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극장수다 영화는 무조건 극장이라 외쳤던 관객이지만..

저는 아주 예전부터, 영화의 규모와는 전혀 상관없이, 영화라면 무조건 극장에서 관람하는 게 최선의 방식이라 굳게 주장해왔던 관객입니다. 그래서 넷플릭스 오리지널로 공개되었던 옥자나 로마, 아이리시맨 같은 영화들도 한정된 극장 상영을, 국내에서 몇 군데 틀어주지도 않았던 애트모스 상영관을 꼬박꼬박 찾아가서 챙겨보기까지 하며, 극장 관람을 사수했었습니다.

 

그런데 최근 들어 이 굳은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하네요... 아마도 많은 분들께서 예상하실 코로나 공포 때문은 아닙니다.. 실질적으로 극장에서의 코로나 감염 사태는 아직까지 없고, 저 같은 경우엔 애초에 영화 볼 때 뭘 먹지 않기에, 마스크를 내릴 일이 없기 때문이죠.

 

극장 관람에 대한 믿음이 흔들리기 시작한 건 최근 들어 연속적으로 받았던 관크 공격, 그리고 극장 자체 관크 공격 때문이었습니다. 관크야 뭐, 이전부터 주구장창 받아왔던 것이라 어느 정도는 익숙하지만, 코로나 시기라서 오히려 예매율이 저조하다보니, 예전 같으면 예매하기 쉽지 않았을 자리를 쉽게 예매할 수 있다보니, 이제는 소위 '명당 좌석'이라 불리는 좌석 근처에도 그냥 시간 때우러 와서 관크 행위를 저지르는 관객들이 비교적 많아진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최근에 지속적으로 조용한 영화를 보며 지나친 소음 관크 공격을 받다보니, 영화의 내용이 전혀 눈에 들어오지 않아서, 극장 관람 후에 집에 와서 스트리밍 등으로, 집중을 못했던 해당 영화의 특정 부분들만 다시 리플레이해서 보는 경우가 허다했습니다.

 

그리고 사람 관크만이 문제라면 이렇게까지 회의감이 들진 않았겠지만, 더 회의감이 드는 건 극장 자체 관크였습니다. 최근 들어 극장에서 영화를 관람하면서 옆관의 영화 상영음이 벽을 타고 유입되는 방음 문제를 겪지 않은 적이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물론 제 귀가 비교적 민감한 것도 있지만, 빈도수나 정도의 차이일 뿐, 방음 문제가 아예 발생하지 않는 상영관은 사실상 없었습니다. 이건 아마도 전세계에서 손에 꼽을만한 큰 사운드 믹싱을 자랑하는 놀란 감독의 영화가 현재 극장가에 걸려있어서 더욱 눈에 띄는 문제인 것 같긴 하나 (최근 들어 극장 가서 그 어떤 영화를 관람해도, 상영 도중 적어도 한 순간 이상은 옆관에서부터 넘어오는 고란슨의 음악을 듣게 되더군요. 고란슨의 음악 참 좋아서 폰으로도 자주 듣지만... 다른 영화 볼 땐 듣고 싶지 않습니다 ㅠㅠ), 그 어떤 영화를 틀어도 방음 문제가 발생하지 않아야하는 게 맞는데, 방음벽도 제대로 설치하지 않고 다닥다닥 관들을 붙여놓기만 한 국내의 멀티플렉스 구조가 참으로 원망스러웠습니다. 특히 텐트폴 영화가 거의 개봉하지 않았던 올해의 특성상, 조용조용한 독립/예술영화나 고전들을 위주로 보러다녀서 이 방음 문제는 더욱 끔찍하게 느껴졌습니다. 특히, 지방은 어떨지 모르겠지만 서울권의 아트하우스관들 중에선 방음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관이 없죠. 그 중 가장 문제가 큰 건 두말할것도 없이 용산의 박찬욱관이고 (박찬욱 감독님의 이름값이 아까울 정도입니다 ㅠㅠ), 아트하우스 영화들을 다양하게 틀어주는 압구정이나 명동역 모두 방음 문제는 발생합니다. 명동역 같은 경우엔 방음 문제 뿐만 아니라 스크린이나 영사 상태, 좌석 상태도 최악이죠.

 

그리고 화면의 정보량을 상당히 많이 깎아먹는 키스톤 현상도 최근 들어 자주 목격했습니다. 스크린을 꽉 채우는 1.85:1이나 2.39:1의 흔한 화면비일 땐 거의 느끼지 못했는데, 최근 들어 고전 작품들도 보러다니고 하다보니 1.66:1 등의, 블랙바가 발생하는 화면비의 영화들을 보러다니다보니, 키스톤 현상이 정말 도드라지게 눈에 띄었습니다.

 

이렇게 최근 극장 관람을 하는 내내 불만족스러운 경험을 했고, 그것도 심지어 서울권에서 손꼽을만한 레퍼런스급 지점들에서 이런 문제들을 지속적으로 겪다보니, 점점 극장 관람이 꺼려지더군요. 이렇게 온갖 스트레스를 받으며 영화를 관람할 바엔, 그냥 집에 있는 4K TV로 그 어떤 소음 공해나 화면비 왜곡 관련 문제도 겪지 않고 관람하는 게 훨씬 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신작보다 구작들을 많이 상영하는 최근 극장가의 특성상, 집에서 훨씬 쾌적하게 바로 볼 수 있는데 굳이 여러 불편 사항과 스트레스를 겪어가면서까지 극장에서 관람해야하는지에 대한 회의감이 계속 드네요.. 이런 문제들 때문에, 이런 문제들로부터 자유로운 IMAX나 돌비시네마 등의 특별관이나, 상영관이 딱 하나 있는 단관 극장 위주의 극장 관람을 했었는데, 앞으로는 더더욱 특별관과 단관 극장 위주로 극장 관람을 하게 될 것 같네요.

 

극장이란 공간을 정말 사랑했던 관객으로서 여러모로 아쉬워서 끄적여본 글입니다..ㅠㅠ

 

아마 개선은 거의 불가능하겠지만... 영화를 정말 사랑하는 관객들을 다시 집에서부터 극장으로 데려오고 싶다면, 극장들은 시설 관리를 좀 해줬으면 좋겠습니다..ㅠㅠ

추천인 19

  • 낡낡
    낡낡
  • 김라티
    김라티
  • 본조비
    본조비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opeter
    opeter

  • 스펙타클3D써라운드

  • 쉬는날영화보기
  • 네잎클로버
    네잎클로버
  • 엘콘도르파사
    엘콘도르파사
  • 온새미로
    온새미로
  • 헌터
    헌터
  • 레일트레인
    레일트레인

  • 은철이

  • kapius
  • 샤프펜슬
    샤프펜슬
  • 셋져
    셋져
  • 영원
    영원
  • 솔로
    솔로
  • 쀼뮤와
    쀼뮤와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셋져 2020.09.29. 12:03
예전 단관극장 시절에는 적어도 방음문제를 겪을 일이 없었지만 대신에 지금보다 관크가 많았었죠.
제가 집에서 안보는 이유가 집에서 조용히 감상할 수가 없다보니 집이나 관크가 있는 극장이나 별 다를 바가 없더군요...그리고 제가 큰 스크린을 좋아해서 극장을 선택하기도 하고요.
이게 좋은건지 나쁜건지 모르겠지만 영상이나 소리가 끊기는 경우가 아니면 문제가 있는지 잘 못알아차리는 편이어서 키스톤 현상을 잘 캐치못해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9. 12:15
셋져
저도 큰 스크린과 빵빵한 사운드 좋아하지만..ㅠㅠ 집에서는 외부소음이 큰 날이어도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쓰고 감상하면 소음 공해 없이 영화를 볼 수 있어서, 소음 공해가 점점 커지는 극장의 메리트가 점점 떨어지네요 ㅠㅠ 본인이 문제를 캐치를 못하고 만족스럽게 관람할 수 있다면 좋은 것이죠 ^^ 어찌되었든 스스로 만족스럽게 관람하면 장땡인데, 전 최근 들어 극장에서 만족스럽게 관람을 하지 못하고 있어서 여러모로 극장 관람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는 것 같습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2등 샤프펜슬 2020.09.29. 12:12
극장만이 가지는 한계가 분명 있죠. 말씀하신 방음 문제도 그렇고... 키스톤 현상은 거의 왠만한 극장에선 다 있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문제는 키스톤을 최대한 가리기 위해, 영사기 설정에서 영상 가장자리를 조금씩 잘라낸다는 건데... 이런 면에서 보면 원본 화면을 한눈에 볼 수 있는 가정기기가 훨 낫긴 하죠.

극장이 가정보다 나은 걸 하나만 꼽자면 사운드인거 같아요. 저같은 경우 ‘테넷’의 사운드에 완전 반해서, 사운드 하나 때문에 7회차를 달렸거든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9. 12:17
샤프펜슬
말씀하신 마지막 줄이 저에겐 가장 아이러니한 포인트인 것 같습니다 ㅠㅠ 극장의 스피커가 들려주는 사운드는 가정 기기로 따라할 수 없지만, 동시에 극장만의 방음 & 관크 소음 공해 때문에 사운드를 온전하게 들을 수 있는 건 가정 뿐이니.. 아쉽죠 ㅠㅠ
댓글
3등 kapius 2020.09.29. 12:14
용산 같은 경우는 아맥이랑 4dx 빼면 관들이 정말 형편없는 수준이죠.
박찬욱관은 키스톤 문제는 초기보다는 나아졌지만 방음문제는 답이 없구요
국내 아트하우스 관들은 영화관이라고 하기에는 수준이 너무 떨어지는 곳이 많은게 사실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9. 12:21
kapius
매우 공감하는 댓글입니다. 용산은 정말 겉만 번지르르하지, IMAX와 4DX관 빼면 건질 관이 하나도 없죠.
댓글
은철이 2020.09.29. 12:14
종종 옆관에서 어떤 영화 상영 중인지 알 수 있있죠 ㅠㅠㅠ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9. 12:21
은철이
이건 엄연한 설계 미스인데... 그냥 방치만 하는 극장들이 참 아쉽습니다 ㅠㅠ
댓글
profile image
레일트레인 2020.09.29. 12:16
저도 요즘은 특별 포맷 이외는 극장에 잘 안가게 되더군요....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9.29. 12:22
레일트레인
관 수를 조금만 줄이든, 그게 어렵다면 방음벽을 조금만 더 두껍고 촘촘하게 설치하면 좋을 텐데.. 오히려 영화에 온전히 몰입하러 가는 극장에서 그러질 못하니 안타깝습니다 ㅠㅠ
댓글
sattva 2020.09.29. 12:56

키스톤은 어지간한 상영관에 다 있는 것 같아요. 이게 화면을 다 채우지 못하는 영화를 상영할 때만 드러나는 거라 그냥 평소에 모르는채 보고있는 것 뿐이죠.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20.09.29. 13:54
앞으로 영화관이 어떻게 변해야 할지 잘 짚어주신 글이네요...납득이 됩니다.
댓글
nonamed 2020.09.29. 14:03
90년대 말에 AMC가 한국 시장에 진출하려고 몇개 사이트를 확보해서 한참 공사를 진행 하다가
한국이 IMF사태를 맞이하게 되면서 한국시장을 포기하고 사업을 접었는데,
그때 공사를 진행하던 영화관들이 고스란히 CGV 초기 사이트로 흡수가 되었지요
그 사이트가 인천(구월동), 서면이었는데, 이 2개 사이트가 상영관과 상영관 사이에 모두 복도가 있어서
그나마 옆 관의 소음이 대부분 차단돼 있습니다.
영화관에 걸맞는 설계였지요. 그 후로는 전관 사이 통로가 확보된 영화관은 아직 못 봤어요

영화관을 운영하는 직원들 중에 경험이 오래되고 마인드가 제대로 잡혀 있는 사이트는
그나마 영화별 사운드 특성에 맞춰서 관배정을 해서 조용한 영화끼리, 시끄러운 영화끼리 붙여 상영해서
관객들의 불만이라도 어느정도 해소할 수 있을텐데, 요즘 운영자들 중에는 그 정도 융통성을 가진 직원들을
잘 못 본거 같네요.
근데 디지털 영사기 도입 후로는 키스톤현상은 거의 잡혔는데 이상하네요 초기 세팅에 문제가 있었나?
댓글
profile image
opeter 2020.09.29. 15:47
관크를 만난적은 그리 많지 않지만 혹시 모를 관크에 대비해 극장 갈 때도 최대한 사람 없을 때 가는 편이에요.
극장 가는 가장 큰 이유가 다른 사람들과 함께 보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영화에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인데, 반면 영화관을 찾는 이유중 하나가 되는 사운드나 스크린 같은 하드웨어적인 부분에선 오히려 저를 만족시킨 관이 몇 안되는 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20.09.29. 15:54
요즘 들어 관객은 줄어드는데 관크는 더 늘어나고 일반관 관리는 더 안되는 분위기라서 가급적 특별관 위주로 가거나 시간표를 까다롭게 보게 되요.
댓글
콩나물할매 2020.09.29. 16:02
진짜 영화보는 내내 취식 하는건 불법도 아니고 꾸역꾸역 참아 주겠는데 +@로 계속 비닐 부스럭 거리는 XX는 잡아 죽이고 싶어요
댓글
샌드맨33 2020.09.30. 00:53
어디가 중요한가요? 언제 어디에 있어도 변함없이 곁에 있어주는 존재인걸
댓글
profile image
Groot# 2020.09.30. 09:18
샌드맨33

이렇게 명언 투척하기 있기입니까?.........갬동입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소위 말하는 망작, 졸작을 조롱하는 일에 대하여.. (글 추가) 18 OOOOO 5시간 전02:30 1767
best [BIAF] 심야상영 인터미션 도시락 6 Supervicon 6시간 전01:55 661
best 와 cgv 가격 올리는건 알았는데 평일 오후 2시 50분 회차도 12000원은 ... 23 김라티 7시간 전00:48 2180
best MGM - 애플/넷플에 '노 타임 투 다이'를 6억$에 판매요청 (V... 6 goforto23 7시간 전00:44 2009
best 10월 24일 박스오피스 20 장만월사장님 8시간 전00:00 2233
best 드디어 확정된 디카프리오 기획전 라인업...! 26 후디캣 8시간 전00:00 2930
best 17년전과 지금의 엄청난 우연의 일치!(feat 원더풀데이즈) 17 tae_Dog 8시간 전23:48 1411
best 제 멘탈 괜찮을까요? ㅠㅠ ㅋㅋㅋ (멘탈 와사삭 시리즈) 18 호냐냐 8시간 전23:46 2379
best [바이올렛 에버가든 외전 : 영원과 자동 수기 인형] 후기 - 그대로 옮... 2 Anydevil 8시간 전23:32 431
best 유명 영화장면들을 재현한 세 꼬마소녀들 19 NeoSun 8시간 전23:25 1730
best 여러분이 보았던 가장 웃긴 영화는? 41 리얼리스트 9시간 전23:04 1751
best 마틴에덴 최고의영화입니다 22 동진옹달샘 9시간 전22:55 1636
best 영화의 퀼에 비해서 흥행이 너무 아쉬웠던 작품 22 장만월사장님 9시간 전22:40 3181
best 요르고스 란티모스 감독 헌정 영상 7 이돌이 9시간 전22:29 920
best 너도 나도 영화 감독이 될수있다는걸 알려준 영화:맨데이트:신이 주신 ... 9 기억제거기 9시간 전22:26 836
best 영화관 전광판에서 본 영화 <더 배트맨> 예고편 7 friend93 10시간 전22:05 1777
best [BIAF] <클라이밍> 후기ㅡ 으아... 기 빨려요😱 20 Tara 10시간 전21:58 845
best (스포일러)소리도없이-장문리뷰입니다. 11 한물결 10시간 전21:42 728
best 봉준호 감독님의 클라쓰(약스포) 19 강톨 10시간 전21:34 2480
best 잡생각: 예상별점 낮은 영화도 종종 일부러 찾아보는 이유 22 알폰소쿠아론 11시간 전21:05 1535
best 아트패키지 구성품이 모두 포스터일 수도 있군요,,, 32 B바라기 11시간 전21:02 1995
best [담쟁이] 아티스트 뱃지 실물 14 Quril 11시간 전20:38 1759
best 보건교사 안은영 굿즈 세트 왔어요! 19 우히린 11시간 전20:36 1021
best 여러분이 보았던 거장 슬픈 영화는? 52 ???????????????? 11시간 전20:32 1934
best CGV 창원상남점 들러서 포토플레이 뽑았습니다 11 박엔스터 12시간 전19:54 782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8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311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9 다크맨 18.06.19.15:52 391866
812935
image
golgo 07.11.09.18:21 43876
812934
image
golgo 07.11.09.20:05 29089
812933
image
golgo 07.11.10.11:28 22716
812932
file
golgo 07.11.10.11:31 22248
812931
file
golgo 07.11.10.11:32 23144
812930
image
golgo 07.11.10.11:34 20439
812929
image
다크맨 07.11.10.11:59 28577
812928
image
Loomis 07.11.10.13:10 23928
812927
file
golgo 07.11.10.15:20 22742
812926
image
다크맨 07.11.10.20:57 21657
812925
image
golgo 07.11.10.23:44 20915
812924
file
golgo 07.11.11.15:58 18306
812923
image
golgo 07.11.12.19:03 19343
812922
image
golgo 07.11.12.19:24 16465
812921
image
golgo 07.11.12.19:26 15954
812920
image
golgo 07.11.12.19:29 17644
812919
image
golgo 07.11.12.19:32 13898
812918
file
golgo 07.11.12.19:48 17571
812917
image
다크맨 07.11.12.21:24 14361
812916
image
golgo 07.11.12.22:37 13752
812915
image
도몬캇슈 07.11.13.09:54 13064
812914
image
golgo 07.11.13.17:24 12640
812913
image
golgo 07.11.13.17:25 14011
812912
image
Robin 07.11.14.06:04 13119
812911
image
Robin 07.11.14.16:16 12637
812910
image
다크맨 07.11.14.19:40 12145
812909
image
Loomis 07.11.14.19:58 13423
812908
image
다크맨 07.11.15.21:30 12779
812907
image
golgo 07.11.15.22:59 11866
812906
image
golgo 07.11.15.23:02 11478
812905
image
golgo 07.11.15.23:55 10144
812904
image
박노협 07.11.16.21:35 10112
812903
image
박노협 07.11.16.21:37 12933
812902
image
천용희 07.11.17.02:12 10250
812901
file
golgo 07.11.17.16:27 11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