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썩시드]가 잘 되기를 바라며 쓰는 작은 글

저보다 약간 앞선 세대에게는(저는 절대 아니었노라 항변...!) 얄개라는 상징적인 아이콘이 있었습니다. 당대 하이틴에게 절대적인 지지를 받으며 원작이었던 얄개전을 넘어 영화로 대성공을 거둡니다. 

1954년 원작 얄개전 역시 1백만 부가 넘게 팔렸다고 하니 가히 그 인기는 천만 영화에 비할 바 아니었다는 생각마저 듭니다. 조금 멀리 가는 듯하지만 로미오와 줄리엣의 나이 역시 하이틴입니다.

downloadfile (18).jpg

2020년 오늘을 보자면 무엇이 있나 고민해 보게 됩니다. 

청춘을 위한 그 무언가.

 

오늘 방구석에서 휴대폰을 붙잡고 게임 삼매경에 빠진 스무 살에게 물어보았습니다. 

-너의 얄개는 뭐니?

예상했던 답변이 돌아옵니다.

-얄개가 뭐야?

모르면 검색해 볼 만 할 텐데도 다시 게임 속으로 들어갑니다. 문득 너의 얄개는 게임이구나, 생각합니다.

 

지인의 아들은 프로게이머입니다. 절대 안다고 말하지 않습니다. 앞서 물었던, 게임기를 든 녀석의 친구의 조카까지 사인을 받아줘야 했습니다. 

대안 교육을 실천하는 친구 녀석은 국어를 가르쳐 줄 수 없느냐며 야외에서 자연학습을 하는 아이들에 대해 침을 튀며 항변합니다.

 

무엇이 옳다 그르다의 문제를 말하려는 바가 아닙니다. 다양해진 세상에 옳다 그르다 이분법으로 나누려는 그 자체가 그른 듯합니다. 그저 소견머리 짧은 제 눈에는 이도 옳게 보이고 저도 옳게 보입니다. 제가 bts의 음악을 듣는다고 해서 틀리지 않은 것처럼 말입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 

무언가를 반추할 나이가 되었을 때. 저들에게 얄개가 되어줄 존재는 무엇일까요?

 

썩시드를 이제야 말해 봅니다. 태국 영화 썩시드. 

고등학생들이 신나게 기타를 치며 노는 영화. 거기에 금이 간 우정도 있고 양보한 사랑도 있습니다. 수없는 그리고 세기 힘든 시간이 지나 저들에게는 기타 바로 그 기타가 얄개가 되어 줄 것임은 분명합니다.

 

강변합니다. 오늘의 청년들에게. 딱 두 시간만 내어 썩시드를 보시라고.

 

Highteen Fever.

 

이 영화 어쩌면 당신이 잊고 있던 열기 하나를 끄집어내 줄지도 모릅니다. 그 열기가 어떻게 발화해 무엇을 태울지는 미리 고민하지 않아도 됩니다. 아니 아무것도 태우지 않아도 됩니다. 내 안에 열기가 있다는 확인만으로도 때를 찾아낸 어느 순간, 그게 10년 뒤이든 20년 뒤이든, 당신의 심장은 열기를 발할지도 모르니까요. 

 

청춘의 한때. 저에게는 서태지와 이승환. 도서관을 파먹듯이 읽었던 소설이 남았습니다. 내게 남길 것은 내가 남겨야 하겠지요. 영화 썩시드는 어쩌면 그 단초가 되어줄지 모릅니다. 썩시드의 러닝타임 두 시간이, 당신에게 미래의 작은 불씨 하나를 건네줄지도 모릅니다. 수줍거나 아님 뜨겁거나.

추천인 21

  • 스코티
    스코티
  • 비상식량
    비상식량
  • 버닝롹스타
    버닝롹스타
  • 앨리스7
    앨리스7
  • 국화
    국화

  • 은철이
  • 인생은아름다워
    인생은아름다워
  • KST
    KST
  • 타누키
    타누키

  • HHH
  • 낡낡
    낡낡
  • 소넷89
    소넷89
  • 에펠
    에펠
  • golgo
    golgo
  • 송씨네
    송씨네
  • Roopretelcham
    Roopretelcham

  • 오리좋아
  • 인간실격
    인간실격
  • 세상의모든계절
    세상의모든계절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3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1등 오리좋아 2020.01.17. 19:09

좋은 글을 보니 더욱 더 보고 싶은데...

제가 사는 곳은 상영관이 없어서 아쉽네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0
오리좋아
저런... 너무나 안타깝군요. 영화 괜찮은데요...!
어서 빨리 관람 기회가 닿기를 바랍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Roopretelcham 2020.01.17. 19:10

7,80년대(?) 얄개 시대라는 청춘물 시리즈가 있었던 것 같은.. 정확치 않은 기억이 있습니다.

 

청춘이라는 단어 자체마저 옛스러워 보이는 요즘 시대에 특히 청춘에 해당하는 분들이 한번쯤 보았으면 하는 영화입니다. 썩시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1
Roopretelcham
얄개라는...그런 청춘물이 분명 있었지 않았나...그런 흐릿한 기억으로 썼습니다.

저도 청춘이라는 예스러운 단어를 지금 쓰기 민망하지만 해당하는 분들이 보셨으면 하게 됩니다.

좋은 저녁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이안커티스 2020.01.17. 23:54
Roopretelcham
고교얄개 라고 저는 어릴적 극장에서 많이 본 영화시리즈입니다.. 이승현님 주연의 퉁퉁한 재밌는 배우가 친구인데 암인지로 사망하신.. 배철수님이 그 시리즈틀중에 배우로도 나오셨죠.. 신춘문예인지 어디 글 출품했는데 이승현님인지 친구이름으로 출품하고 자신은 시한부인생으로 생을먼저마감하고.. 이런 스토리였던 어릴적 극장서 본 기억이.. 같이 재밌게 극장서 보신 이모할머니가 돌아가셔서 생각이나 마음이 너무 아픕니다..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59
이안커티스
웃픈 농담입니다. 가버린 지난날에 대한... 참 재미나게 봤던 시리즈입니다. 얄개...

세월은 참 많은 걸 안고 가네요.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3등 golgo 2020.01.17. 19:22
일본이나 다른 동아시아 국가들 청춘물을 보고 있음...
진학, 취직 때문에 놀 여유가 없는 우리나라 청춘들이 서글퍼지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2
golgo
그죠? 딱 맞는 말씀이세요. 학교학교학교학교... 안타까워요.
댓글
als 2020.01.17. 19:35
감독 최근작 프렌드 존 너무 재미 없게 봤는데 썩씨드는 정말 배 찢어지게 웃었습니다
bgm 노래의 가수들이 립씽크를 하다니 ㅋㅋ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3
als
아 보셨군요. 영화 괜찮죠? 많은 분들이 보셨으면 좋겠답니다.
댓글
als 2020.01.17. 19:59
소설가
그러게요
소녀가 소녀에게 보고 시간 맞아서 기대 버리고 봤는데 대박이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넷89 2020.01.17. 19:37
전 프렌드존도 좋았는데 하이틴피버라니 기대되네요 익무에서 놓쳐서 아쉬웠는데 봐야겠습니다 ㅎ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3
소넷89
아... 아직 관람하지 못 하셨군요. 꼭 관람하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댓글
여자친구 2020.01.17. 19:48

좋은 글입니다

 

상영관이 얼마 없네요 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19:54
여자친구
감사합니다. 상영관이 없어서 참 안타깝습니다. 영화 괜찮은데 말이죠...!

오늘도 좋은 일 가득하시기를 바랄게요.
댓글
HHH 2020.01.17. 20:07
슈아픽처스 인스타 보니까 상영관이 많이 줄었더라고요ㅠㅠㅠ 저도 너무 좋게 봤던 영화라 많이들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1
HHH
네. 저도 그런 마음이랍니다. 많이들 봐주셨으면 합니다.

바람이 차요. 감기 조심하세요.
댓글
profile image
인간실격 2020.01.17. 20:08

3863721D-472A-436E-9D4D-C56F5092B99B.jpeg우리 엑스 많이 사랑해주세요. 어? 이게 아닌데...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2
인간실격
ㅎㅎㅎㅎㅎㅎㅎ 네네네~ 사랑해줄게요. ㅋㅋㅋㅋ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2작사 2020.01.17. 20:58
글 참 잘 읽히네요 ㅋㅋㅋㅋ 아직 못 봤는데 상영관이 많이 없어 아쉽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3
2작사
네 그러게요. 상영관이 확 준 듯해요. 영화가 여러 사람들에게 소개되었으면 하고 바라게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타누키 2020.01.17. 21:23
우리도 오래전엔 나름 논스톱같은 시트콤이 있긴 했었죠. ㅜㅜ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4
타누키
그죠~ 청춘물이라고 할 수 있는 작품들이 너무 없어진 듯해요. 아쉽습니다. 그래서 썩시드가 잘 되었으면 하게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네잎클로버 2020.01.17. 22:05
얄개가 무슨뜻인가요? 찾아보니까 대충 장난꾸러기나 말썽꾼 트러블메이커 그런 뉘앙스던데
게임같은 취미에 쓰는 말이 아닌거 같은데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2:17
네잎클로버

음... 요즘 말로는 악동 같은 단어가 비슷하려나요? 얄미운 개구쟁이...정도이겠죠. 이제는 거의 사어가 되었습니다.

벌써 늦어가네요. 좋은 하루 되셨기를요.

댓글
profile image
KST 2020.01.17. 22:26
아... 저도 호평이 많아서 보고 싶은데 마땅한 시간에 마땅한 상영관이 없어서 못 보고 있어요 ㅠ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08
KST
아유 안타깝네요... 상영관이 없다니욧!!!
어서 기회가 닿아 관람하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꼭!

밤이 늦었어요. 좋은 꿈 꾸세요.
댓글
profile image
인생은아름다워 2020.01.17. 22:33
공감 백 퍼 가는 좋은 글 입니다. 중고등학생들에게도 권하고 싶은 영화인데 홍보가 잘안되서 안타까워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09
인생은아름다워
그죠? 참 안타깝습니다. 이런 영화도 잘 되어야 여라 다양성 영화들도 자리를 잡고 할 텐데요...

이제 구린 표현이지만 청춘들이 볼 기회가 많았으면 좋겠습니다.
댓글
은철이 2020.01.17. 22:34
소설가님의 애정 어린 글귀가 너무 맘에 와닿습니다
얄개... 그쵸 어쩌다보니 지금은 잊고 사는 청춘의 그 찰나죠
세상살이에 찌든 지금 저에게 필요한 무언가 인듯도 싶고요
익무 gv 후 폭풍 추천 글 보고 찜해뒀는데,,,, 그놈의 게으름병이 ㅠㅠㅠ
소설가님의 글을 보고 번뜩 정신 차렸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14
은철이
아아 네네네 감사합니다. 썩시드가 청춘의 찰나를 단적이지만 또 극적으로 보여주는 영화라...

꼭 보실 수 있기를 바랍니다.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국화 2020.01.17. 22:37
맞아요! 글재주가 없어서 추천글은 못 썼지만, 썩시드 추천합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15
국화
그죠? 추천! 뭐 긴 말 필요하겠어요??!!

밤이 늦어가네요. 평안한 밤 되세요. 앵무도 잘...!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22
주인공조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십시오.
댓글
profile image
앨리스7 2020.01.17. 23:29
저도 익무 송년시사로 보고 잘되길 바라고있는데요 현재 너무 아쉬워요ㅠ 소설가님 좋은글 잘읽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7. 23:36
앨리스7
감사합니다.
좋은 영화가 박대 당하는 듯해서 참 아쉬워요. 조금만이라도 형평성 있게 배분 되어서 여러 곳에서도 볼 수 있는 기회가 닿기를 바란답니다. 관 뚝 떨어진 듯해서 아쉬움에 몇 자 끼적였어요.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20.01.17. 23:53

많이들 봤으면 좋겠는데 또 벌써 상영관이 적더라구요. 썩시드 화이팅.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8. 00:00
버닝롹스타
그죠? 많이들 보셨으면 좋겠는데요. 상영관이 확 준 듯해서 안타까워요.

썩시드 흥하기를!!!

밤이 늦었어요. 잘 쉬세요.
댓글
profile image
비상식량 2020.01.18. 03:13
저도 재밌게 보고 익무에 후기 남겼었죠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18. 03:26
비상식량
네에. 저도 후기는 남겼는데 뭔가 아쉬워서 글을 하나 더 써버렸네요.

밤이 깊었어요. 잘 쉬시기 바랄게요.
댓글
profile image
소설가 작성자 2020.01.20. 17:58
스코티
그죠? 진짜 강추입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뮬란_실사화 느낌을 살려준 스크린X 관람 추천(후기/스포X) 2 버닝롹스타 8분 전13:37 121
best 올해 해왔던 극장들의 노력 2 sirscott 33분 전13:12 375
best 오늘의 영화음악 작곡가 #12 - Alan Menken 1 영화란무엇인가 51분 전12:54 153
best 신민아 디바 인터뷰 사진 2 e260 1시간 전12:20 693
best 할리우드 리포터가 뽑은 베니스/토론토 영화제 최고작 20편 1 goforto23 2시간 전11:45 906
best 스타트렉 블루레이가 도착했어요:) 6 파인애플 2시간 전11:44 502
best 오늘은 용산 지박령이 될 예정입니다👍 28 솔라시네마 2시간 전11:41 1944
best 레고 '배트윙' 공식 사진 (1989년 배트맨) 5 golgo 2시간 전11:06 828
best 여러분이 생각하는 조승우 최고의 연기는? 전자 vs 후자 18 YNWA 2시간 전10:48 1139
best 익무중독 포스터(with 닥언니) 15 아트매니아 3시간 전10:37 1426
best 안야 테일러 조이 타운&컨트리 매거진 화보 (4 pics) 2 멋진인생 3시간 전10:33 1068
best 전세계 IMAX관 스크린 크기 비교도 (20/09/20 기준) 22 레일트레인 3시간 전10:32 2337
best 포스터 맛집 씨네큐는 오늘도 열일중 2 몽뀨뀨 3시간 전10:24 1157
best [테넷] 747 비행기 리허설 장면 영상 7 이스케이프FZ 4시간 전09:31 1399
best 배두나가 올린 화난 황시목 그림 2 NeoSun 4시간 전09:29 1898
best 데뷔 26년차 어린이들의 우상에서 어느덧 꼰대(?!)가 되어 버린... 6 leodip19 4시간 전09:25 1750
best 꼬리에 꼬리를 무는 홍콩영화 그리고 음악 이야기 9 러스트콜 4시간 전09:04 806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87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058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93 다크맨 18.06.19.15:52 388743
799935
image
golgo 07.11.09.18:21 43852
799934
image
golgo 07.11.09.20:05 29063
799933
image
golgo 07.11.10.11:28 22691
799932
file
golgo 07.11.10.11:31 22217
799931
file
golgo 07.11.10.11:32 23118
799930
image
golgo 07.11.10.11:34 20414
799929
image
다크맨 07.11.10.11:59 28513
799928
image
Loomis 07.11.10.13:10 23904
799927
file
golgo 07.11.10.15:20 22709
799926
image
다크맨 07.11.10.20:57 21624
799925
image
golgo 07.11.10.23:44 20885
799924
file
golgo 07.11.11.15:58 18271
799923
image
golgo 07.11.12.19:03 19314
799922
image
golgo 07.11.12.19:24 16444
799921
image
golgo 07.11.12.19:26 15903
799920
image
golgo 07.11.12.19:29 17612
799919
image
golgo 07.11.12.19:32 13879
799918
file
golgo 07.11.12.19:48 17551
799917
image
다크맨 07.11.12.21:24 14340
799916
image
golgo 07.11.12.22:37 13721
799915
image
도몬캇슈 07.11.13.09:54 13000
799914
image
golgo 07.11.13.17:24 12605
799913
image
golgo 07.11.13.17:25 13990
799912
image
Robin 07.11.14.06:04 13082
799911
image
Robin 07.11.14.16:16 12610
799910
image
다크맨 07.11.14.19:40 12112
799909
image
Loomis 07.11.14.19:58 13395
799908
image
다크맨 07.11.15.21:30 12750
799907
image
golgo 07.11.15.22:59 11833
799906
image
golgo 07.11.15.23:02 11455
799905
image
golgo 07.11.15.23:55 10124
799904
image
박노협 07.11.16.21:35 10085
799903
image
박노협 07.11.16.21:37 12901
799902
image
천용희 07.11.17.02:12 10220
799901
file
golgo 07.11.17.16:27 109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