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정보 가디언지가 [조커]가 총기문제를 촉발한다는 주장을 비판 (펌)

16d23ea1b93501f32.jpg

 

https://www.theguardian.com/film/2019/sep/02/incel-violence-joker-rightwing-film-joaquin-phoenix

 

유럽에서 가장 큰 정론지중 하나인 더 가디언에서

조커가 총기문제를 촉발시킬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비판했습니다.

 

-----------------------------------------------------------

 

토드 필립스의 조커가 베니스 영화제에 초청된 후,

인터넷 상의 많은 이들이 각자의 의견을 가지고 있는 것은 인상적인 상황입니다.

베니스 영화제의 비평가들은 대부분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지만,

영화 조커는 일부 업계 종사자들과 "영화 트위터"라고 알려진 팬들로부터 불만이 터져나왔습니다. 

 

토드 필립스가 연출한 코믹스 악당의 원작 스토리를 둘러싼 논쟁의 요점 중 하나는

인셀에 관한 것입니다. (인셀은 해외에서 정신적으로 문제가 많은 특정 젊은 층을 말합니다.)

인셀은 2014년 이슬라 비스타 살인사건과 같은 실제 폭력을

현실에서 벌여왔는데 당시 11명이 총격상을 입고 6명이 살해당했습니다.

 

문화적 평론가들은 조커 영화가 실제 폭력을 촉발시키거나 캐릭터가 인셀로부터

일종의 영웅으로서 취급될까봐 걱정하고 있습니다. 그럼 가능성을 따져봅시다.

주인공 아서플렉은 사회적으로 취약점을 가지고 있으며, 정신 상담을 받는 도중

사회복지 서비스의 중단으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없었습니다.

소외된 그 젊은이들이 이것도 동일시할까요? 

또는 월가의 울프 영화가 사람들에게 나쁜 주식을 팔도록 장려하나요?

스칼페이스 영화는 코카인을 사도록 부추깁니까?

이것들이 비디오 게임이 총기폭력을 유발시킨다는 주장과 어떻게 다를까요.

 

본질적으로 토드 필리스가 만든 조커 영화는 사회가 아서 플렉과 같은 상처입은

사람들을 무시할때 유혈사태와 혼돈을 초래할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그 주장이 어쩌면 의심스러울 수도 있지만, 진실은, 이 영화가 그 역할을 제대로 한다는 겁니다.

아서가 고담의 전설적인 악당의 위치에 오르는 것을 보는 것은

불안하게 하고 반비례적인 스릴를 느끼게 합니다.

 

하지만 인셀이라는 반동자들을 나타냄에도 불구하고, 조커는 하나의 정치적 관점으로

나뉘지 않습니다. 정신 건강 서비스의 부족이 아서의 정신건강에 영향을 미치고

광범위한 총기 소유의 불길한 영향이 필립스에 의해 조명되는 상황에서,

영화가 완전한 우익으로 묘사되는것은 이상합니다.

조커는 영리하고 세련되며 골치아픈 영화입니다. 조커는 우리 시대의 산물이에요.

하지만 사람들이 정치적인 관점에서 영화를 미워할 준비를 할 때,

영화 문화는 어려움을 겪습니다.

 

 

 

출처 루리웹 영화게시판

작성자 호드.

https://bbs.ruliweb.com/av/board/300013/read/2646673?

 

영화 외적으로 논란이 되는 게 안타깝긴 하네요

추천인 2

  • 하이데
    하이데
  • golgo
    golgo

바이코딘 바이코딘
39 Lv. 281482/300000P

죽는 날까지 하늘을 우러러
한점 부끄럼이 없기를.
잎새에 이는 바람에도
나는 괴로워했다.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7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1등 golgo 2019.09.12. 17:20

90년대 게임 둠이 콜럼바인 총기 사건의 원인으로 지목돼 한참 까였는데... 지금 그 시절 둠을 보면 어이 없는 주장이었다는 걸 알 수 있죠. 미국에선 총기규제할 방법이 없으니 자꾸 희생양을 찾는 게 아닌가 생각 됩니다.

 

댓글
2등 llody 2019.09.12. 17:22

총기 사건이 일어나서 그 사람이 본 미디어 매체를 비난한다는 것 자체가 어이없다고 봐요. 사람을 죽인건 총인데 그에 따른 비난은 모두 영화, 게임 같은 문화의 몫이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하이데 2019.09.12. 17:24

저는 이런 영화를 통해 다른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회를 긍정적인 방향으로 끌고 갈 수 있는, 이른바 총기규제나 사회 복지 확대요. 조커라는 악당이 생겨나지 않도록 사회를 바르게 고쳐나갈 생각을 해야지 영화만 악마 취급하며 팬다면 이 무슨 코미디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J.Cole 2019.09.12. 17:45

마지막 문장이 인상적이네요.

댓글
배달통 2019.09.12. 19:06

"정치적인 관점에서 영화를 미워할 준비를 할 때"

순수하지 못한, 의도섞인 관점에서 자유로워 질 수 없는 대중문화라니..ㅠ

댓글
루온 2019.09.12. 19:21

작성자가 직접 번역한 글은 아니라지만 번역글이 좀 의도적으로 원문의 한 문단을 빼놓은 게 마음에 걸리네요. 

조커가 인셀일 가능성을 따져보고, 진짜 인셀들이 조커와 자신을 동일시할까? 라는 내용 이전에 이런 문단이 있습니다. 

 

In Joker, Joaquin Phoenix’s unhinged Arthur Fleck is in every sense a loser – and perhaps in all but self-identification, an incel. He is friendless aside from his mother, works as a party clown, and his paralysing tendency to burst into peals of maniacal laughter unnerves everyone he meets. And when, like Travis Bickle in Taxi Driver (obsessed by Betsy), he becomes romantically intrigued by Sophie (Zazie Beetz), a pretty girl he barely knows, his fantasies go into overdrive.

 
조커에서, 호아킨 피닉스가 분한 불안한 아서피닉스는 모든 장면에서 패배자다. 또한, 자기인식을 제외한 모든 면에서 인셀일 것이다. 어머니를 제외하면 친구가 없고 파티광대로 일하고 눈치없는 미친 웃음으로 마주하는 사람들의 기분을 잡친다. 택시 드라이버의 주인공처럼, 거의 알지도 못하는 이쁜 여자인 소피에게 연정을 품고 주체할 수 없는 환상을 만든다. 
 
 
댓글
웃기네 2019.09.13. 20:45

인셀은 특히 미국에서 대두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미국 유럽 서로 느끼는 게 다를 것 같아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하정우, 김남길 주연 [클로젯] 개봉 준비 27 rbb 1시간 전16:59 2298
best '타오르는 여인의 초상' 국내 등급 심의 완료 (약스포) 11 무비런 1시간 전16:44 1277
best 《포드 v 페라리》 MX, 스타리움, 아이맥스 간단 비교 및 후기 17 아지뱀 2시간 전16:29 839
best 일본 영화사 도호(東宝) 2020년 라인업 8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6:26 1170
best 스트리밍서비스가 장악한 영화시장, 넷플릭스 ‘골든글로브’ 휩쓰나 5 NeoSun 2시간 전16:13 576
best 블룸하우스 신작 [블랙 크리스마스] 로튼지수 및 평 모음 6 JL 2시간 전16:01 1174
best 주온 감독 신작 - 이누나키 마을 메인 포스터 해금 + 한글 포스터 6 맹구s 2시간 전15:56 557
best [도라에몽: 스탠바이미] 속편 개봉 예정 5 이스케이프FZ 2시간 전15:45 617
best 올해 가장 좋아했던 외국영화 부문별 Top 10 (스압) 3 필리포 3시간 전15:27 501
best 전도연관 개관식 축하영상에서 빵터진 순간들 ㅋㅋㅋ 75 leodip19 4시간 전14:29 4187
best [마카오영화제]줄리엣비노쉬 레드카펫 익무 인터뷰 사진들 16 쿨스 4시간 전13:44 533
best 2년 만에 공식석상에 나온 곽도원 11 영사남 4시간 전13:35 3982
best 알라딘 최우수 고객이라는 독서광 김혜수... 47 온새미로 4시간 전13:34 4764
best 마이클베이 [6언더그라운드] 메타크리틱&로튼평점 16 fayeyes 5시간 전12:42 2650
best 알고보면 초 엘리트인 배우 13 푸루스 6시간 전12:26 3776
best 디즈니 CEO - 조만간 마틴 스콜세지 만날것 31 JL 6시간 전12:05 4503
best 기생충 팀은 시상식 참석 하다가 과로로 쓰러지겠네요 ㅋ 24 스티비원더걸스 7시간 전11:31 4625
best 남산의 부장들 원작 읽어보신 분 있으신가요? 23 oneplusone 7시간 전11:20 2174
best '미드웨이' 기다리는 분들에게 추천 다큐 19 golgo 7시간 전10:50 1213
best 오스카 아이작이 말하는 [듄] 출연 소감 및 영화톤 6 JL 7시간 전10:48 1851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7 다크맨 18.06.19.15:52 287097

680644
image
아침꼭챙겨먹어요 2분 전18:31 62
680643
image
시바견.. 13분 전18:20 65
680642
image
chungha 4시간 전13:51 66
680641
image
골룸 4시간 전13:50 67
680640
image
jah 4시간 전13:54 74
680639
image
슴사빛 4시간 전14:12 74
680638
image
붉은머리영화소년 4시간 전14:21 80
680637
image
필리포 41분 전17:52 80
680636
image
Likeit 1일 전13:37 82
680635
image
이카로스 1일 전13:32 83
680634
image
골룸 1일 전13:55 85
680633
image
돌멩이 1일 전16:47 90
680632
image
소넷89 1일 전13:51 92
680631
image
아트매니아 6시간 전12:01 92
680630
image
jah 1일 전13:51 93
680629
image
이신헌 18시간 전00:26 93
680628
image
NeoSun 32분 전18:01 94
680627
image
헌터 1일 전13:29 95
680626
image
죄많은소년 1일 전13:56 95
680625
image
하비에르 5일 전13:11 96
680624
image
에펠 5시간 전13:15 97
680623
image
DELIGHT 1일 전13:47 98
680622
image
승원이 1일 전13:29 99
680621
image
HFFB 1일 전13:46 99
680620
image
Likeit 7시간 전10:59 101
680619
image
돈뭉치 1일 전13:36 102
680618
image
인생은아름다워 1일 전13:30 104
680617
image
A.O.D 23시간 전19:21 104
680616
image
라니라니 1일 전13:41 105
680615
image
얼그레이티 1일 전13:46 106
680614
image
박엔스터 18시간 전00:16 107
680613
image
HighLife 1일 전13:40 108
680612
image
슴사빛 56분 전17:37 111
680611
image
사슴눈망울 7시간 전10:37 113
680610
image
SuGiHaRa 1일 전12:05 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