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테리어 님 나눔) <남산의 부장들> 시사회 후기

이걸루.png.jpg

 

 '10.26 사건'에 대해서는 정규교육에서의 근현대사 과목, 혹은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자료 등을 통해 그 내용을 대강 기억하고 있는데, 영화를 보기 전에 관련 정보를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기 위해 요약 영상들을 몇 개 찾아보았습니다. 실제 사건에 대한 자료만 보아도 당시 정치적 사회적 배경에 대한 긴장감이 느껴졌고, 현재까지도 갖가지 논란이 있는 사건이기에 매우 흥미로웠습니다. 또한, 동일한 사건을 배경으로 한 <그때 그사람들>이라는 영화를 보았을 때의 감상도 되짚어보았습니다. 보면서 '매우 적나라하다'는 느낌을 받았던 영화였는데, 실제로 명예훼손 소송까지 발생했다는 사실은 이번에 알게 되었습니다.

 

 <남산의 부장들>은 <그때 그사람들>에 비해 전체적으로 차갑고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였고, 사건보다는 인물의 감정과 외적/내적 갈등에 중심을 두었습니다. 첩보, 누아르의 형태를 띠면서도 '드라마' 장르이기 때문에, 상황에 대한 인물의 감정을 따라간다는 느낌으로 감상하였습니다. 이번에는 특히 김규평의 심리에 중점을 두고 관람하였는데, 다른 인물의 감정에 집중해서 한 번 더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또한, 연기, 조명, 음향, 미술, 배경 등 영화를 구성하는 전체적인 요소들이 인물의 감정과 극의 분위기를 더욱 생생하게 느끼도록 해주었습니다. 특히 믿고 보는 명배우들의 연기가 가장 두드러졌고, 관찰자의 입장을 넘어서 당사자가 된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몰입되기도 했습니다.

 

 김규평과 곽상천이 박통에게 더 큰 충성을 보이려는 외적 갈등은 마치 부모의 사랑을 독차지하려는 형제의 다툼처럼 유치해 보이기도 하고, 박통의 내면적 갈등과도 이어지는 것 같았습니다. 박통의 이성과 감정의 충돌이 두 인물의 다툼으로 표출되었다고 느꼈습니다. 본격적인 이야기가 시작되는 단서인 박통의 사설정보대 '이아고'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는데, '이아고'라는 이름은 단순히 별칭을 넘어서, 희곡 <오셀로>와 영화 <남산의 부장들>의 등장인물들 간의 닮음을 비유적으로 표현한 단어라고 느끼기도 했습니다. 오셀로 장군, 그의 부관으로 임명된 캐시오, 캐시오를 질투하여 복수를 감행하는 이아고, 이 세 인물 사이의 관계와 감정이, 영화 후반부에서의 박통, 곽상천, 김규평 사이의 그것과 일부분 비슷하다는 느낌이 듭니다. 자세히 비교하면 인물의 성격이나 부수적인 관계에 차이가 있기는 하지만, 그런 사소한 유사점을 찾는 것도 흥미로웠습니다. 권세에 집착하고 2인자조차 살려두지 않을 정도로 아무도 믿지 않는 권력자의 내면, 권력을 쟁취하려는 2인자들의 각축, 민주주의와 국민들을 지키려는(혹은 개인적인 감정이나 권력 욕심에 의해) 결단력 있는(혹은 충동적인) 행동과 심리를 관찰하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상영 전 짧게나마 무대인사를 통해 배우들을 만날 수 있었는데, 중후한 목소리가 매우 인상적이었습니다. 상영 후 진행된 GV에서는 감독님, 그리고 스페셜 게스트로 동아일보에서 연재했던 취재기를 엮은 책 <남산의 부장들>의 원작자인 김충식 교수님이 오셨습니다. 영화를 보면서도 느꼈듯이, GV를 들으면서도, 감독님이 매우 똑똑하고 섬세하다고 느꼈고 존경심이 들었습니다. 특히, 오래 전에 이 책을 보고 영화화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그것을 실천했다는 것과, 애드리브 없이 시나리오 그대로 촬영했다는 이야기가 인상적이었습니다. 김충식 기자님께서 이 취재기를 연재했던 당시의 이야기를 듣는 것도 재미있었고, 투철한 기자정신과 용감한 시도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남산의 부장들>은 배경(정치적 사건)이나, 분위기(웃음기가 많이 없음)에 따른 호불호를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관객들을 만족시킬 영화인 것 같습니다. 영화를 보는 것에 그치지 않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찾아보거나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재미도 있는 영화라고 생각됩니다.

 

ㅇㄹ.png.jpg

추천인 3

  • 셋져
    셋져
  • golgo
    golgo
  • 테리어
    테리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golgo 2020.01.18. 23:13
디테일한 후기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셋져 2020.01.19. 00:15
김규평과 곽상천이 박통에게 더 큰 충성을 보이려는 외적 갈등은 어찌보면 연인에게 선택받으려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는 것 같았습니다. 특히 김규평의 감정선의 충성에서는 애정이라는게 느껴질 정도다보니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스포없음) 넷플릭스 [내가 사랑했던 모든 남자들에게] 재밌네요.. 13 FilmWhatElse 31분 전23:14 277
best 오늘 일본에서 [미드소마] 개봉했는데 반응ㅋㅋㅋ 27 알프레 46분 전22:59 1777
best 기타노 다케시 감독, 새로운 차기작으로 컴백할 예정 (대규모 프로젝트) 9 로보캅 56분 전22:49 552
best Bong with the win 영국포스터 4 늑대의유혹 1시간 전22:35 536
best 02 20 이장 언론 시사회 직촬 사진 입니다 11 카메라맨 1시간 전22:15 547
best 김태희...비(정지훈) 부부 동반 CF... 29 온새미로 1시간 전21:56 3290
best 조니뎁 베를린 기자회견[캡쳐,사진들] 27 닭한마리 2시간 전21:28 2504
best [덩케르크] 잭 로든 주연 2차 세계대전 실화 "베네딕션" 다... 7 이나영인자기 2시간 전21:19 1104
best 메가박스 대구(칠성로) 임시 휴업 안내 11 Gato 3시간 전20:43 1719
best 금주 볼만한 넷플릭스 신작들 소개 9 golgo 3시간 전20:29 1502
best 감동과 치유가 될수있는 작품들 10선 83 R.. 3시간 전20:23 2227
best [1917] 주인공 조지 맥케이 & 딘 찰스 채프먼 귀여운(?) 사진들 17 알프레 3시간 전19:48 1523
best 에드가 라이트가 말하는 트럼프가 원했던 작품상 작품 15 JL 4시간 전19:42 4632
best [로마] 제작과정 다큐멘터리가 넷플릭스에 올라왔네요 (로마로 가는 길) 7 바이코딘 4시간 전19:24 1056
best 메가박스 '작은 아씨들' 5종 엽서 세트 증정 이벤트 (19개 ... 48 무비런 4시간 전19:13 2836
best [기생충: 흑백판] [CGV] [롯데시네마] [메가박스] 선착순 증정 굿즈 종... 93 라차가 4시간 전19:07 4087
best [스크린X] 2020년 스크린X로 꼭 보고 싶은 영화는?.jpg 13 무비런 4시간 전19:04 726
best 메가박스 '기생충: 흑백판' 굿즈 패키지 상영회 정보 61 무비런 5시간 전18:43 3894
best 원빈 최신 근황.jpg 21 쏠라시도 5시간 전18:36 3597
best [달마가 동쪽으로 간 까닭은?] 디지털 복원 근황 11 rbb 5시간 전18:27 836
bes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롯시 포스터 3종 증정 상영회 앵콜 24 오블리비아테 5시간 전18:27 1385
best [메가박스] 2020 VIP 혜택 발표 40 라차가 5시간 전18:17 2107
best 스콧 데릭슨 감독 - 트럼프 기생충 발언에 격하게 반응 11 JL 5시간 전18:05 3247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9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963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2 다크맨 18.06.19.15:52 323905
715919
image
waterfall 3분 전23:42 60
715918
image
블루스 3분 전23:42 103
715917
image
무비먼트 5분 전23:40 114
715916
image
Storm 5분 전23:40 40
715915
image
노리터 6분 전23:39 113
715914
image
2작사 6분 전23:39 102
715913
image
핑크팝 12분 전23:33 146
715912
image
KimMin 13분 전23:32 298
715911
image
음파 17분 전23:28 176
715910
image
비상식량 20분 전23:25 818
715909
image
이예에 26분 전23:19 97
715908
image
제르본타 27분 전23:18 760
715907
image
FilmWhatElse 31분 전23:14 277
715906
image
그리움의시작 31분 전23:14 529
715905
image
우히 31분 전23:14 65
715904
image
아다대대 35분 전23:10 181
715903
image
몽샹 35분 전23:10 312
715902
image
주인공조 36분 전23:09 311
715901
image
밍구리 38분 전23:07 302
715900
image
Chat-Shire 40분 전23:05 811
715899
image
우디알린 43분 전23:02 95
715898
image
드리 43분 전23:02 307
715897
image
필리포 45분 전23:00 483
715896
image
알프레 46분 전22:59 1777
715895
image
2작사 54분 전22:51 297
715894
image
관리해서생긴일 55분 전22:50 632
715893
image
로보캅 56분 전22:49 552
715892
image
소원 56분 전22:49 130
715891
image
FrozenJaina 57분 전22:48 909
715890
image
아트매니아 57분 전22:48 137
715889
image
복싱아 1시간 전22:45 494
715888
image
서렌 1시간 전22:44 158
715887
image
이예에 1시간 전22:43 152
715886
image
rhea 1시간 전22:41 177
715885
image
BVBM 1시간 전22:41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