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다크모드
  • 목록
  • 아래로
  • 위로
  • 댓글 3
  • 쓰기
  • 검색

엄마라는 이름

꿈극장 꿈극장
364 12 3

하나뿐인 남동생은 안부전화를 자주 하는 스타일은 아닙니다.

부드럽고 착한 동생인데 전화는 이상하게 자주 하지 않는 그런 성격이죠. 수다가 많이 없다고 할까요?

그런 동생이 전화가 먼저 올때는 정말 정해진 용건이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할때가 많습니다.

 

어제 회사업무를 집에 가지고 와서 일을 하던 늦은 시간에 전화가 먼저 왔습니다.

불긴한 생각이 살짝 머리를 스쳐갔는데 동생이 엄마의 입원소식을 전했습니다.

 

당뇨를 오래 앓아오신 분인데 폐렴증상이 와서 평소에 다니던 병원에 갔고 

페쪽에 결정이 발견되서 큰 병원으로 옮겼다고 하더라구요.

응급실에서 이런 저런 검사하고 최종 검사 소견 (폐쪽의 결정이 결핵으로 인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것인지)은 아직 나오지 않았다고 합니다.

엄마가 저에게는 알리지 말라고 신신당부를 해서 말 안하고 있다가

1인 병실이 나서 정식으로 입원했다는 전화를 받고 고민끝에 저한테 알렸다고 하네요.

(제가 일주일에 5-6번 엄마한테 전화를 하는데 목소리만 듣고는 몰랐고 동생은 조카때문에 영상통화를 하다가 병원인걸 알았다고 합니다)

 

제가 사실 이럴때 의외로 담담합니다.

사고가 터지면 우선 침착하게 수습이 먼저라고 배운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차분히 동생이 말하는 과정들을 하나하나 들으면서 머리속으로 정리를 했습니다.

그리고 "알겠다. 전주에서 부산 갔다오느라 고생했다:"라는 안부를 전하고 전화 통화를 끝냈죠.

 

그리고 10분정도가 흘렀을까?

눈에서 눈물이 멈추지를 않습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훨씬 더 적지 않은 나이를 가진 엄마의 상태를 애서 참기에는 그 감정의 소용돌이가 컸던 거죠.

 

사실 살아가면서 제대로 된 효도보다는 항상 사고만 치는 장남이었기에 

엄마의 당뇨도..지금의 아픔도 모든게 제 탓 같았습니다. 아니 어쩌면 제가 저절로 그걸 느끼고 있었을 것 같습니다.

 

그렇게 긴 밤이 지나고 아침에 출근해서 영업회의를 하고 덤덤한 척 엄마한테 전화를 했습니다.

애써 웃으면서 아픈거 말하지 말란다고 그게 감춰지냐?고 장난치듯 엄마한테 말을 걸었습니다.

아프지 말라고, 제가 걱정하면 더 안 좋아지실까봐 요즘 약 좋다고 금방 나을꺼라고 너스레를 떨었죠

 

그렇게 짧은 듯 긴 통화를 마치고 나니 또 가슴이 저립니다.

부모가 자식을 바라보는 마음이나 어느 덧 다 자라 늙은 부모님을 걱정하는 자식의 마음이나 

후회와 애틋함이 먼저 앞서는 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이따가 결과가 나온다니 다시 전화드려야겠습니다. 최대한 밝게 웃으면서요.

신고공유스크랩

추천인 12

  • 냉열
    냉열
  • 브래드수트
    브래드수트
  • nashira
    nashira
  • 쥬쥬짱
    쥬쥬짱
  • 세즈융
    세즈융
  • 인간실격
    인간실격

  • 멕아더
  • 현짱
    현짱

  • aniamo
  • 얼죽아
    얼죽아
  • 온새미로
    온새미로

댓글 3

댓글 쓰기
댓글을 달면 포인트가 올라갑니다~!!
profile image 1등
자식이 부모님을 케어해야 하는 단계가 오면
무척 버겁고 마음도 아프지만
열심히 일상생활하며 꿈극장님처럼
담담하게 일을 처리하다보면 어느덧
더 단단해져있을거라고 믿어요.하루빨리 쾌차하시길 바랄게요.
댓글
12:05
21.02.28.
profile image
꿈극장 작성자
브래드수트
감사합니다. 다행히 좋은 결과가 나와서 가족 모두가 다시 평안해졌습니다 ^^
댓글
12:06
21.02.28.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에디터 모드

신고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신고하시겠습니까?

댓글 삭제

"님의 댓글"

이 댓글을 삭제하시겠습니까?

공유

퍼머링크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HOT 봄이 이제 끝나가나 봅니다. 15 Soma Soma 2시간 전16:28
HOT 2021년 남은 공휴일을 알아보자 (빡침주의) 10 NeoSun NeoSun 3시간 전15:33
HOT 살면서 누구나 한 번 쯤은 꼭 해봤던 의미없는 짓들... 28 온새미로 온새미로 19시간 전23:31
HOT 1992년...예능 깜짝(몰래)카메라... 5 온새미로 온새미로 8시간 전10:44
HOT 비 오는 날...남고 체육 시간 풍경... 16 온새미로 온새미로 19시간 전23:37
HOT 요즘 냥이 근황.jpg 9 하이브치즈NX 하이브치즈NX 1일 전15:06
HOT 오늘의 베스트샷 16 mirine mirine 1일 전13:26
HOT 신도림 테크노마트 옥상 정원 좋네요~ 13 목표는형부다 1일 전12:18
HOT 지난주에 따릉이 타고 상암에서 여의도까지 다녀왔어요! 23 밍부 1일 전12:03
HOT 칸예가 다녀간 한국 고깃집 19 다크맨 다크맨 1일 전17:20
HOT 인사동에 있다는 신기한 카페 한 곳 40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1일 전08:15
HOT 오늘도 신나는 취미생활😬 38 스타베리 스타베리 1일 전21:46
HOT 최고의 한국어 가사들. 9 젊은날의링컨 1일 전21:38
HOT 창신동에서 낙산 그리고 대학로 18 꿈극장 꿈극장 1일 전21:03
HOT 동물병원에 고양이를 찾으러갔는데... 11 밍구리 밍구리 1일 전20:54
263509
image
별빛하늘 1분 전18:50
263508
image
이신헌 이신헌 9분 전18:42
263507
normal
달수 16분 전18:35
263506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17분 전18:34
263505
image
raSpberRy raSpberRy 20분 전18:31
263504
image
stanly stanly 30분 전18:21
263503
normal
mirine mirine 33분 전18:18
263502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37분 전18:14
263501
image
Roopretelcham Roopretelcham 1시간 전17:30
263500
normal
돼지갈비는맛있다 1시간 전17:28
263499
image
용산요정호냐냐 용산요정호냐냐 2시간 전16:42
263498
image
Soma Soma 2시간 전16:28
263497
normal
홀리저스 홀리저스 2시간 전16:18
263496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5:33
263495
normal
Kostet Kostet 3시간 전15:31
263494
image
NeoSun NeoSun 3시간 전15:13
263493
image
하늘하늘나비 3시간 전15:02
263492
normal
개죽이 개죽이 4시간 전14:48
263491
normal
waterfall waterfall 5시간 전13:51
263490
normal
stanly stanly 6시간 전12:51
263489
normal
달수 6시간 전12:42
263488
file
NeoSun NeoSun 6시간 전12:40
263487
image
우디 우디 6시간 전12:27
263486
normal
목표는형부다 6시간 전12:19
263485
normal
꿈극장 꿈극장 6시간 전11:55
263484
normal
광녀광녀 광녀광녀 7시간 전11:44
263483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11:44
263482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11:43
263481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7시간 전11:35
263480
image
gonebaby gonebaby 7시간 전11:33
263479
image
gonebaby gonebaby 7시간 전11:31
263478
image
gonebaby gonebaby 7시간 전11:28
263477
image
NeoSun NeoSun 7시간 전11:26
263476
image
제임스카메라 제임스카메라 7시간 전11:23
263475
image
돼지불백이다 7시간 전11:14