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9
  • 쓰기
  • 검색

[BIAF] 영화제 기간동안 먹은 것들.

쥬쥬짱 쥬쥬짱
767 9 9

 

작년엔 식권이 나왔었기에, 올해도 나오겠지 싶었는데...올해는 배지에 식권이 없었습니다.
부천영화제는 그래도 영화제 기간동안 근처 음식점 할인하거나  곳들이 좀 있어서, 거기 골라서 가기도 했는데... 

ID 배지에 포함된 거라고는 저 머얼리 떨어져있는 게스트 라운지 캡슐 커피 쿠폰 뿐.

사실 ID 배지(저는 익무말고 다른 곳에서 받아서, 익무 신청은 지웠습니다.) 받고 작년보다 대폭 줄어들은 혜택에 괜히 왔나 싶었던 마음은, 영화제에서 영화들을 보면서 서서히 줄어들었고.

여전히 오고 싶어하시는데, 못 오신 분들을 위해서 기록하는 게 내 역할이구나 생각하면서 현장을 열심히 담았는데요.

기록을 정리할 시간이 현저히 부족해서 집에 들어오면 잠들고 아침 일찍 나가는 걸 4일 연속하니까 너무 힘들었습니다.ㅠㅠ

엄청난 편두통과 오한으로 꼬박 하루동안 앓아누웠었습니다. (+그날도 겹쳤습니다.)

그래서, 영화제가 끝난 뒤에 차분히 정리해봅니다.

 

 

사실 소풍에 비해, 현대백화점은 먹을 것이 좀 척박한 편입니다. 과거에 먹사로 많은 정보 올려주신 **님의 정보를 열심히 찾아서 도움을 받는 편이긴 했는데요.

이번 영화제에 예전처럼 보고 싶은 작품을 막 골라서 보려는 열정은 제로가 되어서, 

중간중간에 텀이 생길 때도 있었고, 아닐 때도 많았는데. 아닐 때는 급하게 먹을 수 있는 게 잘 없는 거예요. 시간이 정말 촉박할 때는 5층 매점을 애용하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저도 갈릭 스노잉 먹어보려다가 못 먹어봤는데, 많이 애용하신 분들 많았을 꺼 같네요. 커피는 개인적으로 스무디킹 커피가 맛있는 거 같아요. 저는 아이스 아메리카노로 여기서 흡입 엄청했습니다.

4일연속 저 음료로 잠을 깼습니다. 

 

 

244510187_10228385822336926_5160155056850024917_n.jpg

244636004_10228385822456929_3663477128872286082_n.jpg

244652364_10228385820416878_889308639222593944_n.jpg

 

5층에 트위즐이라고 지하 1층에 있는 앤티앤스와 매우 유사한 곳이 있습니다.(맛은 쏘쏘해요)

247286202_10228385820376877_6232037647315203306_n.jpg

 

요런 곳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별로라고 하시기도 했고. 가격이 좀 쎈 편이기도 해서, 건너 뛰었습니다. 그래도 예쁘긴 해서 열심히 찍음.

247233814_10228385820656884_4531723597422644490_n.jpg

247993299_10228385820296875_5052399571470594749_n.jpg

248641315_10228385817696810_5607353393383511345_n.jpg

 

 

현대백화점 지하1층이나 8층 식당가에서 골라서 드실 수 있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시간이 좀 더 허락하신다면, 현백을 나가서 주변에 식당가가 많습니다.

음료도 싸게 파는 곳들이 많아요. 자주 먹던 곳이 있었는데, 시간적 텀이 거의 대다서 1~2시간가량밖에 없어서...

저는 지인들과 대화하다가 시간 보내고 급하게 먹어버렸던 경우가 많았어요.

그래서 주로 현대백화점 지하1층에서 많이 먹었네요. (가격이 싸지도 않고 할인도 없음.)

 

 

첫날 지하 푸드 코트에서 닭고기 마늘 볶음밥 먹었어요. 생각보다 맛있었네요. 9000냥이었던 듯.

247089433_10228380673328204_5887356110337408107_n.jpg

246710716_10228380668848092_7867308012054733845_n.jpg

요거 한끼 먹고 버틴 하루.

 

 

담날은 미니 쌀국수도 함께 있는 메뉴를 선택했는데, 이날 왜 이렇게 먹었냐 하면...

점심 먹고 저녁을 아예 못 먹을 상황이어서 한끼를 이렇게 든든하게 먹었어요.

양이 제법 풍부. 12500냥이었던 듯.

247729154_10228385817536806_3942858600215974458_n.jpg

246898590_10228385817656809_8675877328374351838_n.jpg

 

 

 

 

그리고 3일째엔 요거 먹었는데, 지하에서 먹은 음식들 중 유일하게 비추합니다.

사진보고 주문했는데, 분짜가 이렇게 나온 건 첨이예요.-_-  제가 광화문에서 제대로 된 분짜를 먹고 난 뒤어서 이렇게 엉망으로 나온 곳은 처음이었네요. 가격도 싸지 않았어요.12000냥? 여기를 선택했던 이유가 지하 1층 푸드코트 중에 좀 외떨어진 곳에 있어서 였는데...~_~

247463597_10228400431062135_726946481217185732_n.jpg

242955852_10228400430822129_847193422220528792_n.jpg

 

 

 

그리고 대망의 마지막 날.

여기는 좀 찍어뒀다가 갔어요.

248350548_10228385824056969_3721299842895235815_n.jpg

 

247576903_10228400484623474_2479307080286293785_n.jpg

248267461_10228400486263515_4129765260847572903_n.jpg

247572703_10228400484743477_5442143634764793874_n.jpg

 

247690510_10228400484703476_1508236204820097763_n.jpg

저희 동네 신도시에 있는 경양카츠가 좀 더 맛있고, 정갈한 기분이었지만 괜찮았습니다.

전 안심돈가츠먹었는데, 우동돈가츠 세트도 괜찮아보였습니다만, 고기의 양이 줄어들어서, 

영화제기간동안 부실하게 먹은 만큼 마지막 날은 든든하게 먹고 싶더라구요.

요거 먹고 든든하게 마지막 날을 보냈습니다.

 

 

맨날 설문조사 꼬박꼬박하면서, 주변 상가로부터 스폰을 못 받은 것인지.

부천영화제때와는 달리 할인하는 음식점이 그닥 없더라구요.

현대백화점에서 근무하시는 분들도 영화제에 대해서 잘 모르고, 사람들이 몰린 이유에 대해서 그제서야,

아, 그래서 사람들이 좀 있구나라는 반응이시더란...

 

 

영화제 관련글은 차분히 또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영화제 끝나고 나니 꽤 분주한테, 컨디션이 확 안 좋아져서 (이건 주변 지인 상황들도 마찬가지) 좀 조심하고 있습니다.

역시 백신맞고 무리하는 게 아니었구나 싶은 생각도 듭니다.

영화제 가셨던 분들 잘 즐기셨었나요. 이제서야 물어보는...ㅋㅋㅋ ㅜㅜ

이번 영화제 정말 시간표가 빡세서, 저는 엄청 고생했습니다. 다른 분들도 아마 주변 환경 찍을 새도 없이

이동하시고, 대충 때우시고 영화보시느라 정신없으셨을 듯.

올해는 작년처럼 함께 모이신 모습을 볼 수 없어서, 할로윈 데이라 뭔가 챙겨드렸었었는데...

따로 몰 못 챙겨드렸네요. 오며가며 잘 즐기셨기를 바랍니다.

오늘 점심 다들 맛있는 거 드시길 바랍니다.  내년에 또 봐요.

 

P.S. 5층 악세사리 가게에서 5000냥짜리 서프라이즈 백도 팔고, 별별마켓이 금토일 열려서 저는 인스턴트 국만 샀는데...

그거 좀 많이 구입할 껄 그랬나봐요. 꽤 맛있더라구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9

  • 꿈극장
    꿈극장
  • 스타니~^^v
    스타니~^^v
  • Nashira
    Nashira
  • 쿨스
    쿨스
  • 홀리저스
    홀리저스
  • golgo
    golgo
  • 각인Z
    각인Z
  • 얼그레이티
    얼그레이티
  • 셋져
    셋져

댓글 9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극장 앞의 가게들은 모두 디저트나 간식 정도밖에 안되다보니 결국은 현대백화점 밖으로 나가게됩니다.
일정을 빠듯하게 짜니깐 식사할 여유가 없더군요.😥
현대백화점 1층에서 6층까지 가는데도 엘리베이터가 적어서 그런지 기다리는 것만으로도 시간을 허비해서 예상외로 시간이 걸리더군요.
지하는 생각도 못했는데 다음에 갈 때는 지하푸드코트도 가봐야겠어요.
댓글
쥬쥬짱글쓴이 추천
13:25
21.10.27.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셋져
에스컬레이터를 애용하는 1인. 주말엔 죽음이더라구염.
지하푸드코트의 장점은 고를 선택지가 좀 많다.
제 지인은 차라리 8층 식당가가가 낮지 않냐고 하더라구요
댓글
13:42
21.10.27.
profile image 2등
역시 체인이라도 지점별 차이가 심하군요. 경양카츠는 거진 전국구 다 돌아봤는데 오히려 삼백돈보다 좋았다니.... 그래도 다행이네요.
댓글
14:25
21.10.27.
profile image 3등
올해도 즐기셨군요. 저는 부산갔다온지 얼마안되서 올해는 패스했네요. 부천 맛집 갱신했어야하는데 아숩 ㅎㅎ
댓글
쥬쥬짱글쓴이 추천
19:02
21.10.27.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쿨스
전 부산 영화제를 못가성,
비이프를 즐겼어요.
영화만 즐겼던 것 같고 전반적으로 많이 빠듯했었어요.
맛집 발굴이고 할 시간 자체가 부족함.
올해 영화제 기간이 다 겹쳐서 많이 피곤했었네요.
푹 쉬시면서 휴식하셨기를.
쿨스님 맛집 도장까기 하고팠는데.ㅋㅋㅋ
댓글
19:17
21.10.27.
profile image

저도 식당 많이 찾아다녀보고 싶었는데 시간이
촉박해서 몇군데 못갔어요ㅠㅠ
그나마 영화제 가기 전 가고 싶은 곳 거리

알아보고 간 정도려나요..

소풍점은 그래도 영화관 바로 밑에 카페도

있어서 요깃거리하기 좋았는데 부천점은

그런 곳이 없더라구요..

댓글
쥬쥬짱글쓴이 추천
16:10
21.10.28.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이카로스
촉박해서 매점 핫도그 드시는 분들이 많으시더라구요.
시간이 좀 덜 촉박하셔도 사실 텀이 그리 길지 않아서 밥먹기가 너무 힘들었던 이번 영화제였네요.
전 작년보다 지인들 만나서 수다떠는 시간이 팍 줄어버렸어요.ㅜㅜ
이번 영화제는 근데, 좋은 작품 많이 본 건 있어서 그것으로 만족함.
댓글
17:43
21.10.28.
profile image
쥬쥬짱 작성자
꿈극장
야근하시면서 맛있는 걸 사드시거나, 퇴근한 뒤 맛난 걸 드시거나, 내일 맛있는 걸 드시면 됩니다.
실상은 꾸역꾸역 시간에 쫓겨서 먹은 음식들.
댓글
19:15
21.10.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공지 [익무상식사전]익스트림무비에서 자주 사용하는 용어 정리 429 peachland peachland 19.10.22.03:32
HOT 삼립호빵, 신제품 출시 10 Roopretelcham Roopretelcham 4시간 전15:21
HOT 족발보고 방송사고낸 아나운서... ㅎㅎ 39 다크맨 다크맨 20시간 전23:20
HOT 별다방 홀리데이 돌체 쿠키 라떼 주문시 추천 커스텀 33 별빛하늘 별빛하늘 1일 전18:31
HOT 한국 인터넷 속도 근황 13 NeoSun NeoSun 1일 전17:38
HOT 베스킨 라빈스 고디바 초콜릿 아이스크림 44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일 전16:39
HOT 초월 번역 13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6:27
HOT 소개팅이라는 걸 하면 대체 무슨 말을 해야 하나요? -_- 107 꿈극장 꿈극장 2일 전12:49
HOT SNS 중독 치료 방법 15 박감독 박감독 2일 전01:19
HOT 건전한 남편취미 순위 20 NeoSun NeoSun 2일 전23:30
HOT 의료용 케이블타이 18 stanly stanly 2일 전20:59
HOT 음식에 대한 잘못된 속설들 21 stanly stanly 3일 전19:48
HOT 도쿄 디즈니랜드에서 판매될 한정판 빼빼로(포키) 12 호다루카 호다루카 3일 전18:41
HOT 처음 보이는 단어 3개가 2022년 운세 51 과장 과장 3일 전15:39
HOT 람보르기니를 뛰어넘고 의문의 1위를 한 현대.jpg 6 바이코딘 바이코딘 3일 전13:51
HOT 아XX고XX초XX. jpg 3 호미s 호미s 3일 전11:20
HOT 문화재 준수 아파트... 17 온새미로 온새미로 3일 전10:41
HOT 가마를 탄 중국 신부... 9 온새미로 온새미로 3일 전10:22
HOT BTS 콘서트 참석하신 89세 아미 8 한량요원 한량요원 3일 전01:39
HOT 고독을 부르는 사진 16 Roopretelcham Roopretelcham 3일 전23:49
HOT 나라별 가장 흔한 성씨.jpg 8 모코코 모코코 3일 전23:28
HOT 뭔가 이상한 기운을 느낀 경비원... 14 온새미로 온새미로 3일 전23:13
19142
image
NeoSun NeoSun 16분 전19:57
19141
image
aniamo 50분 전19:23
19140
image
AyuLove AyuLove 59분 전19:14
19139
image
셋져 셋져 1시간 전18:26
19138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4시간 전15:21
19137
image
데헤아 데헤아 6시간 전13:41
19136
image
도우너월드 도우너월드 6시간 전13:37
19135
image
시네마키즈 시네마키즈 6시간 전13:15
19134
image
네오룸펜 네오룸펜 7시간 전13:01
19133
image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11시간 전08:42
19132
normal
무비럽 무비럽 17시간 전02:58
19131
image
KYND KYND 19시간 전00:22
19130
image
온새미로 온새미로 1일 전20:12
19129
image
aniamo 1일 전18:50
19128
image
셋져 셋져 1일 전18:23
19127
image
천둥의호흡 천둥의호흡 1일 전16:39
19126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6:32
19125
image
Mike 1일 전15:41
19124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일 전15:14
19123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일 전14:45
19122
image
NeoSun NeoSun 1일 전11:42
19121
image
수위아저씨 수위아저씨 1일 전02:26
19120
image
stanly stanly 1일 전20:26
19119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2일 전20:00
19118
image
KYND KYND 2일 전18:39
19117
image
NeoSun NeoSun 2일 전15:08
19116
image
다크맨 다크맨 2일 전14:23
19115
image
팝콘우마이이 2일 전23:39
19114
image
커피해골 커피해골 2일 전20:47
19113
image
지그재구리 지그재구리 2일 전20:45
19112
image
셋져 셋져 2일 전20:35
19111
image
stanly stanly 3일 전19:48
19110
image
호다루카 호다루카 3일 전18:41
19109
image
댭 3일 전18:01
19108
image
KYND KYND 3일 전17: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