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 (약스포) 콜바넴과 위플래쉬가 떠올랐던 시간..

국화 국화
683 4 9

 보면서 크게 두 가지 영화가 떠올랐습니다.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위플래쉬.

 

 아무 정보 없이 보러갔고, 조지아 국립무용단이 나오길래 을 매개로 예술 이야기가 나오겠거니 하고 봤는데요. 메라비가 처음 이라클리를 마주하는 순간 이라클리에게서 아미 헤머의 느낌이 나더라고요. 그러고 나서 보니 두 주인공이 콜 미 바이 유어 네임의 엘리오와 올리버와 느낌이 비슷하더라고요. 예상대로 흘러갔고, 서로에 대한 감정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보다 더 잘 표현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에 대한 평가를 하는 분에게서 위플래쉬의 플레쳐 교수가 오버랩됐어요. 플레쳐 교수처럼 몰아붙이지는 않지만, 못처럼 뻣뻣하다는 평가나 특히, 2인무의 멤버를 이라클리로 교체하는데서 플레쳐 교수의 스멜이...

 할머니, 아버지에 이어 춤을 추는 형제, 하지만 형은 재능을 인정받지만 노력하지 않는 인물인 반면, 메라비는 연습도 열심히 하며 국립무용단에 들어가려는 목표를 위해 노력하는 인물이죠. 춤은 그만두고 일이나 배우라는 주변의 말에도 굴하지 않고 아르바이트로 가족의 생계를 도우면서도 연습하는 모습을 보며 꼭 목표를 이루었으면 좋겠다고 응원하게 되더라고요.

 제목 그대로 이 영화에서 춤은 아주 다양하게 여러 장소에서 나왔습니다. 국립무용단 연습이 진행되는 공간 뿐만 아니라 친구들과의 파티라는 사적인 공간에서도 이들은 춤을 추죠. 사실 위플래쉬에서 박자가 맞고 안 맞고를 구별 못 했던 것처럼,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에서도 어떤 춤 동작이 조지아 국립무용단에 맞는 제대로 된 안무인지는 아직도 모르겠습니다. ‘위플래쉬에서 플레쳐 교수의 멈춤 동작을 보고 알았다면, 여기에서는 플레쳐 교수만큼 칼같이 끊어주지는 않아서 분위기 보고 유추할 뿐이었죠. 저는 오디션 때 잘 췄나 헷갈렸던 게 북장단은 계속 맞춰주길래 제대로 추고 있다고 헷갈렸었어요. 춤은 모르지만 이 영화의 마지막에서 형이 메라비에 대해 험담(형의 입장에서)을 하는 애들을 흠씬 패주고 와서 하는 말이 감동적이었네요. 조지아에서 그토록 중시하던 전통을 깨고 현대적으로 재창조해내는 것에 대한 가치를 인정했다는 점에서 이들의 성장을 느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콜바넴에서 위로의 아이콘은 아버지였다면 그우춤에서 위로의 아이콘은 서사구조상 의외의 인물인 형이었어요.

 조금 공감하기 어려웠던 부분은 콜바넴에서랑 같은 부분이었어요. 콜바넴에서도 여자친구가 쿨하게 용서하고 악수하는 게 이해되지 않았는데, 그우춤에서도 너무 쿨한 메리의 모습에서 콜바넴이 떠올랐고요. 메라비의 형이 갑자기 결혼하는 것도, 이라클리가 가족을 위해 춤을 포기하고 귀국한 것도 콜바넴에서 올리버가 결혼소식을 전해온 것과 비슷한 느낌을 받았네요.

 메라비가 소문의 주인공이 되는 사건의 계기도 길거리에서 처음 보는 인물에 이끌려 춤추러 가고, 택시비를 빌리게 되는 일행의 복장도 심상치 않아서, 보수적이라면서 이런 설정이 가능한지도 살짝 의문이었고요. 이라클리가 떠나고 벽에 있는 포스터를 다 떼다가 단 하나만 남겨두었는데, 그게 무슨 의미인지 궁금하네요.

 조지아라는 곳이 보수적이어서 반대가 심했다는 걸 영화보고 나서 알았어요. 이런 사회를 변화시키는 첫 걸음이라는 점에서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는 의미 있는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마티아스와 막심은 호평을 이해해보려고 두 번이나 봤지만, 시끄럽고 이해 안 되고...의 투성이였는데, ‘그리고 우린 춤을 추었다는 공감되는 부분도 꽤 있고 마지막 형의 마음이 전달되는 게 좋았습니다. 그토록 호평받는 라라랜드의 감정도 덜했던 걸 보면 사랑보다는 가족애가 저에게 더 감동을 주는 것 같네요. 연애세포가 다 죽어버렸나...ㅠㅋㅋㅋ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4

  • nashira
    nashira

  • comeupon

  • 듀기
  • 판다소라
    판다소라

댓글 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우선 죄송합니다
제목만보고 댓글써요^^
콜바넴은 못봤구요ㅠㅠ 위플래쉬는 동감해요
댓글
00:41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판다소라
공감의 댓글인데 죄송은요~ 감사하죠! 위플래쉬를 최근에 봐서 저만 그렇게 느꼈나 싶었는데, 안심이 됩니다 :)
댓글
01:14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판다소라
아앗ㅠㅋㅋㅋ 콜바넴을 아직 보기 전이라서 스포때문에 스킵하신 줄 알았는데, 불금을 보내셨나보군요 :)
댓글
01:19
20.12.05.
2등
저도 보면서 콜바넴이 많이 생각나더라구요.
주인공들 외모도 뭔가 느낌이 비슷하다 싶었는데, 메라비가 십자가 목걸이를 입에 물고 십자가를 입 안에 숨기는 순간 엘리오의 유대인 상징 목걸이가 떠오르면서 '이 장면 콜바넴에 나왔던 장면 아닌가?' 싶었어요. 석류가 영화 내내 (특히 주인공이 이라클리를 생각하거나 바라보는 장면에서) 나오는 것도 그렇고 러브씬의 구도도 그렇구요.

영화 속에 나오는 대사들로 미루어 보면 조지아 전통춤은 '여자는 더욱 더 여자답게, 남자는 더욱 더 남자답게' 추어야 하는 듯한데, 영화 초반에 "동작만 정확하다고 해서 훌륭한 무용이라고 할 수 없다"고 한 것과 동작으로 감정을 표현하는 것이 춤이라는 걸 생각해봤을 때 '상대 여성 무용수에 대한 사랑이 담기지 않은' 메라비의 춤을 단장이 계속 잘못되었다며 끊었던 것 같아요.

영화 후반부에 포스터를 떼는 장면에서 무용과 관련된 포스터는 (사실 이건 정확히 기억이 안 나네요..) 다 떼어버리고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포스터만 남겨 두었는데 금지된 행위를 해서 다른 세계에 갇혀 버린 치히로처럼 조지아에서 인정되지 않는 행위를 함으로써 더 이상 무용수로 살아갈 수 없게 되어버린 주인공의 상태를 보여 주는 것 같았어요. 국립 무용단에서 퇴출된 후 수도원에 가게 되었고 결국은 거기에서 도망나와 매춘을 하고 있다는 결원 무용수의 이야기를 곱씹어보면 메라비의 경우도 크게 다르지 않게 이후 상황이 전개될테니까요.
댓글
국화글쓴이 추천
10:31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comeupon
맞아요! 목걸이도 있었죠! 그러고보니 십자가 기독교... 그 의미도 있겠네요. 저도 석류 눈에 들어오더라고요~
조지아 전통춤에 여자는 여자답게도 있었군요~
맞아요. 센과 치히로 포스터만 떼려다가 남겼어요. 아... 센과 치히로 영화가 그런 내용이었군요! 오래돼서 기억이 안 났어요. 의미 진짜 맞는 것 같아요!! 메라비도 조조처럼 된다고 생각하니 슬프네요ㅠ 해피엔딩 좋아하는 1인으로ㅠ 형의 바람처럼 자신만의 춤을 춰서 성공했으면 좋겠어요ㅜ
좋은 댓글 감사드려요~ 영화를 더 깊게 생각하고 이해하는 계기가 되었어요 :)
댓글
15:05
20.12.05.
국화
사실 "여자는 여자답게" 조지아 전통춤을 추어야 한다는 대사는 영화에 나오지 않고 남성 무용수에 대한 얘기만 나왔었는데요, 약혼식장에서 들렸던 주례사 내용이나 같은 무용단 동료들의 이야기들을 들어 보면 보수적인 조지아에서는 그런 인식이 있을 것 같았어요.
아무래도 영화는 주인공인 메라비에게 집중하다 보니 여성 무용수에 대한 대사는 생략한 것이 아닌가 싶어요.

콜바넴 아버지와 그우춤 형의 연결고리는 생각하지도 못하고 있었는데 😅 국화님 덕분에 깨달음을 얻었어요! 좋은 리뷰 감사드립니다!
댓글
16:58
20.12.05.
profile image
국화 작성자
comeupon
와! 주례사에서 추측하셨군요! 익무에서 이렇게 몰랐던 거 알아가는게 참 좋더라고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
댓글
20:38
20.12.05.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1 다크맨 다크맨 3일 전22:21 4924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5 다크맨 다크맨 5일 전19:41 12022
HOT 1월 18일 박스오피스 7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262
HOT 영화를 잘 알기란 참 어렵네요.. 9 젊은날의링컨 5시간 전23:00 1340
HOT 지금 중국에서 터진 역대급 스캔들 38 트로이카 5시간 전23:02 5205
HOT 안경과 마스크끼고 극장에서 영화볼 때 조언 부탁드립니다. 13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4시간 전23:39 2060
HOT [파힘] 노스포 후기 (3.0/5) 1 에라이트 에라이트 5시간 전22:42 703
HOT 각본과 연출 중에 뭘 더 중요하게 생각하십니까? 85 ???????????????? ???????????????? 5시간 전22:18 2683
HOT 익무에 온 뒤로 욕심이 많이 늘었습니다 18 롱테이크 롱테이크 6시간 전21:20 2565
HOT 익무 3D 프린터 깨방정님의 오리지널 티켓을 받았습니다 13 ishere ishere 7시간 전21:04 1039
HOT 저 용아맥 액자 결국 못받을거 같네요... 65 샤레이드 샤레이드 8시간 전19:40 4857
HOT '모추어리 컬렉션' 온라인 시사 안내문 보냈습니다. 20 익무노예 익무노예 7시간 전20:43 1111
HOT 영화 '헬프'(2011)에 나온 미국 남부 소울푸드 13 파르페틱 8시간 전20:06 1878
HOT 일본 개봉하는 '남산의 부장들' 현지 기자들 단평 2 golgo golgo 7시간 전20:09 1918
HOT 주의: 이 뮤직비디오는 청소년관람불가 등급으로..... 11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8시간 전20:01 2729
HOT tvN 드라마 ‘빈센조’ 대본 리딩 현장 2 Roopretelcham Roopretelcham 8시간 전19:26 1795
HOT 크리스 파인 주연 스릴러 "All The Old Knives" 촬영현장 5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8시간 전19:19 1288
890086
file
goforto23 방금04:07 5
890085
normal
RoM RoM 24분 전03:43 49
890084
image
goforto23 41분 전03:26 218
890083
image
goforto23 45분 전03:22 381
890082
image
DELIGHT DELIGHT 1시간 전02:58 400
890081
normal
nerner 1시간 전02:52 110
890080
image
모킹버드 모킹버드 1시간 전02:15 435
890079
image
목표는형부다 1시간 전02:08 781
890078
normal
납득이안가요 2시간 전01:16 725
890077
normal
kalhun kalhun 2시간 전01:13 269
890076
normal
뉴욕치즈 뉴욕치즈 3시간 전00:46 242
890075
image
등불 등불 3시간 전00:42 194
890074
normal
inflames inflames 3시간 전00:25 1519
890073
normal
소울메이트 소울메이트 3시간 전00:23 584
890072
normal
nerner 3시간 전00:18 496
890071
normal
waterfall waterfall 4시간 전00:04 910
890070
image
paulhan paulhan 4시간 전00:00 1262
890069
image
NeoSun NeoSun 4시간 전23:56 1629
890068
image
e260 e260 4시간 전23:56 464
890067
normal
아지뱀 아지뱀 4시간 전23:46 1060
890066
normal
옹성우월해 옹성우월해 4시간 전23:40 736
890065
normal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영화좋아하는데귀찮음 4시간 전23:39 2060
890064
normal
ipanema ipanema 4시간 전23:38 369
890063
image
그대가분다 그대가분다 4시간 전23:36 294
890062
image
즐기는자 즐기는자 4시간 전23:09 1751
890061
image
트로이카 5시간 전23:02 5205
890060
image
귀욤귀욤 귀욤귀욤 5시간 전23:02 339
890059
normal
actor☆ 5시간 전23:02 599
890058
normal
밖에비온다 밖에비온다 5시간 전23:02 1029
890057
normal
젊은날의링컨 5시간 전23:00 1340
890056
normal
츄야 츄야 5시간 전22:53 286
890055
normal
SelFish SelFish 5시간 전22:46 1389
890054
normal
에라이트 에라이트 5시간 전22:42 703
890053
image
판다소라 판다소라 5시간 전22:42 656
890052
image
죠니갭 5시간 전22:39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