성룡의 코믹 무협과 액션, 그리고 영웅본색과 함께 터져나온 홍콩 느와르 장르가 90년대까지 계속 높은 인기를 유지했었죠. 비록 홍콩 반환 이후, 많은 배우들과 제작자들이 홍콩을 등지면서 그 맥이 끊겼지만 말입니다.

 

 홍콩의 영화 역사에 대해서는 나중에 더 자세히 글을 쓸 예정이니 이만 줄이고요. 먼저 우리나라의 CGV나 메가박스, 롯데시네마처럼 홍콩의 유명 극장 체인을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홍콩의 메이저 극장 체인은 다음과 같습니다.

 

-UA 시네마

-BROADWAY 서킷

-골든 하베스트

-AMC 시네마

-MCL 시네마 

 

이렇게 크게 다섯개 정도를 꼽을수 있는데요. 우리나라의 특별관처럼 이들 극장 체인에도 다양한 특별관들이 있으며, 당연히 특별관에 따라 티켓 가격은 다릅니다. 

 

1.jpg

 (센트럴의 대표적인 대형 상영관, 엠페러 시네마의 아맥관입니다)

 

예를 들어서 제가 가장 자주 다녔던 극장인 찜사초이 역 3분 거리의 아이스퀘어(침사추이역 출구와 이어짐)에 있는 UA 시네마 아이맥스관을 예매하는법을 살펴보면요.

 

2.jpg

 

위 스크린샷처럼 영화를 정하고->상영관을 정하고->날짜와 시간을 정합니다. 그리고 티켓팅을 누르면,

우리나라의 좌석선택 화면과 비슷한 화면이 뜨고, 자리를 지정하고 결재를 하면 예매가 완료됩니다. 참고로 만약 홍콩에서 영화를 보실 분들은, 출국 전날 미리 자신의 카드로 예매를 하고 가셔도 됩니다. 다만 발권에 동일한 카드가 필요하므로, 반드시 자신의 주 이용 카드로 예매하시기 바랍니다.

 

 날짜와 시간을 정할때 옆에 티켓 가격이 뜨는데요. 오전 시간에는 HKD 150$을 받는군요. 약 이만원 정도의 가격인데요. 우리나라와 크게 차이는 없습니다. 다만 시간표가 매일 바뀌고 상영 방식도 동일한 관에서 2D와 3D가 수시로 바뀌니 미리 확인이 필수인데요. 퇴근 후 프라임 타임에는 190$의 만만치 않은 가격이 책정되어 있네요.

 

 티켓 할인은 몇가지 방법이 있는데요. 일단 조조는 무조건 최대 할인입니다. 그리고 오전 할인이 있고, 퇴근 시간인 저녁 6시 이전 할인이 있습니다. 학생과 아동, 시니어 할인이 있으며, 극장 체인의 회원일 경우 10% 정도의 할인이 있습니다. 극장에 따라 다르지만, 몇몇 카드제휴(홍콩 이외 해외 카드도 가능합니다)로 결재하면 역시 10% 정도 할인이 됩니다. 지정석이며, 관크는... 관객수에 비례합니다.

 

3.jpg

 (I-SQUARE 아이맥스관)

 

 제가 가장 자주 찾았던 상영관인 찜사초이 아이스퀘어 UA 시네마의 아이맥스관입니다. 보시다시피 그리 크지 않은 사이즈를 자랑하는데요. 제가 가본 우리나라의 상영관 중에는, 영통 MX관보다 약간 작은 규모가 아닐까 싶네요. 시설은 깨끗한 편이며, 직원들은 영어가 잘 통합니다. 다만 미리 예매를 해서 따로 발권을 권합니다. 왜냐하면 저녁시간 사람이 몰릴때는 일 처리 속도가 우리나라 사람들보다 많이 느리기 때문에, 상영시간 전에 발권을 해주지만 여유시간이 대폭 줄어들 가능성이 높습니다.

 

4.jpg

 (센트럴에 있는 평균적으로 제일 가격이 비싼 상영관, 엠페러 시네마입니다.)

 

 주로 홍콩섬에 있는 상영관들이 더 깨끗하고 가격도 비싸지만, 제가 추천하는 곳은 홍콩 공항에 있는 아이맥스관과, 찜사초이 아이스퀘어의 아맥관과, 홍콩 최고층 빌딩이 있는 엘리먼츠 몰의 더 그랜드 시네마가 좋더군요. 홍콩에서 외화를 보면 영어/북경어 자막이 나오는데요. 외국 관객들의 불평이 재미있습니다. 

 

 '왜 홍콩인들은 저런 쓰레기같은 중문 자막으로 영화를 봐야 하는거지?' 같은 반응이 많은데요. 홍콩 역시 번역가들에게 충분한 시간과 예산을 투자하지 못한다고 하네요. 하긴 웬만한 헐리웃 영화 정도는, 굳이 자막이 필요 없는 수준의 관객이 많은것도 약간의 이유가 되겠군요.

 

5.jpg

 (이곳이 홍콩 내에서 제일 비싼 상영관입니다. 리클라이너석과 다이닝 서비스가 제공됩니다. 가격은...최대 285HKD(!!) 입니다)

 

 웬지 남의 나라 이야기만은 아닌듯 하여 씁쓸하지만, 700만 인구의 홍콩과 비교할수 없는 큰 시장을 가진 우리나라에서도 오역가가 버젓이 이름을 숨기고(?) 일감을 따내는걸 보면, 외국 영화사들도 다 현지화를 거치는건 마찬가지인가 봅니다.

 

 영화관의 스낵류는 가격과 종류가 천차만별이지만, 종류는 우리나라가 압도적으로 다양하고요. 가격은 홍콩이 좀더 저렴했습니다. 그리고 많이 달라면 넘치게(?) 주니 식전에 영화를 보셔야 하는 분은 참고하세요. 그리고 여름 성수기에 가나 겨울에 가나 상영관의 냉방이 무시무시한 수준이니, 여름이라도 극장에 가실때는 가벼운 겉옷이 있으면 좋습니다. 극장에 있다가 밖으로 나오면 습식 사우나탕의 문을 연 느낌을 생생하게 받을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추천인 7

  • 쥬쥬짱
    쥬쥬짱
  • 송씨네
    송씨네

  • 존맥클레인
  • 타누키
    타누키
  • SYSTEMATIC
    SYSTEMATIC
  • raSpberRy
    raSpberRy
  • 이스케이프FZ
    이스케이프FZ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이스케이프FZ 2019.11.22. 18:00
중문 자막이 얼마나 쓰레기길래 저런 말이 나오는거죠...?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39
이스케이프FZ
저도 중문 자막을 거의 해석하진 못하지만, 우리나라 오역가와 큰 차이가 없는가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raSpberRy 2019.11.22. 18:30

그나마 다행인 게 홍콩은 영문 자막도 있지 말입니다

물론 비 영어권 영화에 한해서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40
raSpberRy
홍콩에서 한국영화를 보면 최소 3개 국어가 보이죠. ㅋㅋ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19.11.22. 18:40
자막이 어떻길래.. 안타깝네요.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42
golgo
사실 홍콩 영화시장 자체가 그리 크지 않은 점도 있고요. 홍콩인들에게 웬만한 외화는 자막 안보고 이해 가능할 정도의 영어수준이 되는점도 이유가 되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42
SYSTEMATIC
그래도 다들 잘 봅니다. 특히 최근에는 본토 이민자가 워낙 많아서 북경어로 나오는 영화도 많아진걸로 압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43
타누키
광동어와 북경어는 발음도 단어도 심지어 성조와 글자도 차이가 많이 납니다. 서로 못알아들어요.
댓글
profile image
다이몬 작성자 2019.11.23. 05:43
존맥클레인
읽어주셔서 제가 더 고맙습니다(__)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1 키노맨 52분 전15:21 231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4 쿨스 53분 전15:20 174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들,논란,기대 17 닭한마리 1시간 전14:49 903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4 션님 1시간 전14:34 255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20 fayeyes 1시간 전14:16 1548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20 애플민트T 1시간 전14:15 1516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5 deckle 2시간 전13:45 1444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0 Roopretelcham 2시간 전13:37 1478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2시간 전13:31 625
best 개인적으로 인상깊었던 올해의 영화연기 BEST 10 21 스페이드 3시간 전12:44 1708
best [기생충] 뉴욕 GV 시사회 현장 (봉감독, 송강호) 3 JL 3시간 전12:40 1524
best [ 블랙위도우 ] 티저 예고편 해외 팬 반응.txt 3 fynn 3시간 전12:30 1541
best 영화 블랙위도우에서 나오는 빌런 태스크마스터 그는 누구인가? 10 푸른미르 4시간 전11:27 1760
best '기생충' 새 오스카 캠페인 포스터 15 (´・ω・`) 4시간 전11:21 2564
best 용산 IMAX 스크린 네모 점들에 관하여 14 Kind 5시간 전11:03 2753
best 모두가 본 나쁜 공포영화 속편 Top 10 16 바이코딘 5시간 전10:58 1963
best [파비안느에 관한 진실] 1만 관객 돌파 16 JL 5시간 전10:35 1232
best '포드 V 페라리' 한화팬(?) 켄 마일스가 부르는 노래 15 golgo 5시간 전10:34 1599
best 봉감독 출연 ‘Jimmy Fallon Show’ 진행자는 BTS의 친구 5 소소양 5시간 전10:14 2265
best [아내를 죽였다] 언론 시사회 반응 32 Gato 6시간 전10:00 3933
best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 - 스틸북 한정판 렌티큘러 풀슬립 B1 오픈케이스 5 삼대독자 6시간 전10:00 922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4 다크맨 18.06.19.15:52 283503
678399
image
모베쌍 4분 전16:09 65
678398
image
슬옹am 5분 전16:08 116
678397
image
NeoSun 6분 전16:07 103
678396
image
차도쿄 7분 전16:06 63
678395
image
A380 8분 전16:05 68
678394
image
JL 8분 전16:05 69
678393
image
차가운핫초코 13분 전16:00 189
678392
image
JL 16분 전15:57 531
678391
image
멜랑콜리아 30분 전15:43 223
678390
image
머핀 32분 전15:41 249
678389
image
머핀 44분 전15:29 185
678388
image
키노맨 52분 전15:21 231
678387
image
쿨스 53분 전15:20 174
678386
image
여자친구 1시간 전15:10 178
678385
image
나이쓰뽀나리 1시간 전15:07 322
678384
image
NeoSun 1시간 전15:05 267
678383
image
fayeyes 1시간 전14:57 202
678382
image
왓더헬로 1시간 전14:52 273
678381
image
닭한마리 1시간 전14:49 903
678380
image
푸루스 1시간 전14:49 655
678379
image
루니엘 1시간 전14:49 201
678378
image
KYND 1시간 전14:47 468
678377
image
션님 1시간 전14:34 255
678376
image
최야2 1시간 전14:34 315
678375
image
어등용문 1시간 전14:33 447
678374
image
하루새 1시간 전14:33 156
678373
image
키노맨 1시간 전14:32 129
678372
image
푸루스 1시간 전14:27 1373
678371
image
푸루스 1시간 전14:18 512
678370
image
소울메이트 1시간 전14:17 215
678369
image
fayeyes 1시간 전14:16 1548
678368
image
푸루스 1시간 전14:15 781
678367
image
애플민트T 1시간 전14:15 1516
678366
image
집에서만보다가 2시간 전14:13 328
678365
image
찰라찰라 2시간 전14:08 3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