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영화내용포함-완전초강력스포!!)곡성 메가토크 1시간 30분했습니다.(메가토크내용포함)

집에 갈길이 멀군요ㅜㅜ

두번보니 놓쳤던 장면들도 보이고 무엇보다 어제보다 화면이나 사운드가 좋아서 더 잘본듯합니다.^^

 

익무인들과 나누고자 열심히 토크내용 적어봤는데 나감독님화법이 예사롭지가 않아서 알아듣기가 힘들었네요.ㅜㅜ

집가는 길에 모바일로 작성하는거라 다소 보기 힘든 점 양해부탁드립니다.

혹시나 놓쳤거나 다른 부분이 있으면 알려주시면 수정할께요^^

 

20160510_221112.jpg

※이동진평론가- / 나홍진감독-으로 표기※

★캐릭터 호칭설명 : 일광(황정민) / 외지인(쿠니무라준) / 종구(곽도원) / 무명(천우희) / 효진(종구딸-김환희) / 이삼(부제)★

 

ㅇ. 개봉하루전 느낌이 어떠한가
ㄴ. 잘모르겠고 짐작이 잘안된다. 


ㅇ. 지갑에서 지폐를 꺼내서 흔들면될듯.

지난주부터 시사의 연속이고 수많은 질문을 받았을텐데 가장 많이 받은 질문은 무엇인가?
ㄴ. 후반부에 관련된 질문이 가장 많았고 본인의 감상보단 다른걸 물어보는 질문들이 많았다.

 

ㅇ. 지난 몇년간 이정도로 몰입된 한국영화없었는데 이정도의 영화를 만들면 뿌듯할텐데 반면에 뭐가 제일 아쉬운가
ㄴ. 후반작업이 아쉽다. 황해때는 11개월촬영하며 고생을 정말 많이 했는데 후반작업이 한달정도라서 미흡했다.

속이 상해서 개봉후 3달정도 후반작업을 했고 다른 버젼의 황해 나옴.  3년동안 스스로에게 화가 나서 잠을 못이뤘고 엄청 후회했는데 곡성작업후 숙면을 취한것같다.
곡성은 개봉일 잡지않고 작업했음에도 부족함을 느낀다.

 

ㅇ.  마을에 외지인이 곡성에 오게된 이유는 무명과 관계가있나
ㄴ. 없다고 여긴다.

 

ㅇ. 일광과 외지인의 관계.
일광은 외지인과 처음부터 같은 편인지 중간에 그 편이 된것인지 궁금하고 살굿에서의 살은 누굴 향했던것인가.

ㄴ. 전자다(처음부터 같은 편),

그 상황에 어떻게 생각하느냐에 따라 누구에게 갔느냐로 해석될 것이다.
외지인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을때 관객들의 그에 대한 첫인상이 어땠을까. 그리고 살을 날릴때는 외지인이 어떤 이미지였을까.
그런데 관객들을 보니 영화에 빠져서 생각없이 보는 모습에 이게 아닌데라고 여겼다.
 

ㅇ. 연결되는 질문인데 살굿에서 세 공간을 보여주는데(방안의 딸, 외지인, 박춘배) 살을 날릴때 충격을 받는건 외지인이다.
굿판이 깨질때 외지인이 살아나는것으로 보인다. 살을 날릴때 외지인을 겨냥한것같은데 같은 편이라면 관객을 속인 것이 아닌가.

ㄴ. 효진이를 향해 날아갈수도 있다고 여긴듯...
외지인에 대해 의심하는 관객이 많은듯한데 
박춘배사진을 놓고 의식을 하는데 이 사람이 하는 의식의 목적이 무엇인지 궁금하리라 여긴다.
외지인이 종구에게 말을 해도 믿지못할거라 하는 장면에 정체성이 결정된다.
살굿을 하는 날 아침에 외지인의 일상을 보여주는 장면이 처음으로 등장하는데 이 장면을 넣음으로 관객에게 힌트를 준것이다.
박춘배의 모습을 보면 구원을 위한 의식으로 유도하게끔...
정을 칠때 효진이 충격을 받는걸로 여기게...
하지만 관객들은 아무 생각없이 본듯하다ㅎㅎㅎㅎ

 

ㅇ. 살을 날리기전에 일광의 훈도시는 복선으로 보인다.
가장 중요한 캐릭터가 양이삼같은데(부제) 극중 유일하게 외지인과 직접 대면하는 자다.
영화의 전반적인 부분이 초현실적인데도 사실적이라 공포스럽다.  그런데 동굴장면만 신화적인 장면처럼 느껴지는데 왜 그 장면만?

ㄴ. 처음 기획을 할때 단순히 한가지 이야기만 가지고 하지않음. 여러가지 이야기를 다루고 싶어서 여러갈래로 뿌렸는데 여러곳으로 산개했다가 모으기가 힘들었다.
성흔은 거의 안보이다가 마지막에 발견된다.
이 부분에서 성경적인 면을 보여줌.
메인 플롯은 피해자에 대한 이야기다.
현실에서 피해자가 왜 피해자인가라고 했을때 원인은 가해자의 심리와 상태인데 그거말고 피해자의 피해당하는 원인을 얘기하고 싶었다.
피해자가 되어야할 이유는 딱히 없지만 그건 충격적인 문제다.

인간존재이유와 직결된다.
존재이유가 분명한데 존재가 사라질때 이유가 없다는건 말이 안됨. 그럼 존재이유마저 없어지는게 아닌가.
인간존재의 이유는 신과 연결되어 있는데 신에게 묻고싶었다.

지금 당신의 선과 악이 의심받고 존재이유가 의심되는 상황인것 같다. 이 사건에 대한 증명을 해주시길...
무명이 이런 역할을 해주길 바랬다.
관객의 입장에서 관람후 무명의 입장을 얘기하는건 신에게 하는 얘기라고 생각한다.


엔딩장면에서의 성흔(이 부분은 기억이 나질 않아요ㅜㅜ)


이 영화는 공성전의 영화다. 치열하게 방어하는 가장의 이야기. 누군가 들어오려하는데 대문밖에 있는 자는 적아가 구분안되는 상황. 안에서 결국 빗장을 여는데 들어오려는 자는 불명확하다.
이건 완력의 싸움이 아닌 선택의 문제.
대문을 열지말지 누구에게 물어야하는가...
대문앞의 상황을 플롯의 대부분으로 잡았다.
누굴 믿어야하고 의심하고 혼란스러운게 플롯이였고 성흔을 얘기하고 동굴로 들어갈때 시작.
동굴안팎의 상황은 분리된 상황이다.
이삼이가 일본인과 마주하고 외지인은 누가복음을 읆조리는데.
의심과 믿음에 대해서 묻고싶었다.
눈앞의 존재를 의심할건가 믿을건가.
마지막에 악마가 성경구절을 말하며 조롱할때 이삼이는 "주여"라고 읊조리는데 하늘을 향해 주여라고 하는것인지. 눈앞의 악마의 형상을 한 메시야라고 생각되는 자에게 주여 라고 하는건지...
이 상황은 은유. 이 얘기들이 뒤섞이면서 난잡해지기 시작.
이 효과를 섬세하게 편집했다.
관객이 체험하게 만든 믹싱이다.

 

ㅇ. 흥미로운 대답이였다. 어찌보면 불경스러운데 어찌보면 성스러워 보이기도...
코스프레이든 실제이든 마지막에 읊조리는 성경구절은 예수가 세상을 떠나고 여인들이 무덤을 찾았을때 이후의 이야기다.
엠마오로 떠나는 제자들을 향해 말한 예수의 말씀을 얘기한건데
뒤집어생각하면 그당시의 예수를 바라본 사람들의 심경인것도 같다.

영화에서 유일하게 이삼과 종구가 외지인에게 질문을 하는데
왜 왔냐고 묻자 여행이라고 하고 다음번엔 안믿을테니 얘기안한다고 함.
왜 외지인은 종구에겐 설명을 해주지않는가.

ㄴ. 중반에 정체를 밝히면 문제가 심각해질것 같았다.
관객이 섭섭해할듯. 특별한 이유는 없음.
말해도 믿지못할거란 얘기가 나올때 눈치빠른 관객은 눈치챘으리라 짐작했다.
구원을 의미하는 늬앙스였지 파멸을 의미하는 늬앙스는 아니였다.

 

ㅇ. 마지막에 왜 이삼이 동굴에 들어가는가. 종구가 아니라
ㄴ. 이삼이 동굴을 들어가는 순간 성흔스토리가 시작된다. 
구원과 상관없는 이야기다. 장르적특성을 극대하시키기위해서.
동굴에서조차 외지인은 본인의 정체를 말하지 않는다.

종구가 그것을 못보는건 장르적쾌감을 위함.
본인이 생각하는 연출의 중요성은

주인공은 모르고 관객을 아는게 중요.
혹은 주인공과 관객이 같이 알거나

주인공만 알고 관객은 모르거나...
훨씬 큰 효과를 불러일으키기위한 장치였다.

 

ㅇ. 다른 의도도 의심했다.
종구가 갔더라면 다른 모습, 다른 존재로 다가갔을까?? 이삼이 사제였기에 그랬을것같다. 종구라면 외지인은 어땠을까?

ㄴ. 만약 종구가 외지인과 결정적으로 마주했다면 성흔은 없이 진행됐을것이다.
영화가 어떤 장르의 영화가 되야되는가에 대한 고민이 끝나면 어떤 씬이 나오고 등장인물의 등장이 중요해지는데
이 영화의 장르를 결정하는 중요한 순간은 오컬트에 대한 고민이였다.
어느 순간부터 오컬트가 몰락했다. 영화사를 뒤돌아 봤을때 왜 추락만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카톨릭에 대한 한계가 있을까? 아시아인으로서 종교적접근으로 다가갈때 이런 장르 영화가 부활할수 있지않을까?라는 생각을 했다.
오멘이나 엑소시스트가 흥행했을 때의 상황과 현재 우리의 상황이 비슷하다고 여겨서 그래서 선택했다.
가톨릭과 무속신앙의 만남. 이런게 바탕이 되어서 신의 존재를 무명의 존재로 보여줬다.
곡성의 아주 중요한 주인공은 인물의 배경인 곡성이다.
변화무쌍한 자연을 본후에 무명을 마주치는데 기존의 영화들처럼 접근하지 않았다.
아시아인이기에 선택한 소재와장르이다.
무명의 존재감을 관개들은 잘 모를것이다. 촬영감독과 본인은 힘들게 작업했다.
골목에서의 장면은 순수한 의도의 장면이다.

 

ㅇ. 무명은 귀신으로, 외지인은 악마로 불리는게 인상적이다.
관객이 편을 가를듯...
무명의 모습에서 머리핀, 야상, 가디건을 확인할때 종구가 뛰쳐나간다.
이 징표들은 무명이 어떻게 취득하고 무명에게 어떤 의민가

ㄴ. 두번째 닭이 울고 종구는 집으로 가려는 순간 15미터정도 떨어져있던 무명이 갑자기 다가와서 손을 잡는다.
그순간 피부색이 대비되는게 보이고 음향이 추운 느낌을 준다. 내손을 잡은 이 여자의 손이 뭔가 다름을 느꼈을때. 그 순간 종구는 무명을 의심하기 시작하고 그 후의 핀,야상,가디건은 느낌에 대한 확인작업이였다.
왜 머리핀만 착용을 하지않았는가에 대한 것은 핀의 비중은 낮았음. 배우머리에 핀을 꽂아보니 이상해서 바닥에 놓은것이다.
(ㅇ를 바라보며)별점이 5개에서 4개반, 4개로 떨어지는 느낌이 든다.

ㅇ. 평론가는 Why를 묻지만 감독은 How를 답하는 다른점인듯.

 

 

<관객질문>
Q. 종구가 친구들을 데리고 박춘배가 살아난건 사람들에게 의심을 심어주기위함인지, 다른 의도가 있는지...
A. 다수의 무리가 한명을 구타하는 장면을 외지인이 숨어서 보는것에 대한 공포를 전달하고 싶었다. 인간적인 장치. 박춘배의 부활은 외지인의 의도와는 상관없었다.

 

Q. 엑소시스트, 엔젤하트가 떠올랐는데 각본과 연출의 계기는? 
A. 앞서 얘기한 장르역사와 기타 내용 참조.

 

Q. 아역배우의 연기가 인상적인데 욕이나 먹방등에 대한 디렉션은?
A. 환희의 어머니와 이야기했다. 

대본을 환희가 쭉 읽지못하게 하고 촬영을 하러 아이가 오면 아이에게 오늘 촬영 장면이 어떤 장면인지 아냐고 묻고 어머니에겐 아이에게 어떻게 설명해줬는지 묻고 그날의 연기방향을 계획.
아이와 어머니 둘다 기독교라고한다. 같이 기도도 했다.

 

Q. 골목신에서 종구가 왜 내 아이에게 이런 일이 벌어지는거냐고 물었을때 무명이 종구의 잘못이라고 다그칠때의 의도는?
A. 이 영화의 엔딩의 의도를 얘기하며 존재를 얘기했을때 벽이 느껴지기 시작했다.
신에 대한 이야기까지 오자 본인이 할수없다 여기고 네팔, 일본등 세계각지로 성직자들을 찾아다녔고 그들은 그들의 위치에 입각해서 설명해줬다.
그런 과정을 겪으면서 현존하는 종교는 완벽하다 느낌.
성직자의 해석을 들었을때 완벽한데 납득은 안되는 상황. 
(이 부분은 조심해줄것을 부탁)이라크에서 누군가가 피살당했는데 '왜 죽었는가'라고 했을때 가지말란 곳에 가서 하지말란 짓을 해서 누군가를 살인자로 만들었다.라는 대답을 들었다.
그래서 무명에게 이런 캐릭터를 입힌 것.

 

Q. 다양한 인물들과 플롯으로 의심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마지막 대사와 장면의 의도가 궁금하다.

A. 일광이 곡성으로 다시 돌아오고 종구 집앞에 첫 등장했을때 삭제된 씬이 있다.

아이가 칼부림을 하는데 일광이 등장하고 효진에게 "왜그랬느냐.."고 묻자 효진은 "나 어떻게 된거같으니 어떻게 해달라"고 울면서 할때의 마지막 대사다.

오밋을 해서 그 장면이 삭제됐는데 오밋을 하면 이런 문제가 생긴다. (오밋이 뭔지 모르겠어요ㅜㅜ)

 

Q. 일광이라는 캐릭터가 외지인의 편에 선 이유는?
A. 무속인들의 입장을 들었다.
허주라는 단어가 등장하고 그 뜻은 헛된주인이란 뜻이다.

무당은 신을 만나는 존재인데 신이 내게 오길 기도하는자들이다.
어느 날 느낌이 오면 그 신이 들어온걸로 아는데 잡귀나 다른 존재인데 신으로 오해하기도 한단고 한다.
만물에 모든 것들은 영이 있는데 그것들이 교류를 하다가 사이즈가 과해져서 악해진 영이 들어갔을때 신내림으로 착각한다.
이땐 문제가 심각해진다. 행동과 말이 이상해지고 결국엔 돌아가심.
허주에 대한 보충설명자로서 택한 인물이 일광.
시나리오상에선 다른 장면이 있었는데 삭제.
종구의 얼굴로 마무리하는게 의미있다고 여겼다.

 

Q. 무명과 종구가 마주하는 장면에서 닭세번 울기전에 떠나면 덫에 걸린다고 했을때 베드로의 장면이 상상됐는데 그게 맞는 의도인지...
A.  그런 의도였다.

 

Q. 외지인이 쓰는 카메라의 상징적의미는?
A. 생각하는대로 영혼을 담는 의미다.

 

Q. 일가족이 몰살되고 아빠가 살아남은 이유는?
A.  곡성의 의미는 떠나 보낸자의 울부짖음이다.
피해자의 입장에서 만들었는데 피해자에 대한 위로가 되길 바랬음. 남은자의 아픔이 더 클텐데 영화가 전했으면 하는 의도가 있다.
{당신이 죽도록 막고자하는 모습을 봤고 옳은 일을 하고자 하는걸 봤다. 결과는 이러하나 우리는 당신의 노력을 봤기에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 당신은 옳았다.} 라고 하고싶었음.

 

Q. 외지인의 집에 있던 사진이 일광에게 간 이유?
A. 두사람의 관계를 설명하는 장치였다.

 

Q. 수미상관구조가 궁금하다. 금어초의 의미. 그 가족또한 누군가가 지켜주려 했던건지?
A. 첫 피해자의 집에서 보였던 제단형태와 모습은 살굿을 할때의 효진의 자리가 그모습이다. 연속된 장면이다.

 

Q. 버섯환각효과로 보도되는 이유는?
A. 피해자에 대한 접근인데 현실을 넘어선 이야기다.
영화에 등장하는 이미지들은 같은 공간인데 시간과 날씨의 변화로 인물들의 감정변화를 보여준다.
실화는 아니지만 만약에 실화라면 우리가 받아들이는 기사제목들을 보고 그 기사이면의 진실을 보고싶었다. 

 

 

마지막 인삿말.
늦게까지 함께해줘서 고맙고 질문자에게도 감사한다. 
뵙고싶었던 이동진 평론가와 함께해서 영광이다.
장르영화 계속하고 싶다. 그러기위해서 도와주십쇼!!!

추천인 178

  • 한우맛
    한우맛
  • 민폐플린
    민폐플린
  • 윤하늘빛
    윤하늘빛
  • 유즈
    유즈
  • 연어초밥
    연어초밥
  • chungha
    chungha

  • 토이스토리4/ToyStory4
  • 아웬
    아웬
  • 커비커비2
    커비커비2
  • 달콤멘토
    달콤멘토

  • MJ
  • 이불데드
    이불데드
  • 스르륵스르륵
    스르륵스르륵
  • 하루다구
    하루다구
  • OEMdr
    OEMdr
  • 송씨네
    송씨네
  • 우희
    우희
  • 문돌이
    문돌이
  • 메론맛다시마
    메론맛다시마

  • MyMelancholyBlues
  • sonso1112
    sonso1112
  • jimmani
    jimmani
  • 야트막
    야트막
  • None
    None
  • 뿌우앙
    뿌우앙
  • golgo
    golgo
  • fynn
    fynn
  • 철부지
    철부지
  • 박노협
    박노협
  • 화현나라
    화현나라
  • 쿨스
    쿨스
  • Riverman
    Riverman
  • 여자친구
    여자친구
  • WinnieThePooh
    WinnieThePooh

  • 멀때요원

  • 로와
  • 가비기
    가비기
  • 마스터피서
    마스터피서

  • 무하미
  • DefinitelyMaybe
    DefinitelyMaybe
  • 차단회원
    차단회원
  • 카렐카렐
    카렐카렐
  • PangJuck
    PangJuck
  • raSpberRy
    raSpberRy
  • JL
    JL

이팔청춘 이팔청춘
53 Lv. 524524/540000P

잡식성이라 주장하지만 편식에 가까운 영화취향의 소유자!!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118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2. 11:05
chungha

감사합니다^^ 열심히 폰으로 받아쓰기 하긴 했는데 적으면서도 이게 무슨 소리인가 싶어서...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주황공주 2016.05.12. 10:50

아직 영화보기전이라...나중에 다시 천천히 읽어볼게요ㅎㅎ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2. 11:06
주황공주

네~ 영화 재밌게 보세요^^

댓글
profile image
연어초밥 2016.05.12. 14:52

궁금한점이 많았는데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받아적으시느라고 고생하셨어요ㅠㅠ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2. 17:15
연어초밥

도움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유즈 2016.05.12. 17:03

오... 이렇게 감독님의 설명을 참고하니 궁금증이 조금은 풀리는 듯한 기분이네요! :) 너무 수고하셨습니다ㅜㅜ

다만 저는 아직도 살굿의 의도를 잘 모르겠어요ㅜㅠㅠㅜ 외지인과 일광 각각의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명확하게 알고싶네요ㅜㅜㅜ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2. 17:16
유즈

여기저기 여러가지 해석들이 떠돌더라구요..ㅋㅋㅋㅋㅋ

감독님이 명확하게 이거다!! 라고 설명해주시지 않으셔서 저도 그냥 저 나름대로 결론을 내버렸어요

댓글
profile image
민폐플린 2016.05.12. 22:00

영화보고 많이 여백으로 남겨둔 장면들이 되려 이 해설을 보니 더 헷갈리네요.

 

일본인이 악마가 아니었다는 건지, 악마가 맞는 건지... 성흔에 대한 의미가 특히 ㄷㄷㄷ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2. 22:12
민폐플린

저도 혼란이 더 가중되긴 했어요ㅋㅋ

관객들이 토론과 되짚어보는 과정을 하길 바라신것 같다는 생각밖엔...

댓글
호롱이오 2016.05.13. 13:45
정말 why랑 how네요 ㅎㅎ
독튿하네여
도움이 많이 됐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3. 14:06
호롱이오

그래서 현장에 계시던 저를 포함한 많은 분들이 갸우뚱거렸어요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Integra 2016.05.16. 02:22

엄청나네요. 영화 보고 정리가 안되고 두근거리는 마음이 한가득이라 감상을 쓰고 싶어도 써지지가 않았앗거든요. 이팔청춘님이 정리해주신 내용을 읽다보니 머리속에서 서서히 정리가 되어가고 있네요. 힘드셧을텐데 좋은 자료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5.16. 09:06
Integra

도움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풍포탄 2016.06.03. 03:36
늦었지만 오밋은 omit 즉 생략이라는 말입니당. 면집으로 잘라낸걸 오밋라 말하시는거 같네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6.10. 10:24
풍포탄

감사합니다^^ 저도 이번에 알게됐어요~

댓글
주주 2016.06.10. 02:47
오늘 영화보구 이해안되는게 몇가지가 있어서 검색하다가 들어왔는데 감독님의 생각을 알수있게되서 조금 이해가 되는것 같아요 감사합니다 ㅎㅎ 근데 궁금한게요 감독님 말씀이 외지인이 여행이라고 얘기하고 내가 말해도 믿지 못할거라고 얘기를 한것에 구원의 뉘양스 였다고 하셨는데 그럼 왜 사람이 그렇게 되도록 만들었는지 궁금해요ㅠ 그리구 무명이 종구한테 마지막에 딸의 애비가 의심을 하고 사람을 죽였다고 했는데 그 의심이 외지인에 대한 의심인가요? 하,,,이것저것 너무 궁금한게 많은데 너무 길어질것 같아서 진짜 마지막으로 물어볼께요 정말 닭이 세번 울고 종구가 갔다면 가족들은 살아있었을까요? 전 할머니랑 엄마는 죽고 정신이 돌아온 딸이랑 종구만 살아남아서 생활을 이어갈것같은데 어떻게 생각하세요?ㅠ
댓글
profile image
이팔청춘 작성자 2016.06.10. 10:47
주주

제 생각엔 아마도 개봉 하루전에 진행된 토크였기때문에 자세하고 명확한 답변은 일부러 피하신거 같아요ㅋㅋㅋ

악마의 형상을 하고 온 구원자의 모습이라고 이해했는데 나중에 생각해보니 그건 또 아닌것같고...

종구의 의심은 마을사람들이 외지인에 대해 수근거리는 소문만을 듣고 의심하기 시작한 그 시점을 말하는거 같아요. 

직접 대면하고 의구심을 품은게 아니라 처음에 경찰서에서 동료경찰이 하는 말을 듣을때부터 시작된 의심.

그리고 마지막 닭이 세번울고 갔더라면 말씀하신대로 종구는 확실하게 살아남았을거 같아요. 근데 다른분들의 리뷰를 보면 닭이 세번울고 갔더라면 종구가 꿈에서 외지인의 습격을 받고마주치다가 꿈인양 깨어나는거처럼 모든 일들이 꿈으로 변해버리지 않았을까 라는 생각도 들고.... 참 다양한 해석이 나오는 영화같아요ㅋㅋㅋㅋ

댓글
감독씨 2016.10.09. 07:29

"박춘배의 모습을 보면 구원을 위한 의식으로 유도하게끔...
정을 칠때 효진이 충격을 받는걸로 여기게...
하지만 관객들은 아무 생각없이 본듯하다ㅎㅎㅎㅎ"

 

라니요... 

감독이 남길 코멘트인가 이게 ㅋㅋ

 

구원을 위한 의식으로 유도 하려 했다쳐도 그이전에 보여준 외지인의 빨간눈의 괴물같은 모습들을 비롯한 떡밥들이 많아서 그렇게 안된다는걸 모르시나.. 본인이 설치한 장치가 관객에게 어떻게 영향을 줄지도 모르고 관객이 생각없다고만 하는건 좀 아닌거같은데??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마카오영화제] 돔 상영관, Planetarium 체험기 12 키노맨 1시간 전18:40 508
best 제임스 건 감독의 [기생충] 강추평 7 JL 1시간 전18:36 1896
best 옥주현, [캣츠] OST "Memory" 뮤직비디오 영상 13 (´・ω・`) 2시간 전18:01 936
best [ 포드 V 페라리 ] IMDB 트리비아.txt (스포) 3 fynn 2시간 전17:51 600
best <포드 V 페라리> IMAX 후기, '장롱면허'조차 가슴 뛰... 4 원진아 2시간 전17:48 641
best 스콜세지 발언에 대한 조지 밀러 감독의 반응 20 JL 2시간 전17:39 2553
best 전국 곳곳에 영화평론가가 있던 시절 10 텐더로인 2시간 전17:25 1706
best 역대 천만영화 천만돌파까지 걸린 시간 15 장료문원 3시간 전16:51 2914
best 처음으로 한해 천만영화 5편 달성 31 아침꼭챙겨먹어요 3시간 전16:36 2948
best [마카오영화제 - 라이트하우스] 간략후기 9 jimmani 3시간 전16:25 1127
best [포드V페라리] 포스터 맛집이었네요. 14 슬옹am 3시간 전16:08 2197
best 포드v페라리 영화엔 없는 르망24후 그 뒷이야기(스포O 27 차가운핫초코 4시간 전16:00 1741
best [겨울왕국 2 ] 천만 관객 돌파 38 JL 4시간 전15:57 3505
best 가장 사랑한 2019년 영화 5가지. 3 멜랑콜리아 4시간 전15:43 975
best [마카오영화제] 히든 라이프를 보고나서.. 8 키노맨 4시간 전15:21 725
best [마카오영화제]Better Days(소년적니) 보고 왔습니다 8 쿨스 4시간 전15:20 926
best [남산의 부장들]생각나는 영화,논란,기대 45 닭한마리 5시간 전14:49 2215
best [마카오영화제] 3일차 이모저모 (다크로드와 함께 하는 호텔 투어) 6 션님 5시간 전14:34 954
best 롤링스톤지 선정 올해 최고/최악의 영화 10편 34 fayeyes 5시간 전14:16 3413
best CGV 용산아이파크몰 IMAX로 <포드V 페라리> 관람 후 설문조사하... 27 애플민트T 5시간 전14:15 2381
best 현재 포드 vs. 페라리 용산 예매 상황 8 deckle 6시간 전13:45 2150
best 007 신작 영화, 기다려지는 이유 중 하나 26 Roopretelcham 6시간 전13:37 2119
best [마카오영화제] 신과함께 김용화 감독님 마스터 클래스 현지 라이브스... 2 Supervicon 6시간 전13:31 1024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895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65
image
피어스 15.11.05.22:35 803982
678464
image
golgo 17.06.26.17:17 780277
image
이팔청춘 16.05.11.00:37 646724
678462
image
golgo 14.06.28.18:37 499134
678461
image
민폐플린 15.10.14.15:02 476900
678460
image
제니퍼 14.09.01.11:47 429223
678459
image
윈터스본 16.05.31.12:40 426829
678458
image
포인트팡팡녀 17.02.07.15:44 380871
678457
image
박노협 08.06.15.18:07 377951
678456
image
마법사 18.11.23.14:39 332900
678455
image
gonebaby 18.08.26.10:39 306971
678454
file
golgo 15.09.14.21:16 304248
678453
image
HAPPY.. 16.04.21.00:07 288580
678452
image
토리찡 14.01.16.23:17 285694
678451
image
다크맨 18.06.19.15:52 283522
678450
image
golgo 15.03.14.14:38 272754
678449
image
ㅀㅀㅀ 13.12.23.03:12 271861
678448
image
Bigboss 18.05.18.12:06 262681
678447
image
Emmit 15.08.07.09:04 246910
678446
image
부두 14.11.06.22:01 244212
678445
image
김치콕 14.03.20.10:39 223453
678444
image
CalvinCandie 15.11.22.18:59 219852
678443
image
Zeratulish 17.02.18.01:02 217986
678442
image
NEil 17.05.18.00:51 212257
678441
image
수위아저씨 09.06.06.16:01 211605
678440
image
fynn 18.05.05.07:00 211454
678439
image
제잘규 09.10.23.16:51 210061
678438
image
키노맨 14.10.19.02:19 208906
678437
image
Emmit 15.05.08.07:37 201923
678436
image
다크맨 14.12.12.11:20 197544
678435
image
샤잠 19.10.12.14:47 175660
678434
image
golgo 14.07.16.11:57 166659
678433
image
메론맛다시마 16.02.01.01:42 161731
678432
image
이잉여어 14.02.23.20:05 161030
678431
image
멀더리 16.05.25.04:43 154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