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기생충' 가디언지의 아카데미 수상 예측 기사

  • golgo golgo
  • 5645
  • 13

영국 가디언지 기사인데... 제대로 옮기기 힘들어서 요약식으로 해봤어요. 오역 있음 알려주세요.^^;

https://www.theguardian.com/film/2019/nov/13/parasite-film-korea-boon-jong-ho

 

 

2732.jpg

 

‘기생충’은 어떻게 2019년 가장 핫한 외국어 영화가 됐나.

 

봉준호의 다크한 코믹 스릴러 <기생충>은 박스오피스에서 히트하고 짤방 제조기가 됐으며, 어쩌면 최초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는 비영어권 영화가 될지도 모른다.

 

<기생충>은 최근까지 미국서 1천130만 달러의 흥행 수입 기록. 할리우드 영화계 전체에서 보면 큰 성과는 아니지만 비영어권 영화로는 올해 미국서 최고 흥행 기록. 

 

비록 이안 감독의 <와호장룡>(미국서 1억2천8백만 달러), 로베르토 베니니의 <인생은 아름다워>(5천7백만 달러)에는 못 미치지만 칸 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고, 전 세계 흥행 수입 토탈이 1억1천5백만 달러에 달함. 미국 배급사 네온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국제영화상(외국어영화상)은 물론이고 그 이상의 수상을 노리고 있음.

 

작년에 알폰소 쿠아론 감독, 넷플릭스 제작 <로마>가 작품상 수상이 유력시됐고, 감독상은 탔지만, 작품상은 <그린북>에 밀려서 수상 실패. 아카데미 위원들이 넷플릭스 영화, 외국어 영화라는 점에서 작품상을 주기를 주저했을 수도 있고, 그래서 미국인들에게 부담 없고 대중적인 <그린북>에 작품상을 안겨줬을 거라는 분석이 있음.

 

<기생충>도 <와호장룡> <로마> 같은 작품처럼 작품상 수상을 못할 수 있지만.. 그 영화들과는 다른 점이 있음. 칸 영화제 수상 이후 전문가들의 호평도 있었지만 인터넷의 Z 세대 영화팬들이 #BongHive라는 해시태그를 붙이며 <기생충>의 세계적인 붐을 선도함.

 

덕분에 <기생충>이 짤방(meme) 제조기가 되었음. 영화에 나오는 제시카송(Jessica Jingle)은 원래 한국의 어린 학생들이 공부한 걸 기억하기 위해 사용하던 것인데 지금은 <기생충> 팬들 사이에서 인기를 끌어서 휴대폰 벨소리로 이용되는 등, 1천만 달러의 흥행 성적 이상의 마케팅 효과를 내고 있음.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의 영화가 온라인에서 이러한 인기를 누리는 것은 아주 드문 일. 마치 K팝과 방탄소년단이 방송사가 아닌 인터넷을 통해 세계적인 팬층을 형성한 것과 유사함.

 

또한 세계적인 화두인 계급 갈등을 이야기하면서 사회적 의식을 가진 젊은 관객들에게 공감을 줌. 영화가 말하고자 하는 바는 여러 세대가 공감할 수 있지만, 그중에서도 “네, 다음 꼰대(OK boomer)”라는 말을 즐겨 쓰는 신세대들이 특히 뼈를 때리는 이야기로 받아들임.

 

아카데미 회원들의 구성은 아직까지도 젊거나 힙한 사람들이 중심이 아니지만, 그들의 취향에도 맞추려고 시도하는 중. 따라서 <기생충>은 2019년에 가장 핫한 영화가 될 것으로 보임. 한편 봉준호 감독은 미국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듯한데 그는 아카데미상에 대한 질문에 대해 “국제적인 영화제가 아니라 지역의 영화상이다”라고 언급.

 

 

추천인 10

  • Boyanex
    Boyanex
  • 타일러Tyler
    타일러Tyler
  • 소설가
    소설가
  • SYSTEMATIC
    SYSTEMATIC
  • 리얼리스트
    리얼리스트

  • 딥티크
  • 김치콕
    김치콕
  • None
    None
  • 이마루
    이마루

  • 필리포

golgo golgo
86 Lv. 3298786/33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3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이마루 2019.11.14. 14:28
영상 귀엽네요 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None 2019.11.14. 15:17
박소담 귀여워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김치콕 2019.11.14. 15:36

국적, 인종을 막론하고 화제의 가장 큰 요소는 역시 영화의 주제를 공감할 수 있었던 부분이 아닐까 하네요.

댓글
딥티크 2019.11.14. 15:47

번역 감사해요👍👍👍

기생충을 Meme machine이라고 한게 눈에띄네요 ㅋㅋㅋ 요즘 이런게 엄청 중요한 요소가되는데

댓글
profile image
나가라쟈 2019.11.14. 16:03
딥티크
뉘앙스이죠.
단순히 패러사이트와는 구분이 되는..
댓글
딥티크 2019.11.14. 16:17
나가라쟈
음 무슨 말씀이시죠...? 나가님 댓글을 이해를 못해서
밈 머신이라는건 걍 기생충에서 밈이 많이 형성된다는건데
댓글
profile image
리얼리스트 2019.11.14. 15:54
기생충 신드롬 미국에서도 정말 장난 아니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1.14. 16:30
내친김에 본상 수상 가능하려나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fayeyes 2019.11.14. 17:01
오스카회원들이여! 로컬영화시상식을 월드와이드한 시상식으로 바꿔달라!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돔 상영관, Planetarium 체험기 12 키노맨 1시간 전18:40 550
best 제임스 건 감독의 [기생충] 강추평 8 JL 1시간 전18:36 2103
best 옥주현, [캣츠] OST "Memory" 뮤직비디오 영상 14 (´・ω・`) 2시간 전18:01 1011
best [ 포드 V 페라리 ] IMDB 트리비아.txt (스포) 3 fynn 2시간 전17:51 661
best <포드 V 페라리> IMAX 후기, '장롱면허'조차 가슴 뛰... 6 원진아 2시간 전17:48 684
best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조지 밀러 감독의 반응 23 JL 2시간 전17:39 2730
best 전국 곳곳에 영화평론가가 있던 시절 10 텐더로인 2시간 전17:25 1821
best 역대 천만영화 천만돌파까지 걸린 시간 15 장료문원 3시간 전16:51 2986
best 처음으로 한해 천만영화 5편 달성 32 아침꼭챙겨먹어요 3시간 전16:36 2995
best [마카오영화제 - 라이트하우스] 간략후기 10 jimmani 3시간 전16:25 1146
best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맛집이었네요. 14 슬옹am 4시간 전16:08 2241
best 포드v페라리 영화엔 없는 르망24후 그 뒷이야기(스포O 27 차가운핫초코 4시간 전16:00 1788
best [겨울왕국 2 ] 천만 관객 돌파 38 JL 4시간 전15:57 3560
best 가장 사랑한 2019년 영화 5가지. 3 멜랑콜리아 4시간 전15:43 990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8 키노맨 4시간 전15:21 730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8 쿨스 4시간 전15:20 928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논란,기대 45 닭한마리 5시간 전14:49 2259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6 션님 5시간 전14:34 954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34 fayeyes 5시간 전14:16 3456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27 애플민트T 5시간 전14:15 2415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8 deckle 6시간 전13:45 2181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6 Roopretelcham 6시간 전13:37 2159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6시간 전13:31 102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3525
678473
image
영화관람에티켓 2분 전20:11 25
678472
image
영소남 2분 전20:11 25
678471
image
크미 2분 전20:11 17
678470
image
NeoSun 3분 전20:10 13
678469
image
부찌햄 6분 전20:07 77
678468
image
NeoSun 7분 전20:06 29
678467
image
sirscott 7분 전20:06 61
678466
image
션님 7분 전20:06 26
678465
image
레일트레인 23분 전19:50 204
678464
image
트로리 23분 전19:50 156
678463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26분 전19:47 319
678462
image
sirscott 27분 전19:46 345
678461
image
악마적 29분 전19:44 330
678460
image
아크맨 39분 전19:34 121
678459
image
sinclair 45분 전19:28 204
678458
image
KYND 52분 전19:21 507
678457
image
이나영인자기 52분 전19:21 319
678456
image
NeoSun 1시간 전19:07 206
678455
image
빈빈스 1시간 전18:59 331
678454
image
enchanted 1시간 전18:53 233
678453
image
미녀와야수 1시간 전18:46 602
678452
image
가모라 1시간 전18:45 1237
678451
file
키노맨 1시간 전18:40 550
678450
image
JL 1시간 전18:36 2103
678449
image
mistywoods 1시간 전18:32 365
678448
image
Meerkat 1시간 전18:31 418
678447
image
mistywoods 1시간 전18:31 197
678446
image
JL 1시간 전18:29 801
678445
image
ylem 1시간 전18:25 128
678444
image
미션시바견 1시간 전18:24 323
678443
image
크리스피크림도넛 1시간 전18:23 183
678442
image
박엔스터 1시간 전18:20 226
678441
image
쌈박이오 1시간 전18:15 273
678440
image
복싱아 2시간 전18:08 381
678439
image
(´・ω・`) 2시간 전18:01 10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