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15
  • 쓰기
  • 검색

내 안의 분노를 다스리기

소설가 소설가
6598 25 15

게시판이 휑해졌네요. 몇 자 적습니다. 

 

정치 이야기로 들릴지도 모르겠습니다. 

과거 학생운동세대. 최근에도 주사파 이야기로 시끄러운 프락치 이야기. 등등. 그런데 이 학생운동을 주도한 인물을 극렬하게 배척하거나 앞장서서 불온세력으로 몬 사람들 상당수는, 다름 아닌 학생운동 일선에 있던 사람입니다. 몇몇 이름들을 아실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네요.

 

세상이란 게 그렇습니다. 

연예인을 추앙하다가도 그 연예인을 가장 "까"는 인물이 되는 사람은 결국 그 연예인의 팬, 즉 "빠"입니다. "빠"가 아니었던 사람이, "까"가 되는 사례는 드뭅니다. 물론 오래 전부터 짜여진 프레임, 즉 지역 감정이나 그 외에 이분법적인 혐오는, 배우면서 자연스레 성립되는 거라 이와는 좀 다릅니다. 

 

즉!

 

"빠"가 "까"가 되었을 때! 그들이 가장 무섭습니다.

다만 정치와는 조금 달라서, 대부분 "까"에게 공명한 상황이 되돌아오면, 즉 타인의 행동이나 사상 그리고 다른 부분들에게 깊이 감명하고 동감하고 함께 하려는 상황이 되돌아오면, 다시 "빠"로 돌아오고는 합니다.(공명에는 함께 한다는 뜻도 있습니다.)

"까"가 된 그들을 되돌릴 방법은, 정대 즉 바르고 당당하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겠지요. 

 

많은 이들이 눈팅을 합니다. 이들 대부분은 유저가 주인이라는 말을 여전히 믿고 있기 때문일 겁니다. 그러나 이러한 마음이 분노로 바뀌는 것도 찰나간입니다. 그 찰나, 즉 눈 깜짝할 사이에, 내 안의 분노가 표출할지 다스리게 될지는 아무도 모릅니다. 달리 말해 "까"가 될지 모른다는 뜻입니다. 

 

공론화할까 했었습니다. 뒷담화, 이런 거 말고요. 그러나 아직은 분노를 다스리고 있습니다. 저 말고도 많은 이들이 그러하리라 봅니다. 저에게 쪽지 주신 몇몇 분들께 심심한 위로와 감사를 드립니다. 그 마음들, 애정에서 왔다는 거 압니다. 

 

그래서 공명하는 답? 아주 간단합니다. 

 

바르고 당당하게, 그래서 동감하고 나아가 감명할 수 있으면 됩니다.

많은 분들은, 아마도 많은 분들은, "그럼에도" 기다리고 있을지 모릅니다. 이곳에서 있었던 "추억"이 이곳에서 있었던 "악몽"으로 바뀌었을지라도, 다시 "추억"이 될 수도 있다는 건 세상사 은연 중에 체득하고 있으니까요. 더불어 실망하고 떠나갔을 많은 분들에게, 그 마음 알고 있다는 말씀도 전합니다. 

 

기다려 봅니다. 내 안의 분노를 다스리며.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25

  • Nashira
    Nashira
  • 국화
    국화
  • 연리
    연리
  • 푸르메
    푸르메
  • 반칙왕
    반칙왕
  • 앨리스7
    앨리스7
  • nion
    nion
  • 가온누리
    가온누리
  • 나가라쟈
    나가라쟈

  • wity
  • 시작
    시작
  • 아카이브별
    아카이브별
  • 현짱
    현짱
  • EST
    EST
  • 콘택트
    콘택트
  • 렛츠고
    렛츠고
  • 아기밤비
    아기밤비
  • 마크월버그
    마크월버그
  • 쥬쥬짱
    쥬쥬짱

댓글 15

댓글 쓰기
추천+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더 올라갑니다
정치,종교 관련 언급 절대 금지입니다
상대방의 의견에 반박, 비아냥, 조롱 금지입니다
영화는 개인의 취향이니, 상대방의 취향을 존중하세요
자세한 익무 규칙은 여길 클릭하세요
1등
모욕감을줘써
삭제된 댓글입니다.
11:19
22.08.16.
3등

이번에 드러난 운영진의 잘못에 대해서도 정말 실망했지만
일부 회원들의 내로남불도 정말 역겹고 그런 것들 인간으로 취급하고 싶지도 않습니다
하고 싶은 말은 많습니다만 적진 않겠습니다
남의 허물은 보이고 자기 자신의 결함은 보이지 않는 건지 아니면 나는 되고 너는 안 된다는 사고 방식을 가지고 사는 건지

벽보고 얘기하는 게 차라리 낫더군요
역겨운 인간들

11:51
22.08.16.
profile image

제 머릿속에 들어갔다 오셨나요? ㅎㅎ

깊히 공감합니다. 

 

그리 잘못한 건 아니라 이해할 수 있는 부분, 잘못했지만 이해하고 용서할 수 있는 부분,

용서는 안 되지만 앞으로 잘 할 것이라는, 헛될지도 모를 바람으로 넘어갈 수 있는 부분...

뭐가 됐든 진정성 있는 얘기를 듣고 마음을 다잡길 바라며 기다리는 분들 계실 겁니다.

 

이렇게 말 없이 넘어간다면 그냥그냥 지나가겠지요.

그러나 일말의 미련을 갖고 있던 분들은 조용히 이 자리를 비울 겁니다.

12:46
22.08.16.
profile image
저는 화를 꾹꾹 눌러 참고 기다리고 있어요.
제가 이 자리에 남아있는 이유는 단 한가지입니다.
처음 커뮤니티 왔을 때, 영화, 특히 다양성 영화로 시각을 넓혀주셨던 회원분들과 이야기 나눴던 그 즐거움.
그런 공간을 지켜내지 못했다는 안타까움 때문에,
아직도 저처럼 참고 기다리고 계실 혹은 활동을 멈추시고 계실 분들 때문이예요.
그분들까지 같이 오명을 받아야 할까요?

운영진분들은 어서 빨리 제대로 된 앞으로의 상황을 정리해서 입장을 제대로 표명해주시고.
할 것들은 제대로 진행해주시고 인정할 껀 인정해주세요.
아직도 남아있는 회원분들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13:10
22.08.16.
profile image
쥬쥬짱
공감합니다. 떠나게 되더라도 말씀하신 것 같은 절차가 진행되고 난 이후에 선택할 문제라 생각해서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만… 저도 그리 인내심이 강한 인간은 못 되는지라 ㅠ ㅠ
13:31
22.08.16.
profile image
여러모로 동감입니다. 이런 시기에 차분한 말씀이 정말 귀하게 다가오는군요.
13:34
22.08.16.
profile image

좋으신 말씀입니다. 공감이 갑니다.

이럴 때는 기다리는게 좋다는걸 경험으로 알고있습니다.

14:05
22.08.16.
profile image

저도 공감하는 바입니다.

주저리 주저리 쓰고 싶은 말 많았는데, 망설여지게 되더라구요.

 

책을 보며 간간이 익무에 들어와 눈팅하면서 기다리고 있습니다. 

14:26
22.08.16.
profile image
대도무문(大道無門)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사람으로서 마땅히 지켜야 할 큰 도리(道理)나 정도(正道)에는 거칠 것이 없다"는 뜻으로, 누구나 그 길을 걸으면 숨기거나 잔재주를 부릴 필요(必要)가 없다는 말이지요
익무 운영진들, 뒤로 숨거나 모르쇠하거나 도망가지 마십시오
시시각각 인내의 한계를 시험해가며 운영진들의 대응을 보고 판단하려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런데 왜 이렇게 무대응으로 모르쇠하시나요?
"이 또한 지나가리라"하는 생각으로 버티겠다는 의도라면 더 이상 돌이킬 수 없을 겁니다
14:38
22.08.16.
profile image
시발점이 되었던 바이럴 관련 이슈가 아직 사실로 확정된게 아니라서 기다리고 있네요.
폭로가 진실인지 아니면 의도적인 공격인지 지금으로서는 판단이 안되네요.
운영진 말 아끼는것도 아마 법정에서 불리한 진술이 되는 이유 때문인듯 한데
시간이 얼마나 걸리든 명확하게 사실로 판정된 후에 떠나든 남든 결정하려 합니다.
15:11
22.08.16.
profile image
전 요새 개인적인 일이 많아....;;무슨일이 벌어졌는지.....아직도 어안이 벙벙해서 눈팅만 하는중이네요....;;
대충 파악은 했는데.....떠나시는분들이 많네요.....ㅠㅠ
저도 일단 기다려봐야겠네요.......어디로 가야될지도 모르겠어요ㅠㅠ
15:40
22.08.16.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6738
image
이안커티스 이안커티스 1시간 전22:35 65
246737
image
spacekitty spacekitty 5시간 전18:43 166
246736
image
손별이 손별이 5시간 전18:38 118
246735
normal
김렌고쿠???? 김렌고쿠???? 12시간 전11:48 462
246734
image
NeoSun NeoSun 12시간 전11:24 285
246733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0:36 555
246732
image
NeoSun NeoSun 13시간 전10:35 230
246731
image
NeoSun NeoSun 14시간 전09:35 637
246730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4시간 전09:15 279
246729
image
NeoSun NeoSun 1일 전20:57 456
246728
image
spacekitty spacekitty 1일 전19:09 510
246727
image
오락무비 1일 전17:30 1945
246726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7:25 686
246725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6:20 434
246724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4:03 740
246723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3:55 581
246722
normal
파쓰포트 1일 전13:46 268
246721
image
익무가즈아 1일 전11:27 774
246720
image
카란 카란 1일 전11:02 487
246719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0:55 594
246718
image
e260 e260 1일 전07:32 387
246717
image
카란 카란 2일 전18:17 508
246716
image
카란 카란 2일 전18:16 766
246715
image
시작 시작 2일 전15:41 924
246714
image
시작 시작 2일 전15:37 616
246713
image
시작 시작 2일 전15:36 821
246712
image
익무가즈아 2일 전14:32 925
246711
image
익무가즈아 2일 전14:07 992
246710
image
카란 카란 2일 전13:31 281
246709
image
spacekitty spacekitty 2일 전11:30 418
246708
image
카란 카란 3일 전21:46 549
246707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7:32 1358
246706
normal
콜트커스텀 콜트커스텀 3일 전15:03 847
246705
image
NeoSun NeoSun 3일 전12:39 906
246704
image
천둥의신 천둥의신 3일 전11:10 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