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조커' 를 좋아한다면 추천하는 영화 10편 (스크린랜트 선정)

  • NeoSun
  • 7583
  • 24

 

Films-to-see-if-liked-joker.jpg

 

 

* 스크린랜트 선정이며 견해와 관점은 해당 에디터의 것입니다. 

타이틀 / 감독 / 캐스트 / IMDB 평점 / 간략설명

대부분 다 본 작품들이지만 다시한번 음미하며 봐야겠네요.

 


 

스탠드얼론 DC무비 '조커'는 이제 모든 영화관에서 개봉을 하기 시작했고, 팬들은 이 캐릭터의 독특한 해석에 대부분 만족하는 반면, 비평가들은 중간즈음에 나뉘어져 있습니다.

 

대부분의 평론가들은 와킨 피닉스의 연기와 다크한 톤, 토드 필립스의 단호한 비전에 감사했지만, 일부는 정신 질환과 폭력에 대한 대중의 반응과 같은 심각한 주제들의 취급과 모호한 메시지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이 작품을 즐긴 사람들을 위해, 이 영화에 대한 더 깊은 감상을 얻기 위해 확인해볼 10개의 영화가 있습니다. 일부는 토드 필립스의 영화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 반면, 다른 작품들은 서로 다른, 예상치 못한 방식으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10. YOU WERE NEVER REALLY HERE (너는 여기에 없었다) (2018)


Joaquin-Phoenix-and-Ekaterina-Samsonov-in-You-Were-Never-Really-Here.jpg

 

2018.10.4 국내개봉

린 램지 감독 / 와킨 피닉스, 주디스 로버츠, 에카테리나 샘소노프 등 / 6.8

 

와킨 피닉스는 린 램지의 독특한 범죄 스릴러에서 전혀 다른 캐릭터를 연기합니다. 그는 정신적으로 좋지 않고 자해에 대한 생각에 사로잡혀 있지만, 무정부 상태를 만드는 대신 인신매매의 십대 희생자들을 구하기 위해 시간을 할애합니다. 이 영화는 최소한의 대화만 담고 있습니다. 대신에 대부분의 이야기를 시각적으로 들려주는 쪽을 택합니다.

이것은 '택시 드라이버'와 비교되지만 완전히 다른 스타일로 촬영됩니다. 린 램지는 전형적인 범죄 스릴러를 연출하지는 않지만, 그녀의 트레이드마크인 비주얼은 이 장르에 독특한 감각을 더했고, 지난 5년 동안 가장 훌륭한 영화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9. KING OF COMEDY (코미디의 왕) (1983)


Rupert-Pupkin-King-of-Comedy.jpg

 

마틴 스콜세지 감독 / 로버트 드 니로, 제리 루이스, 다이앤 애봇 등 / 7.8


스콜세지의 고전 영화인 '택시 드라이버'와 비슷한 스토리를 따라갔음에도 불구하고, '코미디의 왕'은 개봉하자마자 격찬을 받았습니다. 이것은 아마도 주인공인 루퍼트 퍼프킨이 디자인에 선호되지 않고 영화가 진행될수록 점점 더 불안정해졌기 때문일 것입니다.

후자는 10대 청소년을 강제 성관계에서 구하기 위해 퇴행성 여드름에 대한 좌절감을 털어내게 하며, 퍼프킨은 스토킹을 하고 결국 인기 있는 심야 토크쇼 진행자를 납치합니다. 로버트 드 니로가 조커에서 맡은 역할과 그에 대한 주인공의 감탄은 '코미디의 왕'에 대한 명백한 오마쥬입니다.

 

 

 


8. FORT APACHE, the BRONX (암흑가의 투캅스) (1981)


Paul-Newman-Fort-Apache-The-Bronx.jpg

 

대니얼 페트리 감독 / 폴 뉴먼, 에드워드 아스너, 켄 왈 등 / 6.7


70년대 후반과 80년대 초반 뉴욕시의 삶이 어떠했는지는는 직접 살아보지 않는 한 정말 알 수 없습니다. 그 시대의 많은 영화들이 폐허가 되기 직전의 대도시를 그들의 줄거리의 배경과 주요 촛점으로 사용했습니다.

영화는 사우스 브롱스의 가장 위험한 지역 중 한 곳에 있는 경찰서를 보여줍니다. 폴 뉴먼은 폭동 중에 다른 두 경찰이 무고한 십대 한 명을 지붕에서 내던지는 것을 목격하고 내부 갈등에 직면한 경찰로 출연합니다. 조커는 주로 뉴욕시에서 촬영되었고 그것은 확실히 40년 전처럼 보이도록 디자인되었습니다.

 

 

 


7. NETWORK (네트워크) (1976)


Network-1976-movie.jpg

 

시드니 루멧 감독 / 페이 더너웨이, 윌리암 홀든, 피터 핀치, 로버트 듀발 등 / 8.1


조커가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한 중 일부는 그의 범죄에 대한 언론의 집착과 그것이 촉발시킨 움직임 등입니다. 동시에, 머레이 프랭클린이 그의 실패한 스탠딩 루틴을 조롱하고 그를 쇼에 초대하면서 텔레비전 또한 그의 분노를 자극합니다. 이 주제에 대해 더 깊이 파고드는 영화를 보려면, '네트워크'가 적격입니다.

1976년작 이 드라마는 시청률을 위해, 좌절된 사람들을 착취하는 TV에 관한 것입니다. 그것은 최근에 해고된 기자의 고함소리가 시청률을 치솟게 하는 데에서 시작되고, 거기서부터 모든 것이 걷잡을 수 없게 됩니다.

 

 

 


6. NATURAL BORN KILLER (내쥬럴 본 킬러) (1994)


Movies-Audiences-Missed-Point-Natural-Born-Killers.jpg

 

올리버 스톤 감독 / 퀜틴 타란티노 스토리 / 우디 해럴슨, 줄리엣 루이스, 탐 시즈모어 등 / 7.3


올리버 스톤 감독의 이 1994년 영화는 진지하게 받아들여지려고 한 것이 아닙니다. 두 연인들의 미국 전역에서의 살인 행위를 감시하는 것은 누군가를 역겹게 만들 뿐입니다.  그 대신 미국 언론들의 폭력에 대한 집착에 대한 풍자로 읽혀집니다

무거운 주제지만 영화는 처음부터 끝까지 철저하게 재미있습니다. 

 

 

 


5. ONE FLEW OVER THE CUKOO' NEST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 (1975)


Jack-Nicholson-in-One-Flew-Over-the-Cuckoos-Nest.jpg


밀로스 포먼 감독 / 잭 니콜슨, 루이스 플레쳐, 윌 샘슨 등 / 8.7


70년대 영화가 이 영화에 큰 영향을 미친 것은 분명한데, 단지 그 설정이 바로 이 세대를 정확히 반영해서만은 아닙니다.  특히 당시의 캐릭터연구가 큰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것은 이들 둘다 정신 질환을 다루기 때문에 비교가 될 뿐 아니라, 그들은 또한 사회에 의해 억압된 인물들에 대해서도 다루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둘 다 완전히 다른 결말을 갖게 됩니다.

 

 

 


4. THE HANGOVER (행오버) (2009)


The-Hangover.jpg

 

토드 필립스 감독 / 자크 갈리피아나키스, 브래들리 쿠퍼, 저스틴 바사 등 / 7.7

 

이 작품은 어떤 주제적인 유사점을 가지고 있지는 않으며 이상한 포함이 될 수도 있지만, 두 영화 모두 같은 감독의 작품입니다.

토드 필립스는 코미디로 유명해졌지만, 가끔씩 다큐멘터리도 몇작품씩 만들었습니다.  행오버는 그의 최대 히트작이었습니다.

사람들은 영화 제작자의 직업적 궤적을 볼 때 항상 영화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얻게 됩니다.

두 작품의 톤은 근본적으로 다르지만, 감독이 어디서 왔는지 보기 위해서는 여전히 가치가 있습니다.

 

 

 


3 THE DARK KNIGHT (다크나이트) (2008)


Christian-Bale-as-Batman-Bruce-Wayne-and-Heath-Ledger-as-Joker-in-The-Dark-Knight.jpg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 크리스찬 베일, 히스 레저, 애론 애크하트, 마이클 케인, 매기 질렌할, 게리 올드먼, 모건 프리먼, 킬리언 머피 등 / 9.0


조커는 클래식한 캐릭터의 또 다른 모습을 창조할 때 약간의 힘든 임무가 있었습니다. 히스 레저는 최고의 조커일 뿐만 아니라, 아마도 어떤 코믹북 각색작에서도 최고의 연기를 보여주었기 때문입니다.

다행히도, 오리진 스토리와 더 무거운 캐릭터화의 아이디어는, 이 새로운 버전을 '다크나이트'의 수수께끼 같고, 무정부주의적인 캐릭터와 차별화시키고 있습니다.

 

 

 


2. BATMAN : THE MOVIE (배트맨: 더 무비) (1966)


Adam-West-and-Burt-Ward-in-Batman-1966.jpg

 

레슬리 H. 마틴슨 감독 / 아담 웨스트, 버트 워드, 리 메리웨더 등 / 6.5


코믹북각색이 어둠을 위해 번성하지 않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샤잠!'이나 '앤트맨'과 같은 몇몇은 여전히 어리석음에 빠져 있지만, 대부분은 좀 더 고상한 것을 목표로 합니다. 하지만, 1966년의 배트맨은 그렇지 않았습니다. 아담 웨스트가 주연한 코미디에 가까운 배트맨 시리즈는 완전한 슬랩스틱 어드벤쳐 영화였습니다.

시저 로미오는 좀 더 차분하고 더 화려한 방식의 망토를 입은 십자군 악당을 연기합니다. 드라마에 대한 시도도 없고, 영화 전체가 즐거운 시간입니다. 그 캐릭터가 이전에 영화에서 어떤 대우를 받았는지 아는 것은 좋은 일입니다.

 

 

 


1. TAXI DRIVER (택시 드라이버) (1976)


Robert-De-Niro-Taxi-Driver-Travis-Bickle-movie-theater.jpg

 

마틴 스콜세지 감독 / 로버트 드 니로, 조디 포스터, 시빌 쉐퍼드 등 / 8.3

 

'조커'는 '킹 오브 코미디'와 '택시 드라이버'로부터 가장 많은 힌트들을 얻은 것 같습니다. 세작품 모두 범죄로 가득 찬 크고 작은 도시에서 살고 있는 불안정한 남성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결국 이 도시들은 어떤 한계점을 지나게 됩니다.

'택시 운전사'의 트래비스 비클과 조커의 원칙적 차이는 비클의 행동은 영웅적이었다는 것이며, 비록 그가 사전에 위험할 정도로 정치인을 암살할 뻔했음에도 그러합니다.  스콜세지는 가장 유명한 감독들 중 한 명이고, '택시 드라이버'는 그의 작품들에서 최고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추천인 20


  • 망고형

  • angel2
  • MovieLover
    MovieLover
  • 엘도
    엘도
  • 안녕하세여7
    안녕하세여7
  • alnilam30
    alnilam30
  • Batmania
    Batmania
  • Q.Tarantino
    Q.Tarantino
  • 바이코딘
    바이코딘

  • OOOOO
  • 이마루
    이마루
  • Howwasyourday?
    Howwasyourday?

  • 멜랑콜리아
  • SYSTEMATIC
    SYSTEMATIC
  • 찬영
    찬영
  • 나가라쟈
    나가라쟈
  • 이좀비
    이좀비
  • 한솔2
    한솔2

  • Tjaaj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24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10.10. 17:54
행오버 은근 살벌한 영화죠.^^
댓글
NeoSun 작성자 2019.10.10. 17:59
golgo
맞습니다. 웃음속의 폭력. 마치 톰과 제리같은.. 아직 2,3편은 못봤네요.
댓글
profile image
2등 한솔2 2019.10.10. 18:18
너는 여기에 없었다 거의 조커랑 같은 분위기 였습니다... 여운이 오래 가더라구요..,
댓글
profile image
3등 이좀비 2019.10.10. 18:28
내츄럴 본 킬러 당시에 영화보고 아스트랄한 느낌이 너무 좋으면서 묘한기분이 들었던 영화 아직도 둘의 첫만남이 잊혀지지 않네요 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SYSTEMATIC 2019.10.10. 19:11
너는여기에없었다 아쉽게 놓쳤었는데 꼭 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mid90s 2019.10.10. 19:21
얼마전에 조커보고 왔는데 같이 찾아봐야겠네여
댓글
profile image
Howwasyourday? 2019.10.10. 19:42
택시 드라이버와 코미디의 왕은 꼭 보고 싶네요
댓글
profile image
이마루 2019.10.10. 19:49
좋은 영화 추천 감사합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차태식 2019.10.10. 20:39
택시드라이버가 역시 1위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임시닉 2019.10.11. 00:07
리스트엔 없지만 더 퍼지하고도 좀 상통하는 부분이 있지않나 싶네요.
댓글
NeoSun 작성자 2019.10.11. 20:49
임시닉
아 그러고 보니 그렇네요.
댓글
화이팅 2019.10.11. 00:13
6.8 ..두 편 못봤는데 챙겨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Batmania 2019.10.11. 05:32
배트맨 더 무비 1966 보다는 팀버튼의 1989년 작품 배트맨을 보기를 권합니다. 시저 로메로의 조커보다는 잭 니콜슨의 조커를 한번 꼭 보세요.
호아킨 피닉스처럼 잭 니콜슨도 배트맨 이전에 이미 광기 넘치는 캐릭터들을 연기한 경력이 많은지라 조커를 아주 훌륭히 연기했습니다.
댓글
NeoSun 작성자 2019.10.11. 20:50
Batmania
동감합니다. 그버전도 아주 훌륭하죠.
댓글
profile image
Miiiin 2019.10.11. 08:02
기회되면 한 번 봐야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alnilam30 2019.10.11. 11:32
네트워크를 가장 보고싶어요!
댓글
profile image
엘도 2019.10.11. 17:07
택시드라이버 꼭 본다잉!!
댓글
angel2 2019.10.11. 21:24
세상에~ 너무 멋진 정보네요!! 메모해놓고 챙겨봐야겠어요.
감사합니다!!!^^
댓글
rhea 2019.10.11. 21:37
대부분 안본거네요 한번 봐야겠습니다 ㅎㅎ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9월 29일 박스오피스 6 장만월사장님 6분 전00:01 403
best '보건교사 안은영' 제작 발표회 사진 및 오고간 이야기 4 golgo 11분 전23:56 181
best 롯데가 텐트폴 교통정리를 어떻게 할런지 궁금하네요 17 ipanema 1시간 전22:55 1132
best ‘검정고무신’ 극장판 (?) 개봉 예정 7 무비런 1시간 전22:33 1299
best ‘킹덤 오브 헤븐’ 등급 심의 들어갔네요. 10 무비런 1시간 전22:31 957
best 재뉴어리 존스, '사랑의 불시착' 덕질 인증 1 라쿠나 1시간 전22:25 671
best 디즈니 재팬에서 공개한 자사 영화의 새 일본 개봉일 3 이스케이프FZ 1시간 전22:16 589
best 예술영화관에서의 예상치 못한 관크 35 애옹단지 2시간 전21:57 1862
best 김보라X하시모토 아이 도쿄영화제서 대담 1 살다보니 2시간 전21:56 862
best [날씨의 아이] 한국과 일본 블루레이 특전 영상 비교 4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21:32 730
best 와 진짜 관크의 한계는 어디까지일까요?! 21 이팔청춘 3시간 전21:05 2152
best [프란시스 하] 후기 - 가장 보통의 과정을 통한 현실 적응기 14 Anydevil 3시간 전21:02 491
best 다이고 코타로와 모리 나나 배우의 오랜만의 [날씨의 아이] 대담 3 스톰루이스 3시간 전20:44 538
best 이번 추석에는 가족끼리 어떤 영화를 봐야할까요;; 50 Tara 3시간 전20:40 1507
best 10월 기대작 전단지들 가져왔어요! 26 밍구리 3시간 전20:19 1549
best '국제수사' 후기 - 안타까운 '아부지돌굴러가유'... 40 happygroot 4시간 전20:05 2482
best 넷플릭스 '더 크라운' 시즌 4 첫 스틸 - 질리언 앤더슨 대... 9 goforto23 4시간 전20:02 1485
best 올가 쿠릴렌코와 유연석 영화 촬영 인증샷 8 goforto23 4시간 전19:25 2049
best 배우 안재홍 단편 연출작 [울렁울렁 울렁대는 가슴안고] 스틸컷 8 ipanema 4시간 전19:21 1587
best 슬기로운 익무 생활을 위한 가이드 92 익스트림무비 20.08.11.22:38 21315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1001 다크맨 18.06.19.15:52 389590
803871
image
피어스 15.11.05.22:35 964685
803870
image
마법사 18.11.23.14:39 925101
803869
image
golgo 17.06.26.17:17 793542
803868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8804
803867
image
golgo 14.06.28.18:37 613660
803866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573776
803865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31264
803864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420715
803863
image
gonebaby 18.08.26.10:39 398303
803862
image
다크맨 18.06.19.15:52 389590
803861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8703
803860
file
golgo 15.09.14.21:16 350495
803859
image
golgo 15.03.14.14:38 332102
803858
image
HAPPY.. 16.04.21.00:07 330463
803857
image
토리찡 14.01.16.23:17 294917
803856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3313
803855
image
제잘규 09.10.23.16:51 272193
803854
image
부두 14.11.06.22:01 269671
803853
image
Bigboss 18.05.18.12:06 267169
803852
image
Emmit 15.08.07.09:04 252523
803851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4979
803850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22355
803849
image
키노맨 14.10.19.02:19 219415
803848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8656
803847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8401
803846
image
NEil 17.05.18.00:51 213067
803845
image
fynn 18.05.05.07:00 212743
803844
image
Emmit 15.05.08.07:37 202905
803843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8125
803842
image
샤잠 19.10.12.14:47 177818
803841
image
수위아저씨 16.03.21.04:38 176780
803840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73545
803839
image
수위아저씨 16.03.30.07:15 172438
803838
image
golgo 14.07.16.11:57 170286
803837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6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