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디카프리오 특별전]총평...

딱히 팬이 아닌지라 처음 소식들었을땐 그다지 관심이 없었는데요.

그래도 2000년대 이전 작품을 좀 많이 봤으면 하는 기대는 있었네요.

필모에 비해 선정된 작품이 너무 적었던 것도 좀 아쉬웠고요.

<레버넌트>나 <셔터 아일랜드>같은 대형관에서 볼만한 작품보다는 <길버트 그레이프> <비치> <토탈 이클립스> <블러드 다이아몬드>같은

소품들로 편성을 했더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쉽움이 남네요.

<길버트 그레이프>는 지난 쇼케이스때 하는 걸 보고 재개봉하겠구나 하고 생각해서 패스했었는데,

그 이후로 아무 소식도 없고, 이번 기획전에서 빠지기 까지 해서, 그때 못본게 두고두고 미련이 남네요.

 

<로미와와 줄리엣>

세익스피어의 희곡을 현대적으로 해석해서 당시에 화제였던 작품이죠.

지금 세대에겐 아마도 대사가 연극톤이라 의외로 불호평이 많이 보이더군요.

개인적으론 과한 음악과 지나친 영상미가 오히려 좋았던 작품이네요.

<Kissing you>가 흐르는 수족관 장면은 이전 제피렐리 판의 <A Time for Us>를 의식한 듯 꽤 공을 들여서 만든 장면으로 보이더군요..

엔딩에 흐르던 레이디오 헤드 곡도 좋았지만, 꼬마 성직자가 부른 프린스의 <When doves cry>가 더 맘에 들었네요.

처음엔 프린스 곡인줄 모를 정도로 편곡을 참 잘했더군요.

이런 시도가 아마도 나중에 <물랑루즈>를 만들게된 계기가 된게 아닌가 생각도 들고요.

여러가지가 과해서 오히려 좋았던 작품으로 기억되네요.

 

<레볼루션너리 로드>

<타이타닉>의 커플과 케이시 베이츠까지 다시 합세해서 만든 작품이죠.

무너저가는 부부의 관계를 너무 사실적으로 그려서 오히려 불편했던 작품이네요.

디카프리오의 연기보다도 오히려 케이트 윈슬릿의 연기가 훨씬 돋보였던 작품인데, 출연 배우들이 다들 자기가 맡은 역활을 

너무 잘 소화해서 좋은 작품이 됐던것 같아요. 

샘 멘데스 감독은 <아메리칸 뷰티>에서 무너저가는 중산층을 잘 그렸었는데, 이 작품은 좀더 심화해 보여주죠.

꽤 만족도가 높았던 작품이네요.

 

<바스켓볼 다이어리>

뉴욕 청춘들이 어떻게 망가지는지 잘 보여주는 작품이라 생각들어요.

실화를 바탕으로 해서 더 리얼했던 작품이죠.

아무리 재능있는 그들이어도 약물과 폭력에 쉽게 노출되면 얼마나 빨리 무너질 수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영화죠.

디카프리오의 마약 연기가 일품인 작품인데, <울프 오브 월스트리트>에서 왜 그렇게 리얼한 연기가 나왔었는지 이 영화를 보면 잘 알수 있죠.

이미 젊어서 한번 해봤던 연기이니, 디카프리오에겐 아마도 별 고민 안했겠단 생각도 드네요..

 

<셔터 아일랜드>

이번 기획전에서 아마도 개인적으로 제일 실망한 작품이 아닐까 생각들어요.

이 작품은 오랜전에 책은 읽었고 영화는 이번이 첫 관람이었는데, 그래서 원작과의 차이가 어떤 건지도 잘 모르겠더군요.

무엇보다도 실망했던 이유가 디카프리오의 연기가 다른 배우들과 녹아들어가지 않고 따로 논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더군요.

이게 주인공의 심리 상태를 보여주려고 일부러 그렇게 한 거라면 대단한 천재이고, 그렇지 않았다면 좀 오버스럽단 생각이네요.

혼자만 연기에 몰입하고 있는 분위기여서 영화에 몰입하는데 좀 어려움이 있었네요.

 

<레버넌트>

말이 필요없는 작품이죠.

감독의 연출, 촬영 감독의 멋진 영상, 류이치 사카모토의 음악과 어우러지는 자연의 소리, 거기에 주연 배우의 열연..

이런 환상적인 조합의 영화를 만난다는게 쉽지 않은데, 여러모로 힘든 작업임에도 불구하고 완벽에 가까운 작품이 나오지 않았나 생각들어요.

좀더 큰 스크린에서 봤다면 아쉬울게 없었겠지만, 그래도 다시 스크린에서 만나니 좋았어요.

 

명씨네가 문을 닫으면서 아트하우스 기획전이 사라지나 했는데, 이렇게 나마 다시 기획전을 이어가니 좋네요.

신작이 많이 나올 수 없는 현상황에서는 이런 의미있는 기획전이라도 나와야 그나마 사람들이 극장을 찾게 되지 않나 생각들어요.

앞으로도 좋은 기획전이 많이 나왔으면 하네요.

 

추천인 15

  • nashira
    nashira

  • oriental
  • 아무도아닌
    아무도아닌
  • 예니예니
    예니예니
  • 낡낡
    낡낡
  • 홍채인식
    홍채인식
  • 스타니~^^v
    스타니~^^v
  • 달빵이
    달빵이
  • 솔로
    솔로

  • 은철이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ipanema
    ipanema

  • 맹린이
  • A열중앙관객
    A열중앙관객

  • peacherry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A열중앙관객 2020.11.22. 19:58

명씨네... ㅠㅠ
그러게요. 뭔가 많이 아쉽고 작품수 부족한 기획전이었어요. 나름 기다리고 기다리던 작품이 있었는데 그런것들이 빠지니 좀 맥 빠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네잎클로버 2020.11.22. 20:37

로미줄리는 과해서 오히려 좋았다는데 공감입니다.ㅎㅎ 헌데 아마 90년대에 봤다면 이게뭐야 했을지도...지금은 그때 갬성으로 더 좋게 보이네요!

댓글
3등 은철이 2020.11.22. 20:53
대단쓰~ 5편 모두 달리셨군요^^ 로미오와 줄리엣의 과한 음악과 영상이 이 영화의 매력 같아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달빵이 2020.11.22. 22:13
디카프리오 연기는 항상 좀 힘이 지나치게 들어간 느낌이라 부담스럽더라고요 저는
댓글
profile image
홍채인식 2020.11.22. 22:35

※스포※ 저는 셔터 아일랜드 이번에 다시 보니까 오히려 디카프리오 혼자 몰입하고 있는게 복선이라고 생각했어요 다른 사람들은 사실 모두 관전하고 있는 입장이라 다들 크게 상황에 몰입하지 않고 디카프리오에 주목하는 것처럼 보이더라고요! 스포성 댓글이라 문제 된다면 삭제하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오후의죽음 작성자 2020.11.22. 22:46
홍채인식
볼때는 몰랐는데, 나중에 원작과 상황을 복기해보니 글쓰신 내용이 맞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처음부터 이런 느낌으로 연기했다면, 정말 대단한 배우란 생각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닉네임짓기귀찮 2020.11.23. 00:17
레버넌트는 정말 깜짝 놀랬습니다.영화 촬영전공으로 대학에 입학하는지라 루베즈키 촬영감독 영화 엄청 기대를 하고 봤는데 그 기대치를 훨씬 뛰어넘는 촬영퀄이었습니다.
댓글
oriental 2020.11.23. 03:06
후기 잘 읽었습니다.
저도 5편중 셔터 아일랜드가 크게 감흥이 없었네요.
레버넌트는 이번에 다시보니 작품이 너무 좋아보이더군요.
로미오 줄리엣은 이번에 상영한다해서 기대가 컸는데, 너무 만족했습니다. 제 취향에 딱 맞는 영화..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숀 코너리가 "Dr.No"에서 사용한 권총이 25만달러에 경매에... 1 이나영인자기 17분 전13:54 171
best (용산 cgv) 오늘의 경품현황과 씨네드 쉐프 직원과의 썰 2 13 호냐냐 25분 전13:46 754
best [충무로영화제 - 디렉터스 위크] 오케이 마담 후기 및 현장 사진 4 카메라맨 27분 전13:44 189
best 최근 들려온 디즈니+, HBO Max, 넷플릭스 소식 요약 3 이스케이프FZ 50분 전13:21 771
best 올해 마음에 든 수작들 7 텐더로인 1시간 전13:11 531
best 박소담, 5일 오전 코로나19 검사받아 11 수위아저씨 1시간 전12:57 1141
best 12월 기다리는 영화 있으신가요? 19 샬롯 1시간 전12:55 638
best 저는 퀴어도 장르고 취향이라고 생각합니다. 39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12:27 2764
best 박소담 채수빈 아는 형님 4 e260 1시간 전12:16 1006
best 워너의 HBO Max 동시공개에 대한 찬반 설문 결과 (북미) 5 goforto23 2시간 전12:07 931
best 리암 니슨 신작 [The Marksman] 첫 예고편 2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2:00 564
best 일본에서 '에반게리온' 구 극장판.. 극장 재개봉 3 golgo 2시간 전11:36 553
best 제가 올해 못본 영화들 리스트인데 훈수(?)가 필요합니다;; 22 율은사랑 2시간 전11:21 975
best 유니버설 - 영화 '검은 늪지대의 생명체' 무료 공개 3 DPS 2시간 전11:21 1095
best 데이빗 핀처 감독의 '맹크' 촬영 테크닉 소개 6 golgo 3시간 전11:08 1073
best 메가박스 코엑스 전단지 비치 현황 6 홀리저스 3시간 전10:26 1638
best 오늘은 넷플릭스 시리즈 [반교] 올라오는 날입니다. 11 이스케이프FZ 3시간 전10:25 993
best 브라이언 크랜스턴 - 코로나 진단이후 아직도 후각/미각 장애 4 goforto23 3시간 전10:24 956
best 당신은 영화 수입업자입니다. 무슨 영화를 수입하실건가요? 12 조너선두번봄 3시간 전10:23 1732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72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836
827879
image
하루새 3분 전14:08 45
827878
image
공포스릴러가찐 3분 전14:08 111
827877
image
원데이 7분 전14:04 113
827876
image
bangtong36 15분 전13:56 312
827875
image
이나영인자기 17분 전13:54 171
827874
image
서랍 20분 전13:51 225
827873
image
호냐냐 25분 전13:46 754
827872
image
카메라맨 27분 전13:44 189
827871
image
횸랑둥 29분 전13:42 71
827870
image
홀리저스 39분 전13:32 395
827869
image
강톨 42분 전13:29 1772
827868
image
니끄네임므 48분 전13:23 496
827867
image
야옹선생 50분 전13:21 334
827866
image
이스케이프FZ 50분 전13:21 771
827865
image
율은사랑 50분 전13:21 1167
827864
image
척사광a 53분 전13:18 770
827863
image
하비에르 56분 전13:15 95
827862
image
북회귀선 59분 전13:12 319
827861
image
텐더로인 1시간 전13:11 531
827860
image
필름사랑 1시간 전13:10 187
827859
image
NeoSun 1시간 전13:03 131
827858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3:01 595
827857
image
수위아저씨 1시간 전12:57 1141
827856
image
샬롯 1시간 전12:55 638
827855
image
시바견.. 1시간 전12:47 1721
827854
image
raSpberRy 1시간 전12:40 337
827853
image
sirscott 1시간 전12:33 324
827852
image
Frozen 1시간 전12:29 396
827851
image
퐁그 1시간 전12:27 391
827850
image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12:27 2764
827849
image
R.. 1시간 전12:25 201
827848
image
e260 1시간 전12:16 1006
827847
image
NeoSun 1시간 전12:15 378
827846
image
goforto23 2시간 전12:07 931
827845
image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2:00 5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