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위플래쉬 '플레쳐' 멋지지 않나요??(스포ㅇ)

영화 보고 여기저기 읽어보니깐 사실 감독은 플레쳐에 대해 부정적이며,

이에 대해 긍정적 평가를 하는 한국인이 문제가 있다는 얘기가 있길래

이부분을 주의깊게 2회차를 했는데 영화에서 플레쳐는 확실히 멋있게 그려졌다고 생각해요.

마지막 연주씬에서 플레쳐와 앤드류의 교감을 보면 절대 플래쳐에 대해 부정적으로 얘기를 할수가 없어요.

 

예술에 있어서 광기가 결국 파멸을 불러오는 걸 보여주는 영화는 많았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위플래쉬는 제가 본 영화중에 '예술에 있어 광기'를 가장 긍정적으로 그린 영화라고 생각되네요.

감독도 대놓고 '난 예술에 있어 광기가 필요하며, 결과를 이끌어내기 위해 과정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라고 말할수는 없지 않을까요?? 전 사실 이게 감독의 속마음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물론 길게 보면 앤드류의 인생은 비극으로 끝날수도 있겠죠.

하지만, 미쳐가는 앤드류의 대척점에 있는 인생은 너무 비참하게 그려집니다.

 

실력도 열정도 없으니 인사조차 받지 못하는 평범한 선생님,

꿈도 희망도 없이 성적대로 대학에 간 니콜,

가족에게 조롱이나 당하는 삼류 연주자,

의미없이 피자가게 알바나 하는 우울해 보이는 앤드류,

 

모든게 플레쳐의 행동을 정당화 하는 것들입니다.

플레쳐가 곁에 없던 평범한 앤드류의 삶에 행복은 단 하나도 존재하지 않았어요.

물론 저런게 나쁜게 아닙니다. 평범한 삶에도 행복은 있겠죠.

하지만 영화에선 저런걸 전혀 긍적적으로 그리지 않았다는 겁니다.

 

결국 플레쳐는 앤드류의 심지에 불을 붙이고, 앤드류는 활활 자신을 불태우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몸이 다 타버릴때까진 누구보다 밝게 빛나겠죠.

이게 과연 무조건 나쁘다! 라고 말할 수 있는 부분일까요?

 

감독이 하고 싶은 얘기는 이거 같습니다.

무미건조한 평범한 삶을 살래? 아니면 플래쳐같은 미친놈을 만나서라도 니 삶을 바꿔볼래?

저렇게 살바에야 플레쳐같은 사람을 만나서 니 한계를 극복해보는 인생도 나쁘지 않을까?

추천인 21

  • 조선동화상보존소
    조선동화상보존소

  • madman56
  • BERSERK
    BERSERK
  • Batmania
    Batmania

  • 맹린이
  • 할리할리퀸
    할리할리퀸
  • 백택
    백택
  • 이든K
    이든K
  • 인간실격
    인간실격
  • 롱테이크
    롱테이크
  • nashira
    nashira
  • JJLAND
    JJLAND
  • 연하게
    연하게
  • 진:카피바라
    진:카피바라
  • golgo
    golgo
  • 칠리새우
    칠리새우
  • 퓨리
    퓨리
  • LuckySpecialist
    LuckySpecialist
  • moviemn7
    moviemn7
  • ineyes
    ineyes
  • 캡틴토드
    캡틴토드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캡틴토드 2020.10.31. 18:22
그냥 미친놈들끼리 잘만났다고 생각합니다 ㅎㅎ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51
캡틴토드
딱 적당한 말인거 같아요ㅋㅋ
자꾸 배드엔딩이라는 말이 나와서 한번 글 써봤어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ineyes 2020.10.31. 18:28

플레처 없는 앤드류의 삶을 부정적으로 그렸다는 것에 공감해요 ㅎㅎ 앤드류는 흔히 '비극'이라고 불리는 결말로 갈 확률이 높지만 플레처와 교감하며 자기의 한계를 넘어본, 넘을수 있다는 확신이 생겼을 앤드류의 인생을 감히 제3자가 비극이라고 재단할 수도 없는거 같아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49
ineyes

그렇습니다. 솔직히 저도 이게 굿인지 배드인지 좀 고민이 됐는데 반대편을 보니까 절대 배드는 아니라는 확신이 듭니다. 보통 이런 영화에서는 충실한 조력자가 한명은 있죠. 이 영화에선 없어요. 아버지마저도 매번 음악을 무시하고 아들의 음악에 대한 열정마저 무시하죠. 니콜 역시 자신의 꿈을 알아줄만한 사람은 아니었을 가능성이 크고요. 플래쳐가 없는 앤드류의 삶은 너무 비참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20.10.31. 19:00
동의하진 않지만... 그렇게 생각해볼 수도 있겠네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44
golgo
네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사슴눈망울 2020.10.31. 19:33
저는 영화작품성이 어떻고를 떠나서

플레쳐 같은 사람은 절대로
만나고 싶지 않은 사람이에요 ^^;

내가 안만나서 멋지다고
생각할수 있는거죠..

직접 만나면....
진짜 플레처같은
사람은 영혼 깊숙히 상처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44
사슴눈망울
광기의 불길이 내 옷깃에 스치기라도 하면 전혀 다른 얘기가 되긴 하니까요
댓글
profile image
엘산나 2020.10.31. 21:30

흠 저는 일단 위플래쉬 영화 자체는 4.5/5점으로 매우 인상깊게 봤어요!!! 글쓴이님 의견도 어느정도 일리가 있다구 생각이 되네요

그런데 앤드류의 삶도 삶이지만, 그 전에 스스로 목을 매달고 자살한 학생에 대한 삶을 생각해보면... 플레쳐가 멋있다고 생각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플레쳐의 자극법은 연주에 관해서만 엄격하고 스트레스를 주는 것이 아니라, 학생의 가족관계를 들쑤시고 이를 약점으로 만들어 인신공격에 가까운 말을 하기도 하고 의자를 던지는 등의 폭력 등을 써요. 이런 것들이 쌓이고, 자신의 한계를 넘는 그 순간이 오면 그 한계를 뛰어넘어야 할 한계가 계속 생깁니다. 플레쳐처럼 교육한다면, 점점 더 자신을 극한으로 몰아놓게 되겠죠. 그래서 그 전 학생도 한계를 넘어야 할 한계를 넘을 수 없어 자살이라는 선택을 한 건 아닐까 생각도 되구요.

초반에 앤드류도 가족과의 식사에서도 이 부분에 대해서 말하긴 합니다. 그런저런 삶을 오래 살다가 잊혀지는 삶이 나을지, 짧게 살지만 모두가 기억해주는 삶을 사는게 나을지.
하지만 이러니 저러니 어떤 삶을 살더라도 어차피 다 죽으면 끝 아닌가요? 다시 환생해서 내가 어떤 사람으로 기억되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는 것도 아닌데, 남들에게 기억되는 삶을 살기 위한 과정이 과연 행복한 삶이었는지, 이것부터 생각하게 되더라구요.
물론 앤드류는 모두에게 기억될 수 있는 삶을 살기를 원하지만, 사실 이미 광기에 사로잡힌 그 순간부터 그는 그렇게 행복해보이지는 않았거든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42
엘산나
일리있는 말씀입니다만, 영화적 내부적 시선으로 볼때 앤드류 반대편의 삶이 과연 행복하냐는 겁니다.
단 하나도 긍정적으로 그려지는 부분이 없었다는거죠.

실력도 열정도 없으니 인사조차 받지 못하는 평범한 선생님,
꿈도 희망도 없이 성적대로 대학에 간 니콜,
음악과 꿈을 무시하는 가족들
의미없이 피자가게 알바나 하는 우울한 앤드류

과연 이 속의 삶보다 엔딩의 엔드류가 더 불행할까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43
젊은이를위한나라도없다
그렇게 생각하실수도 있죠.
댓글
profile image
이든K 2020.10.31. 22:09
저는 압박 면접이라거나, 저런 자극이라거나 이런 건 인신공격이 아닌 선에서나 인정된다고 생각하는 편이라서... 보는 내내 그냥 무례한 사람이 정신승리 및 합리화하는 거나 다름없다고 느꼈어요. 특히 마지막에 일부러 엿 먹이고 앤드류의 음악가로서의 미래를 짓밟기 위해 불렀다는게 밝혀졌을 때는 애초에 진심 어린 가르침이라고 보기도 힘들었다고 느껴져서... 그렇게 대단한 뮤지션으로 성장시킬 수 있었던 건 운이 좋았던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 방법이 옳아서가 아니라, 미친놈이 미친 놈을 만났기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36
이든K
미친놈을 알아본게 대단한거죠.
사실 플래쳐를 만나기 전의 앤드류는 말단 밴드에서조차 메인을 못맡았던 연주자였습니다.
그리고 앤드류를 엿먹이기 위해 불렀지만
그렇다고 앤드류가 각성할때는 그걸 방해하지 않죠.
'최고의 연주' 라는 목표가 같은 사람들이고 최고의 스승과 최고의 제자라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든K 2020.11.01. 08:57
김날먹
저랑 시선에 차이가 있으시네요! 최고의 스승이라고 하기에는... 만약 플래쳐의 의도가 정말 그랬다하더라도 대단한 사람 한 명을 만들기 위해 소모품처럼 희생되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저는 스승이라는 단어 자체도 붙이고 싶지 않아요. 플래쳐를 만나기 전에도 앤드류의 열정은 이미 대단했다고 생각하고, 자극을 굳이 그런 식으로 주는 것만이 그 열정에 날개를 다는 유일한 방법은 아닐 거라고 생각해요. 플래쳐 같은 사람말고도 현실 속에서 인격모독 없이도 최고의 연주자를 만들어낸 스승들이 존재하고, 개인적으로는 그런 스승들이야말로 최고의 스승이라는 말을 들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최고의 연주를 목표로 하는 사람들인건 동의하지만, 저는 연주라는 결과물이 아닌 사람에 대한 평가를 내릴 때는 이루어내는 과정이 어땠느냐를 보고 평가가 이루어져야한다고 생각해요.
댓글
profile image
할리할리퀸 2020.10.31. 22:32
미친놈이 미친놈을 만났다는말에 공감되네요 ㅎㅎ그래도 플레처는 아주 매력있는 캐릭터인것같아용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33
할리할리퀸
마지막에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게 매력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가모라 2020.10.31. 23:00

현실에서 플레처같은 사람을 만나는 건 으으 너무 끔찍합니다 사건사고 고소고발 정신과상담 이라는 말과 가까이 있는 캐릭터인지라 영원히 모르고 살고 싶네요 저는 영화도 개봉시기에 딱 한번 봤는데 이후 재관람이 꺼려지더군요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32
가모라

당연히 그렇죠. 하지만 영화의 주인공은 앤드류이니까요.

저야 당연히 불타고 싶지는 않지만

불태우는 사람과 불지르는 사람이 멋있다는겁니다.

댓글
profile image
Batmania 2020.10.31. 23:09

선생이라는 사람이 한 개인의 인성을 처절하게 짓밟는데 전혀 멋있지는 않네요. 마지막 공연도 본래 플레쳐가 그냥 주인공을 확실하게 짓밟으려고 부른겁니다. 성장을 위한게 전혀 아니었습니다. 멋있는 사람 절대 아니라 봅니다. 혹시 님은 플레쳐를 만나서 감당할 자신이 있는지 궁금하네요. 저는 절대 못합니다. 

댓글
김날먹 작성자 2020.11.01. 04:30
Batmania
원래 불구경이 제일 재미있는 법입니다.
물론 그 불이 내 옷깃에 닿기 시작하면 얘기가 달라지는거고요.
댓글
profile image
RoM 2020.11.01. 12:04
그런 식으로 밖에 천재성을 못 깨운다면 인간으로서도 스승으로서도 뛰어난 건 아니라고 봅니다. 그냥 특유의 카리스마와 지배적, 가학적 성향이 맞아떨어져 사람들을 현혹시키는 아우라를 갖추었을 뿐이죠.
이 영화는 미치광이들의 괴이한 행동을 예술한답시고 예술을 위한 광기로 숭고하게 포장하는 걸 욕하고 있다 생각했는데 정반대인게 신기하네요 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 영화 [승리호] 내년 1분기 공개 예정 2 이스케이프FZ 6분 전20:38 330
best [지옥의 묵시록 파이널 컷] 진이 다 빠졌습니다.. (남돌비 후기) 4 깨방정 19분 전20:25 340
best 조병규 김세정 OCN 경이로운 소문 제작발표회 1 e260 41분 전20:03 305
best '콜' 봤습니다. 깔끔하게 나왔네요. 6 golgo 1시간 전19:29 1903
best (스포X) 넷플릭스 [콜] 간단 후기 5 영사남 1시간 전19:09 1719
best 가스파 노에 & 샤를로트 갱스부르 신작 예고편 (자막) 10 이돌이 1시간 전19:07 696
best 박신혜, 전종서 배우 및 이충현 감독님 사진 2 kimyoung 1시간 전19:04 1334
best 귀멸의 칼날 2021년 캘린더 9 인사팀장 1시간 전18:57 850
best [넷플릭스 오리지널] [콜] - 후기 (스포X) 14 장만월사장님 1시간 전18:46 1880
best 살면서 감독 소리도 듣고 너무 웃기네요 ㅋㅋ 5 rhea 2시간 전18:38 1679
best 배우 김우빈, 개인 SNS 개설 하루 만에 팔로워 24만명 2 friend93 2시간 전18:09 544
best [필독] 충무로영화제-디렉터스 위크 당첨자분들 확인하세요. 익무노예 2시간 전17:55 473
best 바네사 커비 에스콰이어 UK 2021년 1월호 화보 2 kimyoung 3시간 전17:40 645
best 오시이 마모루 감독 신작 '블라드 러브' 새 포스터와 예고편 5 golgo 4시간 전16:43 971
best ‘수어 사이드 스쿼드’ 새 프로모 포스터..CCXP 참석 goforto23 4시간 전16:31 1397
best (Supervicon님 나눔) 뜨거운 것이 좋아 후기, 마릴린 먼로가 왜 섹시아... 14 호냐냐 4시간 전16:07 941
best 롯데시네마를 자주가는 이유 32 허니쿰보 4시간 전16:03 3379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28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402
824995
image
옹성우월해 2분 전20:42 62
824994
image
마싸 4분 전20:40 178
824993
image
Tara 4분 전20:40 94
824992
image
치즈롤케익 5분 전20:39 147
824991
image
이스케이프FZ 6분 전20:38 330
824990
image
푸른창호 15분 전20:29 238
824989
image
깨방정 19분 전20:25 340
824988
image
기억제거기 20분 전20:24 105
824987
image
러브제이 22분 전20:22 390
824986
image
마롱~마롱~ 23분 전20:21 61
824985
image
내꼬답 23분 전20:21 206
824984
image
ipanema 28분 전20:16 515
824983
image
앨리스7 30분 전20:14 571
824982
image
나이스가이83 34분 전20:10 569
824981
image
sirscott 35분 전20:09 266
824980
image
나마재 38분 전20:06 226
824979
image
e260 41분 전20:03 305
824978
image
easybrain 46분 전19:58 334
824977
image
장만월사장님 47분 전19:57 520
824976
image
이나영인자기 50분 전19:54 330
824975
image
토레타냠 50분 전19:54 212
824974
image
golgo 52분 전19:52 409
824973
image
앨리스7 53분 전19:51 614
824972
image
병팔이 54분 전19:50 411
824971
image
라온제나 1시간 전19:41 789
824970
image
생크치 1시간 전19:37 202
824969
image
핀란 1시간 전19:35 678
824968
image
설레는영화관 1시간 전19:31 134
824967
image
golgo 1시간 전19:29 1903
824966
image
나이스가이83 1시간 전19:27 667
824965
image
비카인드 1시간 전19:26 203
824964
image
핀란 1시간 전19:25 129
824963
image
골룸 1시간 전19:18 126
824962
image
기억제거기 1시간 전19:14 633
824961
image
spacekitty 1시간 전19:10 4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