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마카오영화제] 조조 래빗 / 리틀 조 / 마이 조 영화소개 및 후기

영화제 개막일이었던 어제, 공교롭게도 '조'가 들어가는 영화 3편을 관람했습니다ㅎㅎ
이름뿐만 아니라 모든 영화들이 '모성'을 주요한 테마로 사용하고 있다는 공통점도 가지고 있어서 더욱 흥미로웠네요.
 
1. 조조 래빗 JOJO RABBIT
조조래빗.jpg
[토르:라크나로크]의 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신작입니다.
올해 토론토 영화제 관객상 수상작이고, 오스카 레이스의 주요 후보로 떠오르고 있기도 하죠.
이 영화는 2차대전이 끝나기 직전, 히틀러의 환영을 보고 본인이 독실한 나치라고 믿는 10살 소년을 주인공으로 합니다.
주인공은 영화가 시작하자마자 즐거운 마음으로 어린이 나치 캠프(?)를 가는데, 그 캠프는 결국 불의의 사고로 끝이 나고, 아픈 몸과 함께 집으로 돌아옵니다.
그런데 그 직후, 엄마와 둘이 사는 주인공은 그녀의 비밀에 대해 우연히 알게 되고, 주인공은 그 상황을 헤쳐나가기 위해 고군분투합니다.
쨍한 색감과 명랑한 리듬으로 심지어 히틀러 캐릭터를 직접 등장시키면서 나치를 희화화 하며 시작하는 이 영화는,
이미 모르는 사람이 없을 '나치=악'의 뻔한 교훈 대신 10살의 주인공과 여러 타입의 주변인물들을 배치시키면서,
흥미로운 성장드라마이자 시의적절한 교훈까지 담고 있는 영화로 완성되었습니다.
특히 스칼렛 조핸슨이 연기한 엄마 캐릭터는 배우의 매력이나 연기는 물론이고, 캐릭터 자체로도 무척이나 멋있고 신선한 캐릭터여서 인상적입니다.
개봉 후 이 영화를 보실때, 엄마 캐릭터를 처음 등장시키는 방식이나 이후 인물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방식을 눈여겨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지점 때문에 나탈리 포트만이 제인토르로 등장할 예정이라는 [토르: 러브앤썬더]도 더욱 기대가 되네요ㅎㅎ
 
2. 리틀 조 LITTLE JOE
리틀 조.jpg
칸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작품이고, 부산영화제와 최근 시네큐브 프리미어로도 상영된 작품입니다.
포스터나 스틸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색감과 촬영이 인상적이고, 음악과 기이한 스토리까지 결합되어 특별한 체험을 선사하는 영화입니다.
'조'라는 아들을 키우는 식물학자 앨리스는 사람에게 행복을 느끼게 만드는 식물을 고안하고, 몰래 한 송이를 아들에게 선물하며 '리틀 조'라 이름 짓습니다.
그런데 왠일인지 그 이후부터 아들이 이상하게 행동하기 시작하고, 일하는 식물연구소에도 심상치 않은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합니다.
이 영화는 조금 더 직접적으로 '모성'에 관해 이야기하는 영화처럼 보였습니다.
부모가 자식에 대해 느끼는 정확히 반대이지만 분명 동시에 존재하는 감정들에 대해, 리틀 조라는 식물과 그 효능을 빌어 풀어내는 듯 하더라구요.
감각적인 만듦새와 더불어 미스터리를 유지하는 솜씨도 좋은 '식물호러'라고 할 수도 있는 작품이라 이후 기회가 되신다면 추천드리고 싶습니다ㅎㅎ
 
3. 마이 조 MY ZOE
마이조.jpg
마지막 '조'(스펠링은 다 다르네요ㅎㅎ;;)는 줄리 델피가 연기뿐만아니라 연출까지 한 [마이 조]라는 영화입니다.
가까운 미래가 배경인 이 영화는, 초반에는 그 설정도 알 수 없을 정도로 이혼한 후 혼자 딸을 키우는 여성과 공동 양육권을 가지고 매일같이 부딪히는 전남편 간의 관계를 일상적으로 다룹니다.
그러다 딸의 건강상태에 심각한 이상이 생기면서 감정적으로 급격한 전환을 맞이하게 되고, 그 끝에서는 근미래라는 설정과 주인공의 직업을 연관시켜 새로운 이야기를 펼쳐냅니다.
이 영화는 한 여성의 복잡한 내면과 감정을 촘촘한 각본과 연기로 다루고 있는데요.
그 덕분인지 편집점이 굉장히 빠른 인상이었습니다.
컷이 계속 바뀌면서 상황과 심리를 묘사하는데, 정작 극 변화의 속도는 느려서 러닝타임보다 시간이 길게 느껴지더라구요(늦은 시간이라 컨디션의 문제일수도 있지만...)
편집을 포함하여 촬영과 연출적인 부분에서도 매끄럽지 못하다고 느낀 부분들이 있어서, 개인적으로 만족스럽지는 않았던 것 같습니다.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하며 영화를 고르다 우연히 비슷한 이름들인걸 깨달았는데,
비슷한 소재를 각자의 방식으로 펼쳐내는 걸 볼 수 있어서 재밌었네요ㅎㅎ

추천인 6

  • 낡낡
    낡낡
  • ㅈㅅㅈㅅ
    ㅈㅅㅈㅅ
  • 쥬쥬짱
    쥬쥬짱
  • 엘도
    엘도
  • kmovielove
    kmovielove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8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2.06. 16:05
조자 돌림 영화들이네요.^^
글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2019.12.06. 21:01
golgo
비슷한 테마도 가지고 있어서 재밌었네요ㅎㅎ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kmovielove 2019.12.06. 17:51
조조래빗 빨리 보고 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2019.12.06. 21:02
kmovielove
많이들 좋아하실것 같아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엘도 2019.12.06. 18:14
조자 돌림 ㅋㅋㅋㅋㅋ 리뷰 잘봤어요!
댓글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2019.12.06. 21:02
엘도
감사합니다!ㅎㅎ
댓글
profile image
enchanted 작성자 2019.12.06. 22:02
ㅈㅅㅈㅅ
빠르게 수입이 되길 바랍니다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납량특집..넷플릭스 등 OTT의 고퀄 호러 작품들 20편 2 golgo 14분 전17:43 206
best 놀란 작품들이 레이져 아맥으로 DMR되니 새삼 기쁩니다 (긴글,사진들) 4 솔로 31분 전17:26 513
best 극과 극인 베트남과 대만의 [테넷] 관람등급 3 이스케이프FZ 41분 전17:16 633
best 익무 시사로 올라와있는 <이십일세기 소녀> 감독&배우 라인... 15 tara 1시간 전16:52 475
best 테넷 내부 시사 첫반응 나왔네요. 29 Django123 1시간 전16:45 4569
best [수위아저씨 선정] 야구팀 감독도 잘할 것 같은 한국영화인 TOP 10 4 수위아저씨 1시간 전16:44 374
best 서울아트시네마 《오바야시 노부히코 회고전 - 기상천외한 몽상과 모... 13 ipanema 1시간 전16:31 704
best '멜로 거장' 허진호, 씨제스와 손잡고 드라마 연출[공식] 5 sirscott 1시간 전16:06 945
best CGV ‘극강의 공포영화 기획전’ (8/20 ~ ) 54 무비런 2시간 전15:53 3814
best 어디서 봤더라?.. "'기생충'서 혼나는 취객이 바로 저&... 11 sirscott 2시간 전15:35 2735
best 보고 나서 상처가 치유되는 느낌을 받은 영화가 있으신가요? 53 쿡쿠랜드 2시간 전15:31 1301
best 공포영화를 잘 못 보는 사람도 즐길 수 있는 공포영화 3편 27 golgo 2시간 전15:15 1958
best [뉴 뮤턴트] 9월 국내 개봉 확정..티저 포스터 공개 27 DPS 2시간 전15:01 2635
best 예능 [미스터 트롯] 영화로 제작 예정 48 DPS 3시간 전14:53 3093
best 조정석 드립을 칼차단하는 고두심 선생님...[feat.엑시트] 19 온새미로 3시간 전14:14 2178
best 《양들의 침묵》을 본 어떤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고객 리뷰 8 spacekitty 4시간 전13:53 1073
best 다만악 뒷이야기 06 - 더운 방콕에서 인남이 긴옷을 입는 이유 19 다크맨 4시간 전13:38 2889
best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애니판 1월 국내 개봉 19 golgo 4시간 전13:23 1725
best 인기 애니 [페이트 스테이 나이트 헤븐즈필 제3장] 일본 평론가의 리뷰 5 스톰루이스 4시간 전13:10 1017
best ‘에이전트 오브 쉴드’ 오늘 시즌 7 피날레 방영, 시리즈 마무리 7 goforto23 5시간 전12:51 1306
best 다만악 일본 촬영지 15 nyann 5시간 전12:41 1990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76 익스트림무비 1일 전22:38 374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81 다크맨 18.06.19.15:52 368957
781436
image
메로메로 방금17:57 35
781435
image
opeter 3분 전17:54 59
781434
image
NeoSun 8분 전17:49 93
781433
image
데헤아 8분 전17:49 209
781432
image
수수꽃다리 8분 전17:49 155
781431
image
Uprain 9분 전17:48 214
781430
image
RoM 9분 전17:48 319
781429
image
마싸 12분 전17:45 347
781428
image
오바다 12분 전17:45 243
781427
image
영원 13분 전17:44 359
781426
image
golgo 14분 전17:43 206
781425
image
여자친구 15분 전17:42 522
781424
image
메이늬 19분 전17:38 255
781423
image
destroyer 22분 전17:35 1079
781422
image
스타바 23분 전17:34 894
781421
image
박엔스터 26분 전17:31 203
781420
image
ipanema 27분 전17:30 234
781419
image
시바견.. 27분 전17:30 1216
781418
image
엠마스톤 29분 전17:28 650
781417
image
goldenbug 30분 전17:27 182
781416
image
솔로 31분 전17:26 513
781415
image
무비런 32분 전17:25 431
781414
image
은령 32분 전17:25 348
781413
image
탱크보이 33분 전17:24 193
781412
image
NeoSun 35분 전17:22 171
781411
image
여자친구 36분 전17:21 1232
781410
image
이스케이프FZ 41분 전17:16 633
781409
image
무비런 44분 전17:13 895
781408
image
무비런 46분 전17:11 733
781407
image
고도리 46분 전17:11 698
781406
image
B바라기 47분 전17:10 296
781405
image
밍구리 48분 전17:09 383
781404
image
박엔스터 51분 전17:06 418
781403
image
PS4™ 52분 전17:05 835
781402
image
hera7067 1시간 전16:57 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