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
  • 쓰기
  • 검색

맹크 간단 소감.

젊은날의링컨
1610 10 1

핀처의 맹크를 드디어 보았네요!

이 영화는 시민 케인의 각본가인 맨키비츠를 다룬 작품입니다.

저는 시민 케인을 (굳이 투박한 언어로 설명할 수 없는 작품이지만)불가해한 인간 을 표현한 작품이라고 생각합니다.

https://extmovie.com/movietalk/60808594

 

핀처 부자는 이 영화를 만들면서 시민 케인의 핵심을 잘 담아내었습니다.(제가 이런 말을 할 자격이 있지는 않지만요)

 

이 영화 역시 시민 케인처럼 여러 시간대를 교차하는 구조를 기본으로 합니다. 영화 시민 케인이 직선적인 시간순서가 아닌 작법을 구사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납득이 가는 선택입니다. 선형적인 순서가 아니라 파편화된 시간으로 맹크라는 인물의 인상을 그려내려는 시도였겠죠.

 

이 영화가 흑백으로 촬영된 이유는 아마도 그 당시 30년대 영화의 질감을 위해서일 것입니다. 화질이 어그러지는 듯한 모습, 디졸브의 사용,고풍스러운 캘러그래피도 그것에 기여합니다.

그러면서도 이 작품이 그 시기의 빛과 그림자를 다루고 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흑백으로 담을 때 더 선명해지는 어둠을 표현할 수 있기 때문이지 아닐까라는 개인적인 생각이 드네요. 전체적으로 콘트라스트도 강하더군요.

영화서 주로 담는 것은 게리 올드만의 얼굴입니다.

주인공이기도 하고 존재 자체만으로 영화가 되는 배우니 당연하겠지요.

흑백의 대조서 어둠을 머금고 있는 그의 얼굴이 이 영화의 핵심입니다.

동시에 그는 주로 옆얼굴으로 등장할 때가 잦은데요.

아마도 이는 우리가 그의 전체모습을 알 수가 없음을 표현하는 연출일 수도 있겠다는 과잉해석을 하게되네요. (아닐 수도 있으니 그냥 넘기세요. 제가 잘못 본 것일 수도 있습니다.)

 

 맹크가 윌리한테 조롱을 당한 후 나갈 때의 모습을 롱쇼트로 잠깐 잡아내는 장면은 압도적 권력 앞에 무력한 양심,예술을 담아낸 것처럼 보입니다.

맹크가 메리언한테 한 부탁이 거절당하고 인사하는 모습을 창을 사이로 두면서 잡는데 이는 어느 정도 서로를 이해하던 그들이 중요한 순간 다른 사람들임을 표현한 것이면서도  순간적으로 카메라와 맹크 사이에 장애물을 두면서 그의 무력감을 보여주고자 한 연출로 사료됩니다. 중간중간 삽입되는 차가 계속 움직이는 장면들은 맹크가 어찌할 수 없는 힘의 흐름임을 드러내고 냉소적인 웃음을 흘리며 걷는 그의 뒷모습을 연이어 찍은 것도 그 때문이겠지요.

 

이런 장면들과 셸리의 일화까지 보자면

이 작품은 자본과 권력에 압도당한 무기력한 예술,양심을 드러내는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 작품은 그게 전부는 아닙니다.

그러면서도 지킬 수밖에 없는 예술의 지점을 사수하고자하는 예술가의 의지를 보여주기도 합니다.

 

앞에서 시민 케인은 인간의 불가해함을 다룬 영화라고 말했습니다. 중간에 왜 허스트냐 라는 질문에 맹크는 원숭이 일화를 얘기합니다. 하지만 영화의 플래시백은 그것을 바로 보여주지 않습니다. 바로 장면을 붙였다면 시민 케인은 단 하나의 이유로 쉽게 요약되버립니다.

하지만 그러지 않음으로써 영화는 예술의 이유를 물음표의 영역에 담아두네요.

걸작과 인간에 대한 예우이지 않을까. 쉽게 재단하지 않는 판단하지 않는 예의라고 생각합니다.

 

이 작품서는 인상적인 줌인이 여럿 있습니다.

시민 케인의 원고에게 다가가는 인서트숏

왜 허스트냐는 질문에 답하는 맹크

그리고 솔직히 자신의 신념을 이야기하는 어빙의 모습

 

이 세가지 모두 우리가 응시해야할 것들이라는 의미라는 연출이라고 생각합니다.

위대한 예술, 혹은 마지막 남은 예술의 지점, 자본과 권력에 잠식당해 프로파간다와 무기로 전락한 예술이든 우리가 바라보아야할 중요한 부분들이라는 뜻으로 저는 해석하고싶네요.

그것이 흑백의 화면서 우리가 보아야할 빛과 그림자이고 영화이며 삶이고 인간이니까요.

 

이 영화가 딥포커스를 사용한 이유도 그 때문일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피사체에 초점이 맞게 함으로써 그것들을 모두 솔직히 보여주는 연출이고 섣부른 강조로 인간을 판단하지 않으려는 태도이겠지요.

 동시에 그 당시 할리우드,시대,인간의 빛과 어둠 모두 직시하려는 연출입니다.

 

보고 바로 쓰는 거라 틀린 것도 많고 다 저의 부족한 통찰에서 비롯된 자의적인 해석일테니 너그럽게 읽어주세요.^^

 

 

젊은날의링컨
10 Lv. 9819/10890P

 

(폴 토마스 앤더슨,박찬욱,즈비아긴체프,봉준호,핀처,베넷 밀러)

 

현기증/젊은 날의 링컨/마담 드/이키루/블루 벨벳/부운

시티 라이트/M/사랑은 비를 타고/사냥꾼의 밤/하녀./택시 드라이버

/가르시아/분노의 주먹/센소.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0


  • 아트하우스
  • R..
    R..

  • 넷플릭스4K매니아
  • 스코티
    스코티
  • 나혼자본다
    나혼자본다
  • 셋져
    셋져
  • 우유과자
    우유과자
  • golgo
    golgo
  • 하디
    하디
  • 김라티
    김라티

댓글 1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흑백인데도 희한하게 이야기에 몰입시키더라고요.
댓글
00:12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3일 전22:21 4929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5일 전19:41 12027
HOT 1월 18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322
HOT 영화를 잘 알기란 참 어렵네요.. 9 젊은날의링컨 5시간 전23:00 1408
HOT 지금 중국에서 터진 역대급 스캔들 40 트로이카 5시간 전23:02 5428
HOT 안경과 마스크끼고 극장에서 영화볼 때 조언 부탁드립니다. 13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5시간 전23:39 2160
HOT [파힘] 노스포 후기 (3.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6시간 전22:42 740
HOT 각본과 연출 중에 뭘 더 중요하게 생각하십니까? 85 ???????????????? ???????????????? 6시간 전22:18 2753
HOT 익무에 온 뒤로 욕심이 많이 늘었습니다 19 롱테이크 롱테이크 7시간 전21:20 2626
HOT 익무 3D 프린터 깨방정님의 오리지널 티켓을 받았습니다 13 ishere ishere 7시간 전21:04 1071
HOT 저 용아맥 액자 결국 못받을거 같네요... 65 샤레이드 샤레이드 9시간 전19:40 4912
HOT '모추어리 컬렉션' 온라인 시사 안내문 보냈습니다. 20 익무노예 익무노예 8시간 전20:43 1135
HOT 영화 '헬프'(2011)에 나온 미국 남부 소울푸드 13 파르페틱 8시간 전20:06 1920
HOT 일본 개봉하는 '남산의 부장들' 현지 기자들 단평 2 golgo golgo 8시간 전20:09 1975
HOT 주의: 이 뮤직비디오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으로.....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8시간 전20:01 2769
HOT tvN 드라마 ‘빈센조’ 대본 리딩 현장 2 Roopretelcham Roopretelcham 9시간 전19:26 1838
HOT 크리스 파인 주연 스릴러 "All The Old Knives" 촬영현장 5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9시간 전19:19 1312
890086
image
goforto23 39분 전04:07 130
890085
normal
RoM RoM 1시간 전03:43 89
890084
image
goforto23 1시간 전03:26 287
890083
image
goforto23 1시간 전03:22 532
890082
image
DELIGHT DELIGHT 1시간 전02:58 503
890081
normal
nerner 1시간 전02:52 127
890080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2시간 전02:15 483
890079
image
목표는형부다 2시간 전02:08 870
890078
normal
납득이안가요 3시간 전01:16 794
890077
normal
kalhun kalhun 3시간 전01:13 295
890076
normal
뉴욕치즈 뉴욕치즈 4시간 전00:46 259
890075
image
등불 등불 4시간 전00:42 201
890074
normal
inflames inflames 4시간 전00:25 1582
890073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4시간 전00:23 615
890072
normal
nerner 4시간 전00:18 511
890071
normal
waterfall waterfall 4시간 전00:04 931
890070
image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322
890069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3:56 1691
890068
image
e260 e260 4시간 전23:56 487
890067
normal
아지뱀 아지뱀 5시간 전23:46 1090
890066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5시간 전23:40 751
890065
normal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5시간 전23:39 2160
890064
normal
ipanema ipanema 5시간 전23:38 374
890063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5시간 전23:36 294
890062
image
즐기는자 즐기는자 5시간 전23:09 1776
890061
image
트로이카 5시간 전23:02 5428
890060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5시간 전23:02 344
890059
normal
actor☆ 5시간 전23:02 606
890058
normal
밖에비온다 밖에비온다 5시간 전23:02 1049
890057
normal
젊은날의링컨 5시간 전23:00 1408
890056
normal
츄야 츄야 5시간 전22:53 286
890055
normal
SelFish SelFish 6시간 전22:46 1407
890054
normal
에라이트 에라이트 6시간 전22:42 740
890053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6시간 전22:42 666
890052
image
죠니갭 6시간 전22:39 23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