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현직 실제 무당의 '곡성' 전격 분석 (스포)

 

 


실제 무당인 혜정법사라는 분이 팟캐스트에 영화 곡성을 분석하며
 

특히 주술적인 의미 무속의 관점을 자세히 분석해주고 감상을 말해주는데
 

많은 정보들이 있고 흥미로워 내용 직접 자세히 정리해봤습니다^^
 

 


출처 팟캐스트 비대위- 현직무당 혜정법사의 영화 '곡성' 전격 해부
http://www.podbbang.com/ch/11686

 

 

 

 

나홍진 감독작 [곡성] 티저 예고편 The Wailing (2016) teaser trailer.mp4_20160321_132256.640.jpg

 

나홍진 감독작 [곡성] 티저 예고편 The Wailing (2016) teaser trailer.mp4_20160321_132543.187.jpg

 

 


-황정민 일광이 종구 집에 처음 들어와 휘파람을 부는 장면-
 

 

휘파람을 부르는 행위는 이른바 소법이다.

 

보이지 않은 영을 부를 때 주파수 대역이라는게 있는데

주파수 대역으로서 휘파람을 부르는것으로 이 행위는 영들을 부르는 역할을 한다

휘파람을 불면서 쭉 가다가 어떤 신호가 왔을때 그때 일광이 장독대를 가져와 부수는것이다.

 

 

 

*장독대 안 까마귀의 두가지 의미


1) 신의 소리를 전하는 역할

2) 죽음의 의미 암시하는 역할


장독대 안의 까마귀가 있다는것은 그 집에 저주가 걸려있었다는걸 의미한다.

저주가 생길 수 있는 위험 요소가 있다는것이다.


이 밖에도 영화 속에서 등장하는 살풀이 굿등 여러가지 주술 상징들이 굉장히 리얼리틱하다.

 

 

 

 

 

 

 

곡성 哭聲 메인예고편.mp4_20160531_115237.125.jpg

 

 

 

-실제 무당인 혜정법사의 곡성 감상-


곡성의 맨 첫 화면에 보면 누가복음 24장 성경구절이 나온다



'그들이 놀라고 무서워 하며 보는것을 영으로 생각하는지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어찌하여 마음의 의심이 일어나느냐

내 손과 발을 보고 나인줄 알라 또 나를 만져보라

영은 살과 뼈가 없으되 너는 보는 바와 같이 나는 있느니라'

 

 

이 성경구절이 영화의 모든걸 말해준다고 생각한다.


 

즉 사람의 미혹한 마음에 대해 영화는 말한 것 같다

미혹한 마음때문에 없는 귀신도 귀신으로 보는것이고

그 귀신이 좋은 귀신인지 나쁜 귀신인지도 그 사람이 의심을 하면서부터 동전의 앞 뒷면처럼 바뀌는것을 보여준다

 

 

 

 

 

 

a2006fc0d0c134ad897729851f7c666c5bd9ad6a.jpg

 

 


-혜정법사가 본 가장 인상깊었던 장면-


황정민이 연기한 무당 일광이 무명을 만나 토하는 장면이 가장 인상깊었다


사실상 무명은 본인이 생각할땐 곡성이라는 마을의 '산신'을 대표하는 기운이 들어가있는 사람으로 봤다

보통 대부분 주술을 썼다가 주술이 상대방에게 효과가 없으면 그 주술은 자신에게 되돌아오기 마련이다

그렇기 때문에 그 장면 속 일광도 그 영향을 받은것이다.

 

 

 

 

 

 

 

곡성 哭聲 메인예고편.mp4_20160531_115849.296.jpg

 

 


-허주와 살을 날린다는것-



극중 일광은 허주 얘기를 하면서 안좋은걸 쳐 내야 한다는 이야기도 하고 또 동시에 살을 날릴거란 얘기도 한다


* 살을 날린다는 것의 의미


: 우리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어떤 기운적인걸 보통 사람들이 느낄수가 있는데 바로 그런 기운을 날린다는 뜻이다

살이라는것은 사실상 '살기' 이다. 즉 죽는 기운이다.

살이 끼면 사실상 좋지 않다. 모든 사람들에게는 어떤 충동적인 면에서 이런 살의 기운이 있다

그런데 '원진살' 이란게 있다. 이것은 바로 사람을 죽이고 싶어하는 살의 기운을 의미한다

사람이 영에 의해서 잠식을 당하면 충동적으로 사람을 패거나 심지어 살인까지 일어나기도 한다

그래서 살풀이는 이것을 누르고 사람을 죽이려고 하는 원한된 기운을 누르고

원래 살아나야 될 기운을 다시 북돋는것을 말한다.

정확한 의미는 즉, 모든 굿들은 이런 살풀이굿이라 생각을 하면 된다


일광이 살을 날린다는것은 그 외지인에게 살을 날렸다는것보단 사실상 딸 효진에게 날린것이다.

딸에게 기운을 집어넣어서 충동성으로 살인을 저지르는게 되는것이다

그래서 영화 속 살인을 저지른 이들의 모습은 대부분 축 쳐져 있고 눈도 멍하게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는 자기 의도와는 상관없이 어떤 잠식력에 의해서 몸이 움직인것을 의미한다

대부분 무속에선 이런 모습들을 두고 '귀신에 홀렸다' '빙의되었다'고 이야기들을 한다.

 

 


*그렇다면 이런일이 실제로도 가능한것인가?


이건 사실상 사람마다 믿는 믿음체계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주술적인 체계와 주술적인 행법이 실제적으로 자신들한테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을 한다면 정말 미칠 수 있다

반면 보이지 않은것에 대해서 '믿지 않는다면' 영향을 받을 가능성은 사실상 줄어든다.

그런데 인간인 이상 보이지 않은 것에 대한 미혹한 마음은 누구나 가지고 있기 때문에

얼마나 본인 정신이 건강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는것이다.

 

 

 

* 허주란 무엇인가


허주란 일종의 잡신 허깨비이다 사람이나 집안에 변고가 생기면 집안에 횡액(음의 기운, 곧 닥쳐올 불행)이 낀다

 

이후 신내림을 받으면 허줏굿부터 한다.

 

허줏굿이란 영격인 낮은 파동을 가지고 있는 신들이나 조상들을 다 쳐내는것이다.  

 

쉽게 이야기하면 잡귀들을 다 쳐내는것이다.


(허주 부분은 비대위 팟캐스트 1화에서 인용하였습니다)

 

 

 

 

나홍진 감독작 [곡성] 티저 예고편 The Wailing (2016) teaser trailer.mp4_20160318_091806.093 사본.jpg

 

 


-일광이 가장 마지막에 사진을 찍는다. 왜 무당 일광도 사진을 찍는것일까?-

 

 

영화 상에서 사진을 찍는다는것은 그 사람의 혼을 사진으로 인해 거둬들인다고 생각을 하면 된다

즉 '주술적인 의미'가 있는것이다.

그렇게 해서 나중에 사진을 주술적인 장소에다 놓고 매개체로 삼아서 그 혼을 다스리는데

대부분 이런것들을 가리켜 '식신', '사역시킨다'고 말한다.

그 혼을 자기의 부하나 심부름꾼 이런식으로 사역을 시키는것이다

한마디로 영화 곡성에서 하는 이런 행위들은

사람을 죽이고 그 영을 불러서 사역을 시키기 위해 이 모든 일을 하는것이라 봐도 무방하다.

그 영들은 보이지 않은 영역에서 작용하는 힘이 상당히 크다.
 
옥황상제가 저승사자를 메신저로서 대신 보내듯이 말이다.

 

 

 

 

 

 

28da5a8be7a02c22effe9fbeaa8c6674228ed11f.jpg

 

 


-일광이 행하는 것들은 실제 무속에서 행하는 것들-


* 동전점 쌀점

엽전을 던져서 그것으로 점을 치는 방법, 쌀을 던져서 쌀로 나오는 숫자가지고 점을 치는 방법들은

 

현재 흔히 말하는 점집에서 가장 많이 하는 방법이다

 


* 방울을 흔들거나 엽전을 뿌리는 행위는 흔들 때의 소리에 사람의 기운인 주파수 (진동)를 맞추는 행위이다

 

같은 파장대에 있으면 주파수가 맞아들어가는 원리이다. 곧 파장을 맞추기 위한 행위이다.



영화에서도 나왔듯이 굿을 할 때 돼지 등 날짐승을 제물로 바치는것도

사실상 인간의 혼을 위해서 하는게 아니라

자연에 머물고 있는 '매개체'들을 불러들여서 그 힘을 가지고 뭔가를 성사시키는 것이다

 

 

 

 

곡성 哭聲 메인예고편.mp4_20160531_121720.718.jpg



* 장승에 못을 박는 행위


사실 영화보면서 중간에 자신(혜정법사 무당)도 일광이 살짝 의심이 들었던게 왜 하필 장승일까 였다.

옛날 옛적 당산이 있으면 마을 입구나 당산 근처에 항상 장승이 있었다

그 장승은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신의 역할을 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그 장승을 영화에서 무당 일광은 잘라서 쓰러뜨리고 못을 다섯개정도 박는다.

못을 박는다는것은 그 마을을 지키는 '수호신'을 죽인다는 의미이다.

즉 일광무당이 굿에서 장승에 못을 박는다는건 마을 전체에 저주를 내린것이다.

 

 

 

 

 

 

 

114.jpg

 

 


-무명의 정체-


두가지 측면에서 해석을 할 수 있다



첫째 불교쪽에서는 무명이란 용어가 인간의 분별력과 한계성 오류성으로 많이 쓰인다

그래서 인간이 분별력이 있으면 세계가 지탱이 된다고 봤는데

그런 분별력이 무너져 내리는 현상을 대신 설명한것이 아닌가란 측면에서도 접근이 가능하다



둘째 무명은 사실상 그 마을을 지키는 하나의 무녀로서도 해석이 가능하다

영화 속 무명이 곡성 마을 산신령의 기운을 받아서

이런 마을에서 벌어지는 행위를 방지하고 고치려고 했는데

마을 사람들 사이에 혈연관계가 깊다 보니까

종구는 닭이 세 번 울기 전에 무명의 기운을 무시한 채 가버린다.

이런 인간의 미혹한 마음이 영화속에선 드러난다.

 

 

 

 

 

 

 

sdfsdfffffff.jpg

 

 

 

-외지인의 정체-


외지인은 일종의 부두술을 하는 부두교쪽으로 봤다.

저주와 악마숭배 등을 하는 부두술 쪽을 하는 사람으로 봤는데

외지인의 제단을 보면 날짐승 머리가 있다.

그런것들은 대부분 일본쪽도 아닌 남미나 아프리카에 있는 흑마법 흑주술 같은 쪽에서 많이 사용한다.

영화에서도 외지인은 의식(ritual) 을 하기 전에

산에 가서 깨끗하게 씻고 몸과 마음을 바르게 한 다음에

의식에서 장구 북을 가지고 치면서 신을 부른다

이 모든게 신을 부르는 과정이라고 볼 수 있다

황정민 일광이 굿에서 춤을 추는것도

옆에서 악기들을 연주하는것도 전부 신을 부르는 과정이다.

왜냐면 신은 즐겁고 재밌어야 그 자리에 온다.

그렇게 신을 불러서 제물을 바치고 신께 부탁을 드리는 것이다.

 

 

 

 

 

 

 

 

113.jpg

 

 


-종구가 일본인을 만나 개를 죽인 이후 다음날 집앞에 염소가 매달려있는 장면의 주술적 의미-


한마디로 '저주' 다.

종구의 집을 풍비박산 내겠다는 의미이다.

짐승의 내장이 다 보인다는것은 안에 있는걸 모조리 다 들춰내겠다는 의미이다.

그 짐승이 집앞에 있다는것은 곧 집 안에 있는 모든걸 다 들추어 내버린다는 해석이 가능하다.

집안의 '횡액'(곧 닥쳐올 불행) 을 끌고 오겠다는 뜻이다.


왜 그렇게 했냐면 이 행위 또한 날짐승을 제물로 바친것이다.

이는 대부분 우리가 쉽게 이야기하는 혼이라는게 사람의 혼만 있는게 아니라

천지만물에 있는 모든 살아있는 생명체들은 죽으면 혼을 가지고 있다.

힘없는 짐승을 제물로 바쳤다는것은 곧 그 위에 있는 상위 포식자를 영, 혼으로서 불러들인다는 의미이다.

그 영들이 들어왔을때 과연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사실상 부른 사람의 의도에 따라서 달라진다.

예를 들어 호랑이를 영으로 불러들일 때 호랑이의 영이 가문을 지켜주는 수호신의 역할을 할 수도 있지만

부른 사람에 의도에 따라 가문을 풍비박산 내겠다는 의미도 될 수 있는 것이다.

즉 주술을 건 사람의 '의미성', '의도성'에 따라 달라진다는 것이다.

외지인이 주술을 하며 생닭들을 건 장면들도 마찬가지로 저주의 의미인 것이다.

생닭들의 '피'를 바치는 것이다.

 

 

 

 

 

 

 

movie_image.jpg

 

dfs423.jpg

 

 

 

-실제 저주 굿은 어떨까-


주술적인 측면에선 자기가 주술을 행하고 나서 상대방이 영향을 못받으면 역풍을 맞을 수 있다.

걸었던 주술이 주술자인 자신에게 되돌아온다는 것이다.

그래서 버틸 수 있는 능력이 있어야 주술의 의미도 달라질 수 있다.

주술이 되돌아왔을 때 막을 수 있는 방법을 안다던가 아니면 자신이 행했을 때 정신력이 강하다면 (죄책감등을 느끼지 않는)

이런 저주의 주술적인 행위가 가능하다.

대부분 저주 굿은 그래서 올바른 정신을 가진 사람이 하기 힘들다.

 

 

 

 

 

 

 

230bfdadad9b269bafe3dd92d0918fd3f1cb55a8

 



-만약 종구처럼 일을 당하게 된다면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까-


영화처럼 사실상 마을 전체를 전염시킨다면 한 사람이라도 살릴 수 있도록

모시는 신령에게 주술적인 부탁을 하고 살풀이 굿을 할 수 있겠으나

사실상 모든 사람의 정신이 오염되면 치유하기가 힘들다.

이런 경우 큰 제례를 해야한다.

굿이 곧 제례이다.

전통적으로 옛날에는 마을 단위로 한 마을 당 무당이 한명씩 있었다.

그리고 이런 무당은 제례를 하는 제사장 급이었다. 이런 제례를 마을 단위, 나라 단위로 크게 했다.

그게 시간이 흐를 수록 축소되고 없어지면서 개인의 치성쪽으로 변하게 되었다.


영화에서 만약 종구가 가족들과 같이 곡성 마을을 떠난다면 해결이 될 수 있지 않겠냐라는 말이 나오는데

떠난다 할지라도 사실상 영이 남아있는 한 그 영은 종구와 가족들이 어딜가든 따라갈 수 밖에 없다.

그렇기 때문에 어떤식으로든 그 영과 살을 풀어야 해결이 될 수 있다.


즉 혼미한 정신을 주술로 통해 잡아야 하는데 사실상 영화에선 잡지 못했던 것이다.


영화에서 내 딸이 왜 그렇게 되었냐란 종구의 말에 무명은 '네 딸 아비가 (종구) 의심을 해서 그리된것이다' 말한다.

즉 이미 종구는 마음속에서 의심을 했기 때문에 만약 다른 마을로 이주한다 하더라도

그 마을에서 또다른 의심을 했을것이다. 그러면 그 의심은 또다른 마을에 또 퍼지고 같은 일이 반복되었을 것이다.

 



또 영화에서 건강원 주인과 함께 산을 오르다 주인이 벼락을 맞는 장면이 등장한다.

그 벼락을 맞는 자리가 '당산 (토지나 마을의 수호신이 있다고 하여 신성시하는 마을 근처의 산이나 언덕) ' 자리다.

경외의 대상인 신을 노하게 했기 때문에 그 사람이 벌을 받은 것이다.

영화에서 쾌청했던 날씨가 갑자기 비가 오고 천둥이 쳤던것도 신의 노여움을 드러낸 장면들이다.


영화속에서 등장한 노루가 실제론 날짐승이 먹고 갔을 수도 있는것이고

아니면 노루가 자연사한것일 수도 있는데 건강원 주인은 그 노루에 의미를 부여한다

눈 빨간 악마가 노루를 먹는것을 봤다는 의미 말이다.

이런 의미(의심)들이 사람의 정신을 타고 오염이 되기 시작하면서 마을로 확산이 된 것이다.

전반적으로 이런 의미들이 마을전체의 '횡액'이 되어버린 것이다.

 

 

 



-무당의 설계력과 도력-


무당에겐 설계도 필요하고 그것을 사람들에게 행할 때 어떤 의미성으로 전달 될 수 있는 행법도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굿을 하는것이다.

 

 

 

 

 

 

 

500.jpg

 


-무당 혜정법사의 영화 곡성에 대한 최종 정리-


영화의 의미성으로 따지면

사람이 혼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정신이 흔들리고 정신이 흔들리기 시작하면 몸이 가만있지 못한다.

그렇기 때문에 옛말에 '귀신과 빙의는 사람의 정신을 타고 들어와서 사람의 몸을 장악한다'는 말이 있다.

그렇게 서서히 몸을 장악하다가 최종적으로 그 사람 정신을 전부 장악한다는 것이다.

묻지마 살인이나 이런 사건들이 충동적으로 일어나는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런 의미에서 보자면 영화 곡성의 주제는

'보이지 않는 세상에 대해서 믿어도 상관은 물론 없지만 과도한 의미 부여는 하지말자' 는게 아닐까 싶다.


사람들은 대부분 어떤 현상이 벌어질때 대부분 원인을 찾으려 하고 의심을 한다.

나아가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한다.

이런게 주술적인 측면에서 보자면 사람의 정신을 많이 망가뜨리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영화속에서 '현혹되지 마라' 라는 말은 바로 이런 뜻이다.

그냥 '일어난 일'은 '일어난 일' 일 뿐이다.

여기에 과도하게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하면 긍정적인 의미는 각자에게 도움이 되지만

부정적인 의미를 부여하기 시작하면 한도 끝도 없어지기 때문이다.

의심은 의심을 타고 또 다른 의심을 낳을 뿐이다.

의심은 불안을 타고 불안은 두려움을 만들며 두려움은 공포를 만든다.

공포는 결과론적으로 그 사람을 장악한다.

현혹됨을 본인이 '알면' 괜찮다.

현혹되는 것조차 본인이 모를 경우 혹은 자신은 현혹된 게 아니다라 부정할 경우 그것 또한 본인을 잡아먹을 수 있다.

현혹되었다는것을 본인이 알면 그 기운을 바꿀 수 가 있는데

그 기운이 있다는 자체를 부정해버리면 곧 내 안에 있는 정신, 기운을 부정하는것과 마찬가지다.

그렇기 때문에 현상 그대로 보라는 것이다.


이것을 불교용어로 '파사현정'이라 한다.


(파사현정이란:

불교에서 나온 용어로, 부처의 가르침에 어긋나는 사악한 생각을 버리고 올바른 도리를 따른다는 뜻이다.
사악한 것을 깨닫는 것은 사고방식을 바꾸는 것을 의미하므로

얽매이는 마음을 타파하면 바르게 될 수 있다는 뜻이다)

 
나쁜 기운을 쳐내면 바른기운은 자동적으로 드러난다는 말이다.

그렇기 때문에 잘못되었다는것을 알면 올바른것은 알아서 나온다.

즉 일어난 현상에 대해선 그대로 바라보는 힘을 키우는것이 가장 중요하다

 

 

 

 

추천인 220

  • 마술피리
    마술피리
  • 민폐플린
    민폐플린
  • 문돌이
    문돌이
  • Lita
    Lita
  • 하알가나안
    하알가나안
  • 울트라도낑
    울트라도낑
  • 쿨스
    쿨스
  • 게토레이
    게토레이
  • 해누스
    해누스
  • 숲그늘
    숲그늘
  • Batmania
    Batmania

  • 찬희

  • 빵돌E
  • 삐약이
    삐약이
  • 당근당근
    당근당근
  • 로버
    로버
  • 마스터D
    마스터D
  • 작은평화
    작은평화
  • obiwan
    obiwan
  • 바리되기
    바리되기
  • 홍홍라니
    홍홍라니
  • NeoSun
    NeoSun
  • darvy
    darvy
  • 라피나
    라피나
  • 우아한
    우아한
  • 그래
    그래

  • 아크맨
  • chungha
    chungha
  • 테잎쿤
    테잎쿤
  • sonso1112
    sonso1112

  • 누군지묻지마세요
  • 사다코언니
    사다코언니
  • 철부지
    철부지
  • 응가누는중
    응가누는중
  • 앤드오브타임
    앤드오브타임
  • ps1881
    ps1881
  • 이불데드
    이불데드
  • 사라보
    사라보
  • 진저윙
    진저윙
  • 피자나라치킨공주
    피자나라치킨공주
  • 체리향기190
    체리향기190
  • 짱돌사랑
    짱돌사랑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보보스
    보보스
  • 뿌우앙
    뿌우앙
  • SuGiHaRa
    SuGiHaRa
  • 박군93
    박군93
  • 이나이스
    이나이스
  • 람군
    람군
  • WSBS
    WSBS
  • 130R
    130R
  • 메론맛다시마
    메론맛다시마

  • 무비팬
  • 얄리
    얄리

  • 로와
  • wonder
    wonder
  • PangJuck
    PangJuck

  • UnknownS
  • 한우맛
    한우맛
  • 연옥을걷는불자
    연옥을걷는불자
  • 민트
    민트
  •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 뚱땡바리
    뚱땡바리
  • Riverman
    Riverman
  • 용형
    용형
  • 소보르
    소보르
  • 팔슈름예거
    팔슈름예거
  • 오구오구
    오구오구
  • 달콤멘토
    달콤멘토
  • golgo
    golgo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90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golgo 2016.05.31. 12:45

와... 역시 전문가의 시각은 다르네요.^^

댓글
profile image
오구오구 2016.05.31. 12:56
이야....엄청납니다. 즐겨찾기 바로 해놨어요ㅎㅎ 무당이신 동시에 영화에 대한 해석도 엄청나신데요. 근데 그 본문 중에서 말한 금어초가 마르는 시점은 닭이 울기 전에 종구가 집 대문을 넘었을 때가 아니었나요? 헷갈리는데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용형 2016.05.31. 13:05
오구오구

맞아요 종구가 들어서는 순간 마르긴 하죠. 근데 일광이 들어갈때 마르는 장면도 있었을 지 모르겠네요.

댓글
profile image
민트 2016.05.31. 13:24
오구오구

종구가 들어갈대 이미 말랐던거 같은데 제 기억에 일광이 사진찍으러 들어갈때는

금어초가 마르는 장면은 없던걸로 기억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우디 2016.05.31. 13:05
오 색다르네요~!!!
댓글
profile image
망고쨈 2016.05.31. 13:09

그럼 효진이는 병원의 그 환자처럼 결국 죽고 효진이 아빠는 사진으로 혼을 빼앗겼으니 또 결국 죽을까요. 으으...ㅠ 

댓글
profile image
민트 2016.05.31. 13:22

오~ 주술적인 부분에 대해 설명이 되니 영화에 대한 감상이 더 명쾌해지네요.

장승이 그런 의미였구나.

댓글
티미 2016.05.31. 13:31

글을 되게 잘쓰신듯..곡성 다시 보고싶어집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2016.05.31. 13:33

우와~~ 좋은 정리 감사합니다!! 

장면마다, 소품마다 의미가 부여된걸 보면 나홍진 감독님은 정말....ㄷㄷㄷㄷㄷ

댓글
UnknownS 2016.05.31. 13:34
좋은 리뷰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PangJuck 2016.05.31. 13:40

와.....전문가의 시선도 시선이고

이 영화가 얼마나 치밀하게 기획된작품인지 알 수 있네요

다시 한번 멋진 작품을 만들어준 스탭과 배우들에게 박수를....

댓글
로와 2016.05.31. 13:43
정말 쏙쏙 이해됩니다. 보이지 않는 세상에 대해서 믿어도 상관은 물론 없지만 과도한 의미 부여는 하지말자 이 말이 참 마음에 남네요. 정말 잘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wonder 2016.05.31. 13:44

좋은 결론으로 도출되어서 좋네요! 일어난 현상에 대해선 그대로 바라보는 힘을 키우는것이 가장 중요하다! 좋은 글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얄리 2016.05.31. 13:47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무비팬 2016.05.31. 14:04

오늘도 무명이 무엇이냐 하고..

사람들 몇명이 토론조금 하던데 ㅋㅋ

해석이 어느정도 되네요

댓글
profile image
130R 2016.05.31. 14:24
흥미로운 글이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WSBS 2016.05.31. 14:25

와 진짜 잘 읽었습니다.

전문가의 시각은 확실히 다르네요...!

댓글
profile image
람군 2016.05.31. 14:28

현직 무당의 시각으로 보니 또 새로운 이야기들이 나오네요.

개봉 후 한참 지났는데도 계속 새로운 해석들이 나오는 걸 보면 정말 대단한 작품이긴 한 것 같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나이스 2016.05.31. 14:34

해석이 무척 꼼꼼하게 되어있네요 ~ 잘 읽었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딩굴 2016.05.31. 16:45
영화는 둘째치더라도 이런 걸 다 담고 있다는게 정말 좋아요. 지금이야 미신이라고 치더라도 우리 조상들이 몇천년간 쌓아온 것들이고.. 나름대로 저렇게 의미가 많다는 걸 보면 신기하기도 하네요. 만신 이후로 이런 전통적인 것에 대해 보는건 오랜만이라 생소하면서도 좋네요
댓글
profile image
WinnieThePooh 2016.05.31. 17:05

곡성에 대한 수많은 해석과 논란과 의구심에 종지부를 찍는 대단한 글이네요.....ㅎㅎㅎ

글 너무나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짱돌사랑 2016.05.31. 17:59

역시나 전문 분야 분이라 설명 자체가 더 심도 있네요 ^^ 흥미로운 부분이 많아요

댓글
profile image
비갠후 2016.05.31. 18:04

역시 실제 무당이 분석하니 디테일하고 좋네요.

댓글
...... 2016.05.31. 18:30

오 감사합니다.

잘 읽었네요.

특히 장승은 아무 생각 없이 봤는데...

나홍진 감독님도 대단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진저윙 2016.05.31. 18:41
정말 좋은 글입니다.
잘 읽히고 이해도 쏙쏙~!
곡성은 이제 감탄만으론 부족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사라보 2016.05.31. 18:44
호 확실히 이해가 쏙쏙 되는군요
댓글
profile image
이불데드 2016.05.31. 18:46

현직에 계신분이 하신 말씀이라 그런지 흥미롭네요~!!!!

 

글로 옮기느라 수고 많으셨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응가누는중 2016.05.31. 21:40

스압주의 한마디가 필요하긴 한데... 그래도 쉴틈없이 읽었네여!! 흠~ 곡성이 어디까지 갈지 궁금할 뿐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사다코언니 2016.05.31. 22:05

 와...명쾌한 설명! 더불어 나홍진감독님이 영화를 얼마나 애써 만들었는지도 증명되는 순간이네요^^

댓글
profile image
같뎀 2016.05.31. 22:47

우와....정말 좋은글이었습니다. 감사해요!

댓글
profile image
sonso1112 2016.05.31. 23:59

굉장한 글이네요 ㅎㅎㅎ 잘봤습니다 ㅎㅎㅎㅎ

댓글
profile image
테잎쿤 2016.06.01. 00:15

실제 무속인 쪽 해설이라니........ 신박하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chungha 2016.06.01. 01:29

정말 흥미롭네요. 잘 읽었습니다!

댓글
아크맨 2016.06.01. 02:11

무당이 분석한 글이라 더 이해가 쉽게돼네요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그래 2016.06.01. 03:14

나홍진 감독님은 이런것도 다 조사하고 만들었겠죠? ㄷㄷ

댓글
profile image
rollo 2016.06.01. 03:53

잘읽었어요 흥미롭네요~

댓글
profile image
우아한 2016.06.01. 08:54

어후 이 팟캐스트 한번 들어봐야겠네요

감사합니다

제목만 보고 윈터스본님이 현직 무당인 줄 알았어요... ^^

댓글
profile image
라피나 2016.06.01. 09:19

사람의 미혹한 마음에 대해 말한다는 말이 와닿네요~  의심하다보면 보이고, 보이는걸 두려워하다보면 해를 끼친다여기게되고..

궁금했던점이 해결되는 좋은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darvy 2016.06.01. 11:06

길지만 끝까지 읽게하는 힘이 있네요. 잘 봤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파고 2016.06.01. 11:22

휘파람도 의미가 있는 행위였군요...

댓글
profile image
바리되기 2016.06.01. 11:38

곡성을  다시 한 번 더 본 느낌입니다. ^^

댓글
profile image
obiwan 2016.06.01. 12:16

프로페셔널의 시각은 역시 재밌네요~

댓글
profile image
주황공주 2016.06.01. 12:26

우와...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도움이 되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스마트 2016.06.01. 13:19

캬아..이래서 세상엔 전문가가 존재하는 것인가 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로버 2016.06.01. 16:06

와 좋은 글입니다...무속인분들의 생각도 궁금했는데 궁금했던 점이 많이 풀렸네요~!! 강력추천!

댓글
profile image
당근당근 2016.06.01. 17:05

흥미로운 해석이네요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삐약이 2016.06.01. 17:12

이해가 쏙쏙 되네요~ 좋은 글 잘 봤습니다!^^

댓글
빵돌E 2016.06.01. 18:14
확실히 관계자 입장에서 본건 다르네요
라이브톡도 얼른 올라왔으면 좋겠어요ㅠㅜ 못간게 한입니다
댓글
찬희 2016.06.01. 20:34

좋은 글이네요!! 영화에 대한 전문가의 분석글이지만 새겨들어도 될 좋은 말들이 있네요.

특히 그냥 '일어난 일'은 '일어난 일' 일 뿐이다. << 이 부분이 저한텐 와닿네요.

 

댓글
메론바.X_X 2016.06.01. 23:17

전문가의 글이라서 그런지 이해가 잘 가네요.

댓글
profile image
Batmania 2016.06.02. 01:45

정말 좋은 글 잘 읽었네요. 특히 최종정리은 정말 좋습니다. 어렵지 않게 영화에 대해 정말 많은것을 알려주네요. 

댓글
profile image
능력자 2016.06.02. 06:04

그 어떤 평론가의 글들보다 명확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게토레이 2016.06.02. 11:55

전문가의 시각이라 그런지 영화의 여운이 그대로 전해져 오는 거 같네요.

잘 봤습니다. ^^

댓글
profile image
쿨스 2016.06.02. 15:04

오~ 역시 전문가의 시선으로 봐도 많은 의미가 있는 작품이었군요. 흥미롭습니다 ^^

정리하시느라 수고많으셨어요.

댓글
오홋 2016.06.02. 15:08

오..많은 도움이 되었네요..감사..

댓글
profile image
Green 2016.06.02. 16:27

오........ 많이 배워갑니다 파사현정

댓글
profile image
Lita 2016.06.03. 00:16

와 이런식으로도 해석이 가능하군요

 

곡성이나 한번 더 볼까요??

댓글
profile image
문돌이 2016.06.03. 01:47
이 글 읽으니까 곡성 한 번 또 보고 싶은 충동이...ㅎㅎ
글로 옮겨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디카쁘리오 2016.06.07. 11:40

https://story.kakao.com/shamanmaster

혜정법사님이면 글에도 나와있고 이거인거 같은데?? ㅋㅋㅋ

카스하셨군요~!!!

댓글
profile image
로히 2018.10.24. 12:30

우와 굉장하네요

댓글
profile image
닥페홀릭 2018.10.25. 00:37

전문적인 해석 정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덕분에 주술적인 부분에 대해서 이해가 되었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돔 상영관, Planetarium 체험기 12 키노맨 1시간 전18:40 506
best 제임스 건 감독의 [기생충] 강추평 7 JL 1시간 전18:36 1869
best 옥주현, [캣츠] OST "Memory" 뮤직비디오 영상 13 (´・ω・`) 1시간 전18:01 930
best [ 포드 V 페라리 ] IMDB 트리비아.txt (스포) 3 fynn 2시간 전17:51 597
best <포드 V 페라리> IMAX 후기, '장롱면허'조차 가슴 뛰... 4 원진아 2시간 전17:48 639
best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조지 밀러 감독의 반응 20 JL 2시간 전17:39 2528
best 전국 곳곳에 영화평론가가 있던 시절 10 텐더로인 2시간 전17:25 1698
best 역대 천만영화 천만돌파까지 걸린 시간 15 장료문원 3시간 전16:51 2901
best 처음으로 한해 천만영화 5편 달성 31 아침꼭챙겨먹어요 3시간 전16:36 2948
best [마카오영화제 - 라이트하우스] 간략후기 9 jimmani 3시간 전16:25 1127
best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맛집이었네요. 14 슬옹am 3시간 전16:08 2197
best 포드v페라리 영화엔 없는 르망24후 그 뒷이야기(스포O 27 차가운핫초코 4시간 전16:00 1736
best [겨울왕국 2 ] 천만 관객 돌파 38 JL 4시간 전15:57 3501
best 가장 사랑한 2019년 영화 5가지. 3 멜랑콜리아 4시간 전15:43 973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8 키노맨 4시간 전15:21 723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8 쿨스 4시간 전15:20 923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논란,기대 45 닭한마리 5시간 전14:49 2209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6 션님 5시간 전14:34 954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34 fayeyes 5시간 전14:16 3407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27 애플민트T 5시간 전14:15 2379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8 deckle 6시간 전13:45 2148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6 Roopretelcham 6시간 전13:37 2117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6시간 전13:31 102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65
image
피어스 15.11.05.22:35 803982
678464
image
golgo 17.06.26.17:17 780277
678463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6724
678462
image
golgo 14.06.28.18:37 499134
678461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476900
678460
image
제니퍼 14.09.01.11:47 429223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6827
678458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0871
678457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7951
678456
image
마법사 18.11.23.14:39 332900
678455
image
gonebaby 18.08.26.10:39 306969
678454
file
golgo 15.09.14.21:16 304248
678453
image
HAPPY.. 16.04.21.00:07 288579
678452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5694
678451
image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50
image
golgo 15.03.14.14:38 272754
678449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1861
678448
image
Bigboss 18.05.18.12:06 262681
678447
image
Emmit 15.08.07.09:04 246910
678446
image
부두 14.11.06.22:01 244212
67844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453
678444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19852
678443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7986
678442
image
NEil 17.05.18.00:51 212255
678441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1605
678440
image
fynn 18.05.05.07:00 211454
678439
image
제잘규 09.10.23.16:51 210061
678438
image
키노맨 14.10.19.02:19 208906
678437
image
Emmit 15.05.08.07:37 201923
678436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544
678435
image
샤잠 19.10.12.14:47 175660
678434
image
golgo 14.07.16.11:57 166658
678433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1730
678432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1030
678431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