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닥터 슬립] 감독&프로듀서 일본 매체 인터뷰

  • 카란 카란
  • 1931
  • 4

[닥터 슬립] 감독 마이크 플래너건과 프로듀서 트레버 메시의 일본 매체 인터뷰를 번역해서 올려봅니다.

eda297120b01e8d6e6c44340a9e1cbd4-1024x1517.jpg

 

- [샤이닝]은 호러 걸작이다. 부담이 컸을 텐데, 속편을 만들기 위해 어떤 접근 방법을 취했는가?
마이크 플래너건 감독 : 그 부담감은 압도적이었다. 지금도 그렇고. 큐브릭의 그림자 뿐만 아니라 어릴 때부터 스티븐 킹에 심취하며 성장했기 때문에, 그쪽으로도 부담이 매우 컸다. 왜냐하면 큐브릭 영화에 대한 킹의 의견이 복잡했던 걸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웃음).
- (일동 웃음)
플래너건 감독 : 킹은 나에게 작가를 꿈꾸게 했고, [샤이닝]은 호러영화를 만들게 했다. 이 두 가지 이유때문에 실패하더라도 적어도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어야 하는 것이 엄청난 부담이었다.


- 방금 감독이 언급해서 물어보는 건데, 하나의 스토리에 대한 두 의견의 밸런스를 어떻게 맞추었는가?
플래너건 감독 : 젊은 시절부터 영화에 대한 의견을 형성해 만들어 온 큐브릭 영화에 특유한 점은 무엇인지를 생각하는 한편, 킹의 캐릭터를 어떻게 지킬 것인지가 상당히 어려웠다. 큐브릭의 [샤이닝]과 많은 차이는 거기에서 왔다고 생각한다.
대니의 어린 시절 사건이 어른이 된 그를 형성하고 있지만, 킹은 매우 현명하게도 [닥터 슬립]에는 완전히 독자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다. 대니와 소녀 아브라의 이야기다. 만약 우리가 큐브릭의 [샤이닝]에 대해 지나치게 생각하면, 그 부담으로 인해 너무 쉽게 압도당해 버린다. 하지만 만약 그 대신 대니와 아브라 스토리의 베스트 버전을 이야기하는 것에 집중하면 [샤이닝]의 요소를 더 수용할 수 있게 되고, 더 납득할 수 있게 된다. 일반적으로 저주받은 호텔이나 과거는 이 스토리에 정보를 주고는 있지만, 그 핵심은 아니라고 생각하면 계속 더 접근하기 쉬워진다.
트레버 메시(프로듀서): 달리 말하자면, 그저 큐브릭의 [샤이닝] 속편을 만들기 위해 의뢰를 받았다면 아마도 우리의 대답은 'No'였을 것이다. 하지만 킹은 우리에게 청사진을 제공해주었고, 그것은 캐릭터를 바탕으로 한 것으로, 그러한 의미에서 공감하기 쉬운 것이었다. 만약 그러한 것이 없었다면 이 영화를 만들지 않았을 것이다.
플래너건 감독 : 그리고 그가 이 두 이야기 사이에 만들어 낸 차이는 동전의 양면과도 같다. 왜냐하면 킹의 [샤이닝]과 큐브릭의 [샤이닝]은 중독에 대한 이야기이다. 킹은 그의 중독이 그의 가족에게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분석할 때쯤 [샤이닝]을 썼다. 하지만 [닥터 슬립]은 쓰기 전 10년 동안 금주 상태였다는 것을 생각하면, [닥터 슬립]은 재생과 (과거의) 회상에 관한 소설이다.


- ‘중독’은 감독에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
플래너건 감독 : 나에게 ‘중독’은 우리 본질의 양면에 대해 숙고하는 것과 같다. 한 면은 무언가를창작하고 싶어하고, 또 다른 한 면은 무언가를 파괴하고 싶어한다. ‘중독’이 어떤 것인가 말한다면 우리가 우리 자신을 파괴하는 것이며, 또한 사랑하는 사람을 파괴하는 것이다. 그것은 어떤 의미에서 사랑과 같다.
그에 반해 '재생'은 전혀 다른 것이다. 그것은 자기 성찰을 필요로 하며, 자기 자신을 윤리적으로 정리한다. 그래서 어떤 의미로는 두려운 존재이다. 그것이 이 두 이야기의 주된 차이점이다. [닥터 슬립]을 쓰기 위해 킹은 상당히 성찰해야 했다. 대니 트랜스가 잭 트랜스가 가지고 있던 분노와 중독 문제를 가지고 있었던 것은 우연이 아니다. 그 아버지의 그 아들이니까.

메시 :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린 시절의 공포나 트라우마를 분리하는 것이 불가능한데, 그 트라우마가 문학과 영화라는 형태로 제시된 대니의 이야기는 흥미롭다. 그 사람이 성인이 되었을 때 과연 어떤 사람이 되어 있을까. 또 그는 트라우마를 어떻게 대하고 있을까. 그것을 우리가 그려내고 싶었다. 그리고 이완 (맥그리거)은 매우 훌륭히 해냈다.


- 스티븐 킹과 주고받은 흥미로운 대화 같은 건 없었나?
플래너건 감독 : 킹은 본인 작품의 영화화에 대해서는 매우 흥미로운 사람이다. 그는 제작 단계에서 얼마든지 권리를 행사할 수 있지만, 뒤로 빠지는 것을 선택했다. 그가 말하길 "나는 어느 쪽으로도 승리하게 되어있다"며, 만약 영화가 별로이면 사람들은 "원작이 더 좋았어"라고 할 것이며, 만약 영화가 좋은 경우에는 "원작이 훌륭해서 그런거야”라고 할거라고.


- 나의 생각이 틀릴 수도 있겠지만, 그가 큐브릭 영화를 좋아하지 않았던 건 큐브릭 영화가 그의 책보다 좋았기 때문은 아닐지..
플래너건 감독 : 와우, 그가 뭐라 했는지 알고 있지만…
메시: 나도 알고 있다.
플래너건 감독 : 그는 과거에 그 영화를 "마치 엔진이 없는 커다랗고 멋진 캐딜락"이라고 했다. 큐브릭의 공감과 인간성은 킹보다 노골적이지 않은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킹은 속마음을 솔직하게 말하는 경향이 있다. [샤이닝]의 흥미로운 점은 스티븐 킹이 그의 가족과 그의 알코올 중독에 대해 마음 속 깊이 생각하는 것 같다. 큐브릭은 정상과 광기, 핵가족의 붕괴를 생각하고 있다. 그들은 같은 이야기를 다른 시각으로 보고 있다.
우리로서는 큐브릭이 만들어 낸 영화적 세계를 완전히 받아들여야만 [닥터 슬립]에 접근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과거로 거슬러 올라가 그가 다룬 트랜스 일가를 바꾸려고는 하지 않았다. 우리가 하고자 했던 건, 킹이 대니를 위해 준비한 잭을 지키는 것이었다. 그는 잭의 이야기가 영화 [샤이닝]에서 지켜지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그것을 조정하는 것은 큰 도전이었다. 그가 대니를 위해 만든 새로운 이야기 중에서 킹에게는 중요했지만 큐브릭이 사용하지 않았던 많은 요소들을 영화에서 제대로 그리는 것이었다. 큐브릭은 필요 없었지만, 우리 영화에서는 필요했다.


- 저주받은 호텔은 어떻게 재현했는가?
플래너건 감독 : 우리는 큐브릭의 설계도로 시작했다. 워너는 지금도 그의 프로덕션 디자인 모두 를 가지고 있다. 하지만 설계도를 바탕으로 호텔을 재현할 수는 없었다. 큐브릭은 그 설계도 대로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우리는 준비하면서 그 영화를 수백 번 보았다. 그리고 호텔을 만들면서 프레임과 설계도를 비교하기 위해, 언제든 영상을 볼 수 있도록 했다. 처음 완성된 세트에 발을 디딘 순간은 정말 나에게 있어 가장 심오한 순간이었다. 우리는 가능한 한 모든 작은 디테일에 이르기까지 충실하게 만들려고 필사적으로 노력했다. 마치 자신의 기억 속에 발을 들여놓은 것 같이, 저주받은 호텔 공간은 우리 상상 속에 존재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어린 시절 이후는 그렇듯이 말이다.
메시 : 우리가 머리 싸맨 또 하나의 의문은 저주받은 호텔의 현관이 어디였냐라는 것이었다.
플래너건 감독 : 어디에 로비 문이 있었는지 여러분이 찾아주었으면 한다. 불가능하겠지만.
메시 : 만약 알고 있다면 나에게 메일 달라 (웃음).

추천인 3

  • 소설가
    소설가
  • golgo
    golgo
  • (´・ω・`)
    (´・ω・`)

카란 카란
72 Lv. 1118983/1200000P

『正解は無い。あるのは妥協だけだ』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4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1등 rhea 2019.10.10. 17:20
작품 어떻게 나왔을지 빨리 보고 싶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2등 golgo 2019.10.10. 17:30
질문 예리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소설가 2019.10.10. 17:31

잘 봤습니다. 긴 글 번역하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0.10. 19:19
이번 닥터슬립 기대가 됩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지미 펠런 투나잇쇼에 출연한 봉준호감독의 사진입니다. 3 김후루꾸 17분 전10:51 528
best 브리 라슨이 시리에 물어보았다 5 NeoSun 29분 전10:39 622
best [쿠마일 난지나이] 인스타에 마동석과 함께 5 인사팀장 59분 전10:09 718
best <결혼 이야기>만큼 좋았던 결혼 이야기 10 작품 추천(언해피주의) 15 미션시바견 1시간 전10:08 638
best [기생충] “다송이” 근황 22 슬옹am 1시간 전09:41 2626
best 원더우먼 84 - 표절 논란 25 Oliver 1시간 전09:10 2957
best 조우진, 70억 투입 영화 '응징' 주인공..데뷔 후 첫 원톱 주... 19 rbb 2시간 전08:46 2222
best 일본의 좀 골때리는 영화 홍보.jpg 6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08:20 2268
best 봉준호 지미 팰런쇼 출연 예고 이미지 14 JL 3시간 전07:48 2984
best 라미란 주연 [정직한 후보] 2020년 2월 개봉 예정 (개봉월 수정) 20 rbb 3시간 전07:48 1533
best (강스포) 포드v페라리의 레이싱 관련된 몇가지 이야기들 6 껌냥 3시간 전07:48 815
best 103번째 생일을 맞은 커크 더글라스 9 (´・ω・`) 3시간 전07:48 1019
best 샤를리즈 테론, 마고 로비 [밤쉘] 로튼지수 및 평 모음 6 JL 3시간 전07:38 1598
best 관객들의 큰 호응을 받은 영화들 4 빽투더퓨쳐 4시간 전07:06 1023
best 골든 글로브 후보발표 5가지 특징 5 JL 4시간 전06:21 1029
best 한눈에 보는 2019 디즈니 흥행 현황.jpg 7 JL 4시간 전06:19 1602
best [원더우먼 1984] 감독 - 편집본 러닝타임 공개..3편/스핀오프 구상 완료 4 JL 5시간 전05:56 1274
best [겨울왕국2] (스포) 제 마음을 울린 팬아트들 5 오블리비아테 5시간 전05:15 655
best 마고 로비 [버즈 오브 프레이] 최신 스틸 4종 2 머핀 5시간 전05:15 701
best 12월 9일 박스오피스 18 rbb 11시간 전00:00 261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4990
679415
image
소넷89 방금11:08 4
679414
image
golgo 2분 전11:06 40
679413
image
Awesome 24분 전10:44 79
679412
image
하비에르 2일 전13:11 83
679411
image
알폰소쿠아론 1시간 전10:03 84
679410
image
fayeyes 3분 전11:05 87
679409
image
이나영인자기 7분 전11:01 89
679408
image
스키치 6분 전11:02 101
679407
image
돈뭉치 18시간 전16:17 113
679406
image
다솜97 6일 전14:19 115
679405
image
A.O.D 4일 전09:28 117
679404
image
여자친구 13시간 전22:02 117
679403
image
NeoSun 12시간 전22:30 117
679402
image
NeoSun 41분 전10:27 123
679401
image
데릴사위 3일 전17:55 126
679400
image
golgo 7분 전11:01 126
679399
image
jah 19.12.02.13:33 130
679398
image
김써니 19.11.27.11:17 133
679397
image
흐린날씨 3일 전00:05 133
679396
image
nosurprise 19.11.20.19:05 134
679395
image
DEST 2일 전13:08 135
679394
image
박감독 23시간 전12:07 135
679393
image
돌솥비빔밥 2일 전21:05 136
679392
image
척사광a 21분 전10:47 139
679391
image
jah 5일 전13:47 140
679390
image
인생은아름다워 4일 전19:42 140
679389
image
NeoSun 57분 전10:11 140
679388
image
이청훈 19.11.27.18:54 141
679387
image
아기천국 4일 전16:57 141
679386
image
윌로 10시간 전00:12 141
679385
image
NeoSun 2시간 전09:05 141
679384
image
바벨탑 19.11.20.19:07 143
679383
image
JL 5일 전00:05 143
679382
image
아트매니아 1일 전00:34 143
679381
image
이오타 19.11.20.19:15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