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22
  • 쓰기
  • 검색

[넷플릭스 - 콜] 간략후기

jimmani jimmani
5895 30 22

 

박신혜, 전종서 배우가 주연을 맡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콜>을 보았습니다.

올 상반기 NEW의 배급을 통해 극장 개봉을 예정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일정이 미뤄지다

넷플릭스로 독점 공개된 영화로, 극장 개봉 예정이었던 한국영화가 넷플릭스 공개로 전환된 두번째 사례입니다.

첫번째 사례였던 <사냥의 시간>의 경우 영화의 개성이 워낙 뚜렷했기에 만일 예정대로 극장에서 개봉했다면

과연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었을까 싶었기에 넷플릭스 공개로 돌아선 게 오히려 다행일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그러나 이번 <콜>은 그 반대의 경우라고 볼 수 있겠네요. 극장에서 개봉했다면 입소문 제대로 탔을텐데 말이죠.

올해 본 가장 재미있는 한국영화를 극장이 아닌 넷플릭스에서 만났다는 게 다만 아쉬울 따름이었습니다.

 

어머니(김성령)를 병원에 두고 서연(박신혜)은 오랜만에 집으로 돌아옵니다.

휴대전화를 잃어버려 집에 있던 오래된 전화기를 연결해 쓰려던 차에 영숙(전종서)이라는 낯선 여자와

통화를 하게 되는데, 서연은 놀랍게도 영숙이 20년 전 같은 집에 살았던 사람이라는 걸 알게 됩니다.

20년의 시차를 두었지만 각자 시점을 기준으로 동갑인 두 사람은 전화를 통해 교감하게 되고,

그러던 중 어릴 적 아버지(박호산)를 잃은 서연과 폭력적인 어머니(이엘)로 인해 불안한 미래를 앞둔 영숙은

전화를 통해 어쩌면 서로의 인생을 바꿔 줄 수 있을지도 모른다는 걸 깨닫게 됩니다.

사고로 세상을 떠난 서연의 아버지를 사고로부터 구해주고, 영숙을 예정된 미래로부터 구해주는 것이죠.

시간을 건너 온 전화의 위력을 알게 된 두 사람은 그렇게 기적을 거래하지만, 곧 그것은 죽음의 위기로 돌아옵니다.

미래를 알고 있는 자와 미래를 바꿀 수 있는 자, 둘 중 과연 누가 더 유리할까요.

 

'시간을 초월한 두 사람의 대화', '예정된 미래를 바꿈으로써 일어나는 혼란' 등의 설정은

<동감>, <프리퀀시>, <나비효과>, <어바웃 타임> 등 국내외 여러 영화들에서 만났던 거라 새롭지 않은 듯 합니다.

우정으로 만난 두 사람 중 영숙이 위험한 존재가 될 것이라는 건 다른 영화에서 반전 요소일지도 모르나

이 영화는 포털에 기재된 시놉시스에 이미 써놓을 만큼 일찌감치 내놓는 패이기도 하고요.

그럼에도 <콜>은 한 치 앞을 내다볼 수 없어 한 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데, 그 이유는 이 영화가

(직접 여행하진 않으나 편의상 부르자면) '시간여행'이라는 소재를 이용하는 방식에 있습니다.

서연과 영숙은 전화를 통해 20년의 시간을 건너 연결되지만, 전화선 너머의 시간을 직접 건드릴 순 없습니다.

그 시간 속에 있는 상대방의 손에 맡겨야만 미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고 그러려면 서로를 신뢰해야 하는데,

문제는 두 사람이 매우 불편한 관계에 얽히게 되면서 서로를 더는 신뢰할 수 없는 상황에 이른다는 겁니다.

곧 두 사람은 각자의 삶을 더 나은 방향으로 돌리기 위함이 아닌, 서로를 무너뜨리기 위해 시간을 이용하게 됩니다.

그렇게 영화는 시간과 인간의 싸움이 아니라 시간이라는 무기이자 방어구를 둘러싼 인간과 인간의 싸움이 되고,

구도가 어떻게 될지 빤해 보였던 영화는 스릴러로서 다양한 변수를 갖고 관객을 옥죄게 되는 것입니다.

 

단편 <몸값>으로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이충현 감독은 장편 데뷔작인 <콜>에서도 매서운 돌파력을 이어갑니다.

두 주인공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외나무다리 위에 올려놓고 몰아치는 이야기와 정서의 페이스가 꽤 압박적입니다.

한국이라는 지역적 특색이 거의 보이지 않는 커다란 저택을 대부분의 무대로 삼고 있는 가운데,

다양한 상황마다 인테리어의 온도와 질감이 변화무쌍하게 바뀌는 저택은 또 하나의 캐릭터로 다가오기도 합니다.

또한 두 사람의 선택으로 인해 예정된 과거가 모습을 달리하며 새로운 미래로 바뀌게 되는 장면에서는

기대 이상으로 대담한 CG 효과로 역동적인 느낌이 한껏 살아나는 등 영화의 볼거리 또한 상당하고요.

여성 캐릭터들이 중심을 이룬다고, 15세 이상 관람가라고 해서 행여 영화가 무난하고 만만할 거라 생각한다면

<콜>이 보여주는 한국영화로서는 보기 드문 장르적, 시청각적 '기세'에 꽤나 놀라게 되실 겁니다.

 

영화가 뿜어내는 이 임팩트에 상당한 기여를 하는 것이 바로 배우들의 펄펄 끓는 연기입니다.

서연 역의 박신혜 배우는 그간의 작품들 중 혼돈과 분노, 격정에 그 어느 때보다도 치를 떠는 인물을 보여줍니다.

우울과 불안이 낯선 희망으로, 그러다 더 큰 절망으로 빠지며 증오와 분노로 뒤집히는

격렬한 감정의 롤러코스터에 몸을 맡긴 인물을 힘있게 보여주며 관객도 서연의 위태로운 도박에 동참하게 합니다.

한편 영숙 역의 전종서 배우는 데뷔작 <버닝>에 이어 <콜>까지 단 두 편만에 관객을 압도하는 데 성공합니다.

설명할 수 없는 타고난 악의 기운에 스스로를 통제할 의지도 잃어버린 채 그야말로 폭주하는 모습은

전화기 너머 서연은 물론 화면으로 지켜보고 있는 우리들도 덜덜 떨게 하기 충분할 만큼 무시무시합니다.

그 어떤 배경 서사도 없기에 끝까지 이해할 수 없는, 순도 100%의 악을 연료로 내달리는 그 모습은

올해 한국영화에서 본 가장 강렬한 악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들의 어머니를 연기한 김성령, 이엘 배우 또한 극의 전후반부를 확실한 장악력으로 책임지며,

박호산, 오정세, 이동휘 등 조연급에 포진한 남자 배우들이 각 장면에서 발휘하는 존재감도 인상적입니다.

 

넷플릭스로 향하면서 그 스포트라이트가 살짝 빛을 덜한 느낌이 없진 않지만,

<콜>은 올해 본 한국영화 중 단연 인상적인 데뷔작이자 장르물로 손에 꼽기 충분한 영화입니다.

한국영화의 캐릭터나 이야기가 지닐 수 있는 습관적인 관성을 기꺼이 거부하며 일관된 에너지로 질주하는,

예측을 좀처럼 허용하지 않는 전개 속에서도 그 에너지의 일관성을 잃지 않는 영화는

우리가 이 시국에 극장 부럽지 않게 집에서 즐길 수 있는 훌륭한 엔터테인먼트임에 분명합니다.

<콜>을 안방극장에서 바로 볼 수 있게 된 것은 그래서 아쉬우면서 동시에 행운인 부분입니다.

 

+ 엔딩 크레딧이 시작되어도 영화를 끄시면 안됩니다.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30

  • Hyoun
    Hyoun
  • peachland
    peachland
  • 포커페이스
    포커페이스
  • 짧은치마
    짧은치마
  • 솔로
    솔로
  • 퓨리오사
    퓨리오사

  • Trequartista
  • 누리킹
    누리킹
  • B바라기
    B바라기
  • 스타니~^^v
    스타니~^^v
  • 온새미로
    온새미로
  • aro
    aro
  • 제로니모
    제로니모

  • 하늘하늘나비

  • hohoajusee
  • 베라7
    베라7
  • SoCool
    SoCool

  • 앵그리드버드맨
  • nutbrother
    nutbrother
  • 영화좋아요
    영화좋아요

  • 영화는기세
  • 한솔2
    한솔2

  • MJ

  • 은철이
  • 키노야놀자
    키노야놀자

  • ayo
  • 퓨리
    퓨리
  • Anydevil
    Anydevil
  • 음악28
    음악28
  • golgo
    golgo

댓글 22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호불호 엄청 갈릴 에필로그까지 배치한 신인 감독의 패기가 대단하더라고요.
글 잘 봤습니다.^^
댓글
23:47
20.11.28.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golgo
감사합니다. 에필로그 보고 감독 패기 끝내준다 했네요.^^
댓글
23:52
20.11.28.
profile image 2등
정말 한국영화에서 보기 힘든 스타일의 영화였어요 ㅎㅎ
댓글
23:54
20.11.28.
profile image 3등

좋은 후기글 잘 읽었습니다.
일관성 있는 에너지로 몰고 나아가는 공포감이 돋보인 연출과 배우들의 연기가 시너지를 제대로 발휘한 작품이죠 👍
저도 패기 있는 결말과 날카로운 일렉기타음과 함께 새빨간 배경으로 시작되는 엔딩크레딧이 상당히 인상깊었네요.

댓글
00:15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Anydevil
감사합니다. 연출이나 연기에서 모두 에너지가 느껴져서 좋았네요.^^
댓글
01:43
20.11.29.
안방보단 스크린이 어울리는 결과물인가보군요. 엄청 호기심이 땡기네요.
댓글
00:18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ayo
극장에서 봤다면 어땠을까 계속 생각이 들었네요.^^
댓글
01:43
20.11.29.
전종서 배우가 일을 냈나보네요. 일요일엔 꼭 봐야겠네요
댓글
00:22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은철이
전종서 배우 대단했습니다 ㅎㅎ
댓글
01:44
20.11.29.
profile image
감독님의 다음 작품이 너무 기대가 됩니다~~!!
댓글
00:41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한솔2
또 어떤 작품으로 일을 낼지 궁금해집니다!
댓글
01:44
20.11.29.
profile image
좋은 리뷰 잘봤습니다. 저도 아주 재밌게 봤어요 ㅎ
댓글
10:25
20.11.29.
profile image
한국영화에서 잘 우는 여배우들속에서 연기만 보고 놀란적은 처음이지 않나 싶네요
감상 후 ...이배우 도대체 뭐지?....아직도 생각중입니다.
댓글
11:40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전투종족
하나같이 대단한 장악력을 보여주었죠.^^
댓글
11:46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하늘하늘나비
극장에서 틀어줄 기회는 없을는지...ㅠㅠ
댓글
18:37
20.11.29.
극장에서 봤으면 스크림 포인트가 한두 장면이 아니었을듯
댓글
14:49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MJ
꽤나 극장 안이 소란스러웠을 듯 하네요 ㅎㅎ
댓글
18:37
20.11.29.
profile image
jimmani 작성자
routineon
핸드폰으로 보셨다면 더욱 아쉬우셨을 듯 합니다 ㅠ
댓글
19:54
20.11.29.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영화수다 TV카테고리 -> 드라마수다로 변경합니다 32 다크맨 다크맨 21.01.15.22:21 19904
공지 시사회 티켓 수령때 진상 부리면 안됩니다. 140 다크맨 다크맨 17.10.23.00:19 15274
HOT [넷플릭스] 설국열차 시즌 2 - 1화 감상 후기 1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0분 전18:26 146
HOT [2021 슈퍼볼] 곧 공개될 예고편 일정안내(~현재, 공식&루머) 8 베리요거트G 베리요거트G 37분 전17:59 729
HOT 오늘 자 롯데시네마 페이스북.jpg (귀멸의 칼날) 20 무비런 무비런 42분 전17:54 1435
HOT 스티븐 연, 한예리 주연 [미나리] 국내 심의 시작 17 ipanema ipanema 1시간 전17:08 1155
HOT [용산 cgv] 17시 기준 경품현황 1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1시간 전17:04 856
HOT 셀린 시아마는 필모가 정말 매력적이네요 3 엠마스톤 엠마스톤 1시간 전16:37 909
HOT [넷플릭스] 2월 국내 주요 신작들 프리뷰 클립 1 흔들리는꽃 흔들리는꽃 2시간 전16:36 674
HOT 나만 피하는 일본만화 29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2시간 전15:58 2669
HOT ‘노 타임 투 다이’ 개봉연기로 인해 PPL 업데이트 위한 재촬영 필요 30 goforto23 2시간 전16:07 4634
HOT 조용히 업데이트된 롯데시네마 재개봉 기획전 2번째 이야기 예고 12 박엔스터 박엔스터 2시간 전15:53 2612
HOT '엽기적인 그녀 감독판 4k 리마스터링' 등급심의중 13 PS4™ 3시간 전15:30 1773
HOT CGV 별★관 - '원 데이', '어거스트 러쉬' 스페셜 굿즈 ... 30 무비런 무비런 3시간 전15:08 2958
HOT 세계 최초 TV 방영이라는 SBS 설 특선 영화 34 jimmani jimmani 3시간 전15:17 4283
HOT [어거스트러쉬] 별관 굿즈 증정 안내 (1/28~) 20 타비 타비 3시간 전14:54 2124
HOT 아는 외국인 친구가 유튜브에서 한국 영화 한국어로 리뷰해요..ㅎㅎ 8 골든무비잉 골든무비잉 4시간 전14:31 1618
HOT 대박사건! 안성 돌비 답변옴요 24 Disney1205 4시간 전13:57 1983
HOT 현시각 실시간 예매율.jpg (feat. 빵티의 위력) 4 nekotoro nekotoro 4시간 전14:09 2301
893234
image
ilicic ilicic 1분 전18:35 86
893233
normal
라마커스 3분 전18:33 106
893232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분 전18:33 45
893231
image
오나일 오나일 3분 전18:33 129
893230
image
텐더로인 텐더로인 4분 전18:32 70
893229
normal
랄라라랄 4분 전18:32 161
893228
normal
죄많은유령 죄많은유령 7분 전18:29 562
893227
image
니트 니트 10분 전18:26 800
893226
image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10분 전18:26 146
893225
image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15분 전18:21 289
893224
image
놀란란님한판해요 놀란란님한판해요 15분 전18:21 942
893223
image
RedDevil RedDevil 16분 전18:20 515
893222
normal
뽕쮼호 16분 전18:20 264
893221
normal
빨리와줘 17분 전18:19 202
893220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9분 전18:17 1232
893219
normal
Ellsa 22분 전18:14 426
893218
normal
shaed 24분 전18:12 445
893217
image
Story Story 25분 전18:11 369
893216
image
my재워이 27분 전18:09 1509
893215
image
무비런 무비런 32분 전18:04 1380
893214
image
무비런 무비런 35분 전18:01 1271
893213
normal
베리요거트G 베리요거트G 37분 전17:59 729
893212
image
단밤 단밤 38분 전17:58 1253
893211
normal
skoqa 40분 전17:56 167
893210
image
무비런 무비런 42분 전17:54 1435
893209
normal
두부튀김 44분 전17:52 619
893208
image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45분 전17:51 567
893207
normal
우즈마키 우즈마키 47분 전17:49 941
893206
image
hyundg0608 hyundg0608 49분 전17:47 186
893205
normal
Bin 49분 전17:47 645
893204
normal
More More 1시간 전17:34 1420
893203
image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1시간 전17:30 440
893202
normal
하하하맨 하하하맨 1시간 전17:29 668
893201
normal
아싸리무비시청 아싸리무비시청 1시간 전17:29 474
893200
image
영사관 1시간 전17:25 5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