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날씨의 아이' 일본 네티즌들 반응(극단적 호불호)

  • golgo golgo
  • 6412
  • 32

32013.JPG

 

일본에서 천만 관객을 돌파한 만큼.. 야후 재팬의 리뷰 참여가 1만2천이 넘고. 평균 점수는 5점 만점에 3.73으로 괜찮은 편입니다.

 

그런데 별점 리뷰들을 보면 반응이 썩 좋지만은 않은 듯합니다.

 

 

오늘 시사회로 보고 온 바로... 감독의 전작 <너의 이름은>보다는 비대중적인 오타쿠스런 작품으로 느껴졌는데.. 거기에 더해 일본인들이 특히 민감해하는 자연재해와 관련된 이야기 전개로 불만을 사고 있는 듯해요.

 

아래는 추천수 많은 리뷰들 제목입니다.

https://movies.yahoo.co.jp/movie/366483/review/?sort=mrf

 

신카이 감독의 재능 고갈이 너무 빠릅니다. ★★★

 

5리터 눈물을 흘린, ★1억개 주고 싶은 대걸작! ★★★★★

 

이 세계는 최악이다. ★★

 

비와 신주쿠 ★★★★★

 

<유레카 세븐>을 통째로 표절했다 ★

 

멋들어진 RADWIMPS의 장편 뮤직비디오! ★

 

제작자의 성적 취향이 드러난 불쾌한 영화 ★

 

부조리한 세상을 바꾼 순수한 사랑 ★★★★★

 

광고를 보러 온 게 아니라고! ★

 

스폰서와 간접광고만 잔뜩 있는 홍보영상 ★★

 

최소한 저는 희망을 느낀 작품이었습니다. ★★★★★

 

‘세카이계’의 유전자를 정리해낸 수작 ★★★★★

 

네가 없는 맑은 날씨따윈 ★★★★

 

진화한 신카이 월드를 체감하라. ★★★★★

 

사랑으로 할 수 있는 일 ★★★

 

찬반양론이 아니라, 영화를 보는 능력의 차이입니다. ★

 

강조된 메시지에 짜증이 난다 ★★

 

졸작, 재미없음, 아쉽다. ★

 

주인공이 싫네요. ★★

 

신카이 감독의 확실한 한 발자국(결말 해석 추가) ★★★★★

 

이 리뷰를 보면 분명 다시 보고 싶어질걸 ★★★★★

 

절찬하는 사람은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 ★

 

이게 뭐야? ★

 

역시 각본이 문제 ★

 

초일류 어린이 런치 세트 탄생 ★

 

애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다. 수해는 트라우마 ★★

 

이 영화가 호평 받는 사회가 미친 거다. ★

 

인생에서 찬란히 빛나는 워스트 No.1 영화 ★

 

이 감독은 대중영화를 만드는 쪽으론 어울리지 않는다. ★

 

(재난) 피해자로서 ★

 

이야기가 난잡스럽다.(영상, 연출은 좋았다는 내용) ★★★★★

 

신카이 씨, 당신은 소비의 파도에 휩쓸려버렸어. ★★

 

이런 식으로 여성을 묘사하는 건 그만해라. ★

 

리뷰 점수가 이상함... ★

 

주인공에게 공감할 수 없음. ★★

 

사랑이 없는 세계 ★

 

고질라 오타쿠의 망언 ★★★★★

 

한 사람만의 희생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

 

10대의 눈으로 보고 ★★

 

이건 너무해 ★

 

 

추천인 19

  • 소보르
    소보르
  • espresso
    espresso
  • 시수
    시수
  • Ando
    Ando
  • 우드스톡
    우드스톡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신류진
    신류진
  • peachland
    peachland
  • 연리
    연리
  • 이마루
    이마루
  • 서율
    서율
  • 콘택트
    콘택트
  •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 Kaz
    Kaz
  • 각인Z
    각인Z
  • leodip19
    leodip19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밍구리
    밍구리
  • nono
    nono

golgo golgo
86 Lv. 3298775/33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nono 2019.10.10. 20:44
딱 봐도 호불호가 엄청나게 갈리는 걸 알 수 있겠네요 별 다섯개에서 별 한개까지 다양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밍구리 2019.10.10. 20:45

실제있었던 재난을 건드린 영환가..

댓글
profile image
3등 Howwasyourday? 2019.10.10. 20:46
호불호가 극단적으로 갈리네요. 신카이 마코토 그림은 정말 예쁜데 ... 갈수록 알맹이에 대한 의구심이 ㅜ
댓글
PerAspera 2019.10.10. 20:55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그럴까요..?
댓글
profile image
enchanted 2019.10.10. 20:56
아... 궁금해지는 평가네요
댓글
profile image
kikihong 2019.10.10. 21:12
민감한 재난을 다뤄서 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leodip19 2019.10.10. 21:13
방금 봤는데 저는 좋았는데
댓글
흠흠 2019.10.10. 21:18

감독이... 작품을 통해서 너무나도 순수한 사랑에 죽자사자 매달리는 모습이 좀 우웩스럽긴 했...

음악 쓰는것도 패턴도 보이고 전혀 몰입이 안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각인Z 2019.10.10. 21:23
확실히 각본은 시놉시스 보는 느낌이었습니다ㅠ
댓글
profile image
Kaz 2019.10.10. 21:23
저는 그림체랑 감정은 좋았는데 일본에서는 민감하게 받아들일수도 있을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톰루이스 2019.10.10. 21:26
어디서 봤는데... 감독이 이번 작품은 전작보다 비판적인 의견을 많이 받을 것 같다는 얘기를 했었던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콘택트 2019.10.10. 21:30
[너의 이름은.]도 이야기 자체는 그다지였는데, 이것도 그럴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이 드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20세기소년소녀 2019.10.10. 21:35
전작의 후광으로 흥행은 했지만 기대만큼은 아닌가 보군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2019.10.10. 21:35
'너의 이름은' 보다는 호불호가 갈릴 만 하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Vortex 2019.10.10. 21:53
일본에선 천만 넘었군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19.10.10. 21:56
Vortex
전작 너의 이름은은 일본에서 1928만명 봤네요.
댓글
profile image
REINISM 2019.10.10. 21:59
그래도 1000만이 넘었다는 사실이 작품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니 개인적으로 저는 기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peachland 2019.10.10. 22:01
저는 '너의 이름은'보다 좋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Dkal 2019.10.10. 22:04
정말 궁금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신류진 2019.10.10. 22:21
사실 저는 너의 이름은. 보면서도 작품성에 대해 의문이 들었던지라..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19.10.11. 10:15
다이제초코맛
도쿄 신주쿠 거리의 광고, 간판 등을 거의 있는 그대로 묘사하긴 했고, 나오는 음료수 음식 브랜드 같은 게 그대로 노출되긴 해요. 일본인이 아니라서 그냥 그런가 보다 했는데.. 일본 사람들이 보기엔 PPL로 여겨지나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다이제초코맛 2019.10.11. 10:19
golgo
아 그러면 저는 거슬리는 거 없이 볼 수 있겠군요 ㅋ
댓글
profile image
이카로스 2019.10.10. 22:24
확실히 민감할 수도 있다는게 느껴지긴 했는데
한국도 호불호가 갈리는데 역시나 일본도 비슷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VISION 2019.10.10. 22:32
대중의 호불호를 가늠하면서 작품을 만드는 일은 역시나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Ando 2019.10.10. 23:14
밑부분의 '한 사람만의 희생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인상깊네요..
댓글
profile image
시수 2019.10.10. 23:16
중간이 없는 거 같네요.
봐야 알 수 있겠군요.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0.10. 23:55
내용이 궁금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10.11. 00:07
호불호가 있을만 하더라구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 2018.12 - 2019.01 예정작 (추가) 11 bonggg 2시간 전19:22 1378
best 메가박스 오리지널 티켓들 티켓북에 정리해 봤습니다^^ 넘 이뻐요,,,ㅠ 37 리얼쿄 2시간 전19:07 1924
best 이병헌 인스타.jpg 18 뽕쮼호 2시간 전18:45 3504
best 12월 6일 (금) 왓챠플레이 업데이트 작품들 9 (´・ω・`) 2시간 전18:36 771
best 헨리 카빌 주연 '위쳐' 시즌 1 국내 관람 등급 심의 완료 11 (´・ω・`) 3시간 전18:06 1508
best [마카오영화제] 댄스 위드 미 - 야구치시노부 감독과 다카라다 아키라 ... 12 쿨스 3시간 전18:04 576
best [주말 TV 영화 편성표] 2 흐린날씨 3시간 전18:00 575
best 넷플릭스 결혼 이야기 드디어 올라왔습니다 15 SplendorABC 4시간 전17:02 2077
best 포드 VS 페라리...용아맥...간단 후기... 31 온새미로 4시간 전16:58 1780
best [더랩]의 골든글로브 영화부문 후보 예측 (마음대로 발번역..) 12 fayeyes 4시간 전16:52 938
best [작은 아씨들] 스페셜 Q&A 행사에 참여한 배우들 및 감독 7 머핀 4시간 전16:47 658
best 시얼샤 로넌 '작은 아씨들' 캐스트들과 포토콜 - 티모시 샬... 4 NeoSun 4시간 전16:42 807
best [겨울왕국 2] 끝판 디테일 27 Roopretelcham 4시간 전16:41 2974
best [베놈 2] 제작자 - [조커] 성공으로 R등급 고려중 25 JL 5시간 전16:21 2240
best [마카오영화제] 조조 래빗 / 리틀 조 / 마이 조 영화소개 및 후기 7 enchanted 5시간 전16:00 835
best 기대작 '백두산', 궁금증 커지는데..첫공개 왜 늦을까 25 rbb 5시간 전15:41 3105
best 은혜롭기 그지없고 안하면 나만 바보되는 명씨네 이벤트 득템 인증~!! 30 WinnieThePooh 6시간 전14:57 2044
best 극장에서 관람 못한게 천추의 한 이었던 영화 있으신가요? 90 어등용문 6시간 전14:38 3036
best 수정)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더빙판...골 때리네요. 27 소설가 6시간 전14:32 2445
best '포드 V 페라리' 다시 보고 싶게 만드는 두 곡 32 golgo 7시간 전14:23 1672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시리즈 김용화 감독님 레드카펫 인터뷰!! 5 Supervicon 7시간 전14:15 574
best 007 [노 타임 투 다이] 국내 개봉일 확정 29 머핀 7시간 전14:12 2925
best 연말에 또 이상한짓하는 CGV ㅜㅜ 31 sirscott 7시간 전14:10 5655
best 예상보다 훨씬 좋았던 액션 영화 Top 10 (WatchMojo 선정) 22 바이코딘 7시간 전14:06 2086
best [마카오영화제] 엑소 수호 (김준면) 배우가 떴다!! 레드카펫 인터뷰!! 2 Supervicon 7시간 전13:51 1060
best 마카오영화제 홍보대사 김준면(수호) 해외 인터뷰 번역 1 golgo 7시간 전13:38 1174
best 봉감독과 송강호가 꼽은 올해 최고 영화 3편 17 JL 8시간 전13:08 509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4 다크맨 18.06.19.15:52 283375
678115
image
golgo 07.11.09.18:21 42840
678114
image
golgo 07.11.09.20:05 28071
678113
image
golgo 07.11.10.11:28 21706
678112
file
golgo 07.11.10.11:31 21246
678111
file
golgo 07.11.10.11:32 22122
678110
image
golgo 07.11.10.11:34 19485
678109
image
다크맨 07.11.10.11:59 27152
678108
image
Loomis 07.11.10.13:10 22857
678107
file
golgo 07.11.10.15:20 21689
678106
image
다크맨 07.11.10.20:57 20650
678105
image
golgo 07.11.10.23:44 19804
678104
file
golgo 07.11.11.15:58 17370
678103
image
golgo 07.11.12.19:03 18314
678102
image
golgo 07.11.12.19:24 15487
678101
image
golgo 07.11.12.19:26 15080
678100
image
golgo 07.11.12.19:29 16694
678099
image
golgo 07.11.12.19:32 13055
678098
file
golgo 07.11.12.19:48 16529
678097
image
다크맨 07.11.12.21:24 13469
678096
image
golgo 07.11.12.22:37 12954
678095
image
도몬캇슈 07.11.13.09:54 12160
678094
image
golgo 07.11.13.17:24 11763
678093
image
golgo 07.11.13.17:25 13020
678092
image
Robin 07.11.14.06:04 12215
678091
image
Robin 07.11.14.16:16 11684
678090
image
다크맨 07.11.14.19:40 11215
678089
image
Loomis 07.11.14.19:58 12533
678088
image
다크맨 07.11.15.21:30 11835
678087
image
golgo 07.11.15.22:59 10933
678086
image
golgo 07.11.15.23:02 10566
678085
image
golgo 07.11.15.23:55 9187
678084
image
박노협 07.11.16.21:35 9240
678083
image
박노협 07.11.16.21:37 12088
678082
image
천용희 07.11.17.02:12 9372
678081
file
golgo 07.11.17.16:27 101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