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스포)[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후기 - 잔잔한 퀴어영화, 뜨거운 여성영화

 

movie_image (2).jpg

 

개인적으로 멜로 영화에 큰 흥미를 느끼지 못하지만 퀴어 영화는 꽤나 인상 깊게 본게 많습니다. <브로크백 마운틴>, <캐롤>, <문라이트>,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등등 유독 퀴어 영화를 좋아하는 이유는 시대 혹은 사람들의 시선으로 인해서 생기는 사랑의 절실함과 보통의 멜로보다 좀 더 깊숙하게 파고 들어 인간의 내면을 들여다보면서 좀 더 다층적인 드라마가 형성되고 불안한 주인공의 마음이 관객에게 크게 전달되면서 감정선에 더욱 몰입되기 때문에 퀴어 영화나 퀴어 소재를 선호하는 편입니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은 레퍼런스가 다른 퀴어 영화들과 크게 다르지 않지만 무척 인상적인 영화로 남은 것은 인물의 감정선과 사랑의 과정, 그 속에서 이야기 하는 여성의 존재입니다.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은 영화 내내 흔한 배경음악도 거의 사용되지 않을 정도로 잔잔하고 고요합니다. 두 주인공이 사랑을 이루어가는 과정에서도 긴장감을 고조시키거나 경쾌한 음악이 없습니다. 그 대신 파도소리나 그림 그리는 소리, 나무가 불에 타는 소리 등 일상적인 소리를 높여서 마치 그 공간에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엘로이즈가 살고 있는 공간과 배경을 돋보이게 하여 인물에 이입을 시켜 오히려 배경음악이 없음으로써 감정선에 다가갈 수 있었습니다. 엘로이즈와 마리안느는 시대에 흘러가는 사랑이 아니라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낼 수 있는 사랑이 필요했습니다. 그렇기에 마리안느는 거짓을 포기하고 진심으로 다가갔으며 엘로이즈는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뱉어내며 사랑의 감정을 차곡차곡 쌓여갈 수 있었습니다.

 

전개에서 제 3자로 보였던 가정부인 소피를 비롯하여 엘로이즈와 마리안느는 여성이 남성에 의해 삶이 움직이는 당시의 시대상과는 거리가 있었습니다. 특히 여성은 나이가 들어서 어머니가 되는 것이 당연하게 여겼지만 소피는 낙태를 함으로써 어머니가 되어야 한다는 시대의 족쇄에서 벗어나고 싶었습니다. 그 족쇄를 벗어나게 해주었던 것은 엘로이즈와 마리안느의 도움이 있었고 어머니가 집을 비운 동안의 시간과 공간은 시대와 무관한 여성 사회와 유대를 3명의 여인을 통해서 그려지고 있었습니다.

 

다시 원래 시대로 돌아온 여인들은 그 시대처럼 흘러가고 있었습니다. 엘로이즈는 마리안느가 그려준 초상화를 약혼자에게 보내 결혼을 하게 되고 엘로이즈는 아버지의 이름으로 자신의 그림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다시 그 시대에 돌아온 두 여인은 극장이라는 한 공간에서 서로 멀찍이 떨어져 있었습니다. 마리안느는 엘로이즈를 보았지만 엘로이즈는 마리안느를 보지 않았습니다. 엘로이즈는 마리안느가 연주를 해주었던 음악에 감동을 먹었는지, 아니면 마리안느가 자신과 한 공간에 있음을 알게 된건지 무대에 시선을 고정하며 눈물을 흘립니다. 엘로이즈는 정말로 마리안느를 보지 못한 것인지, 아니면 보지 않으려고 애쓰는 것인지. 왜 그녀는 보지 않으려는 이유가 무엇일지? 시대와 개인, 그 속에서 이루어지는 사랑에 대한 주제를 더지고 영화는 막을 내립니다. 만약 내가 엘로이즈라면 어떻게 할 것인가도 주제와 접목시켜 중요하게 생각해봅니다.

 

★★★★★

추천인 1

  • jah
    jah

영사남 영사남
41 Lv. 316933/325000P

1998년 2월 3일

부산광역시, 남자

영화를 사랑하는 남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jah 2020.01.18. 00:08

사랑을 이루지못해 애절하죠~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저만 그런지 모르겠지만 영화가 재밌냐없냐는 62 맛좋은수박 7시간 전00:52 4637
best [기생충] 월-화-수 일본박스오피스 1위 14 왕정문 7시간 전00:43 2911
best [다크 워터스] 검색하다가 발견한 사실(강스포 16 None 8시간 전00:15 880
best 용산아이맥스개인적Top3 42 음파 8시간 전00:08 3222
best 2월 19일 박스오피스 (지푸라기 1위) 32 rbb 8시간 전00:00 3077
best 상영관에서 본 어떤 분에 관한 강렬한 기억 133 mvlike 8시간 전23:40 4885
best 영화 티켓 수집 설문조사 해볼게요 62 크리스마틴 8시간 전23:38 2246
best 기생충 국가별 흥행 정리 26 환환 9시간 전22:54 4397
best [다크 워터스] 단평: 호러보다 무서운 영화, 아니 현실 9 FilmWhatElse 9시간 전22:41 1364
best 2월 14~16일 스페인 박스오피스 TOP 5 6 fuzoo111 9시간 전22:37 1339
best 스다 마사키-고마츠 나나 주연 로맨스 "糸" 공식예고편 10 이나영인자기 11시간 전21:21 2119
best 요즘 이 배우가 너무 좋아서 미치겠습니다 ㅋㅋ 52 영소남 11시간 전21:10 7196
best 이번 달 (26일) 컬쳐데이 쇼케이스 열렸네요. 20 Meerkat 12시간 전19:59 2833
best [1917] 돌비시네마 관람후기 <스포x> 20 알파카짱 12시간 전19:41 2420
best [위처] 헨리 카빌과 로취 투샷 2 JL 13시간 전19:30 1883
best 칸 영화제 - 20주년 기념 [화양연화] 4K 복원 특별상영 26 JL 13시간 전19:23 2572
best 아카데미 역대 가장짧은 수상소감 34 R.. 13시간 전19:13 6267
best 오스카의 비밀 투표 - 천재영화 등장에 당황한 아카데미 회원들 31 송사리 13시간 전19:13 6605
best 익무 시사회 불참자 근황 (2월19일) 74 익무노예 13시간 전19:04 5078
best 월드클래스 배우가 쏘는 커피차 17 수위아저씨 14시간 전17:47 4694
best [1917] 단평(스포X) 13 텐더로인 15시간 전17:24 2515
best [지푸라기...] 봤어요 (no 스포) 31 rbb 15시간 전17:20 2928
best 기생충 영국 극장수 금요일에 561개로 확대 19 fuzoo111 15시간 전16:41 4301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오리지널티켓, 키링, 거울 받았습니다 9 Les_deul_ 15시간 전16:38 1688
best 2019 오스카 작품상 후보들의 베스트 비하인드샷들 모음 (약스포) 13 NeoSun 16시간 전16:07 2763
best 최근에 생각나는 긴장감 고조시키는데 훌륭했던 작품 10선 28 R.. 16시간 전16:00 3019
best 문신을 한 신부님 새 포스터 증정하네용 28 그리움의시작 16시간 전15:56 2657
best IMDB(인터넷무비데이터베이스) 인기 인물 현재 1위 7 왕정문 16시간 전15:41 2051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호텔 지배인님이 제 익무 글에 댓글 ... 13 peachland 17시간 전15:27 1413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9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778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0 다크맨 18.06.19.15:52 322200
714688
image
JL 1분 전08:30 14
714687
image
이나영인자기 3분 전08:28 60
714686
image
spacekitty 4분 전08:27 48
714685
image
무비먼트 4분 전08:27 78
714684
image
데이비스 5분 전08:26 71
714683
image
나홍진 7분 전08:24 86
714682
image
고기 9분 전08:22 103
714681
image
이나영인자기 23분 전08:08 127
714680
image
토미미 30분 전08:01 282
714679
image
NeoSun 40분 전07:51 430
714678
image
JL 41분 전07:50 555
714677
image
NeoSun 43분 전07:48 346
714676
image
JL 1시간 전07:01 501
714675
image
JL 1시간 전07:00 476
714674
image
스텀핑 1시간 전07:00 191
714673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6:53 171
714672
image
JL 1시간 전06:43 510
714671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06:43 197
714670
image
JL 1시간 전06:34 427
714669
image
Paynelim 2시간 전06:26 834
714668
image
삼대독자 2시간 전06:22 322
714667
image
JL 2시간 전06:21 914
714666
image
JL 2시간 전05:56 288
714665
image
JL 2시간 전05:44 311
714664
image
JL 2시간 전05:32 250
714663
image
송사리 3시간 전05:31 538
714662
image
JL 3시간 전05:27 486
714661
image
맬론 3시간 전05:25 103
714660
image
JL 3시간 전05:24 482
714659
image
여자친구 3시간 전05:04 336
714658
image
5oo일의썸머 3시간 전04:46 351
714657
image
소설가 4시간 전04:31 108
714656
image
가든로즈 4시간 전04:06 388
714655
image
1839 4시간 전03:44 688
714654
image
KYND 5시간 전03:09 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