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날씨의 아이' 일본 네티즌들 반응(극단적 호불호)

  • golgo golgo
  • 7546
  • 32

32013.JPG

 

일본에서 천만 관객을 돌파한 만큼.. 야후 재팬의 리뷰 참여가 1만2천이 넘고. 평균 점수는 5점 만점에 3.73으로 괜찮은 편입니다.

 

그런데 별점 리뷰들을 보면 반응이 썩 좋지만은 않은 듯합니다.

 

 

오늘 시사회로 보고 온 바로... 감독의 전작 <너의 이름은>보다는 비대중적인 오타쿠스런 작품으로 느껴졌는데.. 거기에 더해 일본인들이 특히 민감해하는 자연재해와 관련된 이야기 전개로 불만을 사고 있는 듯해요.

 

아래는 추천수 많은 리뷰들 제목입니다.

https://movies.yahoo.co.jp/movie/366483/review/?sort=mrf

 

신카이 감독의 재능 고갈이 너무 빠릅니다. ★★★

 

5리터 눈물을 흘린, ★1억개 주고 싶은 대걸작! ★★★★★

 

이 세계는 최악이다. ★★

 

비와 신주쿠 ★★★★★

 

<유레카 세븐>을 통째로 표절했다 ★

 

멋들어진 RADWIMPS의 장편 뮤직비디오! ★

 

제작자의 성적 취향이 드러난 불쾌한 영화 ★

 

부조리한 세상을 바꾼 순수한 사랑 ★★★★★

 

광고를 보러 온 게 아니라고! ★

 

스폰서와 간접광고만 잔뜩 있는 홍보영상 ★★

 

최소한 저는 희망을 느낀 작품이었습니다. ★★★★★

 

‘세카이계’의 유전자를 정리해낸 수작 ★★★★★

 

네가 없는 맑은 날씨따윈 ★★★★

 

진화한 신카이 월드를 체감하라. ★★★★★

 

사랑으로 할 수 있는 일 ★★★

 

찬반양론이 아니라, 영화를 보는 능력의 차이입니다. ★

 

강조된 메시지에 짜증이 난다 ★★

 

졸작, 재미없음, 아쉽다. ★

 

주인공이 싫네요. ★★

 

신카이 감독의 확실한 한 발자국(결말 해석 추가) ★★★★★

 

이 리뷰를 보면 분명 다시 보고 싶어질걸 ★★★★★

 

절찬하는 사람은 정말 그렇게 생각하나? ★

 

이게 뭐야? ★

 

역시 각본이 문제 ★

 

초일류 어린이 런치 세트 탄생 ★

 

애들에게 보여주고 싶지 않다. 수해는 트라우마 ★★

 

이 영화가 호평 받는 사회가 미친 거다. ★

 

인생에서 찬란히 빛나는 워스트 No.1 영화 ★

 

이 감독은 대중영화를 만드는 쪽으론 어울리지 않는다. ★

 

(재난) 피해자로서 ★

 

이야기가 난잡스럽다.(영상, 연출은 좋았다는 내용) ★★★★★

 

신카이 씨, 당신은 소비의 파도에 휩쓸려버렸어. ★★

 

이런 식으로 여성을 묘사하는 건 그만해라. ★

 

리뷰 점수가 이상함... ★

 

주인공에게 공감할 수 없음. ★★

 

사랑이 없는 세계 ★

 

고질라 오타쿠의 망언 ★★★★★

 

한 사람만의 희생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

 

10대의 눈으로 보고 ★★

 

이건 너무해 ★

 

 

추천인 19

  • 소보르
    소보르
  • espresso
    espresso
  • 시수
    시수
  • Ando
    Ando
  • 우드스톡
    우드스톡
  • 다이제초코맛
    다이제초코맛
  • 신류진
    신류진
  • peachland
    peachland
  • 연리
    연리
  • 이마루
    이마루
  • 서율
    서율
  • 콘택트
    콘택트
  • 스톰루이스
    스톰루이스
  • Kaz
    Kaz
  • 각인Z
    각인Z
  • leodip19
    leodip19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밍구리
    밍구리
  • 장만월사장님
    장만월사장님

golgo golgo
87 Lv. 3331094/3500000P


익스트림무비 스탭
영화, 영상물 번역 / 블루레이, DVD 제작
영화 관련 보도자료 환영합니다 email: cbtblue@naver.com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2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장만월사장님 2019.10.10. 20:44
딱 봐도 호불호가 엄청나게 갈리는 걸 알 수 있겠네요 별 다섯개에서 별 한개까지 다양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밍구리 2019.10.10. 20:45

실제있었던 재난을 건드린 영환가..

댓글
profile image
3등 Howwasyourday? 2019.10.10. 20:46
호불호가 극단적으로 갈리네요. 신카이 마코토 그림은 정말 예쁜데 ... 갈수록 알맹이에 대한 의구심이 ㅜ
댓글
PerAspera 2019.10.10. 20:55
도대체 무슨 내용이길래 그럴까요..?
댓글
profile image
kikihong 2019.10.10. 21:12
민감한 재난을 다뤄서 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leodip19 2019.10.10. 21:13
방금 봤는데 저는 좋았는데
댓글
흠흠 2019.10.10. 21:18

감독이... 작품을 통해서 너무나도 순수한 사랑에 죽자사자 매달리는 모습이 좀 우웩스럽긴 했...

음악 쓰는것도 패턴도 보이고 전혀 몰입이 안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각인Z 2019.10.10. 21:23
확실히 각본은 시놉시스 보는 느낌이었습니다ㅠ
댓글
profile image
Kaz 2019.10.10. 21:23
저는 그림체랑 감정은 좋았는데 일본에서는 민감하게 받아들일수도 있을거 같네요
댓글
profile image
스톰루이스 2019.10.10. 21:26
어디서 봤는데... 감독이 이번 작품은 전작보다 비판적인 의견을 많이 받을 것 같다는 얘기를 했었던 것 같아요.
댓글
profile image
콘택트 2019.10.10. 21:30
[너의 이름은.]도 이야기 자체는 그다지였는데, 이것도 그럴 것 같다는 불길한 예감이 드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서율 2019.10.10. 21:35
'너의 이름은' 보다는 호불호가 갈릴 만 하더라고요..
댓글
profile image
Vortex 2019.10.10. 21:53
일본에선 천만 넘었군요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19.10.10. 21:56
Vortex
전작 너의 이름은은 일본에서 1928만명 봤네요.
댓글
profile image
REINISM 2019.10.10. 21:59
그래도 1000만이 넘었다는 사실이 작품을 사랑해주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보여주니 개인적으로 저는 기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peachland 2019.10.10. 22:01
저는 '너의 이름은'보다 좋았어요~
댓글
profile image
Dkal 2019.10.10. 22:04
정말 궁금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신류진 2019.10.10. 22:21
사실 저는 너의 이름은. 보면서도 작품성에 대해 의문이 들었던지라..
댓글
profile image
golgo 작성자 2019.10.11. 10:15
다이제초코맛
도쿄 신주쿠 거리의 광고, 간판 등을 거의 있는 그대로 묘사하긴 했고, 나오는 음료수 음식 브랜드 같은 게 그대로 노출되긴 해요. 일본인이 아니라서 그냥 그런가 보다 했는데.. 일본 사람들이 보기엔 PPL로 여겨지나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다이제초코맛 2019.10.11. 10:19
golgo
아 그러면 저는 거슬리는 거 없이 볼 수 있겠군요 ㅋ
댓글
profile image
이카로스 2019.10.10. 22:24
확실히 민감할 수도 있다는게 느껴지긴 했는데
한국도 호불호가 갈리는데 역시나 일본도 비슷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VISION 2019.10.10. 22:32
대중의 호불호를 가늠하면서 작품을 만드는 일은 역시나 쉽지 않은 모양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Ando 2019.10.10. 23:14
밑부분의 '한 사람만의 희생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다.' 인상깊네요..
댓글
profile image
시수 2019.10.10. 23:16
중간이 없는 거 같네요.
봐야 알 수 있겠군요.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0.10. 23:55
내용이 궁금해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소보르 2019.10.11. 00:07
호불호가 있을만 하더라구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전주국제영화제 1일차 관람후기 21 굥필름 5시간 전00:23 1293
best 5월 28일 박스오피스 8 rbb 6시간 전00:00 1154
best 영화 '기생충'의 CG 23 카르마 6시간 전23:54 1756
best 사라진 시간 신규 스틸컷들 7 moviework 6시간 전23:50 653
best 2020년 5월 다섯째 주(27, 28, 29일) 개봉작 12편, 멀티플렉스 3사 기... 9 박엔스터 6시간 전23:36 1019
best 아마존 프라임 - 6월 업데이트 예정 작품 리스트 5 Cookie 6시간 전23:33 870
best [JIFF] '홀아비의 탱고와 뒤틀린 거울' 후기 14 수수스스 7시간 전23:11 629
best <초미의 관심사> 심상치 않더니 예사롭지 않군요 15 KimMin 7시간 전22:56 2011
best 대륙의상 입은 아이유 13 NeoSun 7시간 전22:48 2298
best 강원도 리조트에 특이한 상영관이 오픈하네요 8 한스딤머 8시간 전22:15 1095
best 전주영화제 ‘와일드 구스 레이크’ 온라인 상영본에 워터마크 노출 23 샤프펜슬 8시간 전21:40 2180
best cgv도 띄어앉기 방식이 바뀌나봐요? 21 하루연어 9시간 전21:14 3640
best 은근 많은 마고 로비 닮은 배우들 34 LifeonMars 9시간 전20:53 2534
best 익무분들이 생각하는 끝내주는 클라이막스를 가진 영화는 무엇인가요? 65 케일라 9시간 전20:48 1700
best 조진웅 주연 '사라진 시간' 메인 예고편 공개 16 무비런 10시간 전20:04 2060
best 감독 비주얼 중 최상위 중 한 분이라 생각하는 감독 ~ 25 옵티머스프라임 10시간 전19:44 3432
best [그집] CGV 에그 지수 12 rbb 10시간 전19:43 1247
best ‘사운즈 한남 오르페오’ 가는 길 16 KimMin 10시간 전19:33 1380
best CGV 이벤트 최고의 흑역사 60 한스딤머 10시간 전19:21 4241
best 씨네Q 신도림 <색, 계> <연인> 재개봉 17 백택 11시간 전19:09 1585
best 넷플릭스 종료 예정작 11 은은이가 11시간 전19:08 2301
best 웨스 앤더슨 감독 [프렌치 디스패치], 토론토 국제 영화제 초청 12 Cookie 11시간 전19:08 1022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3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17478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54 다크맨 18.06.19.15:52 359104
746784
image
피어스 15.11.05.22:35 905560
746783
image
golgo 17.06.26.17:17 788570
746782
image
마법사 18.11.23.14:39 712994
746781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7917
746780
image
golgo 14.06.28.18:37 567884
746779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524682
746778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9503
746777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01014
746776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8412
746775
image
gonebaby 18.08.26.10:39 368414
746774
image
다크맨 18.06.19.15:52 359104
746773
file
golgo 15.09.14.21:16 333474
746772
image
golgo 15.03.14.14:38 315883
746771
image
HAPPY.. 16.04.21.00:07 312825
746770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0620
746769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2791
746768
image
Bigboss 18.05.18.12:06 265352
746767
image
부두 14.11.06.22:01 261371
746766
image
제잘규 09.10.23.16:51 256668
746765
image
Emmit 15.08.07.09:04 250500
746764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4535
746763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1349
746762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408
746761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6888
746760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2922
746759
image
NEil 17.05.18.00:51 212829
746758
image
fynn 18.05.05.07:00 212319
746757
image
Emmit 15.05.08.07:37 202507
746756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927
746755
image
샤잠 19.10.12.14:47 177283
746754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9614
746753
image
golgo 14.07.16.11:57 169266
746752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5081
746751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58248
746750
image
golgo 15.06.02.19:06 1578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