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가디언지가 [조커]가 총기문제를 촉발한다는 주장을 비판 (펌)

16d23ea1b93501f32.jpg

 

https://www.theguardian.com/film/2019/sep/02/incel-violence-joker-rightwing-film-joaquin-phoenix

 

유럽에서 가장 큰 정론지중 하나인 더 가디언에서

조커가 총기문제를 촉발시킬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

 

토드 필립스의 조커가 베니스 영화제에 초청된 후,

인터넷 상의 많은 이들이 각자의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인상적인 상황입니다.

베니스 영화제의 비평가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영화 조커는 일부 업계 종사자들과 "영화 트위터"라고 알려진 팬들로부터 불만이 터져나왔습니다. 

 

토드 필립스가 연출한 코믹스 악당의 원작 스토리를 둘러싼 논쟁의 요점 중 하나는

인셀에 관한 것입니다. (인셀은 해외에서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은 특정 젊은 층을 말합니다.)

인셀은 2014년 이슬라 비스타 살인사건과 같은 실제 폭력을

현실에서 벌여왔는데 당시 11명이 총격상을 입고 6명이 살해당했습니다.

 

문화적 평론가들은 조커 영화가 실제 폭력을 촉발시키거나 캐릭터가 인셀로부터

일종의 영웅으로서 취급될까봐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럼 가능성을 따져봅시다.

주인공 아서플렉은 사회적으로 취약점을 가지고 있으며, 정신 상담을 받는 도중

사회복지 서비스의 중단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

소외된 그 젊은이들이 이것도 동일시할까요? 

또는 월가의 울프 영화가 사람들에게 나쁜 주식을 팔도록 장려하나요?

스칼페이스 영화는 코카인을 사도록 부추깁니까?

이것들이 비디오 게임이 총기폭력을 유발시킨다는 주장과 어떻게 다를까요.

 

본질적으로 토드 필리스가 만든 조커 영화는 사회가 아서 플렉과 같은 상처입은

사람들을 무시할때 유혈사태와 혼돈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 주장이 어쩌면 의심스러울 수도 있지만, 진실은, 이 영화가 그 역할을 제대로 한다는 겁니다.

아서가 고담의 전설적인 악당의 위치에 오르는 것을 보는 것은

불안하게 하고 반비례적인 스릴를 느끼게 합니다.

 

하지만 인셀이라는 반동자들을 나타냄에도 불구하고, 조커는 하나의 정치적 관점으로

나뉘지 않습니다. 정신 건강 서비스의 부족이 아서의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광범위한 총기 소유의 불길한 영향이 필립스에 의해 조명되는 상황에서,

영화가 완전한 우익으로 묘사되는것은 이상합니다.

조커는 영리하고 세련되며 골치아픈 영화입니다. 조커는 우리 시대의 산물이에요.

하지만 사람들이 정치적인 관점에서 영화를 미워할 준비를 할 때,

영화 문화는 어려움을 겪습니다.

 

 

 

출처 루리웹 영화게시판

작성자 호드.

https://bbs.ruliweb.com/av/board/300013/read/2646673?

 

영화 외적으로 논란이 되는 게 안타깝긴 하네요

추천인 2

  • 하이데
    하이데
  • golgo
    golgo

바이코딘 바이코딘
39 Lv. 279677/300000P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7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09.12. 17:20

90년대 게임 둠이 콜럼바인 총기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돼 한참 까였는데... 지금 그 시절 둠을 보면 어이 없는 주장이었다는 걸 알 수 있죠. 미국에선 총기규제할 방법이 없으니 자꾸 희생양을 찾는 게 아닌가 생각 됩니다.

 

댓글
2등 llody 2019.09.12. 17:22

총기 사건이 일어나서 그 사람이 본 미디어 매체를 비난한다는 것 자체가 어이없다고 봐요. 사람을 죽인건 총인데 그에 따른 비난은 모두 영화, 게임 같은 문화의 몫이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하이데 2019.09.12. 17:24

저는 이런 영화를 통해 다른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이른바 총기규제나 사회 복지 확대요. 조커라는 악당이 생겨나지 않도록 사회를 바르게 고쳐나갈 생각을 해야지 영화만 악마 취급하며 팬다면 이 무슨 코미디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J.Cole 2019.09.12. 17:45

마지막 문장이 인상적이네요.

댓글
배달통 2019.09.12. 19:06

"정치적인 관점에서 영화를 미워할 준비를 할 때"

순수하지 못한, 의도섞인 관점에서 자유로워 질 수 없는 대중문화라니..ㅠ

댓글
루온 2019.09.12. 19:21

작성자가 직접 번역한 글은 아니라지만 번역글이 좀 의도적으로 원문의 한 문단을 빼놓은 게 마음에 걸리네요. 

조커가 인셀일 가능성을 따져보고, 진짜 인셀들이 조커와 자신을 동일시할까? 라는 내용 이전에 이런 문단이 있습니다. 

 

In Joker, Joaquin Phoenix’s unhinged Arthur Fleck is in every sense a loser – and perhaps in all but self-identification, an incel. He is friendless aside from his mother, works as a party clown, and his paralysing tendency to burst into peals of maniacal laughter unnerves everyone he meets. And when, like Travis Bickle in Taxi Driver (obsessed by Betsy), he becomes romantically intrigued by Sophie (Zazie Beetz), a pretty girl he barely knows, his fantasies go into overdrive.

 
조커에서, 호아킨 피닉스가 분한 불안한 아서피닉스는 모든 장면에서 패배자다. 또한, 자기인식을 제외한 모든 면에서 인셀일 것이다. 어머니를 제외하면 친구가 없고 파티광대로 일하고 눈치없는 미친 웃음으로 마주하는 사람들의 기분을 잡친다. 택시 드라이버의 주인공처럼, 거의 알지도 못하는 이쁜 여자인 소피에게 연정을 품고 주체할 수 없는 환상을 만든다. 
 
 
댓글
웃기네 2019.09.13. 20:45

인셀은 특히 미국에서 대두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미국 유럽 서로 느끼는 게 다를 것 같아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이병헌 측 “박찬욱 감독 신작 출연? 스케줄 확인만 했을 뿐” 12 PS4™ 32분 전17:49 780
best 미녀배우만 한다는 역광셀카 2 수위아저씨 32분 전17:49 592
best 밑잔깔고 마시다 들킨 최우식 12 푸루스 1시간 전17:20 1535
best 박용우, tvN 단막극 '오우거' 주연., 23일 방송 2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6:57 483
best [단독] 이병헌, 박찬욱 감독 신작 출연…'역대급 만남' 35 (´・ω・`) 1시간 전16:46 3250
best [얼굴없는 보스] 언론 시사가 끝났는데.. 41 rbb 1시간 전16:24 2061
best 겨울왕국 작곡가의 충격적인 (?) 과거 ㅋ 5 스티비원더걸스 2시간 전16:06 1865
best 황용식씨(a.k.a. 강하늘) KBS '아침마당' 출연 당시 모습 5 수위아저씨 2시간 전15:55 1632
best '미녀 삼총사' 로튼 팝콘 지수 13 (´・ω・`) 2시간 전15:37 1748
best 피플지 최고 섹시남 축하하며 레이놀즈 디스하는 잭맨 7 JL 3시간 전15:08 1874
best 올라프 세상으로 꾸며진 씨네마포 10 죄많은소년 3시간 전14:40 2049
best '기생충' 가디언지의 아카데미 수상 예측 기사 13 golgo 4시간 전14:20 3054
best 내가 좋아하는 20세기 영화 캐릭터 Top 50 (스압) 3 필리포 4시간 전14:11 915
best 올해 본 영화들에 대한 속마음 고백 15 텐더로인 4시간 전14:06 1643
best 코미디 배우 크리스 락의 기생충 관람평 25 김치콕 5시간 전13:05 4285
best [뉴욕타임즈] 11/13일자 아카데미 작품상 예측기사 (feat. 기생충) 12 fayeyes 5시간 전12:48 2438
best 동백이 수험생 응원샷 2 NeoSun 5시간 전12:44 886
best [스타워즈] J.J 에이브람스는 9편 제작전 조지 루카스와 프리퀄에 대한... 6 이나영인자기 5시간 전12:32 1267
best [닥터 슬립] IMDB 트리비아 (스포일러) 9 바이코딘 7시간 전11:13 1290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85 다크맨 18.06.19.15:52 262460
668092
image
얼죽아 1분 전18:20 5
668091
image
온새미로 3분 전18:18 64
668090
image
무비런 3분 전18:18 53
668089
image
OMGGG 4분 전18:17 53
668088
image
다크부츠 8분 전18:13 126
668087
image
여자친구 8분 전18:13 89
668086
image
inflames 10분 전18:11 41
668085
image
이마루 12분 전18:09 117
668084
image
(´・ω・`) 19분 전18:02 142
668083
image
팝콘왕 19분 전18:02 49
668082
image
승원이 20분 전18:01 244
668081
image
(´・ω・`) 21분 전18:00 82
668080
image
라온제나 26분 전17:55 330
668079
image
인사팀장 28분 전17:53 302
668078
image
nono 29분 전17:52 128
668077
image
얼죽아 29분 전17:52 500
668076
image
무비런 29분 전17:52 269
668075
image
PS4™ 32분 전17:49 780
668074
image
수위아저씨 32분 전17:49 592
668073
image
인사팀장 40분 전17:41 728
668072
image
BlockBusted 41분 전17:40 297
668071
image
죄많은소년 41분 전17:40 537
668070
image
홀리저스 46분 전17:35 223
668069
image
밍구리 47분 전17:34 285
668068
image
푸루스 1시간 전17:20 1535
668067
image
Supervicon 1시간 전17:16 706
668066
image
Roopretelcham 1시간 전17:13 165
668065
image
푸루스 1시간 전17:11 674
668064
image
rbb 1시간 전17:01 1720
668063
image
리얼초코브라우니 1시간 전16:59 408
668062
image
노킹온헤븐스도어 1시간 전16:58 230
668061
image
순수한조이 1시간 전16:57 347
668060
image
이나영인자기 1시간 전16:57 483
668059
image
푸루스 1시간 전16:57 642
668058
image
순수한조이 1시간 전16:55 4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