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극장.. 대중문화 관련 이야기를 나누는 게시판입니다

  • 목록
  • 아래로
  • 위로
  • 쓰기
  • 검색

영화수다 20편의 영화로 보는 제2차 세계대전

다른 곳에서 제가 썼던 글을 퍼와서 약간 수정했습니다 ㅋㅋ
 
제 2차 세계대전을 배경으로 한 영화들 중에서 비교적 유명한 것이나 최근 영화들 위주로 
 
무엇보다 실제 상황이나 특정한 전투를 소재로 한, 비교적 사실적인 영화들을 선정했습니다.
 
유대인 학살 등 전쟁 범죄를 다룬 영화들도 굉장히 많지만, 여기서는 실제 전투나 특정 작전에 보다 초점을 맞췄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2.jpg

1. 다키스트 아워 (2017)

 

2차 대전 중에 수상직에 오른 윈스턴 처칠은 덩케르크 철수 작전을 성공시켰고, 이를 통해 파죽지세의 히틀러와 협상하려는 국내 여론에도 불구하고 히틀러와의 싸움을 이어나갈 수 있었습니다.

 

게리 올드만이 윈스턴 처칠로 분해 명연기를 펼쳤고,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죠.

 

cf) 마찬가지로 2차 대전 시기 영국의 지도자를 다룬 영화로는 <킹스 스피치>도 있죠ㅎㅎ 영화의 성격은 조금 다르지만...

 

 

3.jpg

2. 덩케르크 (2017)

 

바로 위에서 소개된, 기적에 가까웠던 덩케르크 철수 작전을 본격적으로 다룬 작품입니다.

 

크리스토퍼 놀란은 덩케르크 해변의 일주일 - 도버 해협의 하루 - 상공의 1시간 - 세 시점을 절묘하게 편집하고 이어붙여서 신선하고 탁월한 플롯을 완성했습니다.

 

 

13.jpg

3. 공군 대전략 (Battle of Britain, 1969)

 

60년대 영국에서 제작한 전쟁영화로, 나치 독일의 영국 침공 계획을 무산시킨 '영국 본토 항공전'을 실감나게 재현한 영화라고 합니다.

 

당대 톱스타인 로렌스 올리비에를 비롯, 마이클 케인, 크리스토퍼 플러머 등 쟁쟁한 원로배우들의 젊은 시절을 볼 수 있습니다.

 

 
4.jpg

4. 스탈린그라드 (1993)

 

독-소 전쟁의 하이라이트이자, 2차 대전의 가장 중요한 분기점이라고 할 만한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독일군 시점에서 다뤘습니다.

 

독일이 제작한 영화임에도, 스탈린그라드의 처절한 참상과 당시 독일군의 만행까지 가볍지 않게 그려낸 수작입니다.

 

 

5.jpg

5. 에너미 앳 더 게이트 (2001)

 

스탈린그라드 전투를 소재로 한 영화 중 더 유명한건 이 영화겠죠 아무래도 ㅎㅎ

 

당시 소련군의 전설적인 저격수로 악명을 떨친 '바실리 자이체프'의 실화를 바탕으로 했고, 영화의 메인 빌런인 독일군 정예 저격수와의 대결도 신빙성이 높다고 합니다.

 

 

6.jpg

6. 디파이언스 (2008)

 

독일군은 소련으로 진격하는 와중에도 홀로코스트와 같은 개짓거리를 틈틈이 자행했는데, 이 때 벨라루스에서 독일군에 맞섰던 유대인 게릴라 부대를 소재로 한 영화입니다.

 

2차 대전에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주요 전장이지만 별로 관심을 못 받는 (ㅠㅠ) 동유럽 배경의 전쟁영화라는 데 의의가 있을 것 같네요.

 

 

7.jpg

7. 라이언 일병 구하기 (1998)

 

전쟁 영화의 판도를 바꿨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장르의 교본처럼 자리잡은 명작이지요.

 

그 유명한 노르망디 상륙작전은 총 5곳의 해변에서 개시되었는데, 다른 네 곳의 해변을 합친 것보다도 더 피해가 컸던 오마하 해변 전투를 공들여 묘사한 도입부가 압권입니다.

 

cf) 노르망디 상륙작전을 본격적으로 다룬 영화로는 1962년작 <지상 최대의 작전>도 있습니다.

 

 

8.jpg

8. 머나먼 다리 (1977)

 

노르망디 이후 네덜란드에 도달한 연합군이 저지른 중대한 실책, '마켓 가든 작전'을 다룬 영화입니다.

 

당대에도 대단했고 지금 봐도 엄청난 초호화 캐스팅이 눈에 띄네요. 마이클 케인, 숀 코네리, 안소니 홉킨스, 진 해크만, 로버트 레드포드 등...

 

 

9.png.jpg

9. 작전명 발키리 (2008)

 

독일의 패색이 짙어지던 1944년에, 독일군 내부에서 발생한 히틀러 암살 미수 사건을 그린 영화입니다.

 

장르적으로 전쟁 영화보다는 스릴러에 가깝기는 하지만 제가 좋아해서 넣었습니다 ㅎㅎ

 

 

10.jpg

10. 패튼 대전차 군단 (1970)

 

1944년 겨울, 수세에 몰린 독일군은 가용 병력을 끌어모아 연합군을 상대로 대대적인 반격을 펼쳤고, 이것을 '아르덴 대공세'라고 합니다.

 

이를 극복하고 재반격에 성공함으로써 연합군의 승리에 크게 기여한 인물이 '조지 패튼' 장군인데, 동시에 그는 악랄한 성격의 또라이 전쟁광이었고 장병 구타 사건으로 미군 내에서도 악명 높았던 인물이죠.

 

이렇게 독특한 캐릭터였던 패튼 장군의 실감나는 재현으로 아카데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습니다.

 

 

11.jpg

11. 퓨리 (2014)

 

연합군의 승리가 기정사실화된 1945년에, 독일로 진입한 미군 전차 부대 승무원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입니다.

 

중반에 독일의 티거 전차 1대가 미국의 셔먼 3대를 혼자서 너끈히 상대하는 전차전이 손꼽히는 명장면이죠.

 

 

 

12.jpg

12. 다운폴 (2004)

 

영화의 시점은 소련이 베를린을 포위하여 공격하던 즈음으로, 패망을 목전에 둔 나치 수뇌부의 모습을 실감나게 그리고 있습니다.

 

히틀러를 연기한 브루노 간츠가 부들부들거리며 장성들에게 온갖 폭언을 퍼붓다 멘붕하는 연기가 굉장한데, 각종 패러디로 많이 흥했었죠ㅋㅋㅋ

 

 

 

이제부터는 태평양 전쟁을 다룬 영화입니다 ㅎㅎ  미국 v 일본!

 

 

21.jpg
13. 진주만 (2001)
 
마이클 베이가 떠오르는 흥행 감독일 때 찍은 영화인데, 낡고 진부한 드라마 때문인지 별로 좋은 평가는 받지 못했습니다. 
 
그래도 진주만 공습 장면의 스케일과 퀄리티만은 2001년 영화치고는 대단히 훌륭했던 기억이 남아있네요.
 
 
22.jpg
14. 도라! 도라! 도라! (1970)
 
역시 진주만 공습을 소재로 했는데, 특이하게도 두 당사국인 미국과 일본이 합작으로 제작한 영화입니다. 미국편과 일본편의 감독을 각각 따로 두었다는 것도 재미있구요 ㅋㅋ
 
수준 높은 고증으로 호평받으며, 공습을 개시하는 일본측 / 공습을 얻어맞고 털리는 미국측, 양쪽의 상황을 균등하게 배분하며 최대한 다큐멘터리에 가깝게 연출했다고 해요.
 
 

23.jpg

15. 미드웨이 (2020)
 
미드웨이 해전은 진주만 공습 이후 암울한 상황에 처했던 미국 해군이 역전의 발판을 마련한, 태평양 전쟁의 판도를 뒤바꾼 중요한 전투입니다. 
 
역시 도입부에는 진주만 공습을 짤막하게 보여주고, 곧바로 둘리틀 특공대의 도쿄 폭격과 미국-일본의 정보전, 미드웨이의 결전까지 바쁘게 다루다 보니 좀 산만한 감이 있습니다. 하지만 역시 후반부 강습 장면의 박력은 일품이죠. 

 

 

24.jpg

16. 씬 레드 라인 (1998)
 
이 영화는 미드웨이 해전으로 큰 타격을 입은 일본군이 미국과 가장 대규모로 맞붙었던 과달카날 전투를 배경으로 합니다.
 
같은 해에 개봉한 <라이언 일병 구하기>의 엄청난 파장에 다소 묻혔지만, 출연진은 오히려 이 영화가 더 화려하며 평론가들의 평가도 못지않게 우수한 편이죠.
 
물론 테렌스 멜릭 영화답게 재미는 보장 못합니다... ㅋㅋ

 

 

25.jpg

17. 윈드토커 (2002)
 
안 그래도 잔뜩 수세에 몰려있던 일본군의 운명이 사실상 결딴났다고 할 만한 사이판 전투를 다루었습니다.
 
할리우드로 건너간 오우삼이 연출했는데, 전쟁영화도 영웅본색처럼 찍는다며 욕을 먹고 내리막을 타게 되었습니다. 저는 어릴때 재밌게 봤지만.... 
 
 
26.jpg
 
27.jpg
18 & 19. 아버지의 깃발 &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
 
'유황도'란 뜻의 초라하고 작은 화산섬인 이오지마는 태평양 전쟁을 통틀어도 손꼽힐 만큼 참혹한 전투가 펼쳐진 곳입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미국측의 이오지마를 다룬 <아버지의 깃발>을 연출하다가 일본군의 이야기에도 관심이 생겨서 곧바로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의 연출도 맡았죠. 그리고 두 영화 모두 호평을 받았습니다.
 
두 영화 모두 굉장히 무겁고 깊은 영화였는데, 개인적으로는 후자가 더 기억에 남네요.
 
 
28.jpg
20. 핵소 고지 (2018)
 
오키나와 전투는 원폭 투하 이전 일본군이 마지막으로 잔여 병력을 몰빵한 대규모 접전이었는데, 당연히 참패했구요.
 
영화는 집총을 거부하고 의무병으로 참전해, 오키나와 전투에서 동분서주하며 무려 75명의 목숨을 구한 데스몬드 T.도스의 기적적인 실화를 소재로 했습니다. 
 
그 실화가 너무나 거짓말 같아서 오히려 영화에선 주인공의 활약을 좀 축소했다고 하네요 ㅋㅋㅋ
 
 
 
 
제가 위 리스트에서 빠뜨린 명작 전쟁영화들도 수두룩하게 많을 것 같은데, 익무인들이 댓글에서 채워주시리라 믿습니다 ㅎㅎ

추천인 20

  • LifeonMars
    LifeonMars
  • SYSTEMATIC
    SYSTEMATIC
  • 꿀빵곰
    꿀빵곰
  • 우히린
    우히린

  • 양순둥
  • 서렌
    서렌
  • Bogaeme
    Bogaeme

  • 미선
  • 야올라프
    야올라프
  • 듀얼모노
    듀얼모노
  • 솔방울
    솔방울
  • 혼동
    혼동
  • Easy.One
    Easy.One
  • bonvoyage
    bonvoyage
  • 송씨네
    송씨네
  • disneylove
    disneylove
  • 한솔2
    한솔2
  • 아트아빠2
    아트아빠2
  • 테리어
    테리어

  • 영화관람에티켓

공유

facebooktwitterpinterestbandkakao story
퍼머링크

댓글 32

글을 읽고 댓글을 달지않으면, 포인트가 깎여나갑니다.
profile image
2등 테리어 2020.02.18. 12:26
스크랩했어요. 미관람 영화도 부지런히 봐야겠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3:50
테리어
저도 리스트에 6,70년대 영화는 한편도 안봤습니다ㅋㅋㅠ 유명해서 들어만 봤죠
댓글
profile image
3등 아트아빠2 2020.02.18. 12:35
저도 이런 리스트 한번 뽑아 보면 좋겠다는 생각했는데요.
정리가 멋지네요.
댓글
profile image
HouseStory 2020.02.18. 12:52
유튜브 영상도 시리즈로 추천드려요
고대부터 다 있어요

https://youtu.be/2TK477IBmRc
유튜버 리플레이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3:54
HouseStory
첫번째 영상만 봤는데 재미있네요ㅎㅎ 추천 감사합니다
댓글
profile image
한솔2 2020.02.18. 12:55
잘읽었습니다~~!! 전쟁영화 좋아해서 거의 봤네요~^^ 저도 윈드토커 재밌었습니다~~♡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3:55
한솔2
어릴땐 마냥 재밌게 봤었는데, 지금 보면 또 달리 보일지 모르겠습니다ㅋㅋ ㅎ
댓글
profile image
golgo 2020.02.18. 13:04
정리 굿입니다.!
댓글
profile image
Easy.One 2020.02.18. 14:08
핵소고지가 과대한게 아니라 축소했다는게 놀랍네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4:28
Easy.One

진짜 말도 안되는 일화가 있는데, 그걸 장면으로 만들어 영화에 넣으면 몰입이 깨질 것 같다고 뺐답니다ㅋㅋㅋ

댓글
profile image
왕정문 2020.02.18. 14:12
가능하시다면 1차대전 시리즈도 올려주세요~ 일단 <1917>은 알겠구여...ㅎㅎ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4:26
왕정문
1차 대전을 소재로 한 영화는 생각보다 그렇게 많지 않더라고요... 차라리 베트남전 영화들이 더 많은것 같고 ㅋㅋㅋㅠ
댓글
profile image
혼동 2020.02.18. 14:27
2차 세계대전하면 쉰들러 리스트가 떠오르네요.
하도 많이 봐서인지
댓글
profile image
솔방울 2020.02.18. 14:42
정리 감사합니다. 안본 작품들도 꽤 있는데 차차 봐야겠네요+_+
댓글
profile image
우히린 2020.02.18. 16:12
진주만 나름 재미있었던 기억이 나네요ㅋㅋ
글 잘 읽었어요~
댓글
profile image
꿀빵곰 2020.02.18. 16:28
보지못한 작품들이 많네요! 조만간 봐야겠어요^^
댓글
profile image
메린이 2020.02.18. 18:08
늘 궁금했는데,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랑 아버지의 깃발은 서로 무슨 연관이 있나요? 둘 다 클린트 이스트우드 감독작이란 건 아는데, 둘 다 같은 해에 개봉했던데, 하나는 속편인가요?
댓글
profile image
알폰소쿠아론 작성자 2020.02.18. 18:55
메린이
둘 다 이오지마 전투를 소재로 한 것만 빼면 상관 없습니다. 클린트 이스트우드가 <아버지의 깃발> 촬영하다가 이오지마에 주둔한 일본군 대장이 집에 보낸 편지 등을 묶은 책을 접했고, 이 책을 기반으로 일본군 시점의 이오지마 전투를 다시 다룬게 <이오지마에서 온 편지>입니다.
두 영화는 색감도 다르고 겹치는 등장인물도 없습니다 ㅎㅎ
댓글
profile image
LifeonMars 2020.02.18. 19:22
날 잡아서 연대기 순으로 봐도 좋을거 같아요 ㅎㅎ
댓글
profile image
휴먼조 2020.02.18. 21:40
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개인적으로 거장 데이빗 린의 [콰이강의 다리]도 리스트에 한자리 있으면 더욱 좋았을것 같네요.
댓글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 하시겠습니까?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best 넷플릭스 '라 마피아' 초간단 리뷰 1 수위아저씨 2시간 전01:03 378
best 4월 4일 박스오피스 10 rbb 3시간 전00:00 1468
best CGV 천아맥 아쿠아맨 영사사고 (ㅠㅠ) 26 전설의감자탕 4시간 전23:34 2166
best [엽문4] 포토티켓 이미지 5 페더 4시간 전23:17 562
best 얼굴없는 가수의 최고봉 3 스티비원더걸스 4시간 전23:15 1216
best 미국에서 유독 부유한 셀럽들에 대한 반감이 심한... 18 알폰소쿠아론 4시간 전22:57 3117
best 트로트계 전설 출신 충무로 영화인 3 스티비원더걸스 4시간 전22:44 1085
best 최고의 한국 근현대사 영화 월드컵 1차전. 14 장만월사장님 5시간 전22:28 1126
best [공식]디즈니 ‘뮬란’, 7월 24일 전격 개봉 발표 23 빛나 5시간 전22:09 2085
best [아웃사이더] 보고 왔습니다... 너.. 아웃! 25 LINK 5시간 전22:07 738
best 망작인 줄 알았는데, 의외로 재밌었던 영화 추천 좀 52 OOOOO 6시간 전21:12 2586
best 유명 SF,호러 영화 아트포스터 이쁘네요 (약혐주의) 6 R.. 6시간 전20:55 895
best 2,3월 생일 회원들에게 생일콤보 또 준 메박 54 알모도바르 6시간 전20:47 3024
best 마돈나 - 코로나 치료제 개발위해 빌 게이츠 재단에 100만불 기부 7 JL 7시간 전20:06 1082
best 오늘자 한국 넷플릭스 인기 TOP 10(4.4) 12 golgo 7시간 전19:45 1827
best 큰 스크린으로 다시 보고 싶은 인생 영화 5편 27 미녀와야수 8시간 전19:28 1987
best 철저하게 무장하고 마트가는 릴리 콜린스와 남친 7 JL 8시간 전19:06 3406
best 조진웅 대학시절 & 꼬꼬마 시절 15 NeoSun 8시간 전18:55 2236
best [타이거 킹] 수감중인 조 엑조틱 인터뷰 (넷플릭스 USA)  3 JL 8시간 전18:51 973
best 개봉 변화가 없는 할리우드 영화(제발..) 22 닭한마리 9시간 전18:20 3247
best 소담 최근화보 (추가, 총 27장) 5 NeoSun 9시간 전18:11 1229
best 런던 코로나 의료진에 음식 배달하는 젬마 챈/도미닉 쿠퍼 10 JL 9시간 전18:09 2746
best 짜증나는 요즘 셀럽들 - 그들의 격리중 포스팅 비판하는 사진과 글들 (... 16 NeoSun 9시간 전17:55 3347
best 넷플릭스 영화, 드라마글 올릴 때 주의사항 34 익스트림무비 20.03.14.21:16 6343
best [필독] 신입 익무인들이 참고하셔야할 내용 939 다크맨 18.06.19.15:52 350041
5138
image
NeoSun 9시간 전18:10 238
5137
image
이스케이프FZ 13시간 전14:08 589
5136
image
이스케이프FZ 1일 전11:00 639
5135
image
NeoSun 2일 전21:41 371
5134
image
NeoSun 2일 전10:17 401
5133
image
FilmWhatElse 3일 전01:19 585
5132
image
NeoSun 3일 전21:56 812
5131
image
라온제나 3일 전17:44 424
5130
image
라온제나 3일 전17:28 426
5129
image
Scarlett 3일 전16:56 919
5128
image
라온제나 3일 전10:30 733
5127
image
홀리저스 4일 전23:57 1484
5126
image
Roopretelcham 4일 전14:20 759
5125
image
golgo 5일 전15:24 827
5124
image
NeoSun 5일 전15:20 572
5123
image
NeoSun 5일 전11:56 855
5122
image
NeoSun 5일 전10:58 351
5121
image
물리매체가끝나는날까지 6일 전22:53 327
5120
image
강톨 6일 전10:43 4915
5119
image
Roopretelcham 20.03.28.23:18 822
5118
image
NeoSun 20.03.28.14:01 583
5117
image
Roopretelcham 20.03.28.13:16 665
5116
image
NeoSun 20.03.27.21:47 488
5115
image
처니리 20.03.27.19:52 219
5114
image
처니리 20.03.27.19:51 222
5113
image
NeoSun 20.03.27.17:52 444
5112
image
취영블 20.03.27.17:01 1211
5111
image
처니리 20.03.27.16:43 527
5110
image
NeoSun 20.03.27.16:17 271
5109
image
NeoSun 20.03.27.15:06 929
5108
image
NeoSun 20.03.27.15:02 612
5107
image
NeoSun 20.03.27.14:06 946
5106
image
강톨 20.03.27.14:05 922
5105
image
NeoSun 20.03.27.14:03 829
5104
image
Roopretelcham 20.03.27.11:36 3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