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넷플릭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2] 여전히 재밌고, 상당히 한국적인 속편

MV5BYjVjOTYzYmUtYTkwYi00ODEyLTg2MWYtOTUwZTMwOThkNzcyXkEyXkFqcGdeQXVyMTkxNjUyNQ@@._V1_SY1000_CR0,0,675,1000_AL_.jpg

 

사실 꽤나 재밌게 봤던 영화들의 속편이 나올 경우 1편보다 많이 부족하거나 완전히 다른 스타일의 작품이 되는 경우를 워낙 자주 봐왔던지라 속편을 보기 앞서 약간은 걱정이 되었던 게 사실입니다. 근데 막상 보고 나니, 감독님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전반적으로는 1편과 엇비슷한 톤앤매너로 영화가 진행되어서 만족스러웠네요. 2편의 감독님이 1편에서 촬영감독을 맡으셨던 분인지라 이 시리즈의 분위기를 잘 파악하시고 계신 것 같았습니다. 물론 1편에서 매력적이었던 인물들의 캐릭터성이 약간 변질된 부분이나 뭔가 완결적인 이야기를 굳이 늘려놓은 것 같다는 생각도 들긴 했습니다만, 그런 단점들을 어느정도 커버할 정도로 2편 역시 상당히 재미있고 귀여운 영화였습니다. 특히나 1편과 동일한 촬영감독님이 촬영하셔서 미술적인 부분이나 촬영적인 부분들은 1편과 똑같은 스타일을 고수해서 더 만족스러웠습니다. ‘존 앰브로스’ 역을 맡은 배우가 교체된 것을 제외하고는 1편과 스타일적인 측면에서 거의 흡사해서 마치 바로 이어지는 연속극을 보는 느낌도 들었습니다.

 

사실 이번 2편에서 가장 놀라웠던 부분은 감독님이 한국 분이 아니심에도 불구, 영화가 한국적인 요소들을 북미 프로덕션답지 않게 상당히 세심하고 현실적으로 묘사한 부분이었습니다. 원작 소설 시리즈의 작가님인 제니 한 님이 한국계 미국인이신지라 원작에서 그런 묘사들을 따왔거나, 영화 제작에 앞서 작가님께 자문을 구했겠지만, 그런 걸 고려하더라도 북미 프로덕션에서 한국적 요소들이 이렇게나 정교하게 묘사된 부분은 한국 관객들의 영향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부분이었습니다. 1편에서도 소소하게나마 한국적인 요소들이 나왔지만, 이번 2편에선 아예 제대로 한복을 입고 친척들과 함께 설을 쇠는 주인공들의 모습이라든지, 한국어로 그들에게 말을 걸며 세뱃돈을 주시는 할머니의 모습 등... 정말 한국드라마를 보는 듯한 느낌을 간혹 받았습니다. 특히나 한국의 ‘정’을 영어로 풀어 설명하는 대사에선 (물론 영화적 상황의 영향도 있었지만) 소름이 쫙 돋고 눈시울이 좀 촉촉해지더군요. “미디어에서 이국적인 문화를 표현할 때 제대로 묘사하지 못할 거라면 아예 표현하지 말라” 주의인 저로서는 상당히 감동적인 부분이었습니다. <쿵푸팬더> 시리즈를 보며 미국 영화에서 중국의 ‘치’ (한국어로는 ‘기’) 를 들어본 적은 있어도, 미국 영화에서 한국의 ‘정’이라는 단어를 듣고, 그것을 영어로 풀어 설명해주는 모습을 보게 될 줄은 정말 몰랐습니다. 덕분에 주인공의 감정선에 몰입을 더 잘하게 된 것도 분명 있는 것 같습니다.

 

라라 진과 피터는 이번 영화에서도 여전히 귀엽고 사랑스럽습니다. 사실 2편의 시발점이 되는 상황이 1편의 성공 이후 속편을 만들기 위해 억지로 짜여진 상황인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긴 했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영화 역시 상당히 재미있었습니다. 1편에 이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관람했네요. 1편에서의 라라 진과 피터의 애틋한 사랑 이야기를 봤던 저로서는 어쩔 수 없이 라라 진과 피터 커플을 응원할 수밖에 없었지만, 이번 편에서의 존 앰브로스는 상당히 로맨틱하고 매력적인 인물이었습니다. 영화 속 상황들로만 따져보면 존 앰브로스가 훨씬 헌신적인 사랑꾼으로 보이긴 했습니다만... 사랑은 상대를 계산해가며 하는 게 아니라 마음 가는 대로 할 수밖에 없죠..

 

1편과 마찬가지로 알록달록한 색감들이 참 예쁜 영화였습니다. 인물의 얼굴 위주로 프레임을 채울 수 있는 1.85:1 화면비에 비해 좌우가 더 넓어서 미술을 하기 상대적으로 더 어려운 2.39:1 화면비를 채택했음에도 불구, 화면의 구석구석을 영화 속 상황들과 연관되는 아기자기한 물품들로 채워넣어두어서 화면 구석구석을 둘러보는 재미도 상당했습니다. 엔딩크레딧까지 색감이 너무 예뻤네요.

 

마음이 몰랑몰랑해지는 이런 영화, 넷플릭스로 보기 딱 좋은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고 나서 사실 이 영화의 로맨스보다 더 머릿속에 깊게 박힌 생각은 사실, 크리스와 루카스 같은 친구, 그리고 스토미 같은 멘토가 있으면 참 좋겠다...였네요 ㅋㅋ 특히 이번 영화에서 전 스토미가 가장 좋았습니다. 굉장히 현명하지만 꽉 막히지도 않았고 매사에 여유롭고 인생의 도를 터득한 듯한 인생 선배님... 너무 좋았네요.

추천인 2


  • 젊은이를위한나라도없다
  • 쥬쥬짱
    쥬쥬짱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서렌 2020.02.22. 05:17
스토미 할머니는 정말 간지나는 할머니의 대명사 같더라구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2.22. 05:45
서렌
스토미 너무 좋았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2등 쥬쥬짱 2020.02.22. 09:31

스토미 때문에 전 라붐생각났어요. 여주인공 빅의 멘토도 할머니 콜레뜨였죠.:)
1편과 좀 더 달달해지고, 본격적인 연애를 하면서 벌어지는 내적, 외적 갈등을 섬세하게 다룬 작품 같아요.:)
포커스는 둘의 연애에 맞춰져있지만, 친구와의 우정, 가족간의 사랑도, 주변사람들과의 관계도 잘다뤄서 좋았어요.:)
(특히 ‘정’의 묘사)
제니 한의 원작이 꽤 히트를 쳐서, 주인공을 백인으로 바꾸고 각색하자는 제안이 많았지만, 한국인설정을 바꾸지 않는 조건으로 제작하는 곳을 찾은 게 지금의 제작사였다고 합니다.:) 그런만큼 원작의 느낌을 잘 살렸겠죠.

댓글
profile image
FilmWhatElse 작성자 2020.02.22. 15:39
쥬쥬짱
어우...주인공을 백인으로 바꾸고 한국적 요소들을 다 버렸다면...생각만해도 끔찍하네요. 영화의 메인 플롯장치들이 다 이상하게 변형되고 작품이 망가졌겠네요. 원작도 읽어봐야겠네요 ^^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레이디가가 차기작 ‘구찌’ GUCCI 리들리스콧 감독 15 가니 2시간 전00:04 1665
best 4월 8일 박스오피스 9 rbb 2시간 전00:00 945
best 1917에서 그 고생을 하게 된 원흉인 그 편지는 바로 13 최연어 2시간 전23:36 1650
best 할리우드를 이끌어갈 배우들(10대~20대) 38 닭한마리 3시간 전23:26 1464
best 공효진 맥심 레트로 에디-숀 8 돈뭉치 3시간 전23:09 1352
best 마이클 잭슨 보다 먼저 무중력 댄스를 선보인 영화 4 스티비원더걸스 3시간 전22:39 718
best 오늘 간 4DX관에서 겪은 특이한 경험 2가지 6 박엔스터 4시간 전22:29 835
best [넷플릭스] 스티브 카렐 주연 직장코미디 "우주군대" 첫 스... 2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22:21 1030
best 여러분의 최애 감독 한명을 꼽는다면? 52 미녀와야수 4시간 전22:05 1338
best [기생충]에서 박서준이 기택네 가족에게 준 수석의 정체 8 장만월사장님 4시간 전21:36 2137
best [맥스무비] 가 정말 접으려나 봅니다 ㅠ 30 충정지애 4시간 전21:34 3041
best 제가 좋아하는 (영화의) 배우의 연기 TOP 20 5 영소남 5시간 전21:29 927
best 엘리자베스 올슨 세자매 쓰리샷 2 NeoSun 5시간 전21:22 1438
best 모 유명 애니메이션 감독이 사원들을 다루는 모습 8 FutureX 5시간 전20:37 2286
best [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 걸작입니다. (스포x) 16 paulhan99 6시간 전20:28 954
best [Apple TV +] "우주로 간 스누피" 시즌1 로튼평 모음 5 이나영인자기 6시간 전19:40 1511
best (충격주의) 심심해서 온워드 조형물을 찍어봤습니다 23 호냐냐 7시간 전19:21 2110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4.8) 8 golgo 7시간 전19:13 1383
best 드라이브 인 코로나 검사 후원하는 숀 펜 7 JL 7시간 전19:03 1492
best [2020.4.8] 코로나 국민응원 릴레이 현황 1 유노스 7시간 전18:40 1158
best [넷플릭스] [김씨네 편의점] 지적인 카리스마와 소년의 미소가 공존하... 9 쥬쥬짱 7시간 전18:33 1269
best 칸 영화제 위원장 - 취소되더라도 온라인 영화제는 안한다 11 JL 8시간 전18:28 2037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5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76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40 다크맨 18.06.19.15:52 350374
730889
image
Graphic 46분 전01:45 97
730888
image
놀도르 1시간 전01:23 635
730887
image
소울메이트 1시간 전01:08 148
730886
image
Quen1234 1시간 전00:49 1049
730885
image
반쯤삶은고등어 1시간 전00:42 575
730884
image
이신헌 1시간 전00:37 227
730883
image
이신헌 1시간 전00:35 312
730882
image
이신헌 2시간 전00:29 565
730881
image
아기천국 2시간 전00:20 176
730880
image
가니 2시간 전00:04 1665
730879
image
rbb 2시간 전00:00 945
730878
image
데이빗린치19 2시간 전23:58 672
730877
image
얼죽아 2시간 전23:45 203
730876
image
최연어 2시간 전23:36 1650
730875
image
rhea 2시간 전23:32 150
730874
image
도리재 3시간 전23:31 825
730873
image
닭한마리 3시간 전23:26 1464
730872
image
소설가 3시간 전23:23 152
730871
image
regnar 3시간 전23:22 404
730870
image
돈뭉치 3시간 전23:09 1352
730869
image
A380 3시간 전23:09 427
730868
image
킹이 3시간 전23:00 1072
730867
image
얼음통조림 3시간 전22:55 766
730866
image
타비 3시간 전22:47 653
730865
image
스티비원더걸스 3시간 전22:39 718
730864
image
이팔청춘 3시간 전22:38 259
730863
image
여자친구 3시간 전22:36 1707
730862
image
박엔스터 4시간 전22:29 835
730861
image
이나영인자기 4시간 전22:21 1030
730860
image
rabbit 4시간 전22:20 130
730859
image
척사광a 4시간 전22:10 907
730858
image
태태망개 4시간 전22:05 240
730857
image
미녀와야수 4시간 전22:05 1338
730856
image
NeoSun 4시간 전21:54 508
730855
image
NeoSun 4시간 전21:52 3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