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날씨의 아이] 아쉬움은 감출 수가 없네요

  • 서율 서율
  • 4254
  • 29

5cf61ad42500005500dbe7ea.jpeg

'너의 이름은' 을 워낙 좋게 본 나머지 첫 트레일러가 공개될 때부터 손꼽아 기다리고 있던 작품이긴 했는데,

들려오는 반응이 전작만큼의 극호평은 아니어서 뭐지? 싶었는데 그럴만하네요..

 

'소중한 것과 그것을 대하는 사람의 태도' 를 다루는 작품의 메세지는 마음에 들었으나 그것을 전달하는 방법에서 아쉬움이 엿보였습니다. 제작기간이 촉박했는지 편집점은 다소 급해 보였고 음악들도 타이틀곡인 '사랑이 할 수 있는 일이 아직 있을까' 말고는 그렇게 쏙쏙 박혀들지 않았네요. 뭣보다 여러 부분에서 보이는 무리수와 불친절한 플롯, 등장인물의 공감대 형성 및 백스토리가 너무 함축적으로 흘러가다 보니 전작만큼 공감 및 감정이입하기가 힘들었어요. 전작에서 보인 여러가지 기교가 이번에는 그때만큼 잘 먹혀들지 않은 것도 같고요. '너의 이름은' 은 개인적인 통곡 스위치라 이번에도 울 각오 단단히 하고 왔는데 터뜨리기까지가 많이 부족했던 것 같네요..

 

weathering-with-you-nuovo-film-makoto-shinkai-mostra-due-nuovi-teaser-trailer-v3-388630.jpg

그래도 '빛의 마술사' 라는 별명답게 빛과 풍경을 다루는 기술은 전작보다도 발전한 게 보였습니다. 특히 작품을 감싸고 있는 회색빛이 싹 가실 때의 쾌감과 벅참은 '이래서 신카이 마코토 보는 거지' 라는 생각이 절로 들 정도였어요. 미술적인 성취로서는 요즘 일본 애니메이션들 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성과가 아니었나 싶네요. 플롯에서 깎아먹은 것을 비주얼로 다 극복했다고 보면 되려나요 ㅋㅋ

 

개인적으로 '언어의 정원' 을 기점으로 신카이 마코토의 작품 색채가 변화했다고 생각하는데 그 중에서 제게 감정적으로 가장 멀게 느껴진 작품이 아닐까 싶네요. 그래도 볼 때는 그렇게 불협화음 같더니만 막상 극장을 나온 다음에도 머릿속에 여실히 남아 있는 게 개봉하면 한 번 더 보긴 해야겠네요, 개인적으로는 원제인 '날씨의 아이' 보다 영미권 제목인 'Weathering with You' 가 더 와닫는 것 같은 작품이었습니다.

 

★★★☆

 

+) 1인2매 시사라 친구와 같이 감상했는데 그 친구가 사회적인 소외계층에 관심이 많아 영화를 주제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얘기를 나눴네요.

저는 개연성과 편집점, 플롯의 엉성함을 주로 따졌는데 그 친구는 인물을 주위로 한 상황 쪽에 관심이 많아 다른 관점으로 치고받고 즐겁게 얘기를 나눴습니다 ㅎ 저는 '너의 이름은' 쪽에 손을 들어줬는데 친구는 '날씨의 아이' 편이어서 더 얘기가 재밌게 흘러간 것 같아요, 후기가 다음날에 올라온 이유도 집에 일찍 들어오지 못한 탓에..ㅋㅋ

 

다시 한 번 나눔해주신 쀼쀼님께 감사드립니다!

추천인 8

  • 사라보
    사라보
  • 나가라쟈
    나가라쟈

  • Mil
  • solfa
    solfa
  • 이마루
    이마루
  • 쌈무
    쌈무
  • REINISM
    REINISM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9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1. 11:17

친구분하고도 호불호가 갈렸군요.. 확실히 좀 그런 구석이 있어 보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1:26
golgo
동어반복적이면서도 느껴지는 이미지가 정반대더라고요 ㅋㅋ 평가는 극과 극으로 나뉠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2등 REINISM 2019.10.11. 11:18
함께 영화를 보고 감상을 나눌 친구가 있으면 그보다 행복한 일이 없죠. 즐거운 시간 보내셨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1:27
REINISM
즐거웠어요! 혼자 생각에 잠겨 파고드는 것보다 같이 풀어내는 게 더 재밌다는 걸 요즘 톡톡히 느끼고 있네요 ㅎ
댓글
profile image
3등 시바견.. 2019.10.11. 11:18
엄청 기다중인디 ㅋㅋㅋ 제발 호이길.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1:27
시바견..
그 기대에 보답하는 경험이 되길 바랄게요!
댓글
profile image
쌈무 2019.10.11. 11:24
흥행은 어느정도 할지 궁금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1:27
쌈무

작품 외적인 분위기도 있고 하니 전작만큼의 흥행은 안 날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쌈무 2019.10.11. 11:30
서율
외적인 분위기라는건 일본불매 말씀하시는건가요?
만약 그런 부분을 빼고 본다면 어떤가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1:35
쌈무
빼고 본다고 하더라도 전작만큼의 감동은 또 없어서..잘해봐야 150만 정도 들 것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쌈무 2019.10.11. 11:36
서율
아 그렇군요. 답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REINISM 2019.10.11. 18:00
서율
사실 일본 1000만, 한국 150만이면 별로인 영화는 아닌데 아쉬움은 어쩔 수 없으신가 봐요
댓글
profile image
카미유 2019.10.11. 11:53
제목 부분 정말 공감합니다! 결말 등을 생각했을땐 영미권 제목이 작품 전체를 관통하는 의미를 담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6
카미유
감독님이 영문 제목을 정한 이유를 아니까 또 달라 보이더라고요ㅎ
댓글
profile image
이마루 2019.10.11. 12:20
좋은 후기 잘봤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6
이마루
저야말로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REINISM 2019.10.11. 14:07
영찔이

제가 생각하기에는 문제 없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7
영찔이
여러 의미로 읽힐 수 있는 대사를 하나로 고정 시킨 게 한 부분 보였는데 그 정도는 논란이 될 것도 아니라고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9
물래방앗간
전작만큼 훌륭해요! 다만 음악은 '너의 이름은' 만큼 착 달라붙진 않았던 것 같습니다..뭣보다 곡들이 꽤나 짧아서 다소 아쉬웠네요
댓글
Mil 2019.10.11. 13:37
내용과는 별개로 화면이 너무 예쁘네요... 큰 극장에서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9
Mil
비주얼만큼은 정말 놀라웠습니다 ㅎ 큰 화면 강추드려요!
댓글
profile image
나가라쟈 2019.10.11. 13:49
음..
무엇이 그를...
그는 역시 시인이었어야 했죠.
색채와 감정선, 여백과 엇갈림으로 감동을 주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5:29
나가라쟈
이번에는 제작과정이 다소 급했는지 나름 풀어나가는 과정이 미흡했다고 생각합니다 ㅠ
댓글
profile image
나가라쟈 2019.10.12. 14:10
서율
일단은 저도 보고 나서..
별을 쫒는 아이가 신카이 마코토 감독 영화중에
가장 실망스러웠었는데..
댓글
profile image
서율 작성자 2019.10.11. 16:54
루미디
엔딩에서 모두가 괜찮아할 작품은 아닐 거라고 제대로 느꼈네요..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9.10.11. 18:36
음 전 어떻게 받아들일지 ..기다려집니다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주온 저주의 집. 간단 후기(약 스포) 6 소설가 55분 전17:42 356
best 밤쉘 렌티큘러 엽서 받았어요.. 6 수연채연아빠 1시간 전16:46 1090
best 에일리언 뱃지 받았어요~ 16 츄야 2시간 전16:33 1052
best 포스터 받고 감탄한적은 처음이네요 29 크리스피크림도넛 2시간 전16:31 3462
best 캐리 렌티큘러 포스터 gif로 찍어보았습니다~ 18 락산 2시간 전15:49 818
best 북미 넷플릭스를 휩쓸고 있는 보스턴 영화들 4 닭한마리 3시간 전15:23 1676
best 센스 없는 압구정 왜 그래요 우리한테 ㅜ 44 여자친구 3시간 전15:11 3650
best 개인적인 올해 상반기 베스트 영화 10편... (뒷북주의) 5 태기 3시간 전15:06 1047
best '반지의 제왕' '카우보이 비밥'등 뉴질랜드 촬영 ... 2 goforto23 4시간 전14:24 937
best 조커 아쉬운 점, 간단한 연출분석 스포 23 젊은날의링컨 4시간 전14:06 2346
best [밤쉘] 이제 CGV압구정과 CGV용산만 남았네요 17 라차가 4시간 전13:55 2455
best 오늘 볼 만한 영화들 8 텐더로인 4시간 전13:42 1180
best 류승룡X하지원 영화 <비광>, 코로나19로 9월 첫 촬영 2 friend93 5시간 전13:18 1312
best 일본 GQ재팬 '벌새' 리뷰 번역 8 golgo 5시간 전12:43 1133
best [오늘의 발리우드] 인도의 정상급 안무가 사로즈 칸 별세 5 raSpberRy 6시간 전12:36 757
best 놀란 감독의 다른 형은 범죄자 였네요 36 닭한마리 6시간 전12:21 4906
best IMDB의 탐 크루즈 생축 영화샷들 2 NeoSun 6시간 전12:20 720
best 마틴 스콜세지의 '유전' '미드소마' 및 아리 에스... 3 goforto23 6시간 전12:19 2266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466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1 다크맨 18.06.19.15:52 364366
761841
image
피어스 15.11.05.22:35 926730
761840
image
golgo 17.06.26.17:17 790053
761839
image
마법사 18.11.23.14:39 780402
761838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8230
761837
image
golgo 14.06.28.18:37 579639
761836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534076
761835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9977
761834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05179
761833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8501
761832
image
gonebaby 18.08.26.10:39 376814
761831
image
다크맨 18.06.19.15:52 364366
761830
file
golgo 15.09.14.21:16 337810
761829
image
golgo 15.03.14.14:38 320949
761828
image
HAPPY.. 16.04.21.00:07 316333
761827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1982
761826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2975
761825
image
Bigboss 18.05.18.12:06 266144
761824
image
부두 14.11.06.22:01 263787
761823
image
제잘규 09.10.23.16:51 261430
761822
image
Emmit 15.08.07.09:04 251241
761821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4707
761820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1619
761819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529
761818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7394
761817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3945
761816
image
NEil 17.05.18.00:51 212915
761815
image
fynn 18.05.05.07:00 212445
761814
image
Emmit 15.05.08.07:37 202623
761813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8026
761812
image
샤잠 19.10.12.14:47 177514
761811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71089
761810
image
golgo 14.07.16.11:57 169658
761809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5604
761808
image
수위아저씨 16.03.30.07:15 162817
761807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62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