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캐롤> 이동진 GV 정리 - 1부 (링크 추가)

 

* 라이브 톡 전문을 담아낸 거에 대한 저작권 문제가 언급되었는데

이 부분은 이동진 평론가, CGV 쪽에 모두 확인하였습니다. 참고 부탁드립니다. ^^

 

 

GV 정리 글에 앞서서...

 

이동진 평론가가 정말로 좋게  작품인지 분량이 워낙 많네요.

오해가 없도록 최대한 깔끔하게 정리중인데 양이 너무 많아 2부로 나눠서 올리려고 합니다. ㅜㅜ 다시 검토도 해봐야 할 것 같고...

개인적으로 감독부터 시작해 배우전작멜로의 역사까지... 많은 부분을 다뤄주셔서 너무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특히 제가 멜로 영화에 엄청 취약한지라...   참여해 보지 않은 GV 형태 프로그램  가장 좋았어요.

 

<캐롤>에만 집중해서 정리해보려고도 했는데 서로가 너무 많이 엮여 있고  유익해서 그냥 통으로 정리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상황 상 일부분만 올리는 것도 어떤 부분에서 오해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최대한 다 담아내기로 마음 먹었어요.

 

정리 과정에서 제가 깔끔하게 문장화생략시킨 부분들이 있는데... 최대한 오해하지 않도록 노력해 보았습니다.

혹시 틀렸거나 애매하신 부분들은 말씀해주시면 녹취록 다시 들으면서 수정할테니 언제든지 댓글로 말씀해 주세요. ^^

 

1) 잘 안들리는 부분은  안들렸다고 본문에  써두었습니다. (OOO 표시)

2) (웃음)은 실제로 관객들이 많이 웃은 상황입니다.

3) (웃음) 외에 (여기 안에 들어간 글)은 정보글이거나 저의 사족, 혹은 1)에 대한 제 코멘트입니다. 

3) 중간에 소제목으로 굵은 글씨로 추가한 것은 제가 쓰면서 가독성 좋으시라고 추가한 소제목이지 실제 GV 내용과는 상관 없어요. 참고 부탁드려요.

4) 글은 시간 순서입니다. 진행 한 그대로 받아 적었어요.

 

 

 

 

 

 가지 불안감으로 인해 약간의 사족을 드리자면...

 

트위터 사건 히스토리는 모릅니다. '하필'이라는 부사가 문제가 되었다고만 알고 있습니다 외엔 아는게 없어요... -_-;

해당 상황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은 있으나 그런 부분이  녹취록에 반영 되지는 않았습니다그대로 쓰면서 정리만 했기 때문에...

# 제 GV 참여 의도는 영화 보는 견문이 좁아 도움을 얻고자 참여하는 의도입니다. 일반 큐레이터 상영도 자주 봅니다.

# 제 개인적 리뷰는 http://extmovie.maxmovie.com/xe/9952786 참고해 주세요.

 

 

 

 

 

 

 

 

 

 

<캐롤> 이동진 GV 정리 - 1부

 

 

 

 

 

초반 - 감독/배우

<캐롤> 대해서는 말할 것도 없이 정말 좋은 영화라는 생각이 든다무엇보다 아름다운 영화다평론가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들은 이런 영화를 말하기가  힘들다오히려 <버드맨 >같은 영화는 말하기 쉽다기술적으로여기서 말하는건 영화의 기술이 아닌 말하는 기술을 의미한다. <캐롤> 아름답고감동을 주고 영화적으로도 너무 뛰어난 작품이라 보는 순간 1월의 라이브 톡으로 고르면 되겠다고 마음먹고 기쁘게 고른 케이스다의욕이 앞서 134장이나 준비해왔다. (웃음)

 

 영화는 무엇보다 아름다워서 좋다 아름다움이 단순 영상이 예쁘다배우가 예쁘다 이런 차원을 떠나서... '대체 영화가 구현할  있는 미라는 것이 무엇인가?' 라는 측면에서 넓은 의미에서 아름답다는 생각이 든다 아름다움 영화를 보고 우리가 느낀 것이 과연 어디에서 왔는가에 대해서물론 말로  설명할  없지만 최대한 설명해 보겠다.

 

 

 

토드 헤인즈

개인적으로 토드 헤인즈를 좋아하게   90년대 깐느 영화제에 가서 <벨벳 골드마인> 봤을 때다물론  이전 두편의 작품도 좋았지만 <벨벳 골드마인> 깐느에서 봤을  완전히 몰입되었고, <캐롤> 나오기 전에는 가장 좋아했던 작품이 <벨벳 골드마인>이었다토드 헤인즈는 당대에 가장 훌륭한 미국 감독들   명인데단점은 과작이다영화를   안만들었다. 90년대 초반에 처음 만든 영화가 <포이즌>으로퀴어 시네마의 역사에 대해 이야기하면 전설적으로 나오는 작품  하나이다이것에 대해 잡지사들이 90년대 초중반에 기획 기사를 많이 썼는데그러면 항상 빼놓지 않고 퀴어 시네마의 전위처럼 이야기하던 사람이 토드 헤인즈나요즘은 이야기  하지 않지만 OOO. (이름이 안들려요.)

 

 당시에는 상대적으로 저예산 영화실험적 영화예술 영화를 극장에서 보는 환경이 갖춰져 있지 않아서 대학가 같은 곳에서 <포이즌> 기획전 형식으로 많이 상영했었다. <포이즌> 실험작이면서 기존 동성애 영화들이 다루는 방식과는 다른(토드 헤인즈가 커밍아웃한 동성애자 감독이다.), 형식적으로나 내용적으로나 자의식이 들어간 3부작 작품이며 당시에는 여러가지 의미에서 충격적인 작품이었다두번재 작품은 <세이프>라는 영화가 있었고세번째가 <벨벳 골드마인>이다 영화는 굉장히 훌륭한 음악 영화다.

네번째 영화가 < 프롬 헤븐>이다. <캐롤>하고도 약간의 연관성이 있는데 영화 역시 1950년대를 다룬 멜로 장르의 영화라고   있다 번째 영화였던 <세이프> 주인공도 줄리안 무어였는데그녀가 토드 헤인즈와 다시 힘을 합쳐서 만든 영화로잠시 후에  이야기하기로 하겠다.

 

그리고 나서 가장 최근작이 무려 7년전 작품인 <아임  데어>. <캐롤> 사실 어려운 느낌이 없는 드라마 위주의 영화인데, <아임  데어같은  보게 되면 정말 이상한 형식 실험 같은 것들이 들어있다 딜런이라는미국  역사에 나오는 거인의 이야기를 다루는데 희대의 방법을 쓴다 딜런을 여섯 명의 배우들이 연기 하는 것이다 영화 속에서 가장 흥미로운 것은  딜런을 연기하는 사람 중에 흑인도 있고심지어 케이트 블란쳇도 나온다아마  작품에서 토드 헤인즈와  인연을 맺은  같다우리는  딜런을  안다고 생각하지만인물들을 분열적으로 쓰는 캐스팅을 통해서 사실 그는 거기에 없었다 라고 말하는 희대의 전기 영화다인물을 그리면 그릴 수록 자취를 지워 나가는굉장히 독특한 실험적인 방법으로 나온 작품이다.

 

아마 올해도 아카데미 시상식 해설을 하게   같다매년 여덟 편이나 아홉  정도를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로 노미네이션 발표를 하고 있는데 주전에 발표된 거에 따르면 올해는 8편이다물론  8  훌륭하고 좋은 작품이긴한데작년 최고의 영화라고 말해도 이의를 제기하기 힘들 정도로 이렇게 뛰어난 완성도를 지닌 <캐롤> 작품상 후보에까지 안넣었다는 것은 개인적으로 넌센스인  같다올해는 인종 차별로도 구설수에 오르고 있는데그런  뿐만 아니라 얼마나 영화들을 고르는 시선들이 좁고 낡은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가 아닌가 싶다캐롤이 작품상 후보에 빠진 것은 스캔들이라고 생각한다.

 

 

 

케이트 블란쳇

이제  두 배우에 대해 이야기하려 한다 배우는 누가  훌륭하다고 말할  없을 정도로 너무나 인상적이다먼저 케이트 블란쳇에 대해서우리가 할리우드 여배우를 생각할  가장 먼저 떠오르는 배우들   명이다원래는 호주 출신인데 그녀가 국제적으로 명성을 얻게   엘리자베스 정도가 아니었나 싶다 때부터 지금까지 아카데미 모두 여섯  연기상 후보가 되었다그리고 재작년 <블루 재스민>으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전에 <에비에이터> 여우조연상도 받았다거기서 디카프리오와 함께... 이름을 거론할 때마다 눈물이 앞을 가리는데(웃음 좋은 소식이 있겠지 싶다케이트 블란쳇이 <블루 재스민>으로 대표 되기도 하는데  외에도 좋은 영화가 많다. <골든 에이지>, <아임  데어.

 

 

 

루니 마라

(<밀레니엄 : 여자를 증오한 남자들> 루니 마라 사진 영화를 보신 분은 아마  모습을 잊지 못할 것이다. (웃음) <캐롤이전에 루니 마라가 나온 작품  가장 인상적인 작품일 것이다원작 소설에서도 가장 인상적인 캐릭터인 리스베트 살린데르 역을 맡았는데봐도 루니 마라인지  모르겠다 이전에는  아시다시피 <소셜 네트워크 장면에서 중요한 인물로 등장 했었고 후에는 <그녀>에서 루니 마라를 인상 깊게 기억하는 분들도 있을 것이다.

 

 

 

영화 제작 히스토리

미아 와시코스브카 사진인데원래 미아 와시코스브카가 테레즈 역을 하도록 되어 있었다고 한다애초에  영화의 역사가 길다이렇게 만들어지기 위해 20여년을 기다려야 했던 영화인데 기간 중에 원래 감독도 토드 헤인즈가 아니라  크로울리 감독이었다이번에 아카데미에 오른 <브루클린>이라는 영화를 만든 감독이다 감독이 하도록 되어 있었고 때의  주인공은 케이트 블란쳇과 미아 와시코스브카였다미아 와시코브스카도 연기를 잘하는데아마 그녀가 했다면 온순한 느낌이   들었을  같기도 하고역시 훌륭한 작품이 나왔을  같다차일피일 미뤄지는 과정에서 스케줄 문제로 감독과 배우가 바뀌게 되었고영국에서 개발된 기획인데 영국의 제작사가 미국의 두번째 감독으로 토드 헤인즈를 컨텍해서 만들게  영화가 지금의 <캐롤>이다얼핏 보면 토드 헤인즈가 각색부터 시작해서 기획까지 모든  했다고 해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로 토드 헤인즈의 이력에서 자연스러운 영화인데그럼에도 불구하고  영화에서는 고용된 감독이다각본도 토드 헤인즈가 쓰지 않았다물론 부분적인 수정은 거쳤겠지만.

 

영화의 순서대로 영화를 찍지 않는다는 것은  아실텐데하필이면  배우가 같이 나오는 최초의 OOO 찍을 때가  촬영이었다고 한다. (이게 섹스신으로 들렸다 안들렸다 하는데... 다음 본문  맞지 않을까 싶어요.) 배우들 입장에서는 예열이  되고 인물 몰입도 덜한데 굉장히 강렬한 장면을 찍어야 하는 상황이었다리허설을 많이 했다고 하는데 리허설 과정에서 감독은 대사를 많이 들어내는 목적도 가졌다고 한다리허설을 하면서 ' 대사는 불필요 하잖아싶은 것들은 배우들과 논의하면서 현장에서도 줄여나가는 식으로 작업했다그래서 영화에서도 이런 함축적인 부분들이 등장하기도 한다.

 

 

 

원작 히스토리

패트리샤 하이스미스의 캐롤이 원작이다패트리샤 하이스미스는 팬들도 많고그녀가  냈던 수많은 범죄 드라마를 영화화한 작품들도 많다 작품인 <스트레인저스   트레인> 히치콕 영화에서 유명해졌다 작품부터 어느정도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것이다   번째 작품이 개인적인 경험을 토대로 해서  캐롤이다  번째 작품을 낼때패트리샤 하이스미스라는 이름으로 내지 않았다 제목도 소금의 가격이라는 제목으로 냈고클레어 모건이라는 필명으로 책을 내게 되었다이번에 출간된   뒤에 작가의 말이 붙어있는데 책이 나온지 거의 40여년 만에  작가의 말이다 영화를 범죄 소설로 썼지만 자기는 범죄 드라마를 쓴다는 생각이 없이 그냥 이야기를   뿐이었는데히치콕의 영화화로 출판사에서 굉장히 좋아했고 이쪽으로 작품을  쓰면 굉장히 유명해질거라고 했지만 자기는  말이 싫었다고 한다그런 상황에서 자기가 얼마 전에 겪었던 강렬한 경험을 쓰고 싶었는데 소설이 레즈비언 소설이지 않은가이걸 본인의 이름으로 발표하게 되면  소설 때문에 범죄 소설 작가로 레터링이 붙은 것처럼레즈비언 소설 작가로 레터링이 붙게 되지 않을까 걱정했다고 한다당시에는 클레어 모건이 알려지지 않은  다른 필명이었기 때문에 패트리샤 하이스미스인지 몰랐다당시에  소설도  많이 팔렸던  같다오랜 세월이 지나고, 20세기 애드가 앨런 포로 불릴 정도로 명성이 생긴  80년대 말에 제대로 자기 이름을 걸고소설 제목도 캐롤로 바꿔 다시 출간하게 되었다.

 

 

 

원작의 영감

 이야기를 보면 굉장히 흥미로운게그녀가 한창 글을 쓰되 잘나가지 못하던 시절 영화에서처럼 뉴욕의 블루밍데이라는 백화점에 인형 판매 코너에서 영화에서 등장하는 테레즈와 똑같이 직원으로써 근무했던 적이 있다고 한다근무를 하면서  일을 굉장히 싫어했던  같다크리스마스 시기라 인형이 굉장히 잘팔리는 시기였는데키가   부인으로부터 굉장히 강렬한 인상을 받게 되었다고. (페트리샤 역시 동성애자다.) 작가의 말에 따르면 적어도 그녀는 인형  일밖에 없는데그녀를 보는 순간 눈을   없었고 그녀와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눴던게 강한 경험으로 남았다그리고   저녁 그녀에 대해 상상을 하면서 이야기를 쓰기 시작한  캐롤이다노트로 8~10 시놉시스를 썼는데열에 들뜬 것처럼 에너지가 솟아올라 2시간만에 스토리를  썼다고 한다그리고 다음 날이 되었는데 직장을   정도로 몸이 아파 병원에 갔더니 수두에 걸렸다고 한다수두에 걸리면 몸에 열이 나고 뜨거워지는데그것과 그녀를 만났을 때의 정신적 경험이 결합 되서 열에 들떠 미친 듯이  소설이 바로  소설인 것이다작가가 가지고 있는 질병과 작가가 가진 창작품과의 관계를 그려낸 작품들이 있는데 그런 사례들  가장 드라마틱한 케이스가 아닐까 싶다.

 

 패트리샤 하이스미스는 국내에도 많은 팬들이 있는데, 21년생이다 당시에 동성애적인 사랑특히 남자보다 여성 동성애자가  백안시 되었던 그런 암울한 시대에 본인의 존재정체성에 대해 굉장히  고통을 받았을 것이다어떤 자료를 보니 패트리샤가 사귀었던 애인  최소한 3명이 자살했다는 이야기도 있더라당대에 사회적으로 용인되지 않은 사랑을  사람들이 얼마나 힘들었을까 라는 상상을 하게 된다.

 

이분이 바로 케슬린 센이라는 사람인데바로 백화점에 나타났다는  여인이다어떻게 찾아냈는지는   없으나 사람의 남편 이름까지 지금은  알려져 있는 상황이다케슬린 센을 블루밍데이 백화점에서 보는 순간 사로잡힌 것이다그것이 이성적이든 동성애적이든그런 순간들이 있지 않은가사랑에서이렇게  이야기의 소재 절반을 제공한게 케슬린 센이다.

 

 명이  있는데버지니아 캐슬우드라는 여자다하이스미스가 2~3 정도 사귀었던 연인이라고 한다  당시에 그녀는 영화에서처럼 결혼을  상태였다패트리샤와의 관계에서 그랬는지는   없으나 레즈비언에 관련된 행동혹은 대화가 그것을 의심했던 남편에 의해서 녹음이 되었다그래서 이혼 과정에서 양육권을 뺏기고 만다 이야기는 영화 캐롤에 그대로 담겨 있다결국  두여인에 관한 자신의 경험과 인상을 토대로  것으로 추측되는게 바로 캐롤이다.

 

 

 

원작과 영화

소설과 영화의 가장  차이점은 소설은 3인칭 시점이지만 캐롤이 대상화 되어 있다오로지 테레즈의 마음 속에서 그녀를 바라보고 상상하고 만나는 심리 묘사에 취중 되어 있기 때문에 테레즈가 완벽하게 중심을 이루고 있고상대적으로 캐롤은 그녀가 만나는 여자로써 독자들은 테레즈의 시선을 빌어 상상하는 방식으로 쓰여져 있다당대  소설이 가장  평가를 받은 부분은 사실 결말이다. 1951년도에 출간된 소설인데 당시에 나왔던 소설은 이렇게 해피 엔딩으로 끝날 수가 없다왜냐면 불륜이라는 혼외관계를 완전히 백안시하고 도덕적으로 용인할  없는 이런 사회 속이라면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러브 스토리를 만들  없을 것이다대중적으로 용인이 안될테니까마찬가지로 50년대의 상황 속에서지금도 부분적으로 그렇게 보는 사람들이 있는데, 50년대에 레즈비언 사랑이야기가 해피엔딩으로 끝난다이것은 상상하기가 굉장히 어렵고레즈비언이나 게이 이야기를 쓰더라도 종국에 가서는 결국 처벌을 받는 형식으로 끝나게 된다그래야 사람들이 통념의 안도감을 느끼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화는 그렇지 않다결국 마지막은 해피엔딩이다 사람한테 걸어가는 것으로 끝난다소설도 마찬가지다결말이 정확하게 그렇게 끝난다당시에도 이런 이유로 신선한 평가를 받았다하이스미스의 인터뷰에 따르면 소설을 내고나서 편지를 많이 받았다고 한다동성애를 사회적으로 용인받지 못하는데 소설을 통해 독자들은 위로를 받은 것이다그리고 동성애적인 사람들이 아니더라도 굉장히  신선함을 느꼈다고 한다.

 

영화와 소설과의 차이를 보면 각색한  의외로 많다스토리는 거의 그대론데차이점  가장 대표적인  구조와 주인공의 설정이다소설 속에서 테레즈는 연극무대 세트 디자인을 하는 사람이다마지막에 파티에서  여자를 만나게 되는데소설에서는 여배우로 나온다그런 쪽으로 꿈을 갖고 있는 사람을 포토그래퍼로 바꾸게 되었다이것은 굉장히 중요한 모티브로 사용된다사귀고 있는 남자친구인 리처드란 사람도 소설에서는 돈이 많은 화가다그것을 그렇게 말하면서 어떻게 보면 계급문제를 도드라지게 만들어낸 각색이 아닌가 싶다각색을  작가 이름이 OOO라는 여성인데(이름이  안들리네요.) 패트리샤랑 엄청 친했다고 한다나이 차이는 40살이 나지만말년에 패트리샤가  작품중에 영화화가   작품이 있는데  중에 하나를 네가 해봐 라고 말을 했고그래서 본인이 좋아하는 작품 중에 고른 것이 캐롤이라고 한다각색을 하는 과정에서 95년도에 스미스가 세상을 떠나게 되었고각고의 노력 끝에  시나리오가 나온게 96년인데 거의 20여년 가까운 세월이 걸린 것이다그런데 누가 이걸 시나리오로 개발해봐 라고   아니었기 때문에 제작사를 찾는 과정에서 굉장히 오랜 세월이 걸렸고영국 제작사가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제작비를 투자하는 사람을 찾거나 캐스팅을   굉장히 어려움을 겪었던  같다

 

 

 

 

 

 

<캐롤> 이동진 GV 정리 2부 바로가기

http://extmovie.maxmovie.com/xe/9936942

 

<캐롤> 이동진 GV 정리 3부 바로가기

http://extmovie.maxmovie.com/xe/9940160

 

<캐롤> 이동진 GV 정리 4부 바로가기

 http://extmovie.maxmovie.com/xe/9940243​

 

 

 

 

 

 

추천인 73


  • 민민민민민종종종종
  • 신이가나누
    신이가나누
  • 엘라노어
    엘라노어
  • 데미지굿
    데미지굿

  • 무비꽐라주
  • obiwan
    obiwan
  • 샤샤
    샤샤
  • 하로기
    하로기
  • 밀크칼슘
    밀크칼슘
  • 스르륵스르륵
    스르륵스르륵
  • 민트
    민트
  • 비상식량
    비상식량
  • 홍홍라니
    홍홍라니
  • 모킹버드
    모킹버드
  • 욘시
    욘시

  • 쌍끌이
  • 카렐카렐
    카렐카렐
  • take1
    take1
  • 사다코언니
    사다코언니
  • 쿨스
    쿨스
  • 파도
    파도
  • 카메라
    카메라
  • Seraph
    Seraph
  • golgo
    golgo
  • 코엔
    코엔
  • 사라보
    사라보
  • sonso1112
    sonso1112
  • golgo
    golgo
  • golgo
    golgo
  • golgo
    golgo
  • 니모를찾아서
    니모를찾아서
  • golgo
    golgo
  • 복싱아
    복싱아
  • 부코우스키
    부코우스키
  • 여자친구
    여자친구

  • 벚꽃연가

메론맛다시마 메론맛다시마
39 Lv. 276932/300000P

고어/좀비/아포칼립스/마블/DC/히어로/스릴러/범죄/액션/판타지/SF

덕질을 위해 돈을 벌고 저축은 하지 않습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7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여자친구 2016.02.01. 02:55
고생 많았어요~
아직 영화를 못봤지만 관람하고 좋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부코우스키 2016.02.01. 06:46
마치 이동진 라이브톡 보고있는 기분입니다.추천 꾹!
댓글
profile image
복싱아 2016.02.01. 07:59

영화 보고나서 정독해야겠어요 감사요

댓글
profile image
티퐁 2016.02.01. 09:42

정리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니모를찾아서 2016.02.01. 09:49

저도 라이브톡 현장에 있었는데 정리 정말 잘 하셨군요 감사해요 또 한번 보는 기분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코엔 2016.02.01. 11:44

아직 캐롤를 보진 않았지만 감상 뒤 필히 봐야겠네요~ 정말 감사드립니다.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6.02.01. 12:58

글이 묻히는 것 같아서 공지로 올렸고...

관리자 권한으로 2부로 넘어가는 링크 본문에 추가시켰습니다.

괜찮은지 확인 부탁드릴게요.^^

댓글
profile image
메론맛다시마 작성자 2016.02.01. 13:44
golgo

오 감사합니다. 안그래도 지금 3부 올리려고요. 그런데 3부도 양이 많아서 4부까지 가야할 것 같네요.

제가 정리해서 올릴게요 ^^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16.02.01. 13:45
메론맛다시마

수고 많으시네요.^^

3부 올리시고 2부에다 그 링크 추가하시면 더 많은 사람들이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Seraph 2016.02.01. 13:00

정리 감사합니다. 영화 보고나서 읽어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카메라 2016.02.01. 14:14

정말 감사드립니다. 막 1부 읽고 내려와서 리플 달아요~ 4부까지 다 찬찬히 잘 읽겠습니다.

정리하느라 고생 많으셨어요!!!!!!!!!!!!!!!!!!!!

댓글
profile image
쿨스 2016.02.01. 17:27

와~ 정리하시느라 수고많으셨습니다. 영화보고 정독할게요 ^^

댓글
profile image
take1 2016.02.01. 18:53

감사합니다 잘 읽을께요.

댓글
토요일1시 2016.02.01. 19:28

아직 본문을 읽지 않았습니다. 스포랑 관계없이 읽어도 될까요? 워낙 기대하고 기다리고 있는 영화라..

댓글
profile image
메론맛다시마 작성자 2016.02.01. 19:42
토요일1시

영화 내용으로 설명을 많이 하고 계셔서 영화 보시고 보는 것을 추천드릴게요!

이걸로 해석이나 느낌이 얽매이실수도 있으니 ㅎㅎ 

댓글
쌍끌이 2016.02.01. 23:01

이거 참 고된 작업인데ㅋㅋ 제가 해봐서 알거든요.

정말 대박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욘시 2016.02.02. 00:35

존경스럽습니다 ㅎ

댓글
profile image
모킹버드 2016.02.02. 00:53

정리 감사합니다. 라이브톡 들을때 앞부분은 다른생각하느라 조금 놓쳤는데 이렇게 읽을 수 있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르륵스르륵 2016.02.02. 13:31

아직 영화를 안본 관계로...

즐찾에 추가했습니다 ㅋㅋ

 

영화 보고 정독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나카 2016.02.04. 14:52
카나

작성자 메론맛다시마 님도 알고 계십니다. 걱정마세요.

댓글
profile image
메론맛다시마 작성자 2016.02.04. 14:57
카나

안녕하세요. 해당 부분에 대해 문의를 넣은 상태입니다. 지적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변이 오는대로 글에 적절한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2016.02.04. 15:19
카나

아니...... 저작권자 본인이 직접 링크까지 걸어준 건 이 글에 대한 인정이자 아무 문제가 없음을 직접 밝힌 것과 다름이 없는데

왜 제3자가 콩나라 팥나라 문제를 삼는 건지 도무지 이해를 할 수가 없네요.....

그리고 왠 CGV? CGV는 장소 제공자일 뿐 이동진씨 입에서 나오는 말들에 대한 저작권의 공동 소유자라도 된답디까?

이동진씨 본인이 아무 문제 없음을 인정하고 도리어 널리 읽혀지기를 원해서 본인 포스팅에 직접 링크까지 걸은 것을

도데체 무슨 의도로 딴지를 거는건지 납득이 가지 않을 뿐이군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2016.02.04. 16:07
카나

저 저작권과 관련된 자격증이 있습니다. 수년 전 소프트웨어 유통쪽 업무 관련해서 취득했고 지금이야 아무 관련도 없지만요...

네.... 지금 주신 말씀 맞습니다..... 아니....정확히 말하면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고 해야하나?

이동진씨와 CGV 간의 계약관계가 어떻게 되느냐에 따라 달라지니 말이죠.....

어쨌거나 제가 생각하는 문제는..... 단순히 우려를 표하신게 아니라 아예 내리라는 식으로 접근을 하신게 문제지요....

저작권으로 장사해먹으려는 변호사들이 아닌 이상 바로 법적조치 들어가는 일 없고 정말 문제가 될시 우선 경고가 들어오면

그때 조치를 취해도 되는데 미리 내려라 마라 하시는 건 단순 우려나 충고의 정도를 넘어가신 듯 하네요.....

이미 글쓰신 분이 거기에 대한 문의를 넣은 상황이고 잘 대처하고 계시니 더 이상의 오버는 없으셨으면 합니다...

댓글
레몬숲 2016.02.07. 18:24
감사합니다. 정말 잘 읽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obiwan 2016.02.17. 00:24

글 잘 읽었습니다. 수고하셨어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돔 상영관, Planetarium 체험기 12 키노맨 1시간 전18:40 506
best 제임스 건 감독의 [기생충] 강추평 7 JL 1시간 전18:36 1871
best 옥주현, [캣츠] OST "Memory" 뮤직비디오 영상 13 (´・ω・`) 1시간 전18:01 933
best [ 포드 V 페라리 ] IMDB 트리비아.txt (스포) 3 fynn 2시간 전17:51 597
best <포드 V 페라리> IMAX 후기, '장롱면허'조차 가슴 뛰... 4 원진아 2시간 전17:48 639
best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조지 밀러 감독의 반응 20 JL 2시간 전17:39 2539
best 전국 곳곳에 영화평론가가 있던 시절 10 텐더로인 2시간 전17:25 1700
best 역대 천만영화 천만돌파까지 걸린 시간 15 장료문원 3시간 전16:51 2901
best 처음으로 한해 천만영화 5편 달성 31 아침꼭챙겨먹어요 3시간 전16:36 2948
best [마카오영화제 - 라이트하우스] 간략후기 9 jimmani 3시간 전16:25 1127
best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맛집이었네요. 14 슬옹am 3시간 전16:08 2197
best 포드v페라리 영화엔 없는 르망24후 그 뒷이야기(스포O 27 차가운핫초코 4시간 전16:00 1739
best [겨울왕국 2 ] 천만 관객 돌파 38 JL 4시간 전15:57 3503
best 가장 사랑한 2019년 영화 5가지. 3 멜랑콜리아 4시간 전15:43 973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8 키노맨 4시간 전15:21 723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8 쿨스 4시간 전15:20 923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논란,기대 45 닭한마리 5시간 전14:49 2210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6 션님 5시간 전14:34 954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34 fayeyes 5시간 전14:16 3407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27 애플민트T 5시간 전14:15 2379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8 deckle 6시간 전13:45 2148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6 Roopretelcham 6시간 전13:37 2119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6시간 전13:31 102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65
image
피어스 15.11.05.22:35 803982
678464
image
golgo 17.06.26.17:17 780277
678463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6724
678462
image
golgo 14.06.28.18:37 499134
678461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476900
678460
image
제니퍼 14.09.01.11:47 429223
678459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6829
678458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0871
678457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7951
678456
image
마법사 18.11.23.14:39 332900
678455
image
gonebaby 18.08.26.10:39 306969
678454
file
golgo 15.09.14.21:16 304248
678453
image
HAPPY.. 16.04.21.00:07 288580
678452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5694
678451
image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50
image
golgo 15.03.14.14:38 272754
678449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1861
678448
image
Bigboss 18.05.18.12:06 262681
678447
image
Emmit 15.08.07.09:04 246910
678446
image
부두 14.11.06.22:01 244212
67844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453
678444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19852
678443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7986
678442
image
NEil 17.05.18.00:51 212255
678441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1605
678440
image
fynn 18.05.05.07:00 211454
678439
image
제잘규 09.10.23.16:51 210061
678438
image
키노맨 14.10.19.02:19 208906
678437
image
Emmit 15.05.08.07:37 201923
678436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544
678435
image
샤잠 19.10.12.14:47 175660
678434
image
golgo 14.07.16.11:57 166658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1730
678432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1030
678431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