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썩시드]가 잘 되기를 바라며 쓰는 작은 글

저보다 약간 앞선 세대에게는(저는 절대 아니었노라 항변...!) 얄개라는 상징적인 아이콘이 있었습니다. 당대 하이틴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원작이었던 얄개전을 넘어 영화로 대성공을 거둡니다. 

1954년 원작 얄개전 역시 1백만 부가 넘게 팔렸다고 하니 가히 그 인기는 천만 영화에 비할 바 아니었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조금 멀리 가는 듯하지만 로미오와 줄리엣의 나이 역시 하이틴입니다.

downloadfile (18).jpg

2020년 오늘을 보자면 무엇이 있나 고민해 보게 됩니다. 

청춘을 위한 그 무언가.

 

오늘 방구석에서 휴대폰을 붙잡고 게임 삼매경에 빠진 스무 살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너의 얄개는 뭐니?

예상했던 답변이 돌아옵니다.

-얄개가 뭐야?

모르면 검색해 볼 만 할 텐데도 다시 게임 속으로 들어갑니다. 문득 너의 얄개는 게임이구나, 생각합니다.

 

지인의 아들은 프로게이머입니다. 절대 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앞서 물었던, 게임기를 든 녀석의 친구의 조카까지 사인을 받아줘야 했습니다. 

대안 교육을 실천하는 친구 녀석은 국어를 가르쳐 줄 수 없느냐며 야외에서 자연학습을 하는 아이들에 대해 침을 튀며 항변합니다.

 

무엇이 옳다 그르다의 문제를 말하려는 바가 아닙니다. 다양해진 세상에 옳다 그르다 이분법으로 나누려는 그 자체가 그른 듯합니다. 그저 소견머리 짧은 제 눈에는 이도 옳게 보이고 저도 옳게 보입니다. 제가 bts의 음악을 듣는다고 해서 틀리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무언가를 반추할 나이가 되었을 때. 저들에게 얄개가 되어줄 존재는 무엇일까요?

 

썩시드를 이제야 말해 봅니다. 태국 영화 썩시드. 

고등학생들이 신나게 기타를 치며 노는 영화. 거기에 금이 간 우정도 있고 양보한 사랑도 있습니다. 수없는 그리고 세기 힘든 시간이 지나 저들에게는 기타 바로 그 기타가 얄개가 되어 줄 것임은 분명합니다.

 

강변합니다. 오늘의 청년들에게. 딱 두 시간만 내어 썩시드를 보시라고.

 

Highteen Fever.

 

이 영화 어쩌면 당신이 잊고 있던 열기 하나를 끄집어내 줄지도 모릅니다. 그 열기가 어떻게 발화해 무엇을 태울지는 미리 고민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니 아무것도 태우지 않아도 됩니다. 내 안에 열기가 있다는 확인만으로도 때를 찾아낸 어느 순간, 그게 10년 뒤이든 20년 뒤이든, 당신의 심장은 열기를 발할지도 모르니까요. 

 

청춘의 한때. 저에게는 서태지와 이승환. 도서관을 파먹듯이 읽었던 소설이 남았습니다. 내게 남길 것은 내가 남겨야 하겠지요. 영화 썩시드는 어쩌면 그 단초가 되어줄지 모릅니다. 썩시드의 러닝타임 두 시간이, 당신에게 미래의 작은 불씨 하나를 건네줄지도 모릅니다. 수줍거나 아님 뜨겁거나.

추천인 21


  • 스코티
  • 비상식량
    비상식량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앨리스7
    앨리스7
  • 주인공조
    주인공조
  • 국화
    국화

  • 은철이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KST
    KST
  • 타누키
    타누키

  • 찰라찰라
  • 여자친구
    여자친구
  • 낡낡
    낡낡
  • 소넷89
    소넷89
  • 에펠
    에펠
  • golgo
    golgo
  • 송씨네
    송씨네
  • Roopretelcham
    Roopretelcham

  • 오리좋아
  • 인간실격
    인간실격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오리좋아 2020.01.17. 19:09

좋은 글을 보니 더욱 더 보고 싶은데...

제가 사는 곳은 상영관이 없어서 아쉽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0
오리좋아
저런... 너무나 안타깝군요. 영화 괜찮은데요...!
어서 빨리 관람 기회가 닿기를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Roopretelcham 2020.01.17. 19:10

7,80년대(?) 얄개 시대라는 청춘물 시리즈가 있었던 것 같은.. 정확치 않은 기억이 있습니다.

 

청춘이라는 단어 자체마저 옛스러워 보이는 요즘 시대에 특히 청춘에 해당하는 분들이 한번쯤 보았으면 하는 영화입니다. 썩시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1
Roopretelcham
얄개라는...그런 청춘물이 분명 있었지 않았나...그런 흐릿한 기억으로 썼습니다.

저도 청춘이라는 예스러운 단어를 지금 쓰기 민망하지만 해당하는 분들이 보셨으면 하게 됩니다.

좋은 저녁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마츠다류헤이@ 2020.01.17. 23:54
Roopretelcham
고교얄개 라고 저는 어릴적 극장에서 많이 본 영화시리즈입니다.. 이승현님 주연의 퉁퉁한 재밌는 배우가 친구인데 암인지로 사망하신.. 배철수님이 그 시리즈틀중에 배우로도 나오셨죠.. 신춘문예인지 어디 글 출품했는데 이승현님인지 친구이름으로 출품하고 자신은 시한부인생으로 생을먼저마감하고.. 이런 스토리였던 어릴적 극장서 본 기억이.. 같이 재밌게 극장서 보신 이모할머니가 돌아가셔서 생각이나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59
마츠다류헤이@
웃픈 농담입니다. 가버린 지난날에 대한... 참 재미나게 봤던 시리즈입니다. 얄개...

세월은 참 많은 걸 안고 가네요.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20.01.17. 19:22
일본이나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 청춘물을 보고 있음...
진학, 취직 때문에 놀 여유가 없는 우리나라 청춘들이 서글퍼지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2
golgo
그죠? 딱 맞는 말씀이세요. 학교학교학교학교... 안타까워요.
댓글
als 2020.01.17. 19:35
감독 최근작 프렌드 존 너무 재미 없게 봤는데 썩씨드는 정말 배 찢어지게 웃었습니다
bgm 노래의 가수들이 립씽크를 하다니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3
als
아 보셨군요. 영화 괜찮죠?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답니다.
댓글
als 2020.01.17. 19:59
소설가
그러게요
소녀가 소녀에게 보고 시간 맞아서 기대 버리고 봤는데 대박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넷89 2020.01.17. 19:37
전 프렌드존도 좋았는데 하이틴피버라니 기대되네요 익무에서 놓쳐서 아쉬웠는데 봐야겠습니다 ㅎ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3
소넷89
아... 아직 관람하지 못 하셨군요. 꼭 관람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여자친구 2020.01.17. 19:48

좋은 글입니다

 

상영관이 얼마 없네요 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4
여자친구
감사합니다. 상영관이 없어서 참 안타깝습니다. 영화 괜찮은데 말이죠...!

오늘도 좋은 일 가득하시기를 바랄게요.
댓글
찰라찰라 2020.01.17. 20:07
슈아픽처스 인스타 보니까 상영관이 많이 줄었더라고요ㅠㅠㅠ 저도 너무 좋게 봤던 영화라 많이들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1
찰라찰라
네. 저도 그런 마음이랍니다. 많이들 봐주셨으면 합니다.

바람이 차요.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
profile image
인간실격 2020.01.17. 20:08

3863721D-472A-436E-9D4D-C56F5092B99B.jpeg우리 엑스 많이 사랑해주세요. 어? 이게 아닌데...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2
인간실격
ㅎㅎㅎㅎㅎㅎㅎ 네네네~ 사랑해줄게요. 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1.17. 20:58
글 참 잘 읽히네요 ㅋㅋㅋㅋ 아직 못 봤는데 상영관이 많이 없어 아쉽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3
2작사
네 그러게요. 상영관이 확 준 듯해요. 영화가 여러 사람들에게 소개되었으면 하고 바라게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타누키 2020.01.17. 21:23
우리도 오래전엔 나름 논스톱같은 시트콤이 있긴 했었죠.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4
타누키
그죠~ 청춘물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들이 너무 없어진 듯해요. 아쉽습니다. 그래서 썩시드가 잘 되었으면 하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20.01.17. 22:05
얄개가 무슨뜻인가요? 찾아보니까 대충 장난꾸러기나 말썽꾼 트러블메이커 그런 뉘앙스던데
게임같은 취미에 쓰는 말이 아닌거 같은데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7
네잎클로버

음... 요즘 말로는 악동 같은 단어가 비슷하려나요? 얄미운 개구쟁이...정도이겠죠. 이제는 거의 사어가 되었습니다.

벌써 늦어가네요. 좋은 하루 되셨기를요.

댓글
profile image
KST 2020.01.17. 22:26
아... 저도 호평이 많아서 보고 싶은데 마땅한 시간에 마땅한 상영관이 없어서 못 보고 있어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08
KST
아유 안타깝네요... 상영관이 없다니욧!!!
어서 기회가 닿아 관람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꼭!

밤이 늦었어요. 좋은 꿈 꾸세요.
댓글
profile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20.01.17. 22:33
공감 백 퍼 가는 좋은 글 입니다. 중고등학생들에게도 권하고 싶은 영화인데 홍보가 잘안되서 안타까워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09
인생은아름다워
그죠? 참 안타깝습니다. 이런 영화도 잘 되어야 여라 다양성 영화들도 자리를 잡고 할 텐데요...

이제 구린 표현이지만 청춘들이 볼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은철이 2020.01.17. 22:34
소설가님의 애정 어린 글귀가 너무 맘에 와닿습니다
얄개... 그쵸 어쩌다보니 지금은 잊고 사는 청춘의 그 찰나죠
세상살이에 찌든 지금 저에게 필요한 무언가 인듯도 싶고요
익무 gv 후 폭풍 추천 글 보고 찜해뒀는데,,,, 그놈의 게으름병이 ㅠㅠㅠ
소설가님의 글을 보고 번뜩 정신 차렸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14
은철이
아아 네네네 감사합니다. 썩시드가 청춘의 찰나를 단적이지만 또 극적으로 보여주는 영화라...

꼭 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국화 2020.01.17. 22:37
맞아요! 글재주가 없어서 추천글은 못 썼지만, 썩시드 추천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15
국화
그죠? 추천! 뭐 긴 말 필요하겠어요??!!

밤이 늦어가네요. 평안한 밤 되세요. 앵무도 잘...!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22
주인공조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앨리스7 2020.01.17. 23:29
저도 익무 송년시사로 보고 잘되길 바라고있는데요 현재 너무 아쉬워요ㅠ 소설가님 좋은글 잘읽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36
앨리스7
감사합니다.
좋은 영화가 박대 당하는 듯해서 참 아쉬워요. 조금만이라도 형평성 있게 배분 되어서 여러 곳에서도 볼 수 있는 기회가 닿기를 바란답니다. 관 뚝 떨어진 듯해서 아쉬움에 몇 자 끼적였어요.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20.01.17. 23:53

많이들 봤으면 좋겠는데 또 벌써 상영관이 적더라구요. 썩시드 화이팅.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8. 00:00
버닝롹스타
그죠? 많이들 보셨으면 좋겠는데요. 상영관이 확 준 듯해서 안타까워요.

썩시드 흥하기를!!!

밤이 늦었어요. 잘 쉬세요.
댓글
profile image
비상식량 2020.01.18. 03:13
저도 재밌게 보고 익무에 후기 남겼었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8. 03:26
비상식량
네에. 저도 후기는 남겼는데 뭔가 아쉬워서 글을 하나 더 써버렸네요.

밤이 깊었어요. 잘 쉬시기 바랄게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20. 17:58
스코티
그죠? 진짜 강추입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기생충 미국판 초레어 자화상 뱃지 27 sayopening 30분 전00:00 1399
best 2월 25일 박스오피스 14 rbb 30분 전00:00 1105
best [넷플릭스] 짧으면서 가볍게 볼 수 있는 힐링 애니메이션 16 셋져 1시간 전23:30 663
best [JTBC] [날씨가 좋아지면 찾아가겠어요] 주목할만한 배우 이재욱 (캐릭... 14 쥬쥬짱 1시간 전23:10 861
best 기생충 영국 월요일 박스오피스에서 1위 했나봐요. 14 인상옥 1시간 전23:09 1719
best 쥐도 새도 모르게 개봉하는 이번주 한국영화.jpg 15 척사광a 1시간 전22:57 2742
best 스포)이번 아카데미 시상식 음악상 수상 발표 때 연주한 곡들 4 메린이 1시간 전22:53 891
best 라푼젤 보러 갔다가 뜻밖의 굿즈를 얻었어요!! 26 반과거 1시간 전22:41 1736
best [넷플릭스] 일본 25일자 '오늘의 Top10' (재업) 4 카란 2시간 전22:17 634
best 박소담이 보낸 밥차에 감사하는 최우식 5 JL 2시간 전22:10 1988
best [고질라] 감독 및 [닥스] 감독의 [인비저블 맨] 관람평 5 JL 2시간 전22:06 1171
best 저도 숀 인형 모셔왔습니다(with 40cm 숀) 23 Lindenbaum 3시간 전21:15 945
best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메가박스 MX관의 이점과 한계 43 Enhasu 3시간 전21:05 1294
best 가는날이 장날.. 18 rhea 3시간 전20:57 1385
best 세상에 이게 CG가 아니래요ㅋㅋ 41 빛나 3시간 전20:47 4110
best 2010년대 최고의 아카데미 시상식 수상작 NBP 투표 결과 有 38 인상옥 3시간 전20:37 3323
best 가장 무서운 공포영화 엔딩 장면 Top 10 (WatchMojo 선정) 31 바이코딘 4시간 전20:04 2909
best 넷플릭스... 추천영화 '1922' 27 다크맨 4시간 전19:38 3089
best (요리 영화 제외) 영화 속 기억에 남는 음식! 33 젬마 5시간 전19:27 1492
best 홍상수 감독 신작 [도망친 여자] 베를린 영화제 포토콜 17 jimmani 5시간 전19:24 3460
best '지푸라기..' 26일, 27일 라디오, TV 홍보 일정 18 소원 5시간 전18:57 1681
best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로튼지수 및 평 모음 20 JL 6시간 전18:28 3099
best 넷플릭스, 6명의 일본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제휴 발표 8 이스케이프FZ 6시간 전18:11 1623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91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34049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5 다크맨 18.06.19.15:52 327829
717699
image
TTUNTTUN 1분 전00:29 25
717698
image
소울메이트 6분 전00:24 90
717697
image
내일볼영화오늘보자 12분 전00:18 145
717696
image
JL 18분 전00:12 472
717695
image
와바니 19분 전00:11 177
717694
image
jayg 22분 전00:08 289
717693
image
랄랄 25분 전00:05 393
717692
image
룰라 29분 전00:01 399
717691
image
sayopening 30분 전00:00 1399
717690
file
Leedong 30분 전00:00 479
717689
image
해오평석 30분 전00:00 455
717688
image
rbb 30분 전00:00 1105
717687
image
우드스톡 31분 전23:59 69
717686
image
JL 32분 전23:58 228
717685
image
강톨 37분 전23:53 367
717684
image
얼죽아 39분 전23:51 333
717683
image
복싱아 41분 전23:49 275
717682
image
하우진 43분 전23:47 676
717681
image
스키치 44분 전23:46 371
717680
image
bunny 45분 전23:45 615
717679
image
JL 46분 전23:44 366
717678
image
sirscott 46분 전23:44 440
717677
image
프롬더문 49분 전23:41 332
717676
image
얼죽아 49분 전23:41 414
717675
image
울버햄튼 49분 전23:41 616
717674
image
leodip19 51분 전23:39 302
717673
image
찌롱이 56분 전23:34 908
717672
image
셋져 1시간 전23:30 663
717671
image
파르티잔 1시간 전23:30 425
717670
image
스콜세지 1시간 전23:29 333
717669
image
쥬쥬슈슈 1시간 전23:25 424
717668
image
OOOOO 1시간 전23:25 355
717667
image
작두 1시간 전23:24 751
717666
image
복싱아 1시간 전23:21 532
717665
image
77라쿤 1시간 전23:14 6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