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6
  • 쓰기
  • 검색

[시민 케인] 후기 - 익숙한 플롯과 연출이기에 더 대단해 보이는 고전 명작의 클라스

Anydevil Anydevil
1419 6 6

20201129_223150.jpg

 

본 영화는 뉴욕의 인콰이어러지를 비롯한 수많은 신문사들의 발행인이었던 갑부 '찰스 포스터 케인'(이하 '케인')이라는 인물의 일대기를 다룬 영화입니다.

 

20201129_195830.jpg

 

1941년, 뉴욕 인콰이어러지 등의 수많은 신문들의 발행인일 정도로 갑부인 케인의 죽음이 알려집니다. 한 잡지사에서 기자로 일하고 있던 톰슨은 편집장의 지시로 케인이 죽기전에 마지막으로 말했던 '로즈버드'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하는데요.

 

톰슨은 케인의 두 번째 부인이었던 수잔을 시작으로 케인의 주변 사람들을 통해 케인에 대해 조사하기 시작합니다. 그러다 돌아가신 케인의 양아버지 대처의 회고록을 통한 조사로 본격적으로 케인의 일대기가 보여지는데요.

 

20201129_195417.jpg

 

케인은 1862년 콜로라도 주에서 태어났으며 1868년에 하숙집을 운영하던 그의 어머니가 한 하숙생으로부터 양도받은 버려진 광산에서 수많은 금이 발견되면서 그의 가족은 부자가 됩니다.

 

그러다 1871년, 그를 더 좋은 환경에서 자라게 하고픈 그의 어머니는 동부의 갑부인 대처에게 광산의 운영권과 케인이 25살이 되는 해에 케인에게 광산에 대한 소유권을 넘기는 것을 조건으로 케인을 입양시키고 케인은 이에 저항하지만 결국 대처에 의해 끌려갑니다.

 

그렇게 케인은 유복한 환경 속에서 살아가다 마침내 25살이 되는 해를 맞이하는데요. 케인은 대처에게 광산의 소유권 대신 자신이 관심있는 신문사 운영을 위한 뉴욕 인콰이어러지 인수를 요청하고 대처는 이에 못마땅해 하지만 결국 요청를 수락합니다.

 

20201129_195501.jpg

 

무작정 시작한 신문사 사업이었지만 그만의 혁신적인 운영으로 대박행진을 이어가는 케인은 경쟁사들을 누르고 뉴욕 인콰이어러지를 뉴욕시 내에서 최고의 신문사로 만들어냅니다. 그렇게 본인의 능력으로 성공한 사업가가 된 케인은 자신의 인생을 뒤흔들 두 번의 결혼과 두 번의 이혼을 경험하는데요.

 

20201129_195601.jpg

 

그에게 헌신적이고 가정적이었던 첫번째 부인 에밀리와 가수의 꿈을 가지며 노력해도 실력이 부족한 두번째 부인 수잔과의 결혼 생활이 사랑을 주지 않고 받기만 하려는 그의 태도로 막대한 부는 어느정도 유지하지만 친구도 연인도 잃는 나락의 길을 걷는 과정과 그 결과를 영화는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여지없이 보여줍니다.


성공한 사업가의 흥망성쇠라는 소재와 시간순으로 진행되지 않고 과거와 현재를 왔다갔다 하는 스토리 전개 그리고 로즈버드라는 알 수 없는 소재에 대해 나도 모르게 집중하게 하고 케인을 제외한 영화 속 인물들은 알아내지 못하게 하지만 관객들에게만은 확실하게 그 의미를 전달하는 연출은 요즘 시대에서는 굉장히 흔하고 익숙하지만 당시에는 상당히 파격적인 시도였는데요. 

 

솔직히 요즘 시대의 왠만한 관객들에게는 익숙한 플롯과 연출이었기에 영화 자체는 그렇게 흥미롭게 느껴지지 않았지만 이 영화가 파격적으로 선보였던 시도들이 현재 영화계에서는 많이 쓰이는 만큼 영화사의 훌륭한 기초를 다져 놓은 것이기 때문에 그 익숙함 만큼이나 대단해 보였습니다.

 

이러한 명작의 제작, 연출, 주연을 혼자서 도맡은 오슨 웰스의 천재성과 최근 극장에서 개봉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맹크]의 주인공인 허먼 J. 맨키비츠의 놀라운 각본 능력 그리고 구멍없이 자연스러운 연기를 펼친 조연배우들의 연기, 매끄러운 촬영기법과 ost까지 익숙함만을 제외하면 지금 봐도 전체적으로 훌륭한 완성도의 작품이었네요.   

 

케인이 죽기 직전에 언급할 정도로 간절히 그리워했던 로즈버드의 정체를 요즘 시대의 사람들도 살아가면서 그리워할 정도인 것만으로도 이 영화가 시간이 많이 흘렀어도 왜 명작으로 불리는지 충분히 알 수 있었습니다.

 

정말 영화계의 수많은 명장들이 언급할 만큼 여러모로 영화사에 큰 의미가 있는 고전 명작이었네요.

 

Anydevil Anydevil
16 Lv. 23271/26010P

IMAX가 좋아 주로 CGV만 이용하는 CGV VVIP

전공보다 영화에 더 열정적인 MOVIE MANIA

선역보다 악역에 더 매력을 느끼는 VILLAIN LOVER

넷플릭스를 애용하는 NETFLIX SUBSCRIBER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6


  • oriental
  • 레몬에이드
    레몬에이드
  • 셋져
    셋져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스코티
    스코티
  • golgo
    golgo

댓글 6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시대을 앞서간 영화죠. 그래서 지금 보면 오히려 너무 익숙한...^^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0:04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golgo
시대를 앞서가서 개봉 당시에는 흥행에 실패했었다는 사실이 너무 안타깝더라고요..
뒤늦게 지금도 유명할 정도로 명작으로 재조명받은게 참 다행으로 느껴졌습니다.
댓글
00:17
20.11.30.
profile image 2등
말씀하신대로 ‘익숙함’은 이 영화의 결격 사유가 될 수 없다고 봐요. 오히려 ‘익숙함’은 이 영화가 후대에 얼마나 깊게 영향을 미쳤는지를 입증하는 것이기 때문이에요. 오늘날 <시민 케인>의 영향으로부터 자유로운 영화는 별로 없다고 보셔도 무방하죠. 그래서 이 영화가 이제는 익숙한 겁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0:25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스코티
지당하신 말씀이십니다. 👍👍
왠만한 오늘날의 작품들은 시민 케인의 영향을 받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죠.
댓글
00:29
20.11.30.
profile image 3등
예전에 <양들의 침묵>을 보면서 왜이리 식상하지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알고보니 후대의 영화들이 영향을 받아서 그런것이었더군요.
마찬가지로 <시민 케인> 또한 저에게는 그다지 새로울 것이 없게 다가왔는데 요즘의 많은 영화들이 이 영화의 영향을 받았다는 것을 새삼 증명하는 셈이라고 봅니다.
댓글
Anydevil글쓴이 추천
01:15
20.11.30.
profile image
Anydevil 작성자
셋져

[양들의 침묵]도 엄청난 명작이죠.
영화가 끝나고 다시 곱씹을 때서야 뭔가 익숙한 플롯임을 느꼈을 만큼 한니발역의 안소니 홉킨스 옹의 역대급 악역 연기가 인상깊었습니다. 👍👍

댓글
07:46
20.11.30.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차단하기 기능 교체 되었습니다. 64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9:41 10043
HOT 나이 마흔의 배우들 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4분 전11:35 281
HOT '윤스테이' 최우식, 영화 '기생충' 논문 쓰는 손님과 조우 8 mcfly mcfly 28분 전11:31 623
HOT 영어권 최악의 여배우...ㅋ 2 스티비원더걸스 28분 전11:31 734
HOT 박하선 주연 [고백] CGV 단독 개봉 확정 4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10:45 937
HOT 달콤한 인생 포스터 장식 3 콜슨 콜슨 1시간 전10:27 576
HOT 넷플릭스 ‘돈 룩 업’ 촬영장, 케이트 블란쳇 / 타일러 페리 2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09:58 771
HOT #아이엠히어 간단 후기 3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9:52 644
HOT '고질라 vs 콩' 개봉 두달 앞당겨 3월에 개봉 발표 25 goforto23 2시간 전09:12 2263
HOT [브리저튼] 피비 디네버, "시즌2에서 어떻게 이야기가 전개될지 기대된... 4 이나영인자기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09:10 432
HOT 김유정 SBS 2020 연기대상 비하인드 1 e260 e260 3시간 전08:59 908
HOT 거리두기 2주 연장.. 5인 이상 모임금지 20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3시간 전08:48 2899
HOT 송강 바닐라코 화보 3 e260 e260 4시간 전07:55 700
HOT [모탈 컴뱃] 국내 개봉 확정 3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시간 전07:36 1770
HOT 마블 ‘문나이트’ 빌런에 에단 호크 확정 14 goforto23 5시간 전06:46 2046
HOT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27 다크맨 다크맨 13시간 전22:21 2191
889275
image
Quril Quril 4분 전11:55 96
889274
normal
Miiiin Miiiin 5분 전11:54 93
889273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2분 전11:47 107
889272
normal
척하지않는삶 척하지않는삶 13분 전11:46 75
889271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3분 전11:46 116
889270
image
류시 류시 17분 전11:42 162
889269
image
Awesome Awesome 18분 전11:41 88
889268
normal
하울e 하울e 22분 전11:37 346
889267
image
mcfly mcfly 22분 전11:37 425
889266
image
NeoSun NeoSun 23분 전11:36 129
889265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4분 전11:35 281
889264
image
mcfly mcfly 28분 전11:31 623
889263
normal
스티비원더걸스 28분 전11:31 734
889262
image
파르페틱 파르페틱 47분 전11:12 471
889261
image
LeBonheur 52분 전11:07 330
889260
normal
꼬끼 꼬끼 54분 전11:05 616
889259
image
NeoSun NeoSun 1시간 전10:59 412
889258
normal
leodip19 leodip19 1시간 전10:56 841
889257
image
얼죽아 얼죽아 1시간 전10:53 269
889256
image
kkkk3 1시간 전10:52 166
889255
image
멋진인생 멋진인생 1시간 전10:48 173
889254
normal
샤레이드 샤레이드 1시간 전10:46 446
889253
image
박엔스터 박엔스터 1시간 전10:45 937
889252
normal
시바견.. 시바견.. 1시간 전10:44 607
889251
image
얼죽아 얼죽아 1시간 전10:44 955
889250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0:34 683
889249
image
멋진인생 멋진인생 1시간 전10:32 169
889248
image
한스딤머 한스딤머 1시간 전10:31 1584
889247
normal
Meerkat Meerkat 1시간 전10:28 550
889246
image
콜슨 콜슨 1시간 전10:27 576
889245
normal
해롱해롱 해롱해롱 1시간 전10:18 210
889244
image
진영인 진영인 1시간 전10:17 657
889243
image
참다랑어 참다랑어 1시간 전10:00 1688
88924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2시간 전09:58 771
889241
image
sirscott sirscott 2시간 전09:52 6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