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태양의 소녀들] 기대했던 것과는 좀 다른 영화네요. 약스포

KakaoTalk_20201026_193732533.jpg

어제 저녁 용산 아트하우스관에서 익무 이벤트 당첨으로 받은 태양의 소녀들 보고 왔습니다.

관객은 저 포함 총 5명이었고 남자 2 + 여자 3명 모두 혼자 온 사람들이라 한줄에 한명씩 앉아서

모두가 조용히 영화를 감상하기엔 최적의 조건이었습니다. 딱히 피곤하지도 않았구요.

오랫만에 와 본 용산 아트하우스관은 마스킹도 해 주고 스크린도 크고 선명하고 명씨네에서 주로 보다

여기와서 보니 좋긴 좋구나 싶더라구요.

 

그런데 묘하게 몰입이 안되더라구요. 왜 그런가? 생각해 보니 공감이 좀 안가더라구요.

영화가 말하고 있는 IS의 테러로 인한 여성들의 고통과, 그로 인해 총을 잡고 일어선 분노는 이해가 갑니다.

 

다만 공감이 안 간 부분은 그 표현방식이었습니다. 뭐랄까요 군대에 다녀온 남자라면 저 장면에서 저게 말이 돼?

싶은 장면들이 좀 많았습니다. 외국이야 우리처럼 강제 징병제가 없으니 군대는 안 갔다 왔더라도 이런류의

영화를 만들려면 좀 고증을 철저히 했으면 좋겠는데 말입니다. 여러 장면이 있지만 대표적으로 몇 장면만 얘기하자면

 

후방이나 참호 속이면 그래도 이해를 하겠는데 언제 총알이 날라올지, 적이 침입할지 모르는 최전선 긴박한 상황에서

갑자기 모든 대원들이 다 모여 앉아 여성 연대를 외치는 노래를 부르는 장면은 마치 월드워Z 이스라엘 공방전에서

좀비들 몰려드는데 노래 불러서 파탄을 불러일으킨 장면을 연상시켰고

 

총을 쏘며 전면전을 벌이고 있는게 아니라 적들이 침입해 숨어 있고 서로 대치중인 상황에서 갑작스레

아라라라라라라~~하면서 소리를 지으면서 여자 대원이 뛰쳐나가더군요. 뭐야? 아니 왜 저래? 심히 당황스러웠네요.

정말 누군가가 뛰쳐나가야 하는 상황이라면 나머지 대원들이 엄호 사격을 해 주고 몸을 숙여 잽싸게 뛰쳐나가야 하고

백번 양보해서 뛰쳐나간다 해도 조용히 후다닥 뛰어나가야지 무슨 나 여기 있으니 제발 날 죽여주오~라는 듯이

고함을 지르며 나 홀로 뛰쳐나가다니. 적진에 원수라도 있으면 모를까 적이 누군지 얼굴도 안 보이는 상황인데요.

 

정말로 바로 총 맞아 죽더군요. 그리고 주인공 분노하구요. 정규 군사 교육도 제대로 받지 못한 변호사 출신 여자가

건물 옥상에서 은폐 엄폐하고 쏘는 적군을 피해 1층에서 옥상으로 저격용 총도 아닌 기관총으로 앞에 모래주머니에

한발 맞추는 것도 없이 깔끔하게 맞추더군요. 오락 액션 영화라면 그냥 이해해 줄 수 있겠는데

이 영화는 그런 영화가 아닌데 이런 식의 연출은 아쉽더군요.

뭐랄까 여성 연대와 여성들의 용맹함 이런걸 보여주기 위해 너무 작위적인 연출을 해 놓은게 많더라구요.

 

게다가 태양의 소녀들이라는데 정작 영화에서 소녀들은 나오지도 않습니다.

제목만 보고 어린 소녀들이 총을 들었나 보다 했는데 애 엄마 들이에요. 모성애에 대한 묘사는 많은데

정작 9~10세의 여자아이들이 성노예로 참혹한 생활을 하고 있다는건 묘사되지도 않아요. 말로만 나옵니다.

그러다 보니 이 영화가 진짜로 말하고 싶은게 뭔지 좀 아리송해 집니다.

 

왜 네이버 전문가 평점이 5.75 인지, 칸 영화제 공개 당시 극명한 온도차를 부른 작품이라는지 보고 나니 알겠더군요.

기대가 컸던만큼 아쉬움이 좀 많이 남는 영화였습니다. 교실안의 야크처럼 강력하게 추천하지는 못하겠네요.

추천인 6


  • madman56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퓨리
    퓨리
  • 김라티
    김라티
  • 사슴눈망울
    사슴눈망울
  • 홀리저스
    홀리저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1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홀리저스 2020.10.27. 18:24
맞아요 연출도 그렇고 너무 아쉬웠어요
후기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스마트 작성자 2020.10.27. 18:37
홀리저스
실화 바탕이니 내용은 나쁠수가 없는데 연출이 너무 구리더라구요. 억지 장면을 만들어서 전개시키는데서 오는 불편함이 느껴진달까
댓글
profile image
2등 사슴눈망울 2020.10.27. 18:25
진짜 허접한 작품이었어요..
저도 어제 보고 실망이 컸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마트 작성자 2020.10.27. 18:38
사슴눈망울
제가 7시까지 일하는지라 평일엔 시내 나가서 영화 못 보는데 어제 이거 보겠다고 저녁도 못 먹고 조금 일찍 나와서 허겁지겁 갔거든요. 10분 전 도착해서 겨우 티켓팅하고 화장실 갔다 바로 들어갔는데..그런만큼 기대가 컸는데 아쉽더라구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사슴눈망울 2020.10.27. 18:42
스마트
이 영화는 허구로 채우더라도

실제 있었을만한 진실한 이야기들로 채워가며 진정성 있어야 했을텐데

뜬금포 구성으로
허구와 실제와 균열도 크고

요즘 아무리 페니미즘이 유행이라지만 너무 갔다는 생각이 드네요

너무 별로였습니다
댓글
3등 westoo 2020.10.27. 18:40

중간에 어디 저택으로 피신하는 장면까지만 보고 중간에 나왔습니다.
올해 처음으로 중간에 나온 영화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스마트 작성자 2020.10.27. 18:43
westoo
그 저택씬도 정말 어이없었던게 무슨 다락방이나 지하에 숨기는 것도 아니고 그냥 2층 방에 두고 나와서 응? 바로 들킬텐데 했더니만 IS들 "도망간 여자 못 봤어?" "네 못 봤는데요" 이러니 그냥 휙 가는 ㅋㅋ 이 장면도 정말 할 말 많은데 글이 너무 길어질까봐 말았습니다. 흰색도 검은색도 아닌 1KM 밖에서도 보일법한 청록색 확 튀는 차를 끌고 와서 여자들 델구 갔는데 추격해온 애들이 방문한번 안 열여보고 그냥 갔다는게 ㅋㅋ 저도 솔직히 그 장면부터 절래절래 했네요.
댓글
profile image
김라티 2020.10.27. 18:45
소리지르면서 돌격앞으로 한건 최악이었어요.. 저도 재밌을줄알고 기대했는데 이번년도 아쉬운영화 10개안에드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마트 작성자 2020.10.27. 18:46
김라티
네 정말 막말로 쌍팔년도식 연출이..영화 보며 연출이 너무 구리네 생각이 이렇게 많이 든 적은 오랫만이었네요. 이게 어떻게 칸 경쟁작까지 갔지? 싶고..
댓글
profile image
김라티 2020.10.27. 18:47
스마트
저두 칸 경쟁작이라해서 기대 크게하고 본건데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였어요 ㅠ 기대감 크게 가진 영화치고 제일 재미없었네요 기대감없었던 작품들보다요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20.10.27. 23:39
장면 상황이 리얼하게 느껴지는 4dx 리뷰 잘 봤습니다! 볼까말까 고민했는데 내려놔도 되겠어요.ㅠ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 슈퍼 닌텐도 월드 실물 사진 공개 10 이스케이프FZ 42분 전16:20 762
best (용산 cgv) 6층 트리장식 이쁘게 꾸며놨어요 17 호냐냐 1시간 전15:59 1099
best '리틀 포레스트' OST 한정판 받았어요! (+ 풀슬립 A, B 블... 2 라온제나 1시간 전15:50 455
best [이웃사촌] 개봉 첫 주 박스오피스 1위 기념 배우 감사인사 1 인사팀장 1시간 전15:45 344
best 연예인들의 빚 갚는 속도 11 NeoSun 1시간 전15:10 2214
best 일본 요코하마..움직이는 실제 크기 건담. 영상과 사진 11 golgo 2시간 전14:58 1278
best 아만다 사이프리드 뉴욕타임스 화보 3 kimyoung 2시간 전14:25 1181
best 프랑수아 오종 감독 '썸머 85' 국내 메인 포스터 11 DPS 3시간 전14:01 1481
best 레옹과 마틸다 26년 후 5 레일트레인 3시간 전14:00 1544
best 김혜수가 올린 에스콰이어 화보 비하인드샷 3 NeoSun 3시간 전13:39 710
best 2020.11.14 애비규환 씨네토크 GV 영상 2 무지개과자 3시간 전13:36 254
best 한국영화 살인마.. 누가 제일 강력할까요?! 24 칸의왕자 3시간 전13:32 1838
best [디카프리오 특별전] 주절주절 + 관람 인증 이벤트 결과 36 낡낡 3시간 전13:29 1267
best 거리두기 3단게면 영화관 집합금지라고 알고 있는데... 33 치즈롤케익 4시간 전12:39 4320
best 2020년 11월 익무평점 설문 결과 및 당첨자 안내 9 인사팀장 4시간 전12:18 856
best 귀멸의 칼날 극장판, 일본 역대 박스오피스 2위 등극 8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12:12 1020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10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542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21 다크맨 18.06.19.15:52 394534
825837
image
KENDRICK29 방금17:02 2
825836
image
박엔스터 1분 전17:01 47
825835
image
Stinger 1분 전17:01 40
825834
image
NeoSun 4분 전16:58 78
825833
image
이카로스 7분 전16:55 49
825832
image
극장가자 8분 전16:54 406
825831
image
Again 8분 전16:54 92
825830
file
NeoSun 10분 전16:52 108
825829
image
호냐냐 15분 전16:47 497
825828
image
MarriageStory 15분 전16:47 223
825827
image
Legend_621 16분 전16:46 76
825826
image
NeoSun 19분 전16:43 157
825825
image
나마재 24분 전16:38 368
825824
image
주황공주 26분 전16:36 81
825823
image
???????????????? 27분 전16:35 239
825822
image
안중근 27분 전16:35 70
825821
image
소울메이트 32분 전16:30 172
825820
image
빛나 37분 전16:25 344
825819
image
hera7067 37분 전16:25 129
825818
image
sattva 38분 전16:24 126
825817
image
이스케이프FZ 42분 전16:20 762
825816
image
NeoSun 45분 전16:17 103
825815
image
e260 47분 전16:15 227
825814
image
피리소년 54분 전16:08 1312
825813
image
Again 54분 전16:08 1224
825812
image
나마재 56분 전16:06 265
825811
image
박찬식이 58분 전16:04 314
825810
image
ilicic 1시간 전16:02 1018
825809
image
NeoSun 1시간 전16:02 171
825808
image
리뷰플릭스 1시간 전16:00 428
825807
image
온새미로 1시간 전16:00 124
825806
image
호냐냐 1시간 전15:59 1099
825805
image
박찬식이 1시간 전15:56 121
825804
file
NeoSun 1시간 전15:50 241
825803
image
라온제나 1시간 전15:50 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