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스트림무비

로그인 해주세요.

호러이야기

LINK

우먼 인 블랙_ 예상을 넘어서는 재미와 고전 호러의 스멜~~ 꽤 좋았씁니당. ^^

The_Woman_in_Black_4.jpg
이 사진 조금 낚시?


일단 전 이 작품의 제작이 HAMMER였는지도 몰랐네요. 
시작할 때 HAMMER의 로고가 딱 뜰때 뭔가 기대감이 확 올라갔고, 영화도 원래 기대했던 것 보다 훨씬 더 재미있었습니다. 

무엇보다도.. 전체적으로 영화가 무척 고전호러 느낌이 물씬나고, 그게 과거의 HAMMER 영화스럽게 느껴지더라구요. (꺄아) 

원래 설정상 그렇기 때문이기도 했겠지만 

천박할 정도로(?) 장식적인 고딕풍.. 배경의 폐가.
뭔가 비밀을 숨기고 있는 수상한 사람들.
거기에 찾아온 방문객.
고립된(되는) 공간에서의 하룻밤.
무덤 파헤치기.......
등등등.....
심지어는 뭔가 쌈마이 스러운 합성이라던지(일부러 그런 건진 모르겠습니다만)
조명의 느낌, 거기에 '샘'역으로 나오신 배우의 굵직~한 외모까지도
(마지막으로 그닥 책임을 지지 않는 엔딩까지도? -_-;;;;;;;;)

뭔가 B영화랑 해머영화 분위기가 막 떠올랐습니다 -_-; (그렇다고 제가 뭐 많이 아는 건 아니고 겉핧기 수준이지만 ㅎㅎ)
>< 꺄아.
개인적으로는 이 포인트에서 점수 좀 후하게 주고 시작했고요..

이 영화에서 사람들에게 겁을 주는(? 호러영화니깐요 -_-) 방식 또한 간단하게 말하면 '깜짝 놀래키기'가 대부분인데, 
역시 역사와 전통의 해머영화사라서 그런 것인가. 참 고전적인 방법인데도 불구하고,
그게 터지는 타이밍이라던지, 약간씩 예상을 어긋나게 하는 방식, 혹은 고도로 탐미적으로 꾸며진 무대!(예를 들면 기괴한 인형들) 효과들이 참 좋았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좋았던 부분은  해리포터.. 아니 아서가 하룻밤 저택에서 지내기를 자처하면서 벌어지는 '귀신 몰아치기' 부분!!!!! 
오우 끊이지 않고 계속 이어지는 물량공세에 앞서 적은 좋은 타이밍들이랄까 분위기들이 결합하니깐.... WOW! 정말 거긴 좋았어요.

오히려 그 이후 대충'어떤 식으로 흐르고 해결되겠구나'가 파악되면서, 엔딩으로 흘러가는 데까지가 별로였다면 별로였지요.
특히 여인의 모습이 구체적으로 드러나면서 마치 동양호러식의 '입벌리고 꺄악대기'를 시작하니깐 오히려 시큰둥.해지더군요 -_-; 
아 진부해.....랄까.

전체적으로는 예상 외로 간만에 참 재미있게 볼 수 있었던 호러영화였다고 생각하고...
호러영화 팬들은 간만에 뭔가 간질간질~하니 잼나게 볼 수 있는 영화가 하나 나온 것이 아닌가.. 하고 멋대로 생각해봅니다. ^^;;;

---------
다니엘 래드클리프의 연기는... 글쎄... 못한 것도 아니고 잘..한 것도 아니고 확실한 건 '고생 많이 했네'는 알겠는데.... 흠..
잘 모르겠더군요. 아무래도 '해리 포터' 이미지가 역시나 남아 있어서 그런지 '애 아빠'라니깐 좀 어색하고,
처음에 기차타고 가는데 '와 호그와트 가는구나'라는 생각이 먼저 들고 (--;;)
귀신의 집에 간다고 해도, '학교에서 같이 살았는데 뭐가 무서움?' 이따구 생각이나 들고 -_-
미안해 해리 아.. 아니 다니엘군.

---------
뭐 전 사실 그렇게 뭥미하게 '도대체 왜 저런거야?'하는 식으로 끝낸 것에 대해선 왜려 불만이 없습니다만
(오히려 맨 마지막의 '우먼'이 한 행동이 너무 빤해서 그게 별로 였어요.... 진부해!? ㅎㅎ)
그래도 좀 궁금하긴 하네요....
(이하 스포일러. 긁어주세요)
그 여인네는 도대체 아서랑 그 아들을 왜 죽음으로 내 몬 것이죠? 덕분에 아들도 만나고 성불도 할 거 같고...
내 아들을 죽인 것들 용서하지 않겠어.라고 해도 거기 아서가 관련이 있는 것도 아닌 거 같고......
제 친구는 왜려 '죽은 아내를 그리워 하는데 온 가족이 만나게 해준 은혜(?)를 베푼거 아님?' 했는데
그럴 듯 하면서도 하여간 좀 뭥미해서 말이죠 -_-;;;;
(스포일러 끝)
혹시 원작 연극에서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이나 이해할 수 있는 뭔가가 나오는지...
다른 분들의 생각이 좀 궁금하네요 ^^
LINK

어디로든지 갈 수 있는

facebook twitter google plus pinterest kakao story band
  1. The_Woman_in_Black_4.jpg (File Size: 32.7KB/Download: 12)
댓글
5
1등 피의영화
그냥 원작 소설 살포시 추천드릴게요 ㅋㅋ 영화 속보다 검은 옷 여인의 사연이 더 복잡하죠. 영화의 각본이 검은 옷 여인을 너무 많이 보여주면서, 사연은 완전 축소시키고.. 그건 좀 계산 착오가 아니었나 싶어요. 그래도 영화 무섭고 재밌었습니다 ^^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1:46
2012.02.15.
LINK
글쓴이
LINK 피의영화
아. 사연이 더 깊은 거군요.. 저도 원작을 봐야겠네요 (아니 봐야 할 원작들이 너무 많다 ㅠㅠ)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2:04
2012.02.15.
정체불명
2등 정체불명
마지막은 음... 사건해결과 원한에서 파생된 저주는 별개라는 의미 아닐까요? 링에서 사다코 시체를 찾아줬는데도 TV에서나와주는것 처럼...?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2:32
2012.02.15.
박노협
3등 박노협
은혜를  원수로 갚은  검은 옷의 여인.. 사건을  해결을  해줘도 이건... 저도  검은 옷의 여인 도대체  정체가  뭐야 했는데..
원작 소설 있으면  찾아봐야   겠네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10:27
2012.02.15.
손별이
손별이
전 저 사진의 의미도 궁금해요. 왜 사진의 눈은 긁어놓았을까요... 참 제멋대로인 유령입니다... 저도 원작을 봐야겠어요.
이 댓글을 신고합니다. 취소 신고
03:45
2012.02.16.
로그인 후 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취소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2 13일의 금요일 7 - 제이슨 액숀 피규어 [1] file 다크맨 12.02.19. 3049
81 13일의 금요일 7 - 제이슨의 떡판 외모 [5] file 다크맨 12.02.19. 11369
80 앨런웨이크 [2] file 빈스과랄디 12.02.19. 2699
79 13일의 금요일 1 - 분위가 완전 다른 포스터 [4] file 다크맨 12.02.19. 2533
78 13일의 금요일 4 - 제이슨의 포옹 [2] file 다크맨 12.02.19. 4514
77 링 사다코 [1] file ㅋ_+ 12.02.19. 9017
76 It [4] file Randy 12.02.19. 3534
75 나이트메어 (2010) [5] file Randy 12.02.19. 2815
74 시체들의 새벽 - 수퍼스타 톰 사비니!! [2] file 다크맨 12.02.19. 5261
73 시체들의 새벽 - 샷건에 대갈통 박살 (잔혹 주의) [3] file 다크맨 12.02.19. 5333
72 시체들의 새벽 - 좀비 어택! [2] file 다크맨 12.02.19. 5496
71 호러이야기 게시판 이용 안내 [3] 다크맨 12.02.19. 3262
70 오디션 [3] file 박노협 12.02.18. 6695
69 기담의 엄마귀신 [4] file 박노협 12.02.18. 15706
68 스트립걸 [3] file 빈스과랄디 12.02.18. 5857
67 캐리 - 그냥 무서운 장면 [3] file 수위아저씨 12.02.18. 9286
66 이블데드 2. 애쉬.(브루스 캠벨) [4] file 박노협 12.02.18. 6915
65 후라이트 나이트 . 런던의 늑대인간...명장면.. file 박노협 12.02.18. 7779
64 THE THING (괴물) 명장면 [4] file 박노협 12.02.18. 8991
63 언더월드 4: 어웨이크닝 file Randy 12.02.18. 1826
62 엑소시스트 - 리건의 변신 [1] file 다크맨 12.02.18. 10917
61 엑소시스트 - 너는 누구냐! [1] file 다크맨 12.02.18. 4639
60 엑소시스트 - 전설의 명장면 리건의 헤드 스핀 [4] file 다크맨 12.02.18. 16341
59 엑소시스트 - 리건의 공중부양 +_+ [2] file 다크맨 12.02.18. 8783
58 엑소시스트 - 여유만만한 리건 [2] file 다크맨 12.02.18. 9964
57 엑소시스트 - 리건의 집에 도착한 머린 신부 [2] file 다크맨 12.02.18. 5598
56 언더월드4 후기 cgv는 imax에서 앞자리를 없애라!! file 정대만 12.02.18. 2515
55 언더월드4 액션쾌감!! [1] file 원령공주 12.02.18. 1882
54 언더월드4 어웨이크닝 - 충실하다 file 체리다케시 12.02.17. 1710
53 언더월드4-어웨이크닝...그래! 바로 이거야! 3D 영화라면 이... [3] file 다크나이트 12.02.17. 1939
52 언더월드4 후기!! [1] file 오드리헵번 12.02.17. 1711
51 모성애만으로는 너무 부족해... <언더월드 4> [2] file 손별이 12.02.16. 1915
50 언더월드 4 - 어웨이크닝 [2] 아웬 12.02.16. 1670
49 언더월드4 시사회 후기 짱-긍정적사고 12.02.16. 1580
48 <언더월드4 - 어웨이크닝> 시사회 다녀왔습니다. 흔들리는꽃 12.02.16. 1483
검색

스킨 기본정보

colorize02 board (rawdell)
2017-03-02
colorize02 게시판

사용자 정의

1. 게시판 기본 설정

게시판 타이틀 하단에 출력 됩니다.

일반 게시판, 리스트 게시판, 갤러리 게시판에만 해당

2. 글 목록

기본 게시판, 일반 게시판,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썸네일 게시판만 해당

3. 갤러리 설정

4. 글 읽기 화면

기본 10명 (11명 일 경우, XXXXX 외 1명으로 표시)

5. 댓글 설정

일정 수 이상의 추천을 받은 댓글에 표시를 합니다.

6. 글 쓰기 화면 설정

글 쓰기 폼에 미리 입력해 놓을 문구를 설정합니다.

7. 사용자 커스텀

글 쓰기 폼에 미리 입력해 놓을 문구를 설정합니다.

×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