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초미의 관심사] ORFEO 특별상영회 후기

지난 목요일(5/28)에 한남동 ORFEO에서 열린 [초미의 관심사] 특별상영회에 다녀왔습니다. 선정해주신 익스트림무비에 먼저 감사드립니다.

 

 

orfeo1.jpg

 

 

1.

이번 상영회에 응모할 때 제 주된 관심사는 영화 [초미의 관심사]보다는, 최고 수준의 사운드를 추구하는 영화관임을 자랑하는 ORFEO라는 시설을 체험해보는 것이었습니다. 터놓고 말해서 내 돈 주고 여기 가 볼 엄두가 안 났거든요. 사운드에 둔감한 편은 아니라 한남동에 '사운드 시어터'라 자부하는 극장이 있다는 걸 익히 듣고는 있었지만, 일반 영화 상영 가격이 멀티플렉스 체인들 프라이빗 시네마 상품에 필적하는 25,000원인데 영화 한 편에 그 돈을 지불해 본 적이 없어서였습니다. 그래서 화요일에 긴급 상영회 공지가 떴을 때만 해도 영화 제목에 상관 안 하고 오로지 '오르페오'라는 이름만 보고 응모했었습니다. 그런 뒤에야 영화 [초미의 관심사]에 대해 알아보게 됐고, 어떤 의도에서 이 상영관을 콕 집어서 상영회를 잡았는 지가 바로 보이더군요. [초미의 관심사]는 이태원이라는 공간적 배경만큼이나 음악을 강조하고 싶어하는 영화였다고요.

 

 

orfeo0.jpg

 

 

2.

우선 상영관 환경에 대해 간단히 언급한 뒤에 작품의 이야기를 시작해보겠습니다. 처음 입장할 때는 나무 토막으로 만든 우드 티켓이 상당히 인상적이었다가, 좌석 형태가 CGV의 컴포트 시트관과 비슷해보여서 살짝 실망스러웠으나, STEINWAY & SONS라는 상표가 새겨진 스피커들이 객석의 상하좌우전후를 포위하고 있는 걸 보고 나니 어떤 사운드스케이프를 보여줄 지 기대하게 되더군요. 그리고 그 기대는 영화의 첫 5분이 지나자마자 충족됐습니다. 스포일러를 피하기 위해 간단히 설명만 하자면, 음악을 틀고 있던 방의 문이 열려있었다가 닫히자, 그 닫힌 문 너머에서부터 음악의 멜로디가 미세하지만 또렷이 들릴 정도로 사운드의 해상도가 탁월한 게 바로 체감이 되더라고요. 후술할 이야기이기도 하지만, [초미의 관심사]는 개봉일과 같은 날 발매한 래퍼 치타의 신보 [Jazzy Misfits]의 쇼케이스 역할을 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그 역할을 하기에 ORFEO의 음향 환경은 굉장히 훌륭했고요.

 

 

orfeo2.jpg

 

3.

그런데 얼마 지나지 않아 이 뛰어난 사운드가 영화의 약점을 드러내게 만드는 지점이 느껴지더군요. 한 가지 예로 영화에 여러 차례 삽입된 클래식 재즈 넘버가 하나 있는데, 이 곡이 깔릴 때마다 마치 LP판을 틀 듯 지글지글거리는 잡읍이 그대로 노출됐습니다. 극 중에서 캐릭터가 직접 턴테이블에 올리는 장면이 나온 것이 아닌 이상 가상의 배경으로서 작용할 음악이라면 이런 잡음이 없는 음원을 넣을 수 있었을 거고 또 그랬어야 하는 거 아닌가 싶어 고개가 갸웃거려졌습니다. 이런 경우도 있습니다. 극 중 녹음실에서 녹음을 하다가 잠깐 끊는 씬에서는 AR이 깔리다가 끊기고 대사가 나오는 것으로 넘어갈 때 간과할 수 없는 소리의 분절점이 감지되기도 합니다.

 

jazzymisfits.jpg

 

 

4.

이제 시선을 온전히 영화 [초미의 관심사]로만 향해보겠습니다. 공간적 배경을 이태원으로 잡은 것은 두 주연을 포함해 영화 속의 모든 캐릭터 하나하나의 설정을 위해서도, 남연우 감독이 입봉작인 [분장]에 이어서 다시 한 번 성소수자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도 굉장히 성공적인 착점입니다. 그 곳이기에 존재가 자연스러운 캐릭터들로 꾸민 '진지하면서도 유머러스한(seriocomic)' 서브플롯 내지는 곁가지 이야기들이 풍성한 것은 이 작품의 최대 강점입니다. 그러나 박평식 평론가가 한줄평을 '외면하고픈 마무리'라고 끝맺었듯, 이 영화의 메인 플롯의 전개와 결말은 실망스러움을 감출 수가 없습니다. [초미의 관심사]에서 두 주연 배우가 온갖 발품을 팔며 찾아 헤매던 여정의 마침표는 (이 정도 언급조차도 스포일러가 될까 걱정됩니다만) 관객에게 웃음이나 안도감이 아닌 허망함을 줍니다. 그리고 그 끝의 허무함보다 더욱 문제가 되는 것은 그 결말까지 다다르기 위해 영화는 관객을 의도적으로 기망하기 위한 인서트 씬을 중간중간 삽입하는 반칙을 범했다는 겁니다. 물론 위대한 걸작들 가운데에도 그런 반칙을 쓰는 케이스가 있지만, [초미의 관심사]의 반칙은 너무 노골적이고 불필요했습니다.

 

jazzymisfits5.jpg

 

 

5.

두 주연 배우의 이야기로 들어가보겠습니다. 이 영화의 구심점은 단연코 조민수 배우입니다. 소싯적 이태원을 휘젓고 다니던 티가 풀풀 나는 분장이 어울려야 하는 동시에, 분방함과 억척스러움을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러닝타임 내내 영화의 활력을 좌우하는 중년 여성 캐릭터를 이렇게 잘 소화해낼 수 있는 한국 배우는 정말 드물 겁니다. 트레일러만 보더라도 이 캐릭터의 결이 어떤 것인지 바로 느낄 수 있었고 조민수 배우가 참 제격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영화를 다 보고 나서도 정말로 조민수 배우를 대체할 배우가 쉽사리 떠오르지가 않더군요. 그의 딸인 '순덕'이자 재즈 보컬 '블루' 역을 연기한 김은영 배우는 첫 연기 도전 치고는 상당히 준수했습니다. 가수도 배우만큼이나 무대에서 감정표현을 능수능란하게 할 줄 알아야 하는 이상, 좋은 가수는 대개 좋은 배우도 될 수 있다고 믿는 편이라 큰 우려는 없었지만 그렇다고 아쉬움이 없는 것은 또 아닙니다. 연기의 영역을 힘을 줘야 하는 연기와 힘을 빼야 하는 연기로 크게 둘로 나눴을 때, 전자 쪽은 군더더기 없이 자연스러운 반면, 후자 쪽은 심드렁할 때의 톤과 고까울 때의 톤 사이의 변별력이 느껴지지 않는 단조로움이 노출됩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드렸다시피 새 음반의 쇼케이스 목적으로 삽입된 것으로 보이는 가창 씬들은 비교적 긴 편인데다가 자주 등장한 탓에, 극의 리듬을 늘어뜨릴 뿐만 아니라 '배우 김은영'이 아닌 '래퍼 치타'를 자꾸 부각시킵니다. 이는 궁극적으로 [초미의 관심사]가 '배우 김은영의 영화 데뷔'가 아닌 '래퍼 치타의 영화 도전'으로 읽힐 수밖에 없게 만듭니다.

 

 

jazzymisfits2.jpg

 

 

6.

그 외에도 치타에게 지어준 '블루'라는 예명과 그와 대조되는 새빨간 에나멜 코트를 조민수의 의상으로 택한 게 너무 얄팍한 선택 아니었나 하는 등의 소소하게 안타까운 지점들이 있지만, 극장가가 최악의 불황을 맞고 있을 뿐만 아니라 이태원이라는 공간이 근 몇 년 중에 가장 거센 손가락질의 대상이 된 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기임에도 개봉을 자신있게 강행할 수 있을 나름의 무기들이 제법 갖춰진 영화임에는 틀림없습니다. 다른 작품들이 연기에 연기를 거듭하는 가운데 상대적으로 더 가혹한 상황임에도 기왕 결연히 정면돌파를 시도한 것만큼에 있어서는 충분한 보답을 받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건투를 빕니다.

 

 

 

 

추천인 5


  • 빛나
  • golgo
    golgo
  • 알폰소쿠아론
    알폰소쿠아론
  • 푸른창호
    푸른창호
  • 라라별
    라라별

LinusBlanket LinusBlanket
18 Lv. 30233/32490P

스누피 팬은 아니고 그냥 다 커서도 담요 끼고 자는 얼간이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7

댓글을 많이 달아야 레벨업을 할수 있어요~!!
profile image
1등 라라별 2020.05.30. 01:45
저도 다음 주 관람 예정이라 기대가 됩니다^^
댓글
profile image
LinusBlanket 작성자 2020.05.30. 01:47
라라별
칭찬하는 분량에 비해 난도질하는 내용을 몇 배는 더 쓴 거 같은데 기대를 심어드렸다니 다행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라라별 2020.05.30. 02:06
LinusBlanket
영화의 내용에 대한 감상을 보고 영화 자체에 기대를 한다는것 보단... 배우의 새로운 시도에 기대하고 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LinusBlanket 작성자 2020.05.30. 01:49
푸른창호
늦은 시간임에도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3등 알폰소쿠아론 2020.05.30. 02:30
본문에 두 주인공이 나란히 벽에 기대서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연출된 컷이 좋았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20.05.30. 09:07

시설이 너무 좋아서 영화 녹음할 때 들어간 잡음도 들리는 건가요? 와..^^;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주말에 르네 마그리트전 다녀왔습니다. 7 DELIGHT 37분 전21:34 353
best (MBC 뉴스) 영화관 사라지나…번역·더빙은 '제2의 전성기' 2 빛나 49분 전21:22 1089
best 엔니오 모리꼬네의 우아한 음악 12곡 15 한스딤머 1시간 전21:03 899
best 영화음악 거장, 엔니오 모리코네 부고 기사 번역 11 golgo 1시간 전20:43 1047
best 에드가 라이트 '라스트 나이트 인 소호' 새 스틸, 영감받은 ... 3 goforto23 1시간 전20:34 723
best 차기 제임스 본드 설문 조사 결과 (8만명 투표) 10 goforto23 2시간 전19:54 1664
best <조디악> 재개봉 기념, 봉준호 감독의 <조디악> 극찬 멘트... 7 알폰소쿠아론 2시간 전19:35 1128
best <반도> 글로벌 팬아트 챌린지 당선작 9 라온제나 3시간 전19:04 1473
best 7월 4일 북미에서 가장 많이 본 넷플릭스 영화 Top 10 6 goforto23 3시간 전18:54 1659
best 상반기 영화 관객 70% 급감…멀티플렉스 3사 2400억 손실 10 PS4™ 3시간 전18:45 1882
best 손현주 장승조 이엘리야 모범형사 제작발표회 1 e260 3시간 전18:35 441
best 나름대로 [주온: 저주의 집] 해석 (강스포) 8 맹구s 4시간 전18:08 713
best 엄정화, 박성웅 주연 [오케이 마담] 2차 예고편 5 ipanema 4시간 전18:01 731
best [테넷] 에이전트 예고편 최초 공개 5 ipanema 4시간 전18:00 1086
best 한스 지머의 엔니오 모리코네 추모영상 & 온라인 추모샷들 4 NeoSun 4시간 전17:28 1940
best 롯데시네마 좌석 너무한거 같아요ㅠ 53 Meerkat 5시간 전17:08 3706
best 일본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린 '마동석' 6 카란 5시간 전17:05 2592
best '저스티스 리그 스나이더컷' 한스 지머 & 정키 XL 다시 ... 10 NeoSun 5시간 전16:36 946
best (평창영화제) 13일 후에 다시 찾아온 평창 (with 눈물의 감자와플) 28 호냐냐 5시간 전16:35 938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49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24956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62 다크맨 18.06.19.15:52 364601
5376
image
DPS 2시간 전20:08 437
5375
image
NeoSun 4시간 전17:35 281
5374
image
DPS 11시간 전11:04 535
5373
image
DPS 11시간 전11:01 477
5372
image
DPS 12시간 전09:35 540
5371
image
DPS 1일 전22:33 382
5370
image
DPS 2일 전22:03 1123
5369
image
NeoSun 2일 전01:25 660
5368
image
NeoSun 3일 전10:15 471
5367
image
DPS 4일 전17:23 535
5366
image
NeoSun 4일 전16:09 1796
5365
image
DPS 4일 전11:26 430
5364
image
이스케이프FZ 4일 전10:54 436
5363
image
DPS 4일 전10:02 484
5362
image
NeoSun 4일 전09:01 429
5361
image
홀리저스 4일 전22:27 261
5360
image
DPS 5일 전21:49 222
5359
image
NeoSun 5일 전16:08 864
5358
image
NeoSun 5일 전13:01 227
5357
image
NeoSun 5일 전12:05 338
5356
image
DPS 5일 전11:42 342
5355
image
DPS 5일 전11:34 446
5354
image
NeoSun 5일 전10:55 460
5353
image
NeoSun 5일 전10:30 233
5352
image
아톰 6일 전17:58 840
5351
image
처니리 6일 전17:31 177
5350
image
라온제나 6일 전11:17 659
5349
image
DPS 6일 전10:43 879
5348
image
라온제나 6일 전09:36 643
5347
image
NeoSun 6일 전08:44 374
5346
image
spacekitty 6일 전03:44 814
5345
image
방구대장 20.06.29.18:34 496
5344
image
아톰 20.06.29.17:47 1208
5343
image
NeoSun 20.06.29.10:26 481
5342
image
샤레이드 20.06.29.00:16 2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