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봉감독님은 골든 글로브 노미 소식을 비행기에서 내리고 아셨대요(LA타임즈 기사 번역)

1.PNG.jpg

출처: https://www.latimes.com/entertainment-arts/movies/story/2019-12-09/bong-joon-ho-parasite-golden-globes-2020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 된 소식을 들은 순간 어디에 있었나?

우리는 LA비평가협회 노미네이트 소식과 우승 소식을 듣고 자축하고 있었다. 그러고나서 비행기에서 내렸고,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미쳤고 정신없지만, 매우 행복한 날이었다.

 

기생충은 금년 칸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번에 처음으로 골든글로브로 인정받는 거지만, 이미 감독님의 이전 몇 편의 작품은 전세계로부터 상을 받아왔다. 이 명예는 다르게 느껴지는가?

나의 첫번째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이고, 감독상 후보의 명단을 봤을 때 나는 매우 놀랐다. 특히 타란티노나 스콜세지 감독같이 내가 매우 존경하는 감독들이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내가 학생시절 공부했던 감독들이기도 해서, 단지 이들 사이에서 함께 노미네이트 된 것으로도 커다란 영광이다. 난 이미 상을 받은 것 같고, 솔직히 더이상 바라는 것도 없다.

 

기생충은 또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되었다. 감독님은 외국어영화와 영어 영화 부문이 나누어져야한다고 느끼는가?

나는 이미 골든글로브 규정을 인지하고 있다. 외국어 영화 부문은 각본상 감독상 그리도 다른 부문에 포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는 이 규정을 이해한다. 각각의 시상식은 그들만의 규정과 전통이 존재하고 나는 이를 존중한다. 또한 외국어 영화상에는 페드로 알모도바르같은 엄청난 감독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이부문 또한 노미네이트만 되어도 영광이다.

 

옥자에서 같이 일했었던 제이크질렐할이나 도널드글러버(차일디시 감비노)는 최근 기생충 특별상영회를 열었다. 동료 아티스트들이 감독님의 영화를 지지하는것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

도널드 글러버는 본인이 이 영화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말하기 위해 상영회를 열었고, 아주 자연스럽게 그가 기생충을 소개할 기회를 우리는 갖게 되었다. 나는 그의 뮤직비디오 this is america와 atlanta를 보고 너무 놀랐다. 모든 프로모션과 캠페인 절차는 사실 영화감독의 메인 일이 아니다. 대부분 영화를 위해 할 뿐이다. 그러나 이런 캠페인은 훌륭한 아티스트를 만날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가 믿을 수 없을 만큼 즐거워 하는 서로의 일에 대한 생각과 견해를 교환하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다.

 

우리가 기생충에 대해 처음 이야기 한게 금년 초였는데, 감독님은 이미 언컷젬스 보셨다고 했고, 이번 시상식 시즌에 참석한 샤프디 형제를 본인이 얼마나 좋아하는지 밝히기도 했다. 언컷젬스의 팬으로서 아담샌들러가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가 되지 않아서 슬프기도 한가?

나는 다른 비평가 협회에서 상을 받을 때 아담샌들러를 봤었다. 그러나 기자님도 알다시피, 오스카영화상,미국배우조합상과 함께 많은 상과 시상식이 있기 때문에, 나는 아담샌들러가 이를 통해 인정받기를 기대했다. 올해 개봉한 영화 중에 언컷젬스는 가장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거칠지만 생동감 있었다. 난 정말 이 영화 좋아한다.

 

감독님의 영화를 본 많은 관객들이 몇 달 동안 영화의 순간들과 주제의 디테일에 대해 깊게 토론하고 있다. 그리고 감독님 영화의 인물들만 겪는 경험이 아니고 현실에서도 많은 밈이 발생하고 있다: 짜파구리 레시피, 제시카 징글, 많은 짤들. 사람들이 기생충을 기념하게 위해 찾은 많은 방법들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은 무엇인가?

누군가 내게 틱톡 영상을 보여줬다. 그 영상에서 한 여자가 제시카 징글에 맞춰 춤을 추고 있었는데 매우 역동적이고 이상한 안무였다. 나는 대단하다고 생각했고 보면서 놀랐다.

 

-LA타임즈 인터뷰 영상: 봉감독이 배우를 물고기로 부르려는 것은 아니었다-

 

스토리보드도 감독님이 다 짜는데 배우들이 즉흥연기 할 여지는 남겨두나?

나는 즉흥연기 좋아해서 배우를 자극하려 하지만, 배우들은 스토리보드가 너무 조직적이고, 상세해서 “여기엔 여지가 없다. 우리는 (추가적인) 무엇인가를 할 수 없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송강호는 균열과 여지가 아무리 좁아도, 언제나 영감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다른 배우도 마찬가지였다.

아무리 물고기를 꽉 잡아도 파닥거리는건 막을 수 없다. 배우를 물고기에 비유한 건 취소합니다.편집해주세요~

추천인 20

  • FutureX
    FutureX
  • 팝콘왕
    팝콘왕
  • SYSTEMATIC
    SYSTEMATIC
  • ArtfulCinema
    ArtfulCinema
  • Coming
    Coming
  • 가모라
    가모라
  • WinterRain
    WinterRain
  • gkdlgh
    gkdlgh
  • 샤하랑
    샤하랑
  • 다크초코
    다크초코
  • Bogaeme
    Bogaeme
  • 픽팍
    픽팍
  • 사라보
    사라보
  • 콩미니카
    콩미니카
  • robertdeniro
    robertdeniro
  • 해일
    해일
  • Kimteelee
    Kimteelee
  • 다크맨
    다크맨
  • golgo
    golgo

  • 스코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11. 14:31
잘 봤습니다. 글로버랑 사진 찍은 게 그런 이유였군요.^^
댓글
2등 스코티 2019.12.11. 14:31
글 잘 읽었어요.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다크맨 2019.12.11. 14:38
좋은 정보네요 +_+
뱅기에서 내려서 듣다니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해일 2019.12.11. 14:49
아이고 인터뷰 읽으니 같이 설레네요ㅠㅠ 정말 학창시절 책에서만 보던 사람들와 같이 후보에 올랐으니 얼마나 좋으시겠어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2.11. 15:15
흥미롭네요. 비행기에서 내리며 정말 기뻤을 듯 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콩미니카 2019.12.11. 16:07
감독님의 생각을 엿볼수 있었던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19.12.11. 16:37
와 기생충 진짜 다시 곱씹어도 명작 이자 걸작 이죠. 이런 작품 또 언제 볼 수 있을지.
댓글
profile image
gkdlgh 2019.12.11. 22:11
옥자에 감비노가 나왔었나요??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작성자 2019.12.11. 22:18
gkdlgh
아뇨아뇨 질렌할만요! 문장이 중의적이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WinterRain 2019.12.11. 22:34
글 감사합니다 인터뷰 정독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가모라 2019.12.11. 23:51
아무리 물고기를 꽉 잡아도 파닥거리는건 막을 수 없다ㅋㅋㅋㅋㅋ재밌는 비유네요
댓글
profile image
Coming 2019.12.12. 00:0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당 ㅎㅎ 특히나 송강호는 균열과 여지가 아무리 좁아도, 언제나 영감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다른 배우도 마찬가지였다.  이 부분이 되게 좋은 것 같아요. 두 사람의 호흡을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2.12. 08:54
과엔 최종 수상은 어떻게 될지..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동생이 선물을 주었는데..(약간 감동받았어요ㅠㅠ) 27 닭한마리 7시간 전00:39 3249
best 1월 25일 박스오피스 (남산의 부장들 200만, 히트맨 100만 임박) 18 rbb 8시간 전00:00 3404
best [필독]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 글 올리실때 참고해주세요 80 익스트림무비 19.12.13.23:36 2017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14 다크맨 18.06.19.15:52 312121
700665
image
피어스 15.11.05.22:35 830605
700664
image
golgo 17.06.26.17:17 782842
700663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6981
700662
image
golgo 14.06.28.18:37 512504
700661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488949
700660
image
제니퍼 14.09.01.11:47 433504
700659
image
마법사 18.11.23.14:39 429194
700658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7520
700657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5565
700656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8131
700655
image
gonebaby 18.08.26.10:39 325830
700654
file
golgo 15.09.14.21:16 312222
700653
image
다크맨 18.06.19.15:52 312121
700652
image
HAPPY.. 16.04.21.00:07 299433
700651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6335
700650
image
golgo 15.03.14.14:38 284356
700649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2099
700648
image
Bigboss 18.05.18.12:06 263437
700647
image
부두 14.11.06.22:01 248469
700646
image
Emmit 15.08.07.09:04 247725
70064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699
700644
image
제잘규 09.10.23.16:51 222969
700643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0212
700642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156
700641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2874
700640
image
NEil 17.05.18.00:51 212466
700639
image
fynn 18.05.05.07:00 211710
700638
image
키노맨 14.10.19.02:19 209971
700637
image
Emmit 15.05.08.07:37 202068
700636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690
700635
image
샤잠 19.10.12.14:47 176248
700634
image
golgo 14.07.16.11:57 167575
700633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3345
700632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2818
700631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2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