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봉감독님은 골든 글로브 노미 소식을 비행기에서 내리고 아셨대요(LA타임즈 기사 번역)

1.PNG.jpg

출처: https://www.latimes.com/entertainment-arts/movies/story/2019-12-09/bong-joon-ho-parasite-golden-globes-2020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 된 소식을 들은 순간 어디에 있었나?

우리는 LA비평가협회 노미네이트 소식과 우승 소식을 듣고 자축하고 있었다. 그러고나서 비행기에서 내렸고,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미쳤고 정신없지만, 매우 행복한 날이었다.

 

기생충은 금년 칸에서 만장일치로 황금종려상을 받았다. 이번에 처음으로 골든글로브로 인정받는 거지만, 이미 감독님의 이전 몇 편의 작품은 전세계로부터 상을 받아왔다. 이 명예는 다르게 느껴지는가?

나의 첫번째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이고, 감독상 후보의 명단을 봤을 때 나는 매우 놀랐다. 특히 타란티노나 스콜세지 감독같이 내가 매우 존경하는 감독들이었기 때문이다. 이들은 내가 학생시절 공부했던 감독들이기도 해서, 단지 이들 사이에서 함께 노미네이트 된 것으로도 커다란 영광이다. 난 이미 상을 받은 것 같고, 솔직히 더이상 바라는 것도 없다.

 

기생충은 또한 골든글로브 외국어영화 부문에도 노미네이트 되었다. 감독님은 외국어영화와 영어 영화 부문이 나누어져야한다고 느끼는가?

나는 이미 골든글로브 규정을 인지하고 있다. 외국어 영화 부문은 각본상 감독상 그리도 다른 부문에 포함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나는 이 규정을 이해한다. 각각의 시상식은 그들만의 규정과 전통이 존재하고 나는 이를 존중한다. 또한 외국어 영화상에는 페드로 알모도바르같은 엄청난 감독도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이부문 또한 노미네이트만 되어도 영광이다.

 

옥자에서 같이 일했었던 제이크질렐할이나 도널드글러버(차일디시 감비노)는 최근 기생충 특별상영회를 열었다. 동료 아티스트들이 감독님의 영화를 지지하는것이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나?

도널드 글러버는 본인이 이 영화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말하기 위해 상영회를 열었고, 아주 자연스럽게 그가 기생충을 소개할 기회를 우리는 갖게 되었다. 나는 그의 뮤직비디오 this is america와 atlanta를 보고 너무 놀랐다. 모든 프로모션과 캠페인 절차는 사실 영화감독의 메인 일이 아니다. 대부분 영화를 위해 할 뿐이다. 그러나 이런 캠페인은 훌륭한 아티스트를 만날 기회를 제공하고, 우리가 믿을 수 없을 만큼 즐거워 하는 서로의 일에 대한 생각과 견해를 교환하는 것 자체가 큰 기쁨이다.

 

우리가 기생충에 대해 처음 이야기 한게 금년 초였는데, 감독님은 이미 언컷젬스 보셨다고 했고, 이번 시상식 시즌에 참석한 샤프디 형제를 본인이 얼마나 좋아하는지 밝히기도 했다. 언컷젬스의 팬으로서 아담샌들러가 골든글로브 노미네이트가 되지 않아서 슬프기도 한가?

나는 다른 비평가 협회에서 상을 받을 때 아담샌들러를 봤었다. 그러나 기자님도 알다시피, 오스카영화상,미국배우조합상과 함께 많은 상과 시상식이 있기 때문에, 나는 아담샌들러가 이를 통해 인정받기를 기대했다. 올해 개봉한 영화 중에 언컷젬스는 가장 폭발적인 에너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거칠지만 생동감 있었다. 난 정말 이 영화 좋아한다.

 

감독님의 영화를 본 많은 관객들이 몇 달 동안 영화의 순간들과 주제의 디테일에 대해 깊게 토론하고 있다. 그리고 감독님 영화의 인물들만 겪는 경험이 아니고 현실에서도 많은 밈이 발생하고 있다: 짜파구리 레시피, 제시카 징글, 많은 짤들. 사람들이 기생충을 기념하게 위해 찾은 많은 방법들 중 가장 좋아하는 것은 무엇인가?

누군가 내게 틱톡 영상을 보여줬다. 그 영상에서 한 여자가 제시카 징글에 맞춰 춤을 추고 있었는데 매우 역동적이고 이상한 안무였다. 나는 대단하다고 생각했고 보면서 놀랐다.

 

-LA타임즈 인터뷰 영상: 봉감독이 배우를 물고기로 부르려는 것은 아니었다-

 

스토리보드도 감독님이 다 짜는데 배우들이 즉흥연기 할 여지는 남겨두나?

나는 즉흥연기 좋아해서 배우를 자극하려 하지만, 배우들은 스토리보드가 너무 조직적이고, 상세해서 “여기엔 여지가 없다. 우리는 (추가적인) 무엇인가를 할 수 없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송강호는 균열과 여지가 아무리 좁아도, 언제나 영감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다른 배우도 마찬가지였다.

아무리 물고기를 꽉 잡아도 파닥거리는건 막을 수 없다. 배우를 물고기에 비유한 건 취소합니다.편집해주세요~

추천인 21

  • 로또1등되게해줘
    로또1등되게해줘
  • FutureX
    FutureX
  • 팝콘왕
    팝콘왕
  • SYSTEMATIC
    SYSTEMATIC
  • A.B.Cinema
    A.B.Cinema
  • Coming
    Coming
  • 가모라
    가모라
  • WinterRain
    WinterRain
  • gkdlgh
    gkdlgh
  • 샤하랑
    샤하랑
  • 다크초코
    다크초코
  • Bogaeme
    Bogaeme
  • 픽팍
    픽팍
  • 사라보
    사라보
  • 콩미니카
    콩미니카
  • robertdeniro
    robertdeniro
  • slou
    slou
  • Kimteelee
    Kimteelee
  • 다크맨
    다크맨
  • golgo
    golgo
  • 스코티
    스코티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11. 14:31
잘 봤습니다. 글로버랑 사진 찍은 게 그런 이유였군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스코티 2019.12.11. 14:31
글 잘 읽었어요. 올려주셔서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다크맨 2019.12.11. 14:38
좋은 정보네요 +_+
뱅기에서 내려서 듣다니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slou 2019.12.11. 14:49
아이고 인터뷰 읽으니 같이 설레네요ㅠㅠ 정말 학창시절 책에서만 보던 사람들와 같이 후보에 올랐으니 얼마나 좋으시겠어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버닝롹스타 2019.12.11. 15:15
흥미롭네요. 비행기에서 내리며 정말 기뻤을 듯 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콩미니카 2019.12.11. 16:07
감독님의 생각을 엿볼수 있었던 유익한 글 잘 읽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픽팍 2019.12.11. 16:37
와 기생충 진짜 다시 곱씹어도 명작 이자 걸작 이죠. 이런 작품 또 언제 볼 수 있을지.
댓글
profile image
gkdlgh 2019.12.11. 22:11
옥자에 감비노가 나왔었나요??
댓글
profile image
줍줍상 작성자 2019.12.11. 22:18
gkdlgh
아뇨아뇨 질렌할만요! 문장이 중의적이네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WinterRain 2019.12.11. 22:34
글 감사합니다 인터뷰 정독했어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가모라 2019.12.11. 23:51
아무리 물고기를 꽉 잡아도 파닥거리는건 막을 수 없다ㅋㅋㅋㅋㅋ재밌는 비유네요
댓글
profile image
Coming 2019.12.12. 00:0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당 ㅎㅎ 특히나 송강호는 균열과 여지가 아무리 좁아도, 언제나 영감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 다른 배우도 마찬가지였다.  이 부분이 되게 좋은 것 같아요. 두 사람의 호흡을 말해주는 것 같기도 하구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2.12. 08:54
과엔 최종 수상은 어떻게 될지..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윌 스미스 ‘알라딘’ 흥넘치는 촬영 비하인드영상 4 NeoSun 3시간 전00:49 895
best 매우 주관적인 용아맥 1.43:1 베스트/워스트 16 FilmWhatElse 3시간 전00:18 2221
best 8월 11일 박스오피스 16 ipanema 4시간 전00:00 2007
best 제가 경험해 본 1.43:1 용아맥들 35 강톨 4시간 전23:33 2343
best 2020 최고 수입 남자배우 Top 10 (포브스) 17 goforto23 5시간 전22:53 1989
best 1.4 와 2.4 예시 덩케르크 33 뉑이 5시간 전22:48 2988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66 익스트림무비 5시간 전22:38 2639
best 용산 아이맥스 1.43:1 풀화면 유의점 89 셋져 5시간 전22:37 4415
best 다만악 뒷이야기 03 - 인남과 시마다가 만난 라면 가게 34 다크맨 5시간 전22:20 2276
best 저도 드디어 메박 오티북을 샀습니다! 제 오티북 정리 사진입니다~ 25 룰루리요 5시간 전22:15 1494
best [원더우먼 1984] 미션 임무 챕터 1, 코드 검색 (브리핑.Ver) 4 베리요거트G 6시간 전21:29 893
best 오시이 마모루가 고른 영화역사 50년-50편 영화 목록 19 golgo 7시간 전20:58 1694
best 배우 이정재의 섹시함 폭발했던 장면.jpg 27 spooky0fox 7시간 전20:53 3654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 LASER관 <테넷> 1.43:1 비율 상영 확정... 29 마그누센 7시간 전20:44 4478
best [테넷] 포토티켓 이미지 31 mistywoods 7시간 전20:41 2276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2차 GV 풀영상 입니다! 9 Supervicon 7시간 전20:30 717
best 흥미로운 3관3작 실시간 예매률 (feat.한국영화) 7 monster 7시간 전20:22 1295
best 세스 로건 " 마블 영화들 때문에 코미디 영화들이 힘들다" 10 goforto23 7시간 전20:17 2176
best [테마 리뷰] 영화보다 더 영화같은 생존·재난 실화영화 총정리 (블로그... 15 솔라시네마 7시간 전20:09 450
best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모그 음악 감독이 참여한 작품들 3 아지뱀 8시간 전19:56 649
best 용아맥 1.43:1 화면비를 처음 본 관객의 표정.jpg 28 이스케이프FZ 8시간 전19:43 4649
best 테넷 화면비 cgv 공지 문구에 엄청난 것 한 가지 28 엠마스톤 8시간 전19:20 5467
best (루머) 마블 신작, [이터널스] 첫 티저 예고편 & 포스터, 내달 안... 10 베리요거트G 9시간 전18:39 2553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6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3028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79 다크맨 18.06.19.15:52 368804
780092
image
피어스 15.11.05.22:35 942341
780091
image
마법사 18.11.23.14:39 842500
780090
image
golgo 17.06.26.17:17 791765
780089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8479
780088
image
golgo 14.06.28.18:37 593857
780087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543896
780086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30524
780085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13011
780084
image
gonebaby 18.08.26.10:39 387887
780083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8587
780082
image
다크맨 18.06.19.15:52 368804
780081
file
golgo 15.09.14.21:16 343240
780080
image
golgo 15.03.14.14:38 325337
780079
image
HAPPY.. 16.04.21.00:07 321286
780078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3867
780077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3139
780076
image
Bigboss 18.05.18.12:06 266650
780075
image
부두 14.11.06.22:01 266296
780074
image
제잘규 09.10.23.16:51 266228
780073
image
Emmit 15.08.07.09:04 251823
780072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4827
780071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1935
780070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594
780069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7924
780068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5272
780067
image
NEil 17.05.18.00:51 212991
780066
image
fynn 18.05.05.07:00 212577
780065
image
Emmit 15.05.08.07:37 202759
780064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8076
780063
image
샤잠 19.10.12.14:47 177648
780062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72118
780061
image
golgo 14.07.16.11:57 170006
780060
image
수위아저씨 16.03.30.07:15 166926
780059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66563
780058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6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